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현의 말씀으로

도덕윤리+철학 공부방 2019.05.31 12:04 Posted by 문촌수기
고3교실 동양 윤리사상, 마지막 수업이다. 말이 끝이지 아이들에게는 시작도 될 것이다. 성현의 말씀을 전하며 아이들에게 새길 것을 부탁한다. 수능시험 공부보다 일생을 살아가는데 지표가 되고 등대가 되기를 바란다.
그렇게 전하고 보니, 나의 교단생활을 정리하고, 선생님의 길을 마무리하는 듯 하다. 

하나. 기소불욕 물시어인 ㅡ<논어>구
"자기가 바라지 않는 바를 남에게 베풀지 마라." 공자님의 말씀이다. 예수님의 황금률과 다를 바 없다. 이렇게만 살아도 사람답게 산다. 도덕의 기본이요. 생의 최고 법칙이다. 진리는 결국 한 길로 통한다.

둘. 학불염이 교불권 ㅡ<맹자>구
"배우기를 싫어하지 말며, 가르치기를 게을리하지 말라." 공자님은 이렇게 사셨다고 맹자가 기록하였다. 부모가 되고 스승이 되고 지도자가 되려는 이는 모름지기 이래야 한다. 많이 배워야 잘 가르친다.

30여 년 전, 교직 첫 발령받고 고향을 떠나 올 적에 아버지께서 이 글을 써주시면서 선현과 선배 선생님들을 공경하며 많이 배우라고 하셨다. 좌우명으로 삼고 선친의 유훈같이 받들며 이렇게 살고자 했다.

셋. 상구보리 하화중생 ㅡ 보살행
"위로는 진리를 구하고, 아래로는 중생을 교화한다." 공자가 '학불염ᆞ교불권하며 살았다'고 자평했듯이, 열심히 공부하여 진리를 깨치고, 풍성해진 진리를 남에게도 나누어 주자.
부모는 자녀에게, 스승은 제자에게, 보살은 중생에게, 중생은 이웃을 위하여.
머리는 이상을 향하고 손발은 현실에 도움이 되게 하자.

넷. 처무위지사 행불언지교 ㅡ<도덕경>구.
"일 없는 일에 처하고, 말 아니하는 가르침을 행한다." 어떻게하면 함이 없는 무위에 처할 수 있을까? 어떡하면 말을 하지않고 가르칠 수 있을까? 그래, 때를 맞아 그에 적합한 삶을 살아보자. 말보다는 삶으로 가르치자. 가르치려 하기 보다 그냥 자연의 삶을 살아가자. 

"선생님은 나 자신을 돌아보니, 아버지의 말씀을 받들어 열심히 배우고 열심히 가르쳤다. 이제 '무위불언'의 말처럼, 일 아니하고 말하지 않고 살아보련다. 선생님으로 사는 것도 행복했지만 이제 그냥 나대로 살아보련다."
아이들은 "그게 무슨 말씀이예요?"하며 의아해한다. "그러지 마셔요. 선생님 수업 재밌어요."한다.
"하하하! 부모가 되어서 자녀들에게 입으로 가르치지 말고, 몸으로 가르치고 모범으로 가르쳐라는 말씀이다. 억지로 애쓰지말고 자연을 따르며 자기 삶에 충실하라는 말씀이란다."

슬쩍 나 자신을 달래는 말이다.

돌아다보면 정말 힘들 때도 많았다. 그럴때마다 나도 예수님처럼 기도하였다.

"아버지 나의 아버지! 이 잔을 내게서 거두어주소서.
    그러나 제 뜻대로 마시고 
        아버지의 뜻대로 하소서."

이제 다시 '당신의 뜻'을 묻고 따르려 한다.

꽃그림자에게 묻는다.

분류없음 2019.05.26 17:51 Posted by 문촌수기
'treemoon' 필명을 쓰는 선생님으로부터 선물을 받았다. 'Cafe 꽃그림자' 이름 뿐 아니라, 아름다운 캘리글씨와 그림큐브를. 늘 그 향기와 그늘에 감사하고 위안이 된다.
뒷동산 산책길에 미안하지만 노란 금국을 몇송이 데려와 수반에 꽂고 어울리게 하였다.  그저깨로 지나간 일력이지만 또한 음미하며 같이 짝을 이루었다.
마침내 꽃에게 묻는다.

