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호는 차와 물의 안택이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8.05.04 17:08 Posted by 文 寸 문촌
초의 말씀하시길,
"차는 물의 정신이오. 물은 차의 몸이라"
(茶者水之神 水者茶之體)
과연 그 경지를 어찌 그대로 받아 들일까?
조금은 알 것 같다.
판첸라마의 심장을 닮았다는 반선긴차(班禪緊茶)를 아껴 두다가 결국 참지 못하여 다도로 뜯었다. 높은 긴압으로 돌이 되다시피한 심장이다. 몇 조각을 때어내 뒷 전으로 밀쳐 두었던 차호에 담아 우려 내렸다.
색이 맑고 매혹적이다. 꼬냑의 향이라도 전할 것 같다. 뜨거워진 차돌향이 난다. 입안에서 휘도는 맛은 살짝 떫은 듯하다가 금새 달고 편하다. 몸안에서 생기와 새싹이 돋아나는 듯 하다.
차가 좋으니 밀려났던 차호의 품격도 절로 격상되었다. "차호는 차와 물의 안택이다(壺者 茶水之安宅)"
군자의 안택이 꼭 크게 화려한 대궐만이 아니다. 비록 검소하더라도 바른 생각과 바른 삶의 길에 닿은 집이라면 곧 군자의 안택이다. 차와 물이 좋다면 소박한 차호라도 그만이다.

1997년산 다섯편의 반선긴차를 아끼며 마시다가 이제 두편 남았다. 참지 못하여 결국 또 한편을 뜯었다. 기념으로 한 편을 여기에 기록해둔딘. 다섯편을 포장하고 있던 대나무 껍질은 마르고 찟기어  너덜해졌다.

속 포장지에 '99'라는 숫자는 무슨 의미일까? 97년산이 아니라, 99년산 인가 보다.

뜨거운 물에 몸은 녹을만 했을텐데, 정신은 꽂꽂하여 차잎은 견디어 살아있었다.

이 차를 마실 적마다 나라잃은 티벳을 생각한다.
티벳인들에게 자유와 독립이 있기를. 

반선긴차의 안택으로 제 짝인 차호가 있다. 나의 애물이며 오랜 짝궁이다. 세월을 견뎌낸 나무옹이가 박힌 차호이다. 나는 '옹이차호'라 부르는데, 안사람은 '바오밥'이라 부른다. 처음 데려왔을 때 징그럽다고 한 친구다. 이제 내가 아끼고 사랑하니 아내도 소중히 '바오밥'을 여긴다.


반선긴차 이야기
달고 쓰고 시다.
커피 같은 삶.

핸드드립 커피를 즐기다가 젊은 선생님 덕분에 에스프레소를 알게 되었다. 오늘 드디어 진한 에스프레소 위에 떠 있는 크래머를 보았다. 손수 지은 기쁨과 눈의 즐거움이란 것이 이런 거구나.
더욱 달고 쓰고 신 맛을 느낄 수 있다. 감사함을 전하기 위해 종이박스 뒤에 그냥 써서 드렸다.

참 별나다 할거다. 그러거나 말거나.

인생 뭐 있어? 사치없이 이렇게라도 놀며 즐긴다. 행복이 따로 있나?

단순 당당!

이런저런 이야기 2018.04.19 19:45 Posted by 文 寸 문촌
오늘 하루도 수고 많이 했어.
나에게 위로하는 말.
당당한 퇴근길.
오늘 4.19에 들으니 더욱 멋지다.
세상은 꼭 이름이 있어야만
가치있는 것은 아니지.
이름 없는 교향곡이지만
내겐 최고의 악장이다.
단순하고 당당하게!
베토벤 교향곡 7번 2악장

어? 신호등 색이 달라졌네?!

이런저런 이야기 2018.03.28 22:52 Posted by 文 寸 문촌
오산 세교신도시 세미초등학교 앞, 횡단보호 신호등 색이 달라져 눈에 띠었다. 정확히 말하자면,
신호등 통이 노란색으로 바뀌었다.
검은색이 노랗게 바뀌니 눈에 띠었고, 노란 병아리를 연상되어 사랑과 온정과 보호의 감정을 일으켰다.
색이 사람의 마음을 변화시킨다.
 <노란색 통 신호등>

<보통 보는 신호등>

다포를 선물 받았습니다. 저희 집 거실 코너에 장식했답니다. 저희 캘리그래피 동아리ㅡ다락캔디 선생님. 그림에서는 바람이 살랑거려 풍경소리 들리는 듯 하네요. 시계에 달린 풍경도 다른 분에게서 선물 받은 것이구요.
"Present is Present!"
그러고 보니
삶이 다 선물이죠.

