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18/05/09'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5.09 스테인글라스 성화(聖話)
  2. 2018.05.09 성북동에서 만나는 소 세마리
  3. 2018.05.09 황보, 횡보를 만나다

스테인글라스 성화(聖話)

행복을찾아서 2018.05.09 22:40 Posted by 文 寸 문촌
성당의 스테인글라스는 늘 가슴 두근거리게 하며 신비하고 성스롭다.
빛과 어둠이 만나 보여주는 성화(聖話ᆞ성경 이야기) 속으로 빨려 들어간다.
서울 성북동 성당에서

세종시 성 프란체스코 성당
ㅡ노아의 방주를 그렸나보다.

'행복을찾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귀꽃  (0) 2018.06.04
스테인글라스 성화(聖話)  (0) 2018.05.09
소확행 얻기 8S  (0) 2018.02.18
소확행을 위하여, IBEST하기!  (0) 2018.02.18
나의 소확행! 드디어 추사팽 실현  (0) 2018.02.16
나의 소확행 ABC  (0) 2018.02.16

성북동에서 만나는 소 세마리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5.09 13:38 Posted by 文 寸 문촌
성북동 인문학 산책길을 걷다, 세마리의 소를 만난다. 방우, 견우, 심우이다.
억지로 얽었다라고 할지라도 소(牛)와 연결하여 세 사람의 문인(文人)을 이야기 해 보는 것은 재미가 있다.

첫번째 만난 사람은 조지훈이다.
성북동 길에 그의 집터를 기념하여, '방우산장' 파빌리온 조형물을 세웠다.
방우(放牛)란 '소를 놓아주다. 소를 풀어주다'라는 의미이다. 시인은 "마음 속에 소를 키우면 굳이 소를 잡아 둘 필요가 없다"고 하였다.
고삐 풀린 소는 누구이며, 어디로 갔을까?

시대의 흐름(시류)에 맹종하지 않고 거스르고 가로지르며 횡보(橫步)한 염상섭의 집터를 찾았다. 평생을 살면서 한 번도 자기 집을 가져 본 적이 없이 가난하게 살았던 그가 마지막에 살았던 전셋집을 찾았다. 그러나 흔적도 쉽게 찾을 수 없어 포기했다. 집 같은 것은 남기지 않아도 그의 문학은 불멸한다.
그의 문학 작품명, 견우화(牽牛花)에서 나타난 견우는 무슨 의미일까?
잡아 길들이고자 꼬투레를 뚫고 끌고 오는 소한마리, 견우(牽牛)는 누구일까? 소를 길들이는 이일까? 그의 견우화는 또 누구이며 무엇일까?
곤드레 만드레 술에 취한 그를 소가 끌고 오는 것인지도 모를 일이다. 소도 술에 취하여 비틀거리며 게 걸음질을 한다.
 그의 호, 횡보는 횡행천하(橫行天下)에서 따온 이름이다. '게가 비틀거리며 위태롭게 걷지만 결국 천하를 간다'는 말처럼, 평온하고 정상적인 삶을 허락하지 않은 시대가 만들어 낸 그의 이름이다.
그는 수주 변영로, 공초 오상순와 함께 당대 문단의 ‘주선(酒仙)’으로 통할 만큼 술을 좋아했다. 죽기 전에 그가 마지막으로 한 일도 아내가 숟가락에 떠준 소주를 받아 마신 것이었다고 한다.

의자에 앉아 있는 그의 모습은 광화문 교보빌딩 뒤에서 만날 수 있다.

이제, 소를 찾는다. 만해 한용운은 자신이 거처하는 집을 심우장(尋牛莊)이라 불렀다. 그렇다면 소를 찾는 그가 심우이며, 그의 삶 또한 심우라 할 것이다. 그가 찾는 소는 곧 그 자신일 것이라.
그는 심우장을 노래했다.

잃은 소 없건마는
찾을 손 우습도다.
만일 잃을 시 분명타 하면
찾은 들 지닐소냐.
차라리 찾지 말면
또 잃지나 않으리라. ㅡ<심우장 1>

황보, 횡보를 만나다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5.09 11:10 Posted by 文 寸 문촌
성북동 사람, 횡보 염상섭.
국립 세종도서관에서 다시 만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