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문학관과 시인의 언덕에서
꼭 봐야 할 것을 한장의 그림으로 재구성하였다.
 문학관의 입구는 전면도이다.
그 내부와 제2, 3전시실은 조감도이다. 제1전시실 안에는 시인의 고향에서 가져온 정(井)자형 목조 우물이 있고, 좌우벽으로 윤동주의 삶을 정리한 자료와 사진 그리고 시집 등이 전시되어 있다.
제2전시실은 작은 꽃밭으로 꾸며지고 하늘을 담고 있는 열린 우물이 되었다. 판자로 깔린 복도를 따라 제3전시실로 들어간다. 닫힌 우물 속 같이 캄캄한 제3전실에서는 후쿠오카 감옥에서 옥사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시 세계를 영상으로 감상하게 된다. 천장 모퉁이에서 한줄기 햇살이 들어온다.
영상감상을 마치고 문학관 왼쪽 계단을 디디며 시인의 언덕으로 오른다. 닫힌 우물 위에 별뜨락 카페가 있다.
  구절초가 애절하게 피어있는 '시인의 언덕'에는 '시인 윤동주 영혼의 터' 표지석이 있고 남산을 조망하는 곳에는  서시비가 있다.

<윤동주 문학관과 시인의 언덕 조감도>

 한양도성 사대문과 사소문에서 북소문인 창의문 만이 유일하게 원형을 유지하고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창의문의 물받이 돌은 연잎 모양으로 살아있는 듯 하다. 노새를 탄 양반은 부암동으로 넘어갈 모양 이다. 겸재의 <창의문> 그림에서 길을 빌려왔다.

겸재 <창의문>

<청운아파트ᆞ수도가압장의 재구성>
~지금의 청운공원과 시인의 언덕에는 옛날, 청운아파트가 있었다. 오래된 아파트를 철거하고 그 자리에 '윤동주 문학관'이 건립되었다. 문학관이 좁은데다 물도 새어 들어와서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땅에 묻혀 있던 두개의 물탱크를 발견하였다. 이 콘크리트 물탱크가 오늘날의 윤동주문학관의 '열린 우물'과 '닫힌 우물'으로 재구성되었다.
두개의 우물은 윤동주 시인의 <자화상>과 생애를 담은 감동적인 이야기의 현장으로 다시 살아나게 된 것이다.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0) 2018.11.17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0)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0) 2018.11.14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사람ᆞ책ᆞ길ᆞ삶   (0) 2018.10.14
서귀포 이중섭거리  (0) 2018.10.07
인왕산 자락의 수성동 계곡을 찾았다.
겸재의 <수성동도>와 <인왕제색도>를 이야기하고 모방하면서 가을에 물들어가는 '인왕추색 수성동도(仁王秋色 水聲洞圖)'를 그려 보았다.
왕비에 오른 지 칠일만에 폐위된 단경왕후는 매일같이 인왕산에 올라 궁궐에 있는 진성대군(중종)을 바라보며 그리워하였다. 왕비의 치마가 아직도 치마바위에 걸려있다. 계곡에 흐르는 바람과 물소리 만이 애한과 시름을 씻겨내고 있다.

겸재의 <수성동도>.
드론을 띄워 촬영한 영상을 그린 듯힌다.

겸재의 <인왕제색도>
 ㅡ 초여름에 내린 장맛비가 그친 후에 인왕산을 그렸다.  수성동도는 위에서 아래로 내려보는 단선관점(single angle)으로 그렸다면, 인왕제색도는 복선관점으로 그렸다. 송림에 둘러진 친구의 집은 위에서 아래로 내려보며 그렸고, 인왕산 봉우리는 아래에서 위로 올려보며 높여 그렸다. 암벽사이로 세 개의 폭포수가 흐른다. 실제로는 있지않을 폭포이다. 왼쪽의 폭포수가 수성 계곡으로 흐른다. 그 나머지는 운무로 가렸다.

 그림 속의 주인공 친구는 겸재와 그림과 시로 우정을 나눈 사천 이병연이다.

<수성동 계곡의 재구성 이야기>
38년이 된 낡은 아파트 철거 중에
널판지 돌, 기린교 발견.
겸재 정선의 <수성동도> 그림 속 주인공.
조선의 돌다리로서, 현장에 옛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유일한 다리.
천 억원 그 이상의 가치.
겸재의 진경산수화, <수성동도> 재현
"진면목을 찾아라."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0) 2018.11.17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0)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0) 2018.11.14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사람ᆞ책ᆞ길ᆞ삶   (0) 2018.10.14
서귀포 이중섭거리  (0) 2018.10.07
우리 학교 학부모님들과 성북동 인문학 산책을 나섰다.

