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1/05/02'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21.05.02 1211, 君君臣臣-이름다움과 아름다움

1211, 君君臣臣-이름다움과 아름다움

논어와 놀기 2021. 5. 2. 21:56 Posted by 문촌수기

아름다움(美)이란 무엇일까?
어려운 질문이다. 그래도 늘 묻는다. 비너스의 팔등신을 보고 아름다움을 느꼈다면,
미란 조화(harmony)를 이룬 상태이다.
아닌가? 그렇다면,
미란 매력을 느껴 기쁨과 만족을 주는 상태이다.
그렇다면, 美란 善과 행복과 사랑과 또 무엇이 다른가? 쉽지 않다. 아, 그냥 이렇게 규정하자.
"아름다움이란 '이름다움'이다."
말장난 같지만, 그러고나니 좀 쉬워진다.
"꽃이 꽃다우니 아름답다." 맞지 않은가!
나는 나답고, 너는 너답고, 모두 아름답지.
그렇다면, 그 '다움'이란 것은 또 무엇인가?
꽃의 색향이 곱고 향기로우며 생생하게 살아있어 보는 이에게 기쁨을 주니 아름답지 않은가?
제 자리에서, 제 역할을 다하며, 제 존재가치를 실현하는 것이다. 그러면서 타자와 함께 기뻐하고 행복한 상태이다. 그럼 이건 자아실현이잖아?
그래. 미(美)란 자아실현이다. 아름다움이란 이름을 바르게 하여 자기 자리에서 존재의 가치를 나타내는 것이다. 正名하는 것이다.
아름다운 사람은 '사람다움'이며 그것은 '사랑함'이란 뜻이다.

12‧11 齊景公問政於孔子.
孔子對曰: “君君, 臣臣, 父父, 子子.”
(제경공문정어공자,
공자대왈, 군군신신 부부자자)

제경공의 공자에게 정사를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군주는 군주 노릇하고, 신하는 신하 노릇하며, 아버지는 아버지 노릇하고, 자식은 자식 노릇하는 것입니다."

The Duke Ching, of Ch’i, asked Confucius  about government. Confucius replied, "There is government, 
when the prince is prince, and the  minister  is  minister;  when the father is father,  and the son  is son."

군군신신 부부자자

+읽기>
나의 애창곡,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 노래 그림 속에는 세 아이가 있다. 처마 밑에서 울고 있는 아이, 벌판을 달려가는 아이, 산 위에 우뚝 서 있는 아이. 그들은 다른 처지의 세 아이라도 좋고, 시기를 달리하는 한 아이라도 좋다. 김민기는 이 아이들을 '아름다운 사람'이라고 노래한다. 기다림ㆍ도전ㆍ성취 , 그 이름과 대상은 다르지만, 실제는 사랑이었다. 명실(名實)이 상부하니 아름다운 사람들이다. 사람은 사랑이어라.

<아름다운 사람>, 커피여과지에 노래 그림

 https://munchon.tistory.com/m/1466

아름다운 사람

대학생이 되었다. 70년대말 학번이다. 그렇게도 가보고 싶었던 다방을 이제 가 볼 수 있게 되었다. 3월의 캠퍼스, 곳곳에서 서클 회원 모집이 한창이다. 어떤 이유로 가입했는지 기억에 없지만 나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