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에 해당되는 글 125건

  1. 2018.11.25 성북동 성당
  2. 2018.11.17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3. 2018.11.16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2)
  4. 2018.11.14 성북동 인문학 산책 (1)
  5. 2018.11.01 숫자로 읽는 사직단 이야기
  6. 2018.10.31 길 위의 인문학 산책
  7. 2018.10.20 사랑으로 지켜오는 대오서점
  8. 2018.10.19 오감도, 이상의 집
  9. 2018.10.14 사람ᆞ책ᆞ길ᆞ삶
  10. 2018.10.07 서귀포 이중섭거리

성북동 성당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2018. 11. 25. 18:57 Posted by 문촌수기
'한국의 바티칸'이라 별명하는 성북동 나들이. 길상사와 짝을 지어 성북동 성당을 찾는 의미는 크다. 성북동 성당은 좀 특별하다. 성전이 지하에 있다.
초기교회 카타콤바를 연상시킨다.
그래서인지 더욱 차분하고 경건하다.
유리 성화도 특별하다.
전통적인 스테인글라스 성화기법이 아니고, 우리의 민화풍으로 우리의 조상들을 그렸다. 얼핏보기에 불경이야기를 그린 듯 하기도 하다.
성모상도 조선의 어머니인 듯.

카타쿰바(Catacumba)는 고대 로마인들의 지하 공동묘지를 일컫는 말이다. 우리말로 직역하면 ‘웅덩이 옆’이라는 뜻이다. 로마인들은 지하 공동묘지가 로마 성문 밖 언덕과 언덕 사이에 조성했기에 카타쿰바라 불렀다. 로마인들은 카타쿰바를 ‘네크로폴리스’(νεκροs πολιs-죽은 이들의 도시)라 은유적으로 표현하기도 했다. 초대 교회 그리스도인들이 박해를 피해 이 죽은 이들의 도시에 숨어들어와 부활 신앙을 고백하고 기도하며 미사를 봉헌했다. 최초의 교회 공동체가 이 카타쿰바에서 형성된 것이다.
  교회가 세워지면서 죽은 이들의 도시는 더는 어둠의 공간이 아니었다. 부활을 기다리는 희망의 안식처로 바뀌었다. 그래서 그리스도인들은 더는 네크로폴리스라 하지 않고 ‘치메테리움’(cymeterium-기다리는 곳, 안식처)이라 불렀다. 그리스도인들은 이 치메테리움 곧 카타쿰바 내부를 구원과 부활을 상징하는 그림으로 장식하고 이곳이 단순히 박해의 피난처가 아니라 산 이와 죽은 이들을 위한 기도 공간임을 고백했다.
  서울 성북동성당은 마치 카타쿰바를 연상시킨다. 북악산 동편 자락에 터 잡은 성북동은 예부터 아름다운 바위 언덕들과 맑은 시내로 산자수명(山紫水明)한 마을이었다. 성북동성당은 이 마을 중턱 움푹 들어간 양지바른 곳에 자리하고 있다.
  성전 역시 역설적이다. 지하에 있다. 어둡지만 편안하다. 제대를 중심으로 양 측면 각 4개의 창에 색유리화가 장식돼 있다. ‘예수 성탄’, ‘성모 승천‘, ‘예수님과 사마리아 여인’, ‘한국 순교자’, ‘부활하신 그리스도’, ‘생명나무인 십자가’, ‘최후의 만찬’, ‘성 김대건 신부’를 주제로 한 작품들이다. 모두 ‘구원’과 ‘부활’을 이야기한다. 성체를 중심으로 구원과 부활을 상징하는 색유리화가 장식된 지하 공간. 이 공간을 가득 채우는 하느님 찬미의 기도 소리가 더없는 희망과 안식을 준다. 그래서 성북동성당은 카타쿰바, 치메테리움을 참 많이 닮았다.
ㅡ 가톨릭 평화신문에서 발췌

오른쪽부터>+‘예수 성탄’, ‘성모 승천‘, ‘예수님과 사마리아 여인’, ‘한국 순교자’