"봄볕 아장아장 어디로 돌아가는가?
 새삼 꽃 앞에서 술잔 잡아 들었네.
 종일토록 꽃에게 물어도 꽃은 말이 없는데
 누굴 위하여 시들고 누굴 위하여 피는가?"
 ㅡ 임운, <꽃은 누구를 위하여  피고 지는가>

30여년 교직의 삶을 마무리하며 천천히 책꽂이부터 정리한다. 이제 그만, 선생님으로 삶이 아니라 그냥 좀 살아보자.
버릴 책, 나눌 책, 가질 책을 가른다. 참 실없이 많이 가졌다. 아직도 무겁다. 계속 덜어 가야겠다. 비워 가야겠다.
그중, 잡지 한권. 월간 <한글과컴퓨터> 93년 6월 창간호가 눈에 띠어 손에 잡혔다. '그래 이런 시대가 있었지.'
책장을 넘기다, 우리 아기의 생애 첫 연필들기 필기흔적을 찾았다. '이 때면 두살이었구나.'
아빠 무릎 위에 앉아서 색연필을 잡고 아빠 보는 잡지 책 위에 자기를 표현한 흔적이다. 아기는 최선을 다했겠지. 아빠가 한장을 넘겨 읽으니 아기는 또 그리고, 또 그리고. 그렇게 좋아라하며 아빠랑 눈마주치고 웃었겠다.
'아, 행복한 때 였구나.'
여기에 어린 아기가 나랑 함께 있다.

♡지식정보처리ㅡ비주얼씽킹과 스토리텔링
~<꽃들에게 희망을> 이야기와
       꿈나비 쪽매ᆞ좌우명
~이름문자도(네임 두들링):잘하는 것, 좋아하는 것, 바라는 것
♡심미적 감성 역량ㅡ화첩 그리기

송산ᆞ역량개발ㅡ공동체역량

분류없음 2019.05.19 16:59 Posted by 문촌수기
공동체역량ㅡ아름다운 송산만들기 프로젝트 계획하기와 발표

손가락 그림으로 자아탐구

송산역량개발ㅡ송산화첩(나를 찾는 길)

분류없음 2019.05.19 13:15 Posted by 문촌수기
나를 찾는 길ㅡ자기관리역량, 지식정보처리역량, 심미적 감성역량

화성시 송산고 교정에 마그리트가 소담스레 피었네요. '마음속에 감춘 청춘의 사랑'이라는 꽃 말을 가졌답니다.

아~  그 마음이 이해되요.
그 때의 나에게, 짝사랑에 속앓이하는 청춘에게 말하고 싶어요.

"사랑한다고 말하셔요.
내일은 당신의 것이 아니랍니다.
아니, 내일은 없답니다.
지금이 선물이랍니다.
오늘 찾아가 사랑하는 그 마음을 전하셔요."

주저하지말고, 미루지말고 마음을 전하세요. 감추고 있지말고, 아파하지말고,
차라리 퇴짜를 받아 더 아파하더라도 사랑한다고 말하셔요. 퇴짜받은 고통은 크지만 그리 오래가진 않을거요.
희망하고 긍정하셔요.
상대도 당신 사랑의 고백을 기다리고 있었을거요.

BTS와 BEATLES

비주얼씽킹+맵수업 2019.05.18 12:57 Posted by 문촌수기
BTS, 55년전의 비틀즈 처럼.
이 사진 한장에서 많은 것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모두가 하나같이 손으로 말을 하고 있다.
모두가 제각기 다른 말을 하고 있다.
무슨 말을 하는지 '귀담아'가 아니라,
'눈여겨' 자세히 바라보자. 마음으로 들어보자. 유쾌한 소리들이다.
무대위의 BTS와 진행자의 머리위에 말풍선을 그리고 각자의 말을 적어보면 어떨까? 소통의 진정한 의미는 듣는 것이며 그것도 들리지 않는 마음을 읽는 것이니깐.

