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산성 ᆞ 세마대 ᆞ 보적사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7.08.27 15:27 Posted by 文 寸 문촌
오산의 세마대와 독산성을 찾았다.
임진왜란 때의 권율장군의 예지를 읽는 이야기가 있는 곳이다.
독산성은 백제가 축성한 산성으로 성의 길이가 1,100미터이며 권율장군이 서진하는 왜적을 쳐 진로를 차단한 곳으로 성안에 식수가 고갈되는 위기가 닥쳤을 때 권율 장군은 병사들에게 말 등에 쌀을 퍼붓도록 하였다. 그 모습을 보고 독산성을 에워싸며 아래에 진을 치고 있던 왜적들이 성내에 물이 풍부한 것으로 오인하여 스스로 퇴각하였다.

위ㅡ세마대
아래ㅡ독산성 동문 아래의 동탄신도시

세마대 남쪽 현판ㅡ이승만대통령 휘호라며 우측 상단에 기록되어있다.

세마대 북쪽현판

독산성 북문

독산성ㅡ치성

서문

남문

세마대 바로 아래 보적사의 대웅전 오른쪽 벽에는 세마대 전설이 그려져 있다.
보적사라는 절 이름에도 전설이 있다.
백제시대 보릿고개에 노부부는 남은 양식이라고는 쌀 두서너 되 밖에 없는 처지였지만 굶어 죽기로 작정하고 그것 마저도 절에 가서 부처님 전에 봉양하고 집으로 돌아왔더니 곳간에 양식이 가득하였다한다. 부처님께서 은덕으로 노부부에게 보상하여 쌓아 주신 것이다.
보적사는 삼국시대 독산성을 축성하고 전승을 기원하고자 성내에 건립하였다. 여러 전란으로 중건을 거듭하다 조선 22대왕 정조가 용주사를 건립할 때 재건하였다.

독산성 동쪽 아래의 동탄신도시 랜드마크인 메타폴리스와 뭇 중생들을 굽어 살피며 대웅전의 삼존불(약사여래ᆞ석가여래ᆞ아미타여래)이 기도하며, 대웅전 주련으로 말씀하신다. "제악막작 중선봉행 자정기의 시제불교"(諸惡莫作 衆善奉行 自淨其意 是諸佛敎)ㅡ모든 악을 짓지 말고 온갖 선을 받들어 행하라. 스스로 그 뜻을 깨끗이 하는 것이 모든 부처님의 가르침이니라. -『출요경』·『법화경』-

독산성 동문 ㅡ 보적사의 입구가 되는 문이다.

독산성 아래에는 산림욕장이 있다
보적사는 세마사라고도 하나보다.
주차장에서 독산성 오르는 비탈길 양쪽 입구에 망주석 같은 입석에 '대한불교 조계종 백제고찰 독산성 세마사'라 음각되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인문학과스토리텔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낮잠 !   (0) 2017.09.03
테셀레이션, 그림마술사ㅡ에셔  (0) 2017.09.01
독산성 ᆞ 세마대 ᆞ 보적사  (0) 2017.08.27
너무나 단순한 무대  (0) 2017.08.26
용주사 벽화 이야기  (0) 2017.08.21
용주사, 절인가 사당인가?  (0) 2017.08.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