왼쪽부터>+‘부활하신 그리스도’, ‘생명나무인 십자가’, ‘최후의 만찬’, ‘성 김대건 신부’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상사 관음 보살과 법정스님  (0) 2018.11.28
조지훈의 방우산장  (0) 2018.11.25
성북동 성당  (0) 2018.11.25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0) 2018.11.17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2)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1) 2018.11.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윤동주 문학관과 시인의 언덕에서
꼭 봐야 할 것을 한장의 그림으로 재구성하였다.
 문학관의 입구는 전면도이다.
그 내부와 제2, 3전시실은 조감도이다. 제1전시실 안에는 시인의 고향에서 가져온 정(井)자형 목조 우물이 있고, 좌우벽으로 윤동주의 삶을 정리한 자료와 사진 그리고 시집 등이 전시되어 있다.
제2전시실은 작은 꽃밭으로 꾸며지고 하늘을 담고 있는 열린 우물이 되었다. 판자로 깔린 복도를 따라 제3전시실로 들어간다. 닫힌 우물 속 같이 캄캄한 제3전실에서는 후쿠오카 감옥에서 옥사한 윤동주 시인의 삶과 시 세계를 영상으로 감상하게 된다. 천장 모퉁이에서 한줄기 햇살이 들어온다.
영상감상을 마치고 문학관 왼쪽 계단을 디디며 시인의 언덕으로 오른다. 닫힌 우물 위에 별뜨락 카페가 있다.
  구절초가 애절하게 피어있는 '시인의 언덕'에는 '시인 윤동주 영혼의 터' 표지석이 있고 남산을 조망하는 곳에는  서시비가 있다.

<윤동주 문학관과 시인의 언덕 조감도>

 한양도성 사대문과 사소문에서 북소문인 창의문 만이 유일하게 원형을 유지하고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창의문의 물받이 돌은 연잎 모양으로 살아있는 듯 하다. 노새를 탄 양반은 부암동으로 넘어갈 모양 이다. 겸재의 <창의문> 그림에서 길을 빌려왔다.

겸재 <창의문>

<청운아파트ᆞ수도가압장의 재구성>
~지금의 청운공원과 시인의 언덕에는 옛날, 청운아파트가 있었다. 오래된 아파트를 철거하고 그 자리에 '윤동주 문학관'이 건립되었다. 문학관이 좁은데다 물도 새어 들어와서 리모델링하는 과정에서 땅에 묻혀 있던 두개의 물탱크를 발견하였다. 이 콘크리트 물탱크가 오늘날의 윤동주문학관의 '열린 우물'과 '닫힌 우물'으로 재구성되었다.
두개의 우물은 윤동주 시인의 <자화상>과 생애를 담은 감동적인 이야기의 현장으로 다시 살아나게 된 것이다.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지훈의 방우산장  (0) 2018.11.25
성북동 성당  (0) 2018.11.25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0) 2018.11.17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2)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1) 2018.11.14
숫자로 읽는 사직단 이야기  (0) 2018.11.01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왕산 자락의 수성동 계곡을 찾았다.
겸재의 <수성동도>와 <인왕제색도>를 이야기하고 모방하면서 가을에 물들어가는 '인왕추색 수성동도(仁王秋色 水聲洞圖)'를 나름 그려 보았다.
열 아홉살에 왕비에 오른 지 칠일만에 폐위된 단경왕후는 매일같이 인왕산에 올라 궁궐에 있는 또래의 진성대군(중종)을 바라보며 그리워하였다. 둘은 열 세살에 결혼하였으니 부부이기 전에 절친이었다. 왕비의 치마가 아직도 치마바위에 걸려있다. 계곡에 흐르는 바람과 물소리 만이 애한과 시름을 씻겨내고 있다.

겸재의 <수성동도>.
드론을 띄워 촬영한 영상을 그린 듯힌다.

