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31 도(道)를 걱정하기

논어와 놀기 2021. 11. 25. 15:27 Posted by 문촌수기

부동산 폭등으로 꿈을 앗긴 사람들, 사회 지도층의 위선으로 울화가 치민 사람들, 나라와 정치를 먼저 걱정해야 하는 우리 국민들.
이들에게 바비 맥페린(Bobby McFerrin)의 'Dont Worry, Be Happy' 하자는 소리가 위로가 될까마는 그래도 노래를 들어보자. 햄복하자. 행복도 내가 짓는 것이다.

<Dont Worry, Be Happy>..
"하루하루 살다 보면 문제가 있기 마련이야
하지만 너가 걱정하면 문제가 더 커질 뿐이야
걱정말자, 행복하자. ...
당신의 머리를 누일 공간이 없을 때
누군가 와서 침대를 가져 갔을 때도
걱정말자 행복하자. ....
집주인이 집세가 밀렸다고 말하고
아마 고소해야겠다고 할지 몰라요
걱정말자 행복하자. ..."

https://youtu.be/d-diB65scQU

15‧31 子曰: “君子謀道不謀食. 耕也, 餒在其中矣; 學也, 祿在其中矣. 君子憂道不憂貧.”
(자왈: 군자 모도불모식. 경야, 뇌재기중의; 학야, 녹재기중의. 군자우도불우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는 도를 도모하고 밥을 도모하지 않는다. 밭을 갈아도 굶주림이 그 가운데에 있고, 학문을 함에 복녹이 그 가운데 있으니, 군자는 도를 걱정하지 가난을 걱정하지 않는다.

The Master said,
"The object of the superior man is truth. Food is not his object. There is plowing;– even in that there is sometimes want. So with learning;– emolument may be found in it. The superior man is anxious lest he should not get truth; he is not anxious lest poverty should come upon him."

우도 불우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30 생각만 하면 뭐해?

논어와 놀기 2021. 11. 23. 12:33 Posted by 문촌수기

소년이여 야망을 가져라. 꿈을 꿔라. 그러나! 소년이여, 꿈만 꾸면 뭐해? 땀을 흘려야지.
"오늘의 땀, 내일의 꿈."
땀 없는 꿈은 몽상이요. 실천 없는 사색은 망상이다. 배움도 마찬가지이다. 생각 없이 배우는 공부는 자기 것이 될 수 없다. 배워서 남 주는 격이다.

15‧30 子曰: “吾嘗終日不食, 終夜不寢, 以思, 無益, 不如學也.”
( “오상종일불식, 종야불침, 이사, 무익, 불여학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내 일찌기 종일토록 밥을 먹지 않고 밤새도록 잠 밤새도록 잠을 자지 않고 서 생각을 해보니 유익함이 없더라. 배우는 것만 못하였다."
The Master said, ‘I have been the whole day without eating, and the whole night without sleeping:– occupied with thinking. It was of no use. The better plan is to learn.’

TAG 망상, 몽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용보다 방법을

카테고리 없음 2021. 11. 21. 19:58 Posted by 문촌수기

같은 노래인데
부르는 사람에 따라 다르게 들린다.
가치를 결정짓는 것은 내용이 아니라 방법이다.
창법에 따라 노래가 달라진다.
Spread a little Happiness
스팅(Sting)이 불렀을 때 귀에 들리지 않았는데,
이슬라 그란테(Isla Grant)의 노래는 금새 따라 부르게 했다.
https://youtu.be/W4gs3IROTZ4


https://youtu.be/qJ8ahL8LsEQ


https://youtu.be/vpoPx3xegf4

https://youtu.be/RTC2fCEOaOs



내용이 명사라면 방법은 동사이다.
우리 사전에 명사 60% 동사가 20%란다.
요리의 맛은 요리이름 요리재료인 명사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다. 조리법과 손맛인 동사가 결정하는 것는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봄은 노래하게 하고 가을은 시인이 되게 한다. 봄은 희망으로 나를 가게 하고 가을은 돌아와 추억에 잠기게 한다. 문득 옛 추억의 그대에게 편지를 쓰게 한다. 부치지 못할 편지를. 바람에 실려 가는 낙엽에 전해본다.

가수 이동원이 낙엽따라 가버린 사람처럼 떠났다.
그의 노래를 들으며 그를 추모하고 저무는 가을을 감상한다.

