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단과 냉전의 최전선인
판문점에서 남북정상 첫 만남, 시작에서부터 끝까지 감격적인 장면을 기억하고 그 의미를 전하겠습니다.

♡1.군사군계선 앞에서 악수하고 손을 잡고  블록을 오고간 장면.

♡2.전통 의장대 사열, 오방색 깃발 태극팔괘기, 전통복장 ~ 우리 전통의 철학적 가치와 품격

♡3.정상들의 만남 배경
판문점 평화의집 1층에 내걸린 <북한산>(2007년)

2층 회담장 벽화ㅡ<금강산도>
어서 다시 찾아 만날 수 있기를 고대한다.

위 사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전 판문점과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신장식 작가의 그림 '상팔담에서 본 금강산'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 출처=청와대 홈페이지

♡4.훈민정음 병풍

위 사진=훈민정음 병풍
우리는 같은 말을 사용하는 한민족임을 상기한다. 천지인의 조화 정신과 세종대왕의 애민사상과 한글의 우수성을 자랑한다. 두정상 자리 뒤에 푸른 색의 'ㅁ'과 붉은 색의 'ㄱ'은 무엇을 상징할까? 재밌는 상상을 해본다.
♡도보다리산책ᆞ독대환담

♡6.두 정상의 판문점 선언 낭독

<주요 합의사항 핵심요약>
한반도에 전쟁 없는 새로운 평화시대 개막을 천명하고 화해와 평화 번영의 남북관계를 선언
1. 남과 북은 남북관계의 전면적·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할 것임.
① 민족자주의 원칙 확인, 기존 남북간 선언·합의 철저 이행
② 고위급회담 등 분야별 대화를 빠른 시일 안에 개최, 실천대책 수립
③ 남북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성지역 설치
④ 각계각층의 다방면적 교류·협력 및 왕래·접촉 활성화
⑤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진행, 남북적십자회담 개최
⑥ 10.4선언 합의사업 적극 추진,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2.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완화와 전쟁위험 해소를 위해 공동 노력
① 상대방에 대한 모든 적대행위 전면 중지, 비무장지대의 평화지대화
② 서해 평화수역 조성으로 우발적 충돌 방지 대책 마련, 안전어로 보장
③ 국방부장관회담 등 군사당국자회담 수시 개최, 5월 장성급 군사회담 개최
 
3. 남과 북은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적극 협력
① 무력 불사용과 불가침 합의 재확인 및 엄격 준수
② 상호 군사적 신뢰의 실질적 구축에 따라 단계적으로 군축 실현
③ 올해 종전선언,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3자 또는 4자 회담 개최
④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 확인
정상회담 정례화 및 직통전화 실시, 올해 가을 평양에서 정상회담 개최

♡7.환송식 영상장면 ㅡ '아리랑ᆞ고향의 봄'ᆞ피아노와 전통 사물 타악기의 콜라보 연주
~최고의 스크린과 영상이다.
~짧은 만남 속에서도 우리의 빼어난 예술감각과 영상기술로 한반도 평화의 메시지를 전세계 만방으로 전하기에 충분했다.
~청사초롱 밝히고 신랑각시 만난다. 이제 한 서린 '아리랑'이 아니라 다이나믹한 '아리랑'이다. 비가 쏟아진다. 한반도 고통과 상처를 치유하는 한바탕의 씻김굿이 벌어졌다.

~그리고 이어진 '고향의 봄'이 연주에서는
철조망 위로 한마리의 노랑나비가 찾아오고, 이어서 또 나비들이 찾아와 평화의 봄꽃을 피웠다. 이 장면에서는 나의 가슴이 감격으로 울렁거렸다. 두 눈에서 눈물이 흘려내렸다.

그리고 꽃잎이 떨어진다. 꽃 떨어진다고 슬퍼말라. 춘화추실이라. 꽃잎 떨어진 자리에 가을의 열매가 맺힐 것이다.
영상보기> 한반도의 봄이 시작되기를

용서를 비는 기도
ㅡ라벤스부르크의 유대인 수용소에서 발견된 쪽지
ㅡㅡㅡㅡ
주여,
선의를 가진 사람들뿐 아니라
악의를 가진 사람들까지 기억해 주소서.
그들이 저희에게 부여한 모든 고난만을 기억하지 마시고
그 고난으로 인해 저희가 맺은 열매도 기억하소서.
우리가 서로 사랑하고
신의를 지키고
스스로를 낮추며
용기를 잃지 않고
친절을 베푼 것은
이 고난이 맺어 준 열매입니다.
그들이 심판대 앞에 설 때
우리가 맺은 이 모든 열매들로 인해
그들에게 은혜를 베푸시어
그들의 죄를 용서해 주소서.