겸재의 <인왕제색도>
 ㅡ 초여름에 내린 장맛비가 그친 후에 인왕산을 그렸다.  수성동도는 위에서 아래로 내려보는 단선관점(single angle)으로 그렸다면, 인왕제색도는 복선관점으로 그렸다. 송림에 둘러진 친구의 집은 위에서 아래로 내려보며 그렸고, 인왕산 봉우리는 아래에서 위로 올려보며 높여 그렸다. 암벽사이로 세 개의 폭포수가 흐른다. 실제로는 있지않을 폭포이다. 왼쪽의 폭포수가 수성 계곡으로 흐른다. 그 나머지는 운무로 가렸다.

 그림 속의 주인공 친구는 겸재와 그림과 시로 우정을 나눈 사천 이병연이다.
<수성동 계곡의 재구성 이야기>
38년이 된 낡은 아파트 철거 중에
널판지 돌, 기린교 발견.
겸재 정선의 <수성동도> 그림 속 주인공.
조선의 돌다리로서, 현장에 옛모습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유일한 다리.
천 억원 그 이상의 가치.
겸재의 진경산수화, <수성동도> 재현
"진면목을 찾아라."

인왕산 병풍바위 훼손ᆞ일제의 만행
인왕산 치마바위를 자세히 올려다보면 그 왼쪽 바위벽이 훼손된 듯한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일제는 1939년 서울에서 '대일본청년연합대회'가 개최되는 것을 기념한다면서 '동아청년단결(東亞靑年團結)'이라는 글자를 암각하였으며, 그 왼쪽으로 9월 16일에 새겼다는 날짜와 "조선 8대 총독인 미나미 지로(南次郞)가 썼다"는 글씨도 새기고 이 글을 새긴 연유를 이어서 계속 새기면서 조선의 심장과도 같은 인왕산 바위를 훼손하는 만행을 멈추지 않았다.
해방이후 1950년이 되어서야 이 글씨들을 쪼아 일제의 흔적을 지우려 하였으나 병풍 바위의 상처는 영원히 고칠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북동 성당  (0) 2018.11.25
윤동주 문학관 재구성  (0) 2018.11.17
인왕추색 수성동도 재구성  (2) 2018.11.16
성북동 인문학 산책  (1) 2018.11.14
숫자로 읽는 사직단 이야기  (0) 2018.11.01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촌수기 2020.05.02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왕제색도에는 노론의 정치 지령이 담겨있다? | 조선일보 AMP - https://m.chosun.com/news/article.amp.html?sname=news&contid=2020050102291

  2. 문촌수기 2020.05.02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s://youtu.be/5d4t16J4QDI

우리 학교 학부모님들과 성북동 인문학 산책을 나섰다.
약도ㅡ

다녀 온 길, 게시판ㅡ

한성대 입구역 6번출구 버스정류장 뒤에 앉아있는 한중 위안부 소녀상에서 부터 출발하여, 조지훈 시인의 방, 방우산중 조형물에서 그의 시 '낙화'를 같이 낭송하며 소를 풀어 두는 방우의 의미를 새겼다. 그리고 횡단보도 건너 최순우 옛집에 들러 오수당 뒤뜰 마루에 앉아 달콤한 낮잠이야기를 나누고 뜨락있는 한옥집의 정취를 느꼈다.

다시 되돌아 나와 조지훈 시인의 집터 앞을 지나고 성북동 성당 쪽으로 길을 오른다. 예쁜 빵집과 꽃가게를 지나간다.

성북동 성당, 전깃줄이 없다면 전경이 참 예쁠텐데..

오르막 길 좌우로 소위 회장님 댁 같은 저택들이 있고, 낯선 국기가 걸린 대사관저들도 많다.
드디어 길상사에 도착했다.

마리아상을 닮았다는 관세음보살상 앞에서 종교의 일체화를 위해 애쓰신 법정스님의 뜻을 새기고 법정스님의 영정을 모셔둔 진영각을 찾아 수필 《무소유》를 읽었다.

