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과 벚꽃잎 피던 봄날에 가평천을 산책하였다. 물 가 백로와 물 속 가마우지가 가까이에서 어울린 모습을 보고 시조를 떠올렸다.
"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야 가지 마라.'라더니, 저 놈은 가마우지라서 어울렸나?"
"아니지. 어울렸는지, 경계하는지, 그 속을 우리가 어떻게 안다고?"

허허허 하기사. 겉은 까매도 속은 희고, 겉은 희어도 속이 까만지, 그 또한 어찌 알까나?
그래도 다툼 없이 어울린 모습이 아름답다. 인간사도 서로 다르면서 화평하게 지내면 좀 좋을까?
화(和)는 다름을 인정하고 잘 어울리는 공존의 삶이다. 부동(不同)은 나 다움을 잃지 않고 자존하는 삶이다. 군자다움은 공존하는 가운데서도 자존을 지키는 것이다.

13‧23 子曰:
君子和而不同, 小人同而不和.
( 군자 화이부동, 소인 동이불화)
"군자는 화하고 동하지 않으며,
소인은 동하고 화하지 않는다."

(군자는 의리를 숭상하며, 잘 어울리지만 부화뇌동하지 않는다. 하지만 소인은 같은 짓거리로 이익을 쫓다가도, 이익을 나눌 때는 다툼이 일어나기 십상이다.)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is affable, but not adulatory; the mean man is adulatory, but not affable."

화이부동

~不同而和의 모습을 보여준 가마우지와 백로를 기념하여 그림

~ 和(화) 일자로 세상에 평화있기를 바라며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경충(恭敬忠). 이 세 글자는 특별히 무겁다. 내가 선택하는 것이 아니고, 명령을 받는 것 같다.  그럼에도 전각을 배우며, '경(敬)'一字를 먼저 새겨 自訓으로 삼았다. 그러나 사람이 엄하지 못해 지키지 못했다. 감당하기 어려웠다.
새삼 논어를 다시 읽으니 공(恭)이 부족하다는 것을 알겠다. 다시 공(恭)자를 새겨야겠다. 공재(恭齋) 윤두서가 부릅 뜬 두 눈의 자화상을 그린 까닭을 알 것 같다.
글자는 쪼개보면 그 의미가 밝아진다. 공(恭)자는 재방 변(扌)의 좌우 두 손(手)으로 올리는 모습을 나타냈고 그 아래에 마음[心]을 그렸다. 무엇인가를 공손하게 받드는 마음 자세이다. 경(敬)자는 무릎을 꿇고 앉은 사람[진실로 구, 苟] 뒤에서 손에 매를 들고 [칠 복, 攴] 훈계하는 모습이다. 이런 모습에서 유추해볼 때, 恭은 흐트러짐이 없고자 스스로 다잡는 마음이요, 敬은 일이나 사람을 대할 때 삼가고 조심하는 자세이다. 공자께서 혼자라도 거처할 적에는 공손하며, 일이나 사람을 대할 때는 공경하라고 하신 뜻을 알겠다.

13‧19 樊遲問仁. 子曰: “居處恭, 執事敬, 與人忠. 雖之夷狄, 不可棄也.”
(번지문인. 자왈: “거처공, 집사경, 여인충. 수지이적, 불가기야.”)
번지가 인을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거처함에 공손하며, 일을 집행함에 공경하며, 사람 대하기를 충성스럽게 함을, 비록 오랑캐의 나라에 가더라도 버려서는 안 된다."
Fan Ch’ih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It is, in retirement, to be sedately grave; in the man- agement of business, to be reverently attentive; in inter- course with others, to be strictly sincere. Though a man go among rude, uncultivated tribes, these qualities may not be neglected.’


거처공 집사경 여인충

敬 전각
공재 윤두서 자화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317 欲速則不達, 안단태 하자.

논어와 놀기 2021. 6. 1. 21:08 Posted by 문촌수기

'욕속즉부달, 소탐대실'. 익히 잘 알고있다. 그런데도 앞서고자 애쓰고 작은 이익도 아까워 한다. 늦으면 뒤쳐지고 기다리면 손해라 여긴다. 그래서 조바심을 내고 안달이다. 결국 애간장만 태우다 소득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된다.

이제 안단테(andante) 하자. '느리게'라는 뜻이지만 , '걸음걸이 빠르기'다. 산책하기에는 딱 좋은 발걸음이다. 이제 安單泰(안단태)로 살아보자. 이렇게 살다보면 심신이 편안하고, 단순하고, 태평할 것이다.

13‧17 子夏爲莒父宰, 問政. 子曰:.
無欲速, 無見小利.
欲速, 則不達; 見小利, 則大事不成.”

(자하위거보재, 문정. 자왈:
“무욕속, 무견소리. 욕속, 즉불달; 견소리, 즉대사불성.)
자하가 거보의 읍재가 되어 정사를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속히 하려고 하지 말고, 작은 이익을 보지 말아야 하니, 속히 하려고 하면 달성하지 못하고 작은 이익을 보려 하면 큰 일을 이루지 못한다."
Tsze-hsia, being governor of Chu-fu,
asked about government.
The Master said,
"Do not be desirous to have things done quickly; do not look at small advantages. Desire to have things done quickly prevents their being done thoroughly. Looking at small advantages prevents great affairs from being accomplished."

무욕속 무견소리

안단태

나의 베스트 플레이리스트
차이코프스키의 <안단테 칸타빌레>,
느리게 노래하듯.
~톨스토이는 이 음악을 들으며 감동의 눈물을 흘렸답니다. 이 모습을 옆에서 지켜본 작곡가 차이코프스키는 "내가 작곡가의 길을 선택한 것이 이렇게 자랑스러운 적이 없었다. 무엇보다 기쁜 것은 나 같이 눈물이 많은 남자를 만났다는 것이다."고 했답니다.
https://youtu.be/PXX8HiW2CRg

모차르트, 피아노협주곡 21번 2악장, ANDANTE
https://youtu.be/KQEyQHpwHzQ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