Isaiah 53:1-6

Who would have believed what we just heard?
When was the Lord’s power revealed through him?
He sprouted up like a twig before God, like a root out of parched soil;
he had no stately form or majesty that might catch our attention,
no special appearance that we should want to follow him.
He was despised and rejected by people, one who experienced pain and was acquainted with illness;
people hid their faces from him;
he was despised, and we considered him insignificant.
But he lifted up our illnesses, he carried our pain;
even though we thought he was being punished, attacked by God, and afflicted for something he had done.
He was wounded because of our rebellious deeds, crushed because of our sins;
he endured punishment that made us well;
because of his wounds we have been healed.
All of us had wandered off like sheep;
each of us had strayed off on his own path,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의 라벤스부르크에 존재했던 수용소는, 오랜 시간에 걸친 중노동, 혼잡하고 쥐가 들끓으며 난방이 없는 건물, 극소량의 식사, 잔인한 경비병, 몸이 허약하거나 말을 듣지 않는 죄수들을 처형하는 가스실이 있던 곳으로 알려지고 있으며, 모두 9만 6천여 명의 어린이와 여성이 이곳에서 희생되었다.)

나는 과연 그럴 수 있을까?

음악, 하늘이 내려 준 최고의 선물

음악이야기 2018.04.30 11:43 Posted by 文 寸 문촌
음악! 그것은 늘 경이롭다.
신비하다.
베토벤, 모짜르트 등 작곡가들은 이 세상 사람들이 아닌 것 같다. 하늘의 소리를 인류의 귀로 들을 수 있게 해준 그들은 하늘의 전령이지 않을까? 그들에게 경탄하며 음악의 세계에 가슴 두근거리며 삶을 찬미한다. 이걸 들을 수 있다니! 내 삶에 감사한다.

요제프 칼 슈타이어가 그린 루트비히 판 베토벤의 초상화(1820).

천상의 소리를 인류가 들을 수 있게 기록으로 남겨 둔 악보를 보라. 이 수많은 음표와 줄 속에 소리를 기록할 수 있다니?
높이, 길이, 빠르기, 세기, 음색, 조화, 그리고 쉼. 놀랍지 않은가?

베토벤 9번교향곡, 합창

두분의 음악 선생님을 찾아 귀찮게 묻는다.

ㅡ 왜 피아노 건반에 미ᆞ파 사이에는 검은 건반이 없는가?
ㅡ 그렇다면 계단에 비유할때, 도ᆞ도# 사이의 계단 높이와 미ᆞ파 사이의 계단 높이가 똑 같은가?
ㅡ 왜, 그렇게 만들었는가?
즉 똑같은 높이의 12음계라 하지않고, 계단 높이가 반으로 줄어든 미ᆞ파 사이와 시ᆞ도 사이의 계단을 만들었는가?
ㅡ 도ᆞ레ᆞ미ᆞ파ᆞ솔ᆞ라ᆞ시를 7음계을 하는가?
ㅡ 친절하게 설명해주셨는데도 문외한에 바쁘고 짧은 대화라 이해가 잘 되지 않는다. 다만 나름대로 결론 내리면, 약속이란다. 즉, 에스컬레이트 같이 무수하게 지금은 음계를 나눌 수 있지만(현악기, 바이올린) 지금 12반음계는 약속일 뿐이다. 우리의 전통음계는 궁상각치우 오음계도 약속이다.
ㅡ 참으로 수학적이다. 하지만 머리를 어지럽게 하고 어렵게 하는 수학이 아니라, 눈물나도록 감동하고 행복하며 경이로움에 빠지게하는 음악 세계이다.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땅에 평화 있기를 - 평화를 실현하는 음악  (0) 2018.08.28
턴테이블 셋팅ㅡ스크랩  (0) 2018.05.06
음악, 하늘이 내려 준 최고의 선물  (0) 2018.04.30
Moon River  (2) 2018.04.29
50년에 제 소리를 내는 LP  (0) 2018.04.05
베르디ㅡ운명의 힘  (0) 2017.01.30

Moon River

음악이야기 2018.04.29 17:34 Posted by 文 寸 문촌
Moon River 달빛어린 강

Moon river, wider than a mile.
I'm crossing you in style some day.
Oh, dream maker, you heart breaker.
Wherever you're goin',
I'm goin' your way
달빛 어린 강, 엄청 넓은 강.
언젠가 멋지게 너를 건너리.
나를 꿈 꾸게하고,
내 마음을 아프게 하는 너.
그대 가는 곳마다 나도 너의 길을 가네.