그리고 길상사 시주보살인 김영한 길상화 보살님의 사당을 찾아 백석 시인과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나와 나타샤와 힌당나귀' 를 읊었다.

길상사를 나와 길을 잠시 내려온다.
작은 슈퍼 가게  옆으로 난 골목길을 오르면서 복자 피정의 집과 덕수교회를 찾아간다. 이태준의 수연산방 앞에 있는 작은 식당 이향을 찾아 점심밥을 먹었다.
단호박 약선밥에 정성어린 나물반찬이 신선이 먹는 보양음식이 되었다.

기운을 더하여 다시 길을 오른다.
만해 한용운의 심우장 아래에 국화정원이라는 간판을 내건 한옥의 한식당이 보였다.

길 왼편 넓은 터에 한용운 만해 스님이 앉아 계신다. 그 옆자리에 앉아 잠시 대화를 나누듯 기념 촬영도 하고 심우장을 찾았다. 심우장 뜨락에서 일제시대, 조선의 유일한 땅 심우장의 의미를 새기고, 독립운동가 김동삼의 장례식과 조지훈의 시 '승무'를 꿰어 이야기 나누었다.

심우장은 북정마을 안에 있다.
북정마을 골목은 두사람이 나란히 걷기에 비좁다. 어느 집 담위에 부추꽃이 피었다. '게으런 농부만이 볼 수 있다'는 귀한 꽃이다.
북정마을 위에 시인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가 새겨진 성북동 비둘기 쉼터가 있다. 온기가 남은 돌에 부리를 닦는 비둘기 같이 잠시 둘러앉아 오늘의 인문학 산책을 되돌아보며 의미를 반추해보았다.

북정마을 중심지인 마을버스정류장에서 오늘의 산책을 마무리 지었다.
북정마을을 올라 백악산을 넘어가면 북촌이 나오고, 백악마루 너머에는 창의문이 나온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경복 2018.12.21 06: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으로 존경하는 황보근영수석님!! 학부모님과 함께한 성북동 일대의 인문학 기행, 저도 함께 산책하며 글속에서 풍기는 근영수석님의 평소 인픔과 함께 감동믜 온기 흠뻑 느끼고 갑니다

인왕산 남쪽 끝 자락에 사직단이 있다.
국가를 상징하는 종사(宗社, 종묘 사직)의 하나로서 매우 중요한 곳이다. 여기를 찾아 숫자로 사직단을 읽어본다.

▣ 숫자로 읽는 사직단(社稷壇)
  사직단의 이해와 의미를 흥미롭게 새겨보기 위해 숫자로 이야기해본다. 사직단을 전체적으로 조망하기 위해서는 사직단 북쪽에 있는 종로어린이도서관 뜰이나 계단을 올라 복도에서 내려다본다.

○ 4 : 가장 먼저 눈에 보이는 숫자이다. 두개의 제단이 사각형이다. 사각형은 땅을 상징한다. 하늘은 원으로 상징된다. 담장도 사각형이다. 담장 안으로 들어가는 신문(神門)도 네 개이고, 제단으로 들어가는 유문(幽門)도 네 개이다. 사신문 중 북신문(北神門)이 정문임을 알 수 있다.

○ 2 : 두 개의 제단 중, 동편이 사단이고 서편이 직단이다. 사단은 토지신을 위한 제단이고, 직단은 곡신(穀神)을 위한 제단이다. 사단은 곧 국토의 안녕을 기원하고, 직단은 곡식의 풍년을 빌어 백성의 살림과 국가 경제를 기원한다.