무대뒤의 드럼중앙에 BTS도 언뜻 BEATLES로 읽을 뻔 했다.
처음부터 의도하여, '비틀즈'라 불려지길 바라며 BTS라 이름했고, 여기에 붙여 '방탄소년단'이라 했던가?
'21세기 비틀즈'라고 불려진 BTS, 그 까닭은 무엇일까?
그렇지만 '언제 어디의 누구'가 아니라,
그냥 'BTS(방탄소년단)'으로 알려지고 기억되길 바란다.
아무튼 절묘하고 감동적이며 자랑스럽다.

~조선일보 2019.5.18에서
55년前 비틀스가 미국 데뷔했던 흑백화면처럼… 같은 무대, 같은 옷 입고 선 BTS - 방탄소년단(BTS)이 '21세기 비틀스'가 됐다. 15일(현지 시각) 미국 CBS방송 인기 토크쇼 '더 레이트 쇼'에서 BTS가 1964년 비틀스의 미국 첫 데뷔 방송 무대를 재연했다. BTS는 55년 전 비틀스가 섰던 바로 그 무대에서, 비틀스 초기 패션인 바가지 머리와 검은 양복 차림으로 등장했다. 진행자 스티븐 콜베어(맨 오른쪽)도 비틀스 출연 당시 진행자처럼 머리를 넘기고 1960년대 양복을 입었다. 비틀스 드러머 링고 스타가 앉았던 무대 뒤쪽엔 드럼 세트가 놓였다. 드럼 중앙에는 'THE BEATLES'란 로고 대신 'BTS'가 적혔다. /Scott Kowalchyk(CBS)


조선일보ᆞ2019.5.18, A29면

'비주얼씽킹+맵수업' 카테고리의 다른 글

1학기 공부 돌아보기 - 아이스크림 먹자  (0) 2019.07.17
BTS와 BEATLES  (0) 2019.05.18
과학 독서와 TDL수업  (0) 2019.03.25
한문수업~그림문자사전과 협업 수업  (0) 2019.03.20
피쉬본(생선뼈) 그림  (0) 2018.10.13
비주얼싱킹  (0) 2018.07.23
휴대폰 저장공간(디바이스 32기가)이 부족하여 재작년에 64기가 SD카드 저장장치를 별도 구입하여 폰 속에 넣었어요.
이후 사진, 음악, 동영상 파일은 별도 SD카드 저장장치로 다 옮겼죠.
그래도 단말기 저장공간 부족한 것은 사용하지 않는 앱들을 삭제, 캐쉬 삭제 등..

그런데! 그게 아니었어요.
의미 없는 짓. 잔챙이 짓!
이만하면 오래 썼다고 생각하며
화끈하게 새 폰으로 바꿀까? 

아, 잠깐! 그것도 아니었어요.
획기적 방법이 있어요!

<설정>ㅡ<저장공간>ㅡ<디바이스 저장공간ᆞ막대그래프> 클릭으로 들어가서(참고, 제 폰은 노트4, SKT)

<카카오톡 데이터>만 삭제해도
고민 끝! 문제해결!
이것이 무려 4.23기가나?! 어플은 166메가 밖에 안되는데...이것만 한 방에 삭제해도 4기가가 늘어나는 계산이죠.
기가 차고 기가 빌(?) 일이죠!
SNS에 어떤 이들은 각각의 카톡방에 들어가 데이터(사진 등) 다운받은 후에, 데이터 삭제하라는데 그 말씀 옳고 안전하지만, 이미 끝나거나 의미없는 저는 한방에 그냥!

그래서 과감하게 데이터 삭제 단추를 눌렀어요.

짜잔! ㅡ 데이터, 캐시는 0

<앱에서 사용한 저장공간> 2위자리에서 카카오톡이 사라졌네요. 부동의 1위, <티스토리 데이터> 이 놈도 곧 제거대상ㅡ해도 되나? 이건 좀 더 알아보고요.
드디어 휴대폰단말기(디바이스)
사용가능공간이 7기가로 많이 늘어 났어요.

이후, 2,3,4위 자리의 앱에서 데이터들만 삭제해도 또 공간(7.11->8.13기가)이 늘어 났어요.

기가 찬 일, 기가를 비우자.
氣滿之事, GIGA虛兮!