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21/069

1401 邦無道穀恥, 부끄러움을 알아야.. 맹자는 "부끄러워하고 미워하는 마음이 곧 의로움의 실마리가 된다.(羞惡之心 義之端也)"고 하셨다. 또 말씀하셨다.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음을 부끄러워 할 줄 안다면, 부끄러워 할 일이 없다.(無恥之恥 無恥矣)" Mencius said, "A man may not be without shame. When one is ashamed of having been without shame, he will afterwards not have occasion to be ashamed." 무엇이 정말 부끄러운 일일까? 내 어릴 적에는 가난한 것이 부끄러웠다. 그래도 비굴하진 않았다. 왜냐하면 내 잘못도 내 부모 잘못도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자존심은 지키며 살았다. 이제 돌아보며 내게 정말 부끄러운 일이 무엇일까.. 2021. 6. 28.
누가 옳은지 그른지? 공자(孔子)가 동쪽으로 놀러갔다. 두 어린아이가 길에 서서 말다툼하는 것을 보았다. 공자는 걸음을 멈추고 그 두 아이들에게 물었다. “무엇 때문에 서로 다투고 있느냐?” 한 아이는 하늘의 해가 처음 떠오를 때에는 사람에서 가깝고, 해가 하늘 한 가운데 떠 있을 때에는 사람에서 멀다고 말했다. 다른 아이는 해가 처음 뜰 때는 멀고, 한낮에는 가깝다고 했다. 그 이유인 즉, 한 아이는 "해는 아침에 수레바퀴와 같이 크고, 낮에는 쟁반같이 보이기 때문에 아침에 떠오를 때는 해가 가까이 있고 낮에는 먼곳에 있습니다. 가까우면 커보이지 않습니까?"라고 말하였다. 다른 아이는 "해가 떠오르는 아침은 시원하고 낮에는 더운 것과 같이, 아침에는 해가 멀리 있어서 시원하고 낮에는 해가 가까이 있어서 덥지 않습니까?"라고.. 2021. 6. 23.
Slan Abhaile 무사히 돌아오기를 Slán abhaile 무사히 돌아오기를 / Kate Purcell 아일랜드어 발음으로 '슬론 어와이어'는 집을 떠나 여행하는 사람에게 작별 인사를하는 데 사용되는 아일랜드어이다. 직역하면 '안전한 집'이다. Slán(슬론)은 'safe' 라는 뜻으로 아일랜드에서 작별할 때 많이 사용한다. 우리말 '안녕'이란 뜻으로 이해하면 된다. abhaile(어와이어)는 Ulster Irish 에서 '집으로(Home)'를 의미한다. https://youtu.be/IoFFiqB611k /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연주 (마린밴드 Ab 키) 66-5-5 5/ 77-877 // 7-7-6 6(5 )/ 55-5(6)5-4 // 66-5-55 / 77-877 // 7-7-6 6 / 5-4 4 4 // (후렴) 5-5 5-4 / -.. 2021. 6. 22.
1327 강의목눌(剛毅木訥)이 쉽지 않구나. 剛毅木訥(강의목눌), 강하고 굳세다. 나와 거리가 멀다. 난 약하고 무르다. 공자의 말씀은 나를 단속하고 가르친다. 그러니 닮고자 하지만 익히기 쉽지 않다. 내 발에 맞지 않은 신발을 신은 듯하여, 제대로 걸을 수 없다. "부드럽고 약한 것이 굳세고 강한 것을 이긴다." -柔弱勝剛强(유약승강강)이라 하신 노자의 말씀으로 나를 달래고 위로한다. 그냥 천성대로 살까 보다. 13‧27 子曰: “剛毅木訥 近仁.” (강의목눌 근인) "강하고 굳세고 질박하고 어눌함이 인에 가깝다." The Master said, "The firm, the enduring, the simple, and the modest are near to virtue." 유약승강강, 36장 The weak overcome the strong. .. 2021. 6. 5.
1326 泰而不驕, I BEST로 군자되기 교육은 바람직한 인간을 길러내는 일이다. 성인, 군자, 대인, 대장부, 의인이 표준이다. 감히 닮기가 힘들어도 소인, 졸장부, 모사꾼, 도척, 잡배, 악인은 되지 말 것을 가르친다. 교직 마지막을 군자와 소인을 비교하며 를 가르쳤다. 소인이 되지말고 군자를 닮자며. I (am) BEST 하자. 나(I) 부터, 기본적인 것(Basic) 부터, 쉬운 것(Easy) 부터, 작은 것(Small) 부터, 오늘(Today) 부터. ○ 君子 周而不比, 小人 比而不周 (군자 주이불비, 소인 비이부주) 군자는 두루 사랑하고 편을 가르지 않고, 소인은 편을 가르면서 두루 사랑하지 않는다. ○ 君子 喩於義, 小人 喩於利 (군자 유어의, 소인 유어리) 군자는 의에서 깨우치고, 소인은 이익에서 깨우친다. ○ 君子 坦蕩蕩, 小人.. 2021. 6. 5.