그대는 누구일까? 나, 너, 그.
분명 그는 3인칭인데, 그대는 어찌 3인칭이 아닌 듯 하다. 지금은 내 곁에 없는 님, 님이 되는 너를 부를 때 '그대'라 부른다.

이동원이 부르는 '그대'는 나의 '그대'와 다르지 않다. 우리 모두에게는 사랑하는 그대가 있다.
그대를 불러보며, 그대에게 가을 편지를 보낸다. 붙이지 못하여 그냥 그리고 그냥 부르고 마냥 바라본다.

'이별노래'는 내가 좋아하는 정호승 시인의 시이다. 가지말라고 붙잡지도 못하고, 발병난다며 억지부리지 않는다. 슬퍼도 눈물 흘리지 않고, 조금만 더 늦게 떠나기만 바랄 뿐이다. 그래도 그대는 떠나야 할 이유가 있고, 나는 보내야 할 까닭이 있다. 그래서 그냥 빌 뿐이다. 나는 노을이 되어 그대를 축복하고, 나는 별이 되어 그대 가는 길에 동반자가 되어 마냥 함께 있게 되기를.

이별노래 ㅡ 정호승

떠나는 그대
조금만 더 늦게 떠나준다면
그대 떠난 뒤에도 내 그대를
사랑하기에 아직 늦지 않으리

그대 떠나는 곳
내 먼저 떠나가서
나는 그대 뒷모습에 깔리는
노을이 되리니

옷깃을 여미고 어둠 속에서
사람의 집들이 어두워지면
내 그대 위해 노래하는
별이 되리니

떠나는 그대
조금만 더 늦게 떠나준다면
그대 떠난 뒤에도 내 그대를
사랑하기에 아직 늦지 않으리

https://youtu.be/Z-T5Y7y4Wzw

스크랩ㅡ경향신문에서
경향신문 뉴스 앱으로 보기ㅡ 오광수 시인 ·대중음악평론가
2021.11.22 03:00 입력/이동원 ‘이별노래’
1984년 봄 무명가수 이동원이 시인 정호승이 일하는 잡지사로 찾아왔다. 정 시인이 모 회사 사보에 발표한 시 ‘이별 노래’를 읽고 노래로 만들어 부르고 싶다고 했다. 흔쾌히 허락했지만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가을쯤 워크맨에 노래를 녹음해서 왔는데 기대 이상이었다. 시가 가진 원형의 리듬을 그대로 살리면서 부드러우면서도 사색적인 음색을 담은 울림이 큰 노래가 탄생했다.
그 당시 이동원은 서른셋이었고, 정호승은 한 살 위였다. 서정적인 감성이 맞아떨어지면서 탄생한 노래가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동원은 KBS 10대 가수로 뽑혔고, 앨범은 100만장 이상 판매됐다. <서울의 예수> <새벽 편지> 등 베스트셀러 시집을 발표한 정호승은 많은 시가 노래로 만들어졌지만 ‘이별 노래’가 가장 애착이 간다고 밝힌 바 있다. 안치환의 ‘우리가 어느 별에서’나 김광석의 ‘부치지 않은 편지’도 정호승의 시다. 이동원도 정 시인의 다른 시에 곡을 붙인 ‘또 기다리는 편지’ ‘봄길’도 발표했다.
----------
가을 편지
가을 편지를 따라부르며 추모한다. 고은의 시에다 김민기씨가 작곡하여 불렀다. 잔잔한 기타반주에 시를 낭송하듯 부르는 김민기의 노래도 좋지만, 이동원의 가을 편지는 반주가 아름답고 그의 목소리는 가을 분위기에 무척 어울린다. 그와 함께 나도 '가을편지'를 부쳐본다.
하모니카 연주 (호너, 다이아토닉 썬더버드 low C key)

가을편지lowC.m4a
3.34MB

 
https://youtu.be/nm5GitqajxI.


