추사고택

추사고택 완쪽에는 추사의 출생 설화가 전해지는 우물이 있다.
추사가 태어나기 전에 비가오지 않아 산천초목이 시들고 우물이 말랐다.
추사가 이십개월 만에 태어나자 비가 오기 시작하여 초목이 살아나고 샘이 쏟아 우물을 채웠다한다.

추사묘

탁본체험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