1325 不道難說, 道가 아니면 기뻐하기 어렵다. 폭군은 성격이 변덕스럽고 포악하여 섬기기가 어렵다. 그 곁에 머물다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그래도 간신은 갖은 아첨과 주색질 발림으로 폭군을 기쁘게 하며 살아남는 재주를 가졌다. 폭군ㆍ암군은 간신을 불러 모으고, 간신들은 폭군ㆍ암군을 만들어 낸다. 선후 관계없이 유유상종하다 결국 자신과 권좌와 나라를 망가트리고 만다. 공자가 말씀하신, '섬기기는 어려워도 기쁘게 하기란 쉽다[難事易說ㆍ난사이열]'는 소인이 바로 이들일 것이다. 또한 공자께서 말씀하신 더 큰 까닭은 '기쁘게 하는 것[說]'이 아니라, 도(道)가 중요하다는 것이다. 도(道)가 아니면 군자는 기뻐하지 않는다. '아침에 道를 들으면 저녁에 죽어도 좋다.'고 하셨던 그 道는 과연 무엇일까? 人道일까? 天道일까? 正名일까? 忠恕일까? 13‧25 .. 2021. 6. 5.
1323 화이부동(和而不同), 공존하며 자존을 지키는 삶 친구들과 벚꽃잎 피던 봄날에 가평천을 산책하였다. 물 가 백로와 물 속 가마우지가 가까이에서 어울린 모습을 보고 시조를 떠올렸다. "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 마라.'라더니, 저 놈은 가마우지라서 어울렸나?" "아니지. 어울렸는지, 경계하는지, 그 속을 우리가 어떻게 안다고?" 허허허 하기사. 겉은 까매도 속은 희고, 겉은 희어도 속이 까만지, 그 또한 어찌 알까나? 그래도 다툼 없이 어울린 모습이 아름답다. 인간사도 서로 다르면서 화평하게 지내면 좀 좋을까? 화(和)는 다름을 인정하고 잘 어울리는 공존(共尊)의 삶이다. 부동(不同)은 나 다움을 잃지 않고 자존(自尊)하는 삶이다. 여기의 자존은 남과 비교해서 지키는 자존심이 아니라, 자긍하며 주인공으로 살아가는 자존감이다. 군자다움은 자존감을 지.. 2021. 6. 1.
1319 공경충(恭敬忠), 공손하고 존경하며 충실한 삶 공경충(恭敬忠). 이 세 글자는 특별히 무겁다. 내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명령을 받아 맡겨진 것 같다. 그래도 전각을 배우며, 처음 작품으로 새겨 본 글자는 '경(敬)' 一字였다. 敬齋로 당호를 삼을까도 한다. 사람이 엄하지 못해 지키지도 못하고 감당하기 어려울 것 같다. 새삼 를 다시 읽으니, 내게 공(恭)도 부족하다는 것을 알겠다. 공(恭)자를 새겨 경계해야겠다. 공재(恭齋) 윤두서가 부릅 뜬 두 눈의 자화상을 그린 까닭을 알 것 같다. 글자는 쪼개보면 그 의미는 쉽게 밝아진다. 공(恭)자는 재방 변(扌)의 좌우 두 손(手)으로 받들어 올리는 모습을 나타냈고 그 아래에 마음[心]을 그렸다. 무엇인가를 공손하게 받드는 마음 자세이다. 경(敬)자는 무릎을 꿇고 앉은 사람[진실로 구, 苟] 뒤에서 손에.. 2021. 6. 1.
1317 欲速則不達, 안단태 하자. '욕속즉부달, 소탐대실'. 익히 잘 알고있다. 그런데도 앞서고자 애쓰고 작은 이익도 아까워 한다. 늦으면 뒤쳐지고 기다리면 손해라 여긴다. 그래서 조바심을 내고 안달이다. 결국 애간장만 태우다 소득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제 안단테(andante) 하자. '느리게'라는 뜻이지만 , '걸음걸이 빠르기'다. 산책하기에는 딱 좋은 발걸음이다. 이제 安單泰(안단태)로 살아보자. 이렇게 살다보면 심신이 편안하고, 단순하고, 태평할 것이다. 13‧17 子夏爲莒父宰, 問政. 子曰:. “無欲速, 無見小利. 欲速, 則不達; 見小利, 則大事不成.” (자하위거보재, 문정. 자왈: “무욕속, 무견소리. 욕속, 즉불달; 견소리, 즉대사불성.) 자하가 거보의 읍재가 되어 정사를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속히 하려고 하.. 2021. 6.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