이 노래가 만들어진 사연이 흥미롭다.
(이하 스크랩)
이 시는 애초에 노래를 위해 만들어졌다. 1960년대 말쯤의 일이다. 서울대학교가 있던 동숭동 어느 허름한 막걸리 집이다. 그 자리에는 고은 시인, 대중음악 평론가 최경식, 그의 누이동생인 최양숙과 친구 김광희가 있었다. 최양숙과 김광희는 서울대학교 성악과와 작곡과에 재학 중인 학생이었다. 술에 취하자 최경식은 고은에게 시 한 편을 읊어달라고 한다. 그때 고은 시인이 흥얼거리며 읊은 시가 바로 <세노야>였다. 타령조의 시에 김광희가 즉석에서 곡을 붙이고 최양숙이 노래로 불렀다. 훗날 양희은이 불러서 유명해졌다.
그런 인연으로 가끔 술자리를 하게 된 최경식이 어느 날 술 취한 고은 시인에게 음반을 내기로 한 누이동생 최양숙을 위해 노랫말을 써줄 것을 부탁한다. 이에 고은 시인이 즉석에서 써준 시가 <가을 편지>다. 이 가을편지는 김광희의 1년 후배인 김민기가 서울대학교 미대에 재학 중 작곡해 <세노야>와 함께 최양숙의 데뷔 앨범에 수록되게 된다.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 낙엽이 쌓이는 날 / 외로운 여자가 아름다워요 //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 누구라도 그대가 되어 받아주세요 / 낙엽이 흩어진 날 / 모르는 여자가 아름다워요 //

가을엔 편지를 하겠어요 / 모든 것을 헤매인 마음 보내드려요 / 낙엽이 사라진 날 / 헤매인 여자가 아름다워요

가을엔 누구라도 좋으니 '그대'가 돼 달라고 애원하는 고은 시인은 한때 승려였다. <가을 편지>는 '종교의 길'에서 '문학의 길'로 환속한 젊은 파계승의 가슴에서 우러나온 '구원을 염원하는 간절한 기도'가 아니었을까.
최양숙이 최초로 부른 <가을 편지>는 아픔이 있었다. 운동권 노래의 상징, <아침 이슬>을 작곡했던 김민기가 만들었다는 이유만으로 앨범은 압수당하고 금지곡이 됐다. 요즘 이슈가 되고 있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오른 것이나 마찬가지다.
1980년대에 들어서 최양숙이 다시 오케스트라 반주에 맞춰서 녹음했고, 그 뒤 구수한 중저음의 이동원이 리바이벌하면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1993년에는 작곡자인 김민기가 막걸리처럼 텁텁한 목소리로 직접 불러서 젊은 층에서 좋은 반응을 얻기도 했다. 여러 버전 중에서 샹송 스타일로 부른 최양숙의 가을 편지가 으뜸이다. <가을 편지>가 이토록 사랑받는 이유는 아름다운 시를 바탕으로 노래를 만들었기 때문일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29 弘道弘人, 큰 길을 걷는 큰 사람

논어와 놀기 2021. 11. 21. 12:32 Posted by 문촌수기

밥 딜런은 'Blowin' in the Wind'를 노래하면서,
"사람은 얼마나 많은 길을 걸어야, 사람으로 불릴 수 있을까?"라고 묻고 있다. 대체 그 길이 무엇이기에, 얼마나 많은 길을 걸어야만 사람이 될 수 있다는 것을까? 도(道)일까?
그럼 그 도는 무엇일까? '사람이 도를 넓힌다'는 말은 이해가 되지만, '도가 사람을 넓히는 것은 아니라'는 말은 받아 들여지지 않는다. 큰 길은 사람을 크게 하고, 바른 길은 사람을 바르게 한다. 그러길래 정도(正道)를 걷게 한다. 도(道)를 닦아도 내가 넓어지는 것이 아니라면 수양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하기사 모든 도가 정도와 대도는 아니라서 그런가보다.

15‧29 子曰: “人能弘道, 非道弘人.” (인능홍도, 비도홍인.)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사람이 도를 넓히는 것이지, 도가 사람을 넓히는 것은 아니다."
The Master said,
"A man can enlarge the principles which he follows; those principles do not enlarge the man."

인능홍도 비도홍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27 뭇 사람이 미워해도

논어와 놀기 2021. 11. 20. 17:41 Posted by 문촌수기

남들이 전하는 말을 다 믿지는 말자. 사람마다 보는 눈이 다르기 때문이다. 뭇 사람들이 그를 미워한다고 해서 그가 나쁜 사람은 아니고, 뭇 사람이 그를 좋아한다고 해서 그가 착한 사람은 아니다. 의로운 사람은 나쁜 무리의 사람들로부터 미움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뭇사람들이 어떤 부류의 사람들인가에 따라 평판은 다를 수 있다. 그래서 공자님께서, "오직 仁한 자만이 사람을 좋아할 수 있고, 사람을 미워할 수 있다.(唯仁者 能好人, 能惡人)"고 하셨다.

