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들과 함께 떠나는 길 위의 인문학 산책 (3) ㅡ 안동
이번 주말 3일부터ㅡ4일까지, 안동으로 갑니다.
"시 읽는 안동의 가을 밤ㅡ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병산서원ㅡ하회마을ㅡ봉정사ㅡ월영교와 이응태부부의 사랑이야기ㅡ도산서원ㅡ이육사문학관>
인문사회부에서 준비를 마쳤다며 내놓았습니다.

참가 학생, 선생님들께 나눌 264물병, 아이들 주제탐구 자료집, 육사시집(초미니북)입니다.

참고> 한국사상현장순례(2001)
 ㅡ 그 때는 퇴계종택ㅡ퇴계묘소 너머 마을에 이육사마을, 청포도 시비는 있었지만 이육사 문학관은 없었답니다.
퇴계 이황선생님을 찾아서 - http://www.korearoot.net/sasang/index03.html

<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이육사.

한개의 별을 노래하자 꼭 한 개의 별을
십이성좌(十二星座) 그 숱한 별을 어찌나 노래하겠니

꼭 한 개의 별!
아침 날 때 보고 저녁 들 때도 보는 별
우리들과 아-주 친(親)하고 그 중 빛나는 별을 노래하자
아름다운 미래(未來)를 꾸며 볼 동방(東方)의 큰 별을 가지자

한 개의 별을 가지는 건 한 개의 지구(地球)를 갖는 것
아롱진 설움밖에 잃을 것도 없는 낡은 이 땅에서
한 개의 새로운 지구(地球)를 차지할 오는 날의 기쁜 노래를
목안에 핏대를 올려가며 마음껏 불러 보자

처녀의 눈동자를 느끼며 돌아가는 군수야업(軍需夜業)의 젊은 동무들
푸른 샘을 그리는 고달픈 사막(沙漠)의 행상대(行商隊)도 마음을 축여라
화전(火田)에 돌을 줍는 백성(百姓)들도 옥야천리(沃野里)를 차지하자

다 같이 제멋에 알맞는 풍양(豊穰)한 지구(地球)의 주재자(主宰者)로
임자 없는 한 개의 별을 가질 노래를 부르자

한 개의 별 한 개의 지구(地球) 단단히 다져진 그 땅 위에
모든 생산(生産)의 씨를 우리의 손으로 휘뿌려 보자
앵속(罌粟)처럼 찬란한 열매를 거두는 찬연(餐宴)엔
예의에 끄림없는 반취(半醉)의 노래라도 불러 보자

염리한 사람들을 다스리는 신(神)이란 항상 거룩합시니
새 별을 찾아가는 이민들의 그 틈엔 안 끼여 갈 테니
새로운 지구(地球)엔 단죄(罪) 없는 노래를 진주(眞珠)처럼 흩이자

한개의 별을 노래하자. 다만 한 개의 별일망정
한 개 또 한 개의 십이성좌(十二星座) 모든 별을 노래하자.
ㅡㅡㅡㅡ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0)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0) 2018.11.14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사람ᆞ책ᆞ길ᆞ삶   (0) 2018.10.14
서귀포 이중섭거리  (0) 2018.10.07
6강ᆞ인문학과 나의 길   (0) 2018.0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