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고향 구룡포

이런저런 이야기 2017.08.07 18:17 Posted by 文 寸 문촌
고향 친구들과 오랫만에 고향에서 만났다.
그 옛날의 읍내 신작로를 걸으며, 여긴 내가 살았고 저긴 니가 살았고 우리 이 골목길을 뛰어 다녔다며 이야기가 끊이지 않고 이어진다. 신작로에 우리집 평상을 펼치면 그 자리는 저녁설거지 끝난 동네 엄마들의 수다방이 되고, 쿠알라룸푸르에서 중계하는 국가 대항 축구대회가 있을 때면 어른 아이 할 것없이 동네 사내들의 단체 응원장이 된다. 한여름 밤의 모기차가 마술같은 향기와 흰 연기를 뿜어내며 달리면 아이들은 제 몸을 연기(방충연무)속에 숨기며 뒤따라 달려간다. 실은 그 냄새가 좋아서였다. '아이구야, 지금 생각하면 끔찍한 일이다.
동네 우리 다녔던 구룡포 국민학교. 넓은 운동장에 친구들의 소리가 들리고 지금은 사라진 구룡포 극장, 그야말로 그 주변이 가장 부유하고 선망의 거리였다. 나는 그곳까지 내려 갈 일이 거의 없었다.
문듯 고래가 그립다. 어판장으로 올라오는 거대한 고래! 그걸보면 가슴이 벅차다. 오늘 저녁에는 고래고기국을 먹을 수 있겠다 라며 군침을 삼켰던 어린시절. 뭐 그래도, 그렇게 큰 고래도 어린시절의 내 꿈보다는 훨씬 작았다. 내 꿈이 뭐냐고? ...허허 웃긴다.
내고향 구룡포의 일제시대, 일본과 가깝고 동해바다 고기잡이도 좋아서 일본인들이 많이 거주해서 살았다. 일본이 패망하고 그 일본인들은 쫓기어 달아나고 남은 자리에 한국인들이 살았다. 내 친구도 이 동네에 살았다.
그때의 일본 가옥들의 일부가 남아있어, 자랑은 아니지만 아픈 기억이라며 억지로 지우지 않고 역사의 장으로 가꾸어 두고 있다.

드라마, '여명의 눈동자'를 이 거리에서 촬영하였다 한다.

아, 그리운 우리 아버지 성함!

구룡포ㅡ아홉마리 용의 전설, 승천상

장길리 낚시공원 ㅡ 내고향, 푸른바다.

저멀리 바다 수평선으로 연결된 내 고향, 구룡포 읍내.  저 땅끝에 내가 다녔던 구룡포중학교가 있으니, 여기보다 더 뒤인 광남서원 잣뒤마을에서 저곳까지 두시간을 걸어서 학교를 다녔다.

파노라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고향 구룡포   (0) 2017.08.07
놀이의 가치 - T퍼즐  (0) 2017.08.07
가긴 가나 봅니다.  (0) 2017.07.04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0) 2017.06.24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놀이의 가치 - T퍼즐

이런저런 이야기 2017.08.07 14:13 Posted by 文 寸 문촌

2013년 일본 야마구치현으로 여행 갔다가 상점에서 우연히 눈에 띤 T퍼즐/크로스퍼즐을 구입했다.
4개의 나무 조각을 짜맞추어 여러 모양을 만들어 내는 놀이 도구 나무조각이다. 

우리 어머니 살아계실 적에 드렸더니 재미있게 갖고 노셨다. 그리고 마을 할머님들 놀러 오시면 같이 맞추며 좋아하셨다. 그래서 종이 박스를 오리고 예쁘게 색칠하여 여러 세트의 퍼즐을 만들고, 큰 달력 뒤의 하얀면에다가 여러 모양의 밑그림을 그려서 드렸더니, 좀 더 쉽게 종이퍼즐을 올려서 퍼즐을 맞추면서 재미있게 같이 놀았다고 하셨다. 