○ 3 : 제단으로 들어가는 길이 세 개 있다. 북신문으로 들어가는 향축로(香祝(路ㆍ향과 축문의 길), 서신문으로 들어가 판위에서 향축로와 만나는 어로(御路ㆍ임금의 길), 그리고 신실에 보관되었던 태사(太社)ㆍ태직(太稷)ㆍᆞ후토(后土)ㆍᆞ후직(后稷)의 신위가 제단으로 나오는 신위로(神位路) 이렇게 3개의 길이다. 또 두 제단은 1미터 정도의 높이로 3단으로 축석되어 있다. 위는 하늘[天ㆍ君] 아래는 땅[地ㆍ社稷]이며 가운데는 사람[人ㆍ民]이라는 것을 연상할 수 있다. 3단 축석 중에서 가운데가 가장 두텁다. 이는 곧 사람과 백성이 가장 귀중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제단으로 오르는 사방의 계단도 계단석이 3개씩이다. 자세히 보면 또 3을 찾을 수 있다. 바로 북신문만이 삼문(三門)이다. 그렇게 정문이라는 것을 알았다. 사직단의 주인인 사신과 직신은 하늘(Heaven)에 있으며, 그 하늘은 북쪽에 있기 때문에 북문이 정문이라는 것이다.

○ 1 : 유일한 1이 있다. 바로 사단 위에 반구형의 돌이 박혀 있다. 석주(石主)라 한다. 전국의 수백 사직단 중에서도 없는데, 이곳이 바로 나라의 중심이란 뜻으로 유일하게 있다 보니 돌의 주인이라 하여 석주라 한다. 사단(社壇) 위에는 직경 30센티미터 길이 75센티 정도의 둥근 돌기둥이 남쪽 계단 쪽에 박혀있었다. 조선 땅에 400여 개의 사직단이 있었다 한다. 그중 여기 한양의 사직단이 조선 땅의 중심이며 주인이라는 것을 상징하는 의미에서 이곳에만 석주가 박혀있다고 한다.

○ 5 : 눈에 띄지 않는 ‘5’를 사직단이 간직하고 있다. 국토의 상징인 사단(社壇) 위를 덮고 있는 흙은 일반적인 흙으로 덮여 있지만, 그 안에는 오방색에 따라서 청토(동), 백토(서), 적토(남), 현토(북) 그리고 황제를 상징하는 황토(중앙)로 다섯 구역을 나눠 채워져 있다고 한다. 하지만 곡식의 상징인 직단에서는 겉과 속이 똑같이 일반적인 흙으로 채워지고 덮여 있단다.

○ 0 :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는 《어린 왕자》의 말처럼, 이제 정말 눈에 보이지 않지만 매우 중요한 ‘영(0)’을 이야기하려 한다. 그것은 ‘나라[國]는 무엇인가’, ‘정치의 근본은 무엇인가’를 묻는 가장 중요한 질문이다.《논어》의 ‘무신불립’을 이야기하려는 것이다.

▣ 무신불립(無信不立),‘나라다운 나라’를 위하여

공자의 제자인 자공(子貢)이 “나라를 다스리는데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입니까?” 라고 물었다. 이에 공자는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다음과 같이 세 가지라고 하였다. “첫째는 먹는 것, 경제다(足食ㆍ족식). 둘째는 자위력, 즉 군대다(足兵ㆍ족병). 셋째는 믿음, 곧 백성들의 신뢰이다(民信之ㆍ민신지).” 자공이 다시 물었다. “그중에서 부득이 하나를 뺀다면 어떤 것을 먼저 빼야 합니까?” 공자는 군대[兵]를 먼저 빼라고 하였다. 자공이 다시 물었다. “또 하나를 부득이 뺀다면 어떤 것을 빼야 합니까?” 공자는 경제[食]를 빼라고 하였다. 그리고 그 이유를 이렇게 말하였다.

“옛날부터 사람은 어떤 방식으로든 죽어 왔다. 그러나 백성들의 신뢰가 없으면, 나라를 제대로 세우는 것이 아니다.”