정호승 님의 시,  '풍경달다'에 노래를 부르네요.
https://youtu.be/PM7_iysieuQ

잊혀진 것들이 다시 찾아왔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8.03.03 15:29 Posted by 文 寸 문촌
기술이 하루가 다르게 발달하고 있다.
어제의 것은 벌써 고물이 되고 잊혀지고 버려진다. 가만히 머물러 뿌리내리지 못하고 유랑인 같이 돌아다니며 살다보니 많은 것들을 잃어 버리고 살았다. 후회는 없다. 지나간 것은 지나간 것이다. 그런데도 무슨 인연이 있기에 이것들은 이렇게 오래 내 곁에 머물러 있을까?
 30여년 전 단칸방, 어려운 신혼살림에도 내겐 최고의 행복이었던 바로 Hi-Fi AV시스템. 비록 한두번 바뀐 것들이지만 버리지 않고 간직한 것들이 있다.
그 기기가 아까워서가 아니라, 그 추억이 아까워서 붙잡아 둔 것이다. 비발디의 사계ᆞ파바로티 인 하이드 파크ᆞ 오페라ᆞ발레 VHS 비디오테잎.
스마트 TV에 연결해서 시청도 못하는데, 오늘 문득  그 소리라도 듣고 싶어 디지털 오디오앰프에 연결하여 듣는다. 영상은 상상력에 맡긴다. 정말 간직하길 잘했다.

아날로그 사운드 케이블을 찾고자 서랍을 뒤진다. 이것 저것 옛 것들이 많다. 필름 카메라, 디지털 카메라, MP3, PMP..
어딘가 필름 현상소가 생겼다는데 다시 필름을 끼우고 갖고 놀아볼까?  스마트폰을 가볍게 하고 디카를 갖고 나들이 나가볼까? MP3는 목에 걸고 들어 볼까? 가끔은 옛 것이 그리울 때가 있다. 때론 어린 시절로 돌아가고 싶을 때도 있다.

쓸데없이 너무 많이 가졌구나.

이런저런 이야기 2018.02.07 11:37 Posted by 文 寸 문촌
글을 읽다가, 책 위에 글을 쓰고 싶었다.
연필을 찾았다.
연하여 책 속의 글을 범하지 않고
언젠가 지울 일이 있으면 지울 수 있어서 연필을 찾았다.
책상위의 필통을 뒤지니 연필이 없다.
이 많은 필과 펜들 가운데, 연필 하나 없구나.

세상 모든 아이들의 행복을..

이런저런 이야기 2017.12.09 10:25 Posted by 文 寸 문촌
세상 모든 아이들의 행복을 빕니다.
아픈 아이, 추운 아이, 배고픈 아이, 두려움에 떠는 아이들 없기를 희망합니다.
엄마의 사랑 속에 늘 행복한 아이,
맑은 공기와 따뜻한 햇살 속에 마음껏 뛰어노는 아이들.
그런 세상을  희망합니다.
내 작은 보탬이라도 힘이 될 수 있다면
...

우리 김장했어요.

이런저런 이야기 2017.11.04 15:50 Posted by 文 寸 문촌
<우리 김장했어요>

우리 김장했어요.
어제부터, 양념준비
홍시감 여섯개
내가 껍질까서 넣었지요.
사진찍으러 폰 가질러 간 사이에
마리아가 다 버물러버리고
겨우 하나 생존!




오늘 40킬로 김장 쫑 파티!
어서 오셔요. 같이 드셔요.
하늘소 벗님들
첫손님.

