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적 존재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6.20 21:51 Posted by 文 寸 문촌
나ᆞ지금ᆞ여기에 있다.
발걸음으로 나의 길을 걷던 멈추어 머물던
시간은 흐른다. 나도 시간을 따라 흐른다.

제주 4.3평화기념관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6.18 23:07 Posted by 文 寸 문촌
제주 4.3 사건.
입에 올리기 어려웠던 역사.
내가 너무나 몰랐고 무관심했던 역사였다.
21세기 그 어느 때보다 인권과 평화가 소중한 시기에 제주도에서 가장 먼저 찾았다.
이름 없는 사람들.
어떻게 보면 참으로 어이없는 사고가 끔찍한 대량 인명 학살로 이어졌다.
참으로 통탄할 일이다. 늦었지만 영령들의 명예가 회복되고 유가족들의 평화와 제주도민의 명예가 회복되길 바란다.

베를린 장벽

희생자 추념 위령탑

각명비

조형물ㅡ귀천
4.3사건의 희생자는 남녀노소 가림이 없었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수의를 어린이ᆞ청소년ᆞ성인용으로 상징하여 조형물을 세웠다.

제주 4.3평화공원 위령제단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6.17 16:01 Posted by 文 寸 문촌
평화와 인권ᆞ통일의 성지
4.3평화공원 위령제단ㅡ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드리는 곳이다. 향으로 영령들을 위로하고 있다.

제주도 사람, 다 죽이려 했나?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6.17 09:53 Posted by 文 寸 문촌
비설 모자상에서 뱉기 시작한 한숨은 내 입을 막아 버렸다. 적막한 내 가슴에 한라산 까마귀 울음 소리만 가득하다.
제주사람 행불자들의 비석이 눈 앞에 끝없듯 펼쳐져 있다.
'이 또 무엉가?'
이 섬마을 사람들이 뭍으로 끌려가 사라졌다니? 그 끌려나간 뭍이 조국의 땅이었을텐데. 호란에 끌려간 이들도 돌아 왔다하였는데?
제주 사람 다 죽인거 아닌가?
무슨 죄가 그렇게 컸길래? 
아이고~ 이럴 수는 없다.
이런 세상도 있었던가?


제주 4.3평화공원, 비설 飛雪

인문학과스토리텔링 2018.06.17 07:53 Posted by 文 寸 문촌
"4.3이 머우꽈?"
제주도 방언은 붙잡고 제주 4.3평화공원을 찾았다.
비설(飛雪) 모자상에서부터 가슴에 댓못이 박힌다. 아리고 쓰리어 자꾸 한숨만 내뱉는다.
"자랑 자랑~웡이 자랑~"
에미의 자장가를 따라 부르다 눈물이 맺히고 울먹여진다. 잠은 죽음으로 연결되었다.

'이 어린 것에 무슨 죄 있다고?
이 에미에게 무슨 죄를 덮어서 총질하였던고?
눈 덮여 있었다고 이 비극이 사라지던가?
바람불어 눈 날리고 햇살에 눈 녹으면 다 드러날 것을. 에이고 ~~
죄없이 죽은 모자상 앞에 내가 큰 죄 지었구나.

 '평화로운 세상에서 다시 만납시다.
나비라도 환생하여 꽃구경 오더이다.'
산수국에 한과 희망이 서럽게 피어있다.

성공이 아니라, 섬김입니다.

캘리그래피 2018.06.14 23:00 Posted by 文 寸 문촌
우리가 배워야 할 것은 성공이 아니라, 섬김입니다.
Not Success, but Service.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문자도

그림은 우리의 민화인 신(信)이라는 문자도이다. 문자도는 '효ᆞ제ᆞ충ᆞ신ᆞ 예ᆞ의ᆞ염ᆞ치' 등의 덕목을 소재로 글자 속에 해당 덕목의 의미와 관련된 고사나 설화의 내용을 상징하는 그림이 그려졌다.
  '사람[人]의 말[言]'로 만들어진 신(信)의 문자도 속에는 새들이 그려져 있다. 새들이 서신(書信)을 전해준다고 여겼기 때문이다.
공자는 '무신불립(無信不立, 신뢰가 없으면 제대로 설 수없다)'고 하였다. 우리 사회에 평화가 정착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서로 약속한 말은 지키고, 국민의 신뢰와 남북한 상호 신뢰가 우선되어야 한다.

● 평화를 위한 우리의 실천과 다짐을 '평화(平和)'나 'PEACE' 또는 'DMZ' 글자에 담아 문자도를 그려보고, 어떤 의미를 표현한 것인지 기록한 후에 짝과 이야기해 보자.

<예시>ᆞDMZ

남북한 청소년들이 만나 평화ᆞ통일의 마중물이 되자.

투표와 평화

통일그리기-통일로 가는 길 2018.06.13 15:22 Posted by 文 寸 문촌
오늘 선거날, 투표 잘 하셨나요?
일꾼을 뽑는다는 생각으로 투표소에 들어갔지만, 조금이나마 덜 불행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투표하는 기분이 드는 것은 왜일까요?
기표 도장을 찍으면서를 '참 닮았다'며 평화를 떠올렸습니다. 기표 도장과 평화 기호는 어찌 이렇게 비슷한지?
오늘은 '투표와 평화'가 교차로 연상되는 하루입니다.

평화의 상징 기호가 폭력의 상징으로 풍자되었네요. 예술의 전당, <위대한 낙서, 그래피디> 전시회에서 본 그림입니다.

평화의 기호는 '핵 감축(Nuclear Disarmament)'이라는 글자에서 유래했답니다. 어떤 이들은 비둘기 발자국을 닮았다고 하구요.

한반도, 핵무기 없는 진정한 평화의 시대는 언제 올까요? 만감이 교차되는 투표날이네요.
오산 매홀고로 전근 와서도,
제 방에는 함께 근무하고 붓글씨를 배운 선생님께서 선물주신 대련이 걸려있어요.
참 오래 전의 일이지만 현재진행형이죠.
만고의 명언!
"원각도량하처, 현금생사즉시"
~최고의 깨달음을 어느 도량에서 얻을 것인가?
~삶과 죽음이 있는 지금 바로 여기에서!

게다가 같이 해인사 템플스테이,
아름다운 추억도 남아있구요.
ㅡ 그래서 결론은 늘 고맙답니다.

ㅡ 해인사 법보전 주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