○子曰, 無信不立 자왈, 무신불립  - 《논어》안연12.07
 
    이처럼 ‘무신불립(無信不立)’은 믿음과 의리가 없으면 개인이나 국가가 존립하기 어려우므로 신의를 지켜 서로 믿고 의지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비단 벗 사이의 신뢰를 이야기하는 붕우유신(朋友有信)만 두고 하는 말이 아니다. 나라다운 나라를 다스리는데도 신뢰가 으뜸이다. 이후에 제경공이라는 사람이 공자에게 정사를 물었다. 이에 공자는 “임금은 임금답고, 신하는 신하답고, 어버이는 어버이답고, 자식은 자식다워야 한다.[君君臣臣 父父子子]”라고 답하였다. 이제 계강자(季康子)라는 사람이 공자에게 정치를 물었다. 공자 대답하기를 “정치는 바르게 하는 것이다.[政者正也]” 참으로 간단하고 쉬운 대답이다. 공자에게 도(道)라는 진리를 이렇게 단순한데, 세상 사람들은 이것을 실천하기를 어려워한다.
ㅡ공자의 "무신불립"

ㅡ맹자의 "민위귀, 사직차지, 군위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 아이들과 함께 떠나는 길 위의 인문학 산책 (3) ㅡ 안동
이번 주말 3일부터ㅡ4일까지, 안동으로 갑니다.
"시 읽는 안동의 가을 밤ㅡ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병산서원ㅡ하회마을ㅡ봉정사ㅡ월영교와 이응태부부의 사랑이야기ㅡ도산서원ㅡ이육사문학관>
인문사회부에서 준비를 마쳤다며 내놓았습니다.

참가 학생, 선생님들께 나눌 264물병, 아이들 주제탐구 자료집, 육사시집(초미니북)입니다.

참고> 한국사상현장순례(2001)
 ㅡ 그 때는 퇴계종택ㅡ퇴계묘소 너머 마을에 이육사마을, 청포도 시비는 있었지만 이육사 문학관은 없었답니다.
퇴계 이황선생님을 찾아서 - http://www.korearoot.net/sasang/index03.html

<한 개의 별을 노래하자.> 이육사.

한개의 별을 노래하자 꼭 한 개의 별을
십이성좌(十二星座) 그 숱한 별을 어찌나 노래하겠니

꼭 한 개의 별!
아침 날 때 보고 저녁 들 때도 보는 별
우리들과 아-주 친(親)하고 그 중 빛나는 별을 노래하자
아름다운 미래(未來)를 꾸며 볼 동방(東方)의 큰 별을 가지자

한 개의 별을 가지는 건 한 개의 지구(地球)를 갖는 것
아롱진 설움밖에 잃을 것도 없는 낡은 이 땅에서
한 개의 새로운 지구(地球)를 차지할 오는 날의 기쁜 노래를
목안에 핏대를 올려가며 마음껏 불러 보자

처녀의 눈동자를 느끼며 돌아가는 군수야업(軍需夜業)의 젊은 동무들
푸른 샘을 그리는 고달픈 사막(沙漠)의 행상대(行商隊)도 마음을 축여라
화전(火田)에 돌을 줍는 백성(百姓)들도 옥야천리(沃野里)를 차지하자

다 같이 제멋에 알맞는 풍양(豊穰)한 지구(地球)의 주재자(主宰者)로
임자 없는 한 개의 별을 가질 노래를 부르자

한 개의 별 한 개의 지구(地球) 단단히 다져진 그 땅 위에
모든 생산(生産)의 씨를 우리의 손으로 휘뿌려 보자
앵속(罌粟)처럼 찬란한 열매를 거두는 찬연(餐宴)엔
예의에 끄림없는 반취(半醉)의 노래라도 불러 보자

염리한 사람들을 다스리는 신(神)이란 항상 거룩합시니
새 별을 찾아가는 이민들의 그 틈엔 안 끼여 갈 테니
새로운 지구(地球)엔 단죄(罪) 없는 노래를 진주(眞珠)처럼 흩이자

한개의 별을 노래하자. 다만 한 개의 별일망정
한 개 또 한 개의 십이성좌(十二星座) 모든 별을 노래하자.
ㅡㅡㅡㅡ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곳곳에 책방이 사라지고 있는데,
서촌 골목길에는 허름하지만 소중한 헌 책방이 아직 남아 있다.
대오서점.  '大悟', 크게 깨달음을 얻을 것은 없지만 소중한 깨침을 주기엔 충분하다.