한성대 입구역 6번출구 버스정류장 뒤에 앉아있는 한중 위안부 소녀상에서 부터 출발하여, 조지훈 시인의 방, 방우산중 조형물에서 그의 시 '낙화'를 같이 낭송하며 소를 풀어 두는 방우의 의미를 새겼다. 그리고 횡단보도 건너 최순우 옛집에 들러 오수당 뒤뜰 마루에 앉아 달콤한 낮잠이야기를 나누고 뜨락있는 한옥집의 정취를 느꼈다.

다시 되돌아 나와 조지훈 시인의 집터 앞을 지나고 성북동 성당 쪽으로 길을 오른다. 예쁜 빵집과 꽃가게를 지나간다.

성북동 성당, 전깃줄이 없다면 전경이 참 예쁠텐데..

오르막 길 좌우로 소위 회장님 댁 같은 저택들이 있고, 낯선 국기가 걸린 대사관저들도 많다.
드디어 길상사에 도착했다.

마리아상을 닮았다는 관세음보살상 앞에서 종교의 일체화를 위해 애쓰신 법정스님의 뜻을 새기고 법정스님의 영정을 모셔둔 진영각을 찾아 수필 《무소유》를 읽었다.

그리고 길상사 시주보살인 김영한 길상화 보살님의 사당을 찾아 백석 시인과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나와 나타샤와 힌당나귀' 를 읊었다.

길상사를 나와 길을 잠시 내려온다.
작은 슈퍼 가게  옆으로 난 골목길을 오르면서 복자 피정의 집과 덕수교회를 찾아간다. 이태준의 수연산방 앞에 있는 작은 식당 이향을 찾아 점심밥을 먹었다.
단호박 약선밥에 정성어린 나물반찬이 신선이 먹는 보양음식이 되었다.

기운을 더하여 다시 길을 오른다.
만해 한용운의 심우장 아래에 국화정원이라는 간판을 내건 한옥의 한식당이 보였다.

길 왼편 넓은 터에 한용운 만해 스님이 앉아 계신다. 그 옆자리에 앉아 잠시 대화를 나누듯 기념 촬영도 하고 심우장을 찾았다. 심우장 뜨락에서 일제시대, 조선의 유일한 땅 심우장의 의미를 새기고, 독립운동가 김동삼의 장례식과 조지훈의 시 '승무'를 꿰어 이야기 나누었다.

심우장은 북정마을 안에 있다.
북정마을 골목은 두사람이 나란히 걷기에 비좁다. 어느 집 담위에 부추꽃이 피었다. '게으런 농부만이 볼 수 있다'는 귀한 꽃이다.
북정마을 위에 시인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가 새겨진 성북동 비둘기 쉼터가 있다. 온기가 남은 돌에 부리를 닦는 비둘기 같이 잠시 둘러앉아 오늘의 인문학 산책을 되돌아보며 의미를 반추해보았다.

북정마을 중심지인 마을버스정류장에서 오늘의 산책을 마무리 지었다.
북정마을을 올라 백악산을 넘어가면 북촌이 나오고, 백악마루 너머에는 창의문이 나온다.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0) 2018.11.17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0)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0) 2018.11.14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사람ᆞ책ᆞ길ᆞ삶   (0) 2018.10.14
서귀포 이중섭거리  (0) 2018.10.07
우리 아이들과 함께 떠나는 길 위의 인문학 산책 (3) ㅡ 안동
이번 주말 3일부터ㅡ4일까지, 안동으로 갑니다.
"시 읽는 안동의 가을 밤ㅡ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병산서원ㅡ하회마을ㅡ봉정사ㅡ월영교와 이응태부부의 사랑이야기ㅡ도산서원ㅡ이육사문학관>
인문사회부에서 준비를 마쳤다며 내놓았습니다.

참가 학생, 선생님들께 나눌 264물병, 아이들 주제탐구 자료집, 육사시집(초미니북)입니다.