15 28 子曰: “衆惡之, 必察焉; 衆好之, 必察焉.”
(중오지, 필찰언; 중호지, 필찰언.)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여러 사람들이 그를 미워하더라도 반드시 살펴보며, 여러 사람들이 그를 좋아하더라도 반드시 살펴보아야 한다."
The Master said,
"When the multitude hate a man, it is necessary to examine into the case. When the multitude like a man, it is necessary to examine into the cas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26 작은 것에도 참지 못하면?

논어와 놀기 2021. 11. 19. 12:29 Posted by 문촌수기

작은 일에 화를 버럭 내며, 별거 아닌 것을 시비 거리 삼고, 사소한 것에 분을 삭히지 못하면 결국 큰 일을 망치고 만다.
사람에게는 차마 참지 못하는 인간 본연의 마음도 있다. 맹자는 그것을 '불인인지심'이라 하며, 그 세목으로 사단(四端)을 가르쳐 주셨다.
"세상 사람들은 모두 참지 못하는 마음(人皆有不忍人之心)을 갖고 있다...측은해 하는 마음이 없으면 인간이 아니며, 부끄럽고 싫어하는 마음이 없으면 인간이 아니고, 사양하는 마음이 없으면 인간이 아니며, 옳고 그름을 판단하는 마음이 없으면 인간이 아니다(無惻隱之心 非人也, 無羞惡之心 非人也, 無辭讓之心 非人也, 無是非之心 非人也)” 사단은 인의예지 사덕의 단서가 된다.

15‧26 子曰: “巧言亂德. 小不忍, 則亂大謀.”
(교언난덕. 소불인, 즉난대모.)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공교로운 말은 덕을 어지립히고, 작은 것을 참지 않으면 큰 계책을 어지립힌다."
The Master said,
"Specious words confound virtue. Want of forbearance in small matters confounds great plan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21 나를 구하고, 나에게서 구하자.

논어와 놀기 2021. 11. 11. 12:30 Posted by 문촌수기

하느님께서 아오스딩 성인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너 없이도 너를 창조하였지만,
너 없이는 너를 구원할 수 없다."

무에서 유를 창조하시는 무소불위의 하느님이지만, 구원의 복은 받는 것이 아니라 먼저 스스로 짓는 것이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말은 바로 이 말인가 보다. 복 많이 짓자.

"나를 구하지 않고서는, 어느 누구도 구할 수 없다."

세상을 구하겠다고? 그렇다면 나부터 먼저 구하자.

1521 子曰: “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
(군자구저기, 소인구저인)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군자는 자신에게서 찾고, 소인은 남에게서 찾는다."
The Master said, "What the superior man seeks, is in himself. What the mean man seeks, is in others."

군자구저기, 소인구저인

맹자, "반구저기(反求諸己)"
https://munchon.tistory.com/m/1223

궁도와 반구저기ᆞ反求諸己

나에게서 원인을 찾아라. 남 탓이 아니라, 다 내 탓이다.  "군자는 자기에게서 구하고 소인배들은 남에게서 구한다."    (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논어> 활을 쏘았는데 적중하지 못했다면 소인

munchon.tistory.com

반구저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래 그림 속, 캘리그래피

카테고리 없음 2021. 11. 5. 14:09 Posted by 문촌수기

"커피가 노래를 만나 그림이 되다."

서화동원(書畵同源), 그림과 캘리그래피는 참 좋은 짝이다. 코로나 시대에 집콕 생활이 늘어난 '덕분에'
커피 여과지에 노래 그림을 그렸다. 버려지는 쓰레기가 캔버스가 된 셈이다. 노래 제목이나 노랫말에서 연상되는 문구를 그림 속에 넣었다

1. 이연실, <찔레꽃> 산과 숲을 "숲 숲 숲..."이라는 글자로 그렸다. 엄마 산소 찾아가는 숲속 길에 핀 찔레꽃.


2. 밥딜런,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김광석의 '두바퀴로 가는 자동차 원곡'(양병집 번안, 역ㆍ逆)이다. 두 곡을 따로 그려서 하나의 그림같이 LP판에 붙였다. 하모니카를 부는 밥 딜런의 곱슬머리 속에 "Dylan" 알파벳을 넣었고.