  서촌 총각 조대식은 작은 책방하나 얻어 간판도 이름도 없이 헌 참고서나 고물 장사를 하다가, 원당(경기 고양)의 처자 권오남을 만나 결혼한 다음에 부부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가져와 '대오'라는 책방 이름을 지었단다. 60여년전의 일이다. 그러고보니 일찌기 양성평등과 부부상화(夫婦相和)의 모습을 보여주신 부부인듯하다. 이제 할아버지는 돌아가시고 할머니만 남아 가게를 청산하려 했지만 간판에 새겨긴 아름다운 사연과 화목으로 일궈온 이 헌 책방을 책이 팔리던 안팔리던 관계없이 그리움으로 열고 계신다.
   지난 일요일. 해가 중천에 뜬 한낮에야 할머니는 출근을 하셔서 가린 천막을 걷고 가게 문을 여셨다. 간판의 '서점' 글씨는 벗겨져 사라져도, '대오' 만큼은 부부의 사랑이 건재함을 보여주고 있다. 이곳에는 시민의 사랑과 관심으로 이제 카페가 만들어지고 작은 전시회나 강연도 열리곤 한단다.

  

들어가 보지는 못했지만 안채의 모습은 이러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진을 보았다.
나중에 다시 들러 헌 책 한권을 고르고 차 한잔에 권오남 할머니와 담소라도 나눌 수 있기를 기약해본다.

  서촌 산책길을 마치고 창의문 밖, 부암동 첫머리에는 있는 작은 파스타 카페에서 대오서점의 그림을 보게 되어서 반가웠다. 카페 사장님 부인이 서촌과 부암동 골목 풍경을 그리셨단다. 부인을 위한 갤러리인 셈이다. 이래저래 부부의 사랑으로 포근해진 하루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가 살던 집 지붕에 까마귀가 앉아 서촌골목길을 내려다보고 있다. 그 집안에 구본웅이 사랑한 벗 김해경이 살고 있다.

장자가 이야기한다.
 "날개는 커도 날아가지못하고(翼殷不逝),
  눈은 커도 앞을 볼 수가 없네(目大不覩)."
누굴보고 하는 말일가?
 까마귀인가? 이상인가?
 '날개여 다시 돋아라. 날자 날자 날자.
다시 한번만 더 날아보자꾸나' 했건만 장자의 조롱소리만 크게 들려온다.

<오감도 제3호> ㅡ 이상
이것이 시란 말인가? 등비수열의 수학인가? 타이포그래피 그림인가? 건축가의 설계도면인가?

이름 만큼이나 이상한 시인,
이상한 얼굴, 서촌마을 이상의 집이다.

 

이상(1910~1937)과 구본웅(1906~1953)은 종로 토박이다. 이상은 사직동, 구본웅은 필운동, 두 사람 다 인왕산 자락에서 태어나 누상동 신명학교를 함께 졸업한 친구다.
척추장애로 곱추가 되었으며 독특한 화풍 때문에 ‘한국의 로트레크’로 불린 구본웅은 이상의 초상화를 그렸고, 천재시인 이상은 구본웅을 위해 시를 썼다.
화가 구본웅이 그린 이상의 얼굴. ‘친구의 초상’(1935년 작)이란 제목이 붙은 이 작품에서 구본웅은 반항적인 예술세계를 펼쳤던 이상의 성격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삽화가였던 행인(杏仁) 이승만(1903-1975)선생이 그린 '이상과 구본웅'.

<곱추 화가 구본웅>
삽화가 이승만 씨의 그림을 보면, 훨친한 키에 반항적인 외모를 가진 이상과 대조적으로 키가 무척 작은 구본웅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본웅은 태어나서 4개월 만에 어머니가 산후병으로 돌아가시고 식모의 등에 업혀 젖동냥으로 키워졌다. 어린 식모가 실수로 등에 업힌 아기를 댓돌 위에 떨어트려 그만 척추를 다치고 말았다. 그 고통을 참고 자랐던 본웅은 성장이 멈춰버린 척추 장애인이 되었다. 약골에다 허리가 굽고 키가 작아서 네 살이나 늦게 학교에 들어갔다. 어린 친구들은 본웅을 꼽추라며 놀렸다. 그 놀림 속에서도 유일하게 친구가 되어준 아이가 있었다. 바로 김해경(金海卿)이다. 해경과 본웅은 단짝이 되었고 그림에도 같은 소질을 보였다.