우리 학교에도 작은 위안부 소녀상을 모셨다.  벌써 일년 전의 일이다. 지금은 매홀고등학교 제1회 졸업생이 된 작년 학생회 부회장이 중심된 학생회 친구들과 함께 시작한 작은 위안부 소녀상 건립 프로젝트 결과이다. 
택배 기사님과 함께 들고 온 소녀상은 생각보다 가볍고 너무 작았다. 아이들 등교길에 만날 수 있게 밖에다 건립하려 했던 애초의 계획을 바꾸어 건물 안에다 모셨다. 정원에 모시기엔 너무 작아서 눈에 띠지 않을 것도 우려되었고, 눈비가 내리면 어쩌나, 추우면 어쩌나, 바람불면 어쩌나, 뙤약볕이 내리쬐면 어쩌나. 이런 저런 걱정이 앞섰다. 그래서 제안을 올려 푸른 초목과 따뜻한 햇살이 창으로 들어오는 2층 실내 정원 안에 모셨다. 목공예 솜씨 좋은 학생부장 선생님이 좌대를 만들었다. 정말 안성맞춤이다. 교무실과 기술가정실습실과 체육관으로 연결되는 우리 학교 현관과 다름없는 곳이라서 아이들과 선생님이 수시로 만날 수 있고 행정실이 바로 옆에 있어 지키기에도 좋고, 학교를 찾아오는 손님들도 자주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무엇보다 외롭지 않아서 좋은 장소에 모셨다.
그리고 작은 위안부 소녀상을 참배하고 감상할 수 있는 안내자료를 부착하여 두었다.

작은위안부소녀상-추모와감상(매홀고등학교).pdf

작은 위안부 소녀상 감상법.hwp

 


[감상] : 부분별 상징성 이해 전체적 의미 공감
                                                             
빈 의자에 내가 앉은 모습 상상.

빈 의자

(과거)세상을 떠난 위안부 할머니들의 빈자리

(현재)지금 내가 같이 앉아 위로하고 공감하는 자리

(미래)훗날 우리의 후손들이 역사를 잊지 않고자 맹세하며 앉을 자리


거칠게 잘린 머리카락 : 부모와 고향으로부터 강제로 단절된 것을 상징
꽉 쥔 주먹 :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아내겠다는 의지의 표현
어깨에 앉은 새 : 자유와 평화의 상징으로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과 지금의 우리를 연결해주는 고리


할머니 모습의 그림자 :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도 다 풀지 못한 가슴앓이와 한()
그림자 속의 하얀 나비 : 돌아가신 할머니들이 다시 태 어나 한을 풀기를 바라는 염원.


맨발과 발꿈치가 들려 있는 모습 : 도망가지 못하도록 신발을 빼앗 긴 모습이자, 고향에 돌아와서도 마음 편하게 정착하지 못한 할머니들의 설움

작은 위안부 소녀상 추모 감상

 

[추모] : 감상 상상 공감 기도

하나, 작은 소녀상을 차분한 마음으로 감상한다.
, 손을 모으고 눈을 감고 빈 의자에 내가 앉아 있는 모습을 상상한다.
, 소녀가 겪은 고통에 공감하며 위로하는 마음을 전한다.
, 일본의 진심어린 사과를 촉구하고 위안부 할머니들의 한이 어서 풀리기를 기도한다.

 

[감상] : 부분별 상징성 이해 전체적 의미 공감 빈 의자에 내가 앉은 모습 상상.

거칠게 잘린 머리카락 : 부모와 고향으로부터 강제로 단절된 것을 상징
꽉 쥔 주먹 :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아내겠다는 의지의 표현
빈 의자 :
  (과거)세상을 떠난 위안부 할머니들의 빈자리
  (현재)지금 내가 같이 앉아 위로하고 공감하는 자리
  (미래)훗날 우리의 후손들이 역사를 잊지 않고자 맹세하며 앉을 자리
어깨에 앉은 새 : 자유와 평화의 상징으로 세상을 떠난 할머니들과 지금의 우리를 연결해주는 고리
할머니 모습의 그림자 : 오랜 시간이 흘렀지만 아직도 다 풀지 못한 가슴앓이와 한()
그림자 속의 하얀 나비 : 돌아가신 할머니들이 다시 태 어나 한을 풀기를 바라는 염원.
 맨발과 발꿈치가 들려 있는 모습 : 도망가지 못하도록 신발을 빼앗 긴 모습이자, 고향에 돌아와서도 마음 편하게 정착하지 못한 할머니들의 설움

 

아이들이 위안부 추모 삼행시를 지었다.
함께 의미를 나누며 오랫동안 새기기 위해
반별 결과물을 게시판에 전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