학교 수업과 체험학습 휴식시간에서도 모둠 아이들에게도 종이박스로 만든 퍼즐세트를 나눠주고 퍼즐 맞추기 퀴즈를 해결하면서 같이 놀았다. 아이들에게는 도덕 일자훈(訓)의 의미를 더해서 인의예지신의 오상(五常)에다가, 청백적흑황의 오방색으로 다섯 세트 만들고, 더해서 충실[忠], 검소[儉], 청렴[廉], 겸손[謙],

그 모양을 기억하고자 여기에 올려둔다. (선생님들~~ 이렇게 만들어서 아이들과 같이 놀아보셔요. 아마 구입하실 수도 있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고향 구룡포   (0) 2017.08.07
놀이의 가치 - T퍼즐  (0) 2017.08.07
가긴 가나 봅니다.  (0) 2017.07.04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0) 2017.06.24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가긴 가나 봅니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7.07.04 16:49 Posted by 文 寸 문촌
달팽이 영감님,
한 밤중에 어인 나들이십니까?
낮에 비가 하도 많이 와서 집이 허물어져 피난이라도 가시는 겁니까?
온 몸이 욱씬거려 따스한 온돌 위에 몸이라도 찌질려고 나오신 겁니까?
뿌려둔 씨앗이 싹이 텄나 살피려 오신 겁니까?
눈 맞추려 무릎 숙였는데도 보이지도 않으신가 봅니다. 맹인 지팡이 더듬듯이 더듬어 용케도 보도블록 틈을 건너 가시네요.
가긴 가나 봅니다.
그런데 어딜 가시는지요?
이렇게 가면 언제 가십니까?
잘 다녀 가셔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고향 구룡포   (0) 2017.08.07
놀이의 가치 - T퍼즐  (0) 2017.08.07
가긴 가나 봅니다.  (0) 2017.07.04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0) 2017.06.24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이런저런 이야기 2017.06.24 17:17 Posted by 文 寸 문촌
다음주에 혼례식 주례가 예정되어 있다.
신랑혼주에게 미리 준비를 부탁했다.
신랑신부의 위치를 남좌여우로 서 있을 것을 주문했다. 언제부터인가 현대식 결혼식장에서 신랑신부 위치가 바꾸어 서 있기에 이것만이라도 전통을 지키고 싶어서였다.
즉, 주례를 기준으로 주례의 왼쪽 앞에 신랑이 오른쪽 앞에 신부가 위치한다.
동양전통 예법도 그렇지만 서양의 예법도 그렇다. 그 예로 사진은 몇 장 곁들여 보냈다.
나의 계산성당에서 혼배성사.
영국 왕실 혼례식
그리고 우리의 전통 혼례식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놀이의 가치 - T퍼즐  (0) 2017.08.07
가긴 가나 봅니다.  (0) 2017.07.04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0) 2017.06.24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계단 ㅡ 건강  (0) 2017.05.26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이런저런 이야기 2017.06.24 16:49 Posted by 文 寸 문촌
커피 한 잔에 태양이 가득!
뜨거운 적도에서 태양을 가득이 머금었기에 그토록 까맣게 토해낼까?
커피 한 잔에 세상의 시름이 담겨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긴 가나 봅니다.  (0) 2017.07.04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0) 2017.06.24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계단 ㅡ 건강  (0) 2017.05.26
차ᆞTea 이야기  (0) 2017.05.05

그레이트 북스!

이런저런 이야기 2017.06.20 18:38 Posted by 文 寸 문촌

나의 대학시절, 암울한 시대ᆞ갈등과 나태와 방황의 청춘이었지만, 그래도 늘 내 곁에 있었던 것은 그레이트 북스였다.
백형이 사준 동서문화사 그레이트북스ㅡ세계문학사상총서가 나의 피난처였으며, 세상을 향한 항변이었다.
 고교시절에도 대입예비고사시험보다 도스토옙스키에 빠지고, 니체에 반했다.
친구들은 나를 '미친갱이'이라 했다.
의미없는 미적분은 왜 배우냐며 따져묻고 수업시간에  그레이트 북스를 읽다가 오후내내 교무실 문앞에 책을 들고 꿇어 앉아 있어야 했다.
국어 선생님께서는 물고 늘어지며 쓸데없는 것들에 대해 질문하는 나를 귀찮아 하시면서, '주막집 개새끼'라고 하셨다. 그게 또 무슨 말씀인지 묻는다."왜, 제가 주막집 개새끼입니까?"  손님인지 걸인인지 구분도 모르고 아무대나 짖어댄다는 거다.
공자, 자신의 처량한 신세를 스스로 '상가지구(상가집의 개)'라 칭했는데, 나는 일찍이 이와 비슷한 '주가지구'라는 별명을 얻었으니 영광이라 여겼다.
이랬으니, 대입 결과는 시원찮았고, 학교를 다녀도 재미없고 의미없었다. 무슨 수업은 고등학교 수업과 별반 다를 바없고, 교수님 말씀에도 울림이 없다. 그렇게 수업은 빠지고, 에라이 모르겠다. 학보를 깔고 캠퍼스에 더러 누워 그레이트 북스나 독파해야겠다며 읽어갔다. 그러다가 베개삼고, 얼굴덮고 잠이들고 친구가 깨우면 일어나 어울려 돌아다녔다.
결국 대학 생활은 제적이었다.
이것 때문이기도 하고, 이것 덕분이기도 하다. 그래도 나는 그레이트 북스를 읽었다. 그것만으로도 나의 청춘은 아름다웠다.