<이상한 시인, 이상>
본웅의 큰 아버지가 본웅이에게 미술도구가 가득 담긴 화구상자를 선물로 사다 주었다. 본웅에게 소중한 선물이지만 그 선물을 선뜻 친구 해경에게 주었다. 해경이 그렇게 갖고 싶어 했었던 것이다. 이 화구상자를 선물 받은 해경은 감사의 징표로 자기의 호(號)를 ‘상(箱, 상자)’으로 지으면서 호에 어울리는 성(姓)을 같이 찾아 붙였다. 그래서 ‘이상(李箱)’이라는 시인의 이름이 탄생되었다. 그만치 이상은 이상(異常)한 친구이다. 크면서 이상은 건축 설계사가 되었고 또 시인의 길을 걸었다. 그리고 구본웅은 화가가 되었다. 후에 구본웅은 이상을 위해 ‘친구의 초상’을 그렸고, 이상은 친구의 성을 빙자한 ‘차8씨의 출발’이라는 시를 썼다. ‘차팔(且八)’은 본웅의 성씨인 ‘구(具)’자를 나눈 글자이다. 그러나 이 해석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아무튼 이상은 장난과 반항의 기질로 글자를 갖고 놀았으며, 오감도(烏瞰圖)와 같은 이상한 시를 썼다.

<이상의 집>

서촌 마을 골목에는 ‘이상의 집’이 보존되어 있다. 이상(김해경)이 어린 시절 살았던 김해경의 큰아버지 집이다. 해경은 네 살 때, 큰 아버지 댁의 양자로 들어가 이곳에서 살았다. 이곳에서 이상의 초상화와 그의 문학작품이 실린 잡지 등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어둡고 좁은 계단에 앉아 그의 영상을 보면 이상한 시인의 삶과 작품에 다가갈 수 있다.

수업 속으로>
서촌 골목길에 피어난 우정과 <논어>

'길 위의 인문학-문사철 인문학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 위의 인문학 산책  (0) 2018.10.31
사랑으로 지켜오는 대오서점  (0) 2018.10.20
오감도, 이상의 집  (0) 2018.10.19
사람ᆞ책ᆞ길ᆞ삶   (0) 2018.10.14
서귀포 이중섭거리  (0) 2018.10.07
6강ᆞ인문학과 나의 길   (0) 2018.09.22

댓글을 달아 주세요

종로구청 입구, 교보문고 빌딩 뒤에
소설가 염상섭이 앉아있다.
그의 뒤로
  "사람은 책을 만들고,
    책은 사람을 만든다."는
비석글이 있다.
소설가의 글인가 했더니,
교보문고 설립자 신용호 선생의 말씀이란다.
그렇다면, 왜 횡보 염상섭선생이 여기에 계실까?
종로에서 태어나서 그럴 것이다.

어떤 이는 글이 새겨진 돌이 크게 세조각으로 주어ᆞ목적어ᆞ서술어 부분이 나눠진 것을 관찰하고, 술어를 엇대어 연결하여서 다음과 같이 문장 두개를 더하여 이렇게 말하였다.
  "사람은 사람을 만들고,
     책은 책을 만든다."
이도 옳고 의미있는 말이다.

 나도 평소 신조같이 여기는 말이 있어 여기에 더해본다.

  "책 속에 길이 있고,
           길 위에 삶이 있다."

'책ᆞ길ᆞ삶ᆞ사람'을 하나로 엮어 걸어가는 종로의 오늘이다.

황보, 횡보를 만나다.

횡보 염상섭 더 읽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