참고> 한국사상현장순례(2001)
 ㅡ 그 때는 퇴계종택ㅡ퇴계묘소 너머 마을에 이육사마을, 청포도 시비는 있었지만 이육사 문학관은 없었답니다.
퇴계 이황선생님을 찾아서 - http://www.korearoot.net/sasang/index03.html

<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이육사.

한개의 별을 노래하자 꼭 한 개의 별을
십이성좌(十二星座) 그 숱한 별을 어찌나 노래하겠니

꼭 한 개의 별!
아침 날 때 보고 저녁 들 때도 보는 별
우리들과 아-주 친(親)하고 그 중 빛나는 별을 노래하자
아름다운 미래(未來)를 꾸며 볼 동방(東方)의 큰 별을 가지자

한 개의 별을 가지는 건 한 개의 지구(地球)를 갖는 것
아롱진 설움밖에 잃을 것도 없는 낡은 이 땅에서
한 개의 새로운 지구(地球)를 차지할 오는 날의 기쁜 노래를
목안에 핏대를 올려가며 마음껏 불러 보자

처녀의 눈동자를 느끼며 돌아가는 군수야업(軍需夜業)의 젊은 동무들
푸른 샘을 그리는 고달픈 사막(沙漠)의 행상대(行商隊)도 마음을 축여라
화전(火田)에 돌을 줍는 백성(百姓)들도 옥야천리(沃野里)를 차지하자

다 같이 제멋에 알맞는 풍양(豊穰)한 지구(地球)의 주재자(主宰者)로
임자 없는 한 개의 별을 가질 노래를 부르자

한 개의 별 한 개의 지구(地球) 단단히 다져진 그 땅 위에
모든 생산(生産)의 씨를 우리의 손으로 휘뿌려 보자
앵속(罌粟)처럼 찬란한 열매를 거두는 찬연(餐宴)엔
예의에 끄림없는 반취(半醉)의 노래라도 불러 보자

염리한 사람들을 다스리는 신(神)이란 항상 거룩합시니
새 별을 찾아가는 이민들의 그 틈엔 안 끼여 갈 테니
새로운 지구(地球)엔 단죄(罪) 없는 노래를 진주(眞珠)처럼 흩이자

한개의 별을 노래하자. 다만 한 개의 별일망정
한 개 또 한 개의 십이성좌(十二星座) 모든 별을 노래하자.
ㅡㅡㅡㅡ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0)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0) 2018.11.14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사람ᆞ책ᆞ길ᆞ삶   (0) 2018.10.14
서귀포 이중섭거리  (0) 2018.10.07
6강ᆞ인문학과 나의 길   (0) 2018.09.22
종로구청 입구, 교보문고 빌딩 뒤에
소설가 염상섭이 앉아있다.
그의 뒤로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는
비석글이 있다.
소설가의 글인가 했더니,
교보문고 설립자 신용호 선생의 말씀이란다.
그렇다면, 왜 횡보 염상섭선생이 여기에 계실까?
종로에서 태어나서 그럴 것이다.

어떤 이는 글이 새겨진 돌이 크게 세조각으로 주어ᆞ목적어ᆞ서술어 부분이 나눠진 것을 관찰하고, 술어를 엇대어 연결하여서 다음과 같이 문장 두개를 더하여 이렇게 말하였다.
  "사람은 사람을 만들고,
     책은 책을 만든다."
이도 옳고 의미있는 말이다.

 나도 평소 신조같이 여기는 말이 있어 여기에 더해본다.

  "책 속에 길이 있고,
           길 위에 삶이 있다."

'책ᆞ길ᆞ삶ᆞ사람'을 하나로 엮어 걸어가는 종로의 오늘이다.

황보, 횡보를 만나다.

횡보 염상섭 더 읽기

산♡고 고전통통 6강
길 위의 인문학 교실,
추사의 세한도와 군자의 절의 정신
감동적인 인문학 현장과 나의 의미

산♡고 고전통통 5강
(길 위의 인문학 교실)
목멱산 자락 ㅡ 장충단
을미사변과 일제의 만행
안중근 의사 기념관과 안중근 유묵

산♡고 고전통통ᆞ
4강ᆞ낙산자락 길
~운수 좋은 날과 소확행
~죽음에 대한 단상
모둠 자유필기

산♡고, 고전통통ᆞ인문학 교실
3강ᆞ북악산자락, 성북동 골목길 인문학
위안부, 최순우 옛집, 방우산장, 길상사, 심우장 이야기
모둠활동지ㅡ자유필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