Two drifters, off to see the world.
There's such a lot of world to see.
We're after the same rainbow's end,
waitin' 'round the bend
My huckleberry friend,
moon river, and me.
두 방랑자, 세상을 보기위해
세상에는 볼거리가 너무 많다네.
우리 똑 같이 무지개 끝을 찾으리라.
강굽이를 돌아가길 기다리면서.
나의 허클베리 친구,
달빛 어린 강. 그리고 나.

 


문리버ㅡ오드리 햅번ㅡ티파니에서 아침을

앤디 윌리암스 ㅡ 문리버

문리버ㅡ팝 잉글리쉬

이 악보를 들고 나도 불러보았다. 감사하게도 집에 영화음악 LP판 속에 가사 없이 Moon River 연주되는 곡이 있었다. 반주를 넣고 폼을 잡고서 불러보았다. 몹쓸 갱상도 발음은 나도 모르게 섞여 나오고....나중 다시 녹음해 봐야지..."그래도 나름 괜찮네"라고 여겨 아내에게 보내주었다.

"당신 가는 곳마다 나도 가리라. 당신의 길을.....
우리 두 사람의 방랑자, 무지개 저 끝에서 서로..." 가사가 참 좋다.  MP3로 변환해야 겠다.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턴테이블 셋팅ㅡ스크랩  (0) 2018.05.06
음악, 하늘이 내려 준 최고의 선물  (0) 2018.04.30
Moon River  (2) 2018.04.29
50년에 제 소리를 내는 LP  (0) 2018.04.05
베르디ㅡ운명의 힘  (0) 2017.01.30
안나 볼레나  (0) 2017.01.30
성공적인 남북 정상회담, 축하합니다.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

대한민국 문재인 대통령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평화와 번영, 통일을 염원하는 온 겨레의 한결같은 지향을 담아 한반도에서 역사적인 전환이 일어나고 있는 뜻깊은 시기에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진행하였다.
양 정상은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리었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하였다.
양 정상은 냉전의 산물인 오랜 분단과 대결을 하루 빨리 종식시키고 민족적 화해와 평화번영의 새로운 시대를 과감하게 일어나가며 남북관계를 보다 적극적으로 개선하고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는 확고한 의지를 담아 역사의 땅 판문점에서 다음과 같이 선언하였다.

1. 남과 북은 남북 관계의 전면적이며 획기적인 개선과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통일의 미래를 앞당겨 나갈 것이다.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발전시키는 것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소망이며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절박한 요구이다.

ⓛ 남과 북은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하였으며 이미 채택된 남북 선언들과 모든 해방들을 철저히 이행함으로 써 관계 개선과 발전의 전환적 국면을 열어나가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고위급 회담을 비롯한 각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하여 정상회담에서 합의된 문제들을 실천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당국 간 협의를 긴밀히 하고 민간교류와 협력을 원만히 보장하기 위하여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지역에 설치하기로 하였다.

④ 남과 북은 민족적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켜 나가기 위하여 각계각층의 다방면적인 협력과 교류 왕래와 접촉을 활성화하기로 하였다.
안으로는 6.15를 비롯하여 남과북에 다같이 의의가 있는 날들을 계기로 당국과 국회, 정당, 지방자치단체, 민간단체 등 각계각층이 참가하는 민족공동행사를 적극 추진하여 화해와 협력의 분위기를 고조시키 며, 밖으로는 2018년 아시아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진출하여 민족의 슬기와 재능, 단합된 모습을 전 세계에 과시하기로 하였다.

⑤ 남과 북은 민족 분단으로 발생된 인도적 문제를 시급히 해결하기 위하여 노력하며, 남북 적십자회담을 개최하여 이산가족·친척상봉을 비롯한 제반 문제들을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하였다.
당면하여 오는 8.15를 계기로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⑥ 남과 북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10.4선언에서 합의된 사업들을 적극 추진해 나가며 1차적으로 동해선 및 경의선 철도와 도로들을 연결하고 현대화하여 활용하기 위한 실천적 대책들을 취해나가기로 하였다.