3. 존 레넌, <Imagine>ㅡ 노랫말 속의 Todayㆍ오늘을 표현하고자, 해와 달을 "오ㆍ늘" 글자로 그렸고, '오늘을 사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어서 'living for today'에서 for를 빼고 썼다
커피가루로 그린 땅 속에는 국가와 무기들이 화석처럼 묻혀 있고 그 위에서 아이들이 성인들과 말타기 놀이를 하고 있다. 이 아이들의 행복은 오늘 지금에 있겠지? 부처님이 기댄 벽에는 장난기 넘치는 악마가 평화의 상징을 들고 있다. "돈조심, 소유 금지" 낙서를 그렸네


4.조안 바에즈, <도나 도나> ~ 바람결에 'dona dona'가 실려가네. '주여 주여' 라는 의미이기도 하고, '이랴 이랴'는 뜻이기도 하다. 장터로 팔려가는 송아지로 수용소로 끌려가는 유태인의 모습을 노래하고 있다. 자유롭고 유쾌한 제비가 놀리듯 지저귄다.
"그러게, 누가 송아지로 태어 나랬어?"


5. 하덕규 작사ㆍ곡, 조성모 노래, <가시나무>
'내 속에 내(가시)가 많아서' 기도하는 마음으로,
"제 탓이오 제 탓이오, 저의 큰 탓이옵니다."를 라틴어로 써 보았다.
(메아 쿨파, 메아 쿨파, 메아 막시마 쿨파...)

6.아메리카 민요, 매기의 추억,
~ LP를 액자 삼고, 그 제목을 라벨지에 썼다.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아름다우면서 슬픈 사랑의 이야기가 있다.

노래 그림 이야기 ㅡ 더 읽기
https://munchon.tistory.com/m/1448

어릴 적 추억,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Jean Redpath / 매기의 추억 가사 https://youtu.be/xvZXeRfRuq4 /C key 누구나 추억의 노래 한 곡 쯤은 있다. 특히 어릴 적 불렀던 노래는 삶의 위안이 되고 일생의 친구가 되었다. '매기의 추억'은 바로 그런

munchon.tistory.com


7. 조니 미첼, <Both Sides Now>
~천사의 머리카락, 흰구름 속에 제목을 넣었다. 구름 아래와 구름 위의 세상이 다르다. 자연도 삶도 이렇게 양면성이 있다. 같은 값이면 긍정으로 살아야지.
"~때문에 보다 ~덕분에"
이 놈의 코로나19 덕분에.ㅎㅎ

+평화교육, 통일교육에 사용된, 노래그림.
김민기, <작은 연못>

https://munchon.tistory.com/m/1608

통통이의 꿈 ㅡ 평화통일 이야기

현직에 있을때 중학교 <도덕>교과서, 고등학교 <통일시민> 교과서를 집필하여 나름 스스로를 잘했다며 격려했습니다. 이제 퇴직을 하고 쉬고 있는 차에 초등학생을 위한 통일교육 책을 집필할

munchon.tistory.com


#커피와시와사랑그리고...쓰다 #커피그림
#노래그림 #커피여과지그림 #커피필터그림 #서화동원
#커피가 노래를 만나 그림이 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14 박책어인-내 탓이요, 네 덕이요.

카테고리 없음 2021. 11. 5. 10:23 Posted by 문촌수기

전봇대에 붙인 포스터 광고를 봤다. 신선한 충격과 경탄을 주었다. 군인이 긴 총을 겨냥하고 있는데 총구가 전봇대를 빙 돌아 자신의 뒤통수를 겨누고 있었다. 결과를 상상하니 끔직하다. 광고 천재로 유명해진 이제석의 포스터이다.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라는 카피가 적혀있다. '돌고 도는 물레방아 인생'이라서 내가 던진 돌이 결국 돌아서 다 내게로 온다.

세상사 다 '내 탓'만은 아니라며, 자책하지 말자고 했다. 그렇다고 '네 탓'이라며 원망을 돌리고 나면, 결국 그 손가락질은 돌고 돌아서 '내 탓'으로 책망이 돌아온다. 하니, "내 탓이요, 네 덕이라" 여기고 살아가면 몸도 마음도 가벼워진다. '너 때문에 보다는 너 덕분에' 고마워하며 살다보면 삶은 더욱 행복해진다.

1515 子曰: “躬自厚而薄責於人, 則遠怨矣.”
(자왈, 궁자후이박책어인, 즉원원의)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몸소 자책하기를 후하게 하고 남을 책망하기를 적게 한다면 원망이 멀어질 것이다."
The Master said, "He who requires much from himself and little from others, will keep himself from being the object of resentment."

궁자후이 박책어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