세계문학사상전집(그레이트북스)
동서문화사 1976년3월1일 출판 
-목록-
햄릿,오델로,리어왕,맥베드,로미오와 줄리엣 -세익스피어
빵세 - 파스깔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똘스토이
파우스트 - 괴에테
죄와벌 - 도스옙스끼
인간의 역사 - 일리인
그리스로마신화 - 볼핀치
부활 - 똘스또이
적과흑 - 스땅달
고백록 - 루소
데카메론 - 보카치오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1 - 미첼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2
신곡 - 단테
지와사랑,데미안,청춘은 아름다와 - 헤세
성,변신,심판 -카프카
여자의 일생,비계덩어리,목걸이,테리에 집 - 모파상
좁은문,전원교향악,사전군들 - 지이드
까라마조프 형제들1 - 도스또엡스끼
까라마조프 형제들2
귀여운 여인, 세 자매,벗꿏동산,갈매기 - 체호프
나의 투쟁 - 히틀러
백치 - 도스또엡스끼
제인에어 - c.브론테
악령 - 도스또엡스끼
실락원 -밀턴
인간적인,너무나 인간적인ㅡ니체
마지막잎새 - 호 헨리
오뒷세이아 - 호메로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헤밍웨이
전쟁과 평화1 - 똘스또이
전쟁과 평화2 - 똘스또이
전쟁과 평화3 - 똘스또이
대지1 - 펄벅
대지2 - 펄벅
테스 - 하이디
돈키호테1 - 세르반떼스
돈키호테2 - 세르반떼스
장 크리스또프1 - 롤랑
장 크리스또프2 - 롤랑
장 크리스또프3 - 롤랑
안나 까레니나1 -똘스또이
안나 까레니나2 -똘스토이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결혼식 신랑신부 위치  (0) 2017.06.24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계단 ㅡ 건강  (0) 2017.05.26
차ᆞTea 이야기  (0) 2017.05.05
하찮은 일인가, 한가한 일인가?  (0) 2017.05.03

계단 ㅡ 건강

이런저런 이야기 2017.05.26 21:50 Posted by 文 寸 문촌
계단 걷기를 즐겁게

아래, 교육부 중앙교육연수원ㅡ대구 안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 한 잔에 태양 가득  (0) 2017.06.24
그레이트 북스!  (0) 2017.06.20
계단 ㅡ 건강  (0) 2017.05.26
차ᆞTea 이야기  (0) 2017.05.05
하찮은 일인가, 한가한 일인가?  (0) 2017.05.03
수성동계곡 가는 길ㅡ박노수 미술관  (0) 2017.03.25

차ᆞTea 이야기

이런저런 이야기 2017.05.05 12:49 Posted by 文 寸 문촌
하동 쌍계사 아래, 섬진강가에는 온통 차밭이다. 차 박물관에서 차의 종류, 차의 역사를 일별하였다.
새삼 돌아와 초의선사의 다선집ㅡ동다송ᆞ다신전ᆞ사변만어 찾아들고 다시 펼친다.

김동곤 차를 즐겨 마신다.
특히나 'ㄱㅣㅁㄷㅗㅇㄱㅗㄴ' 브랜드 로고의 멋도 차 맛에 더해진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하찮은 일인가, 한가한 일인가?

이런저런 이야기 2017.05.03 17:16 Posted by 文 寸 문촌
여행 잘 다녀왔다.
친구랑 함께 하고 이어서 아내랑 함께 한 남도여행.
여행을 갈무리하며 다구를 씻고,
수반에 야생화 꽂이를 하고 악양의  백송제다에서 들여온 백송포 차를 마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수성동계곡 가는 길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