2. 남과 북은 한반도에서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 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다.
①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으로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하였다.
당면하여 5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들을 중지하고 그 수단을 철폐하며 앞으로 비무장지대를 실질적인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실제적인 대책을 세워나가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상호협력과 교류, 왕래와 접촉이 활성화 되는 데 따른 여러 가지 군사적 보장대책을 취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쌍방 사이에 제기되는 군사적 문제를 지체 없이 협의 해결하기 위하여 국방부장관회담을 비롯한 군사당국자회담을 자주개최하며 5월 중에 먼저 장성급 군사회담을 열기로 하였다.

3. 남과 북은 한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하여 적극 협력해 나갈 것이다.
한반도에서 비정상적인 현재의 정전상태를 종식시키고 확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역사적 과제이다.

① 남과 북은 그 어떤 형태의 무력도 서로 사용하지 않을 때 대한 불가침 합의를 재확인하고 엄격히 준수해 나가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군사적 긴장이 해소되고 서로의 군사적 신뢰가 실질적으로 구축되는 데 따라 단계적으로 군축을 실현해 나가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정전협정체결 65년이 되는 올해에 종전을 선언하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며 항구적이고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회담 개최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④ 남과 북은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확인하였다.

남과 북은 북측이 취하고 있는 주동적인 조치들이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대단히 의의 있고 중대한 조치라는데 인식을 같이 하고 앞으로 각기 자기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로 하였다.
남과 북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국제사회의 지지와 협력을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하였다.
양 정상은 정기적인 회담과 직통전화를 통하여 민족의 중대사를 수시로 진지하게 논의하고 신뢰를 굳건히 하며, 남북관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향한 좋은 흐름을 더욱 확대해 나가기 위하여 함께 노력하기로 하였다.

당면하여 문재인 대통령은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하였다.

2018년 4월 27일
 판 문 점

대한민국대통령 대통령 문재인
조선민주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2018-05한반도비핵화와통일을 기원하며.hwp

 

오늘 분단의 현장인 판문점에서 있은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

성공적인 만남이 되길 기원하면서

의미를 더하는 사진 몇 장을 드립니다.

 

수원화성

쿨교육통신 2018.04.27 15:37 Posted by 文 寸 문촌

2018-04수원화성.pdf

매홀고 인문학 산책 2018학년도 1차, 수원화성에 다녀왔습니다.
매홀은 수원 - 화성 보다 더 오랜 역사입니다.
우리 매홀고 친구들이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을 먼저 알아야하기에 걸음을 시작하였습니다.

황매화

사랑하는 사람들 2018.04.26 21:28 Posted by 文 寸 문촌
출근길을 환하게 반겨주는 황매화
지난 주 봄비 바람에
홑꽃들이 다 지고 말았다.
스스로 위로한다.
'꽃 진다고 슬퍼말라'며.
그 자리에 겹꽃들이 피어났다.
홀로 있다가 이제 같이 있는 모습이다.

묘한 자연의 조화이다.
본시 한자리에서
사랑하며 살아온 그들이었건만.

'사랑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님의 사랑타령  (0) 2018.05.06
황매화  (0) 2018.04.26
잃어버린 고향, 다시 얻은 고향  (0) 2018.04.02
딸 키우는 재미  (0) 2013.01.29
쇼니 생일 선물은 쇼니 동생 맺어주기  (0) 2013.01.04
꿈 속에서도 꿈인줄 알다.  (0) 2013.01.04

닫힌 문일까? 열린 문일까?

마음을 찾아서 2018.04.26 21:03 Posted by 文 寸 문촌
들어오는 문일까?
나가는 문일까?
제대헌화 장식이
성스롭고 아름답다.
닫힌 문일까?
열린 문일까?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북 다운로드

교단 이야기 2018.04.24 10:07 Posted by 文 寸 문촌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북 ㅡ 교과수업 연계하셔서 사용해보셔요.
PC에서 '융합교육연구소' 검색
http://ceri.knue.ac.kr
 ㅡ자유학기제 프로그램ㅡ들어가시면 사진 속의 교과 한글 파일(학생용ᆞ교사용)을 다운 받을 수 있답니다.

'교단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7942 ♡÷ - 미인대칭 벽화  (0) 2018.10.01
어린 예술가들의 전시회  (0) 2018.05.26
자유학기제 프로그램북 다운로드  (0) 2018.04.24
4월 16일, 미안한 오늘 하루  (0) 2018.04.16
수포자를 위한 수학?  (0) 2018.04.10
따뜻한 말한마디!  (0) 2018.02.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