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악과 미술74

BAC, BPO 차이콥스키와 멘델스존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제316회 정기연주회 '송유진과 차이콥스키' 2024 ‘지휘자와 작곡가’ 시리즈 10명의 지휘자가 조명하는 위대한 작곡가들!송유진은 차이콥스키를 택했다. 차이콥스키가 파경의 아픔을 겪고 도피성 여행을 떠난 중 작곡한 교향곡 제4번은 그의 심리만큼 드라마틱하게 요동치며 인간의 고독과 운명을 그리고 있다. 불같은 열정과 순수한 사명감으로 무장한 지휘자 송유진은 이러한 차이콥스키의 애상을 보듬는다. 앞서 연주될 멘델스존의 고요한 바다와 즐거운 항해 서곡과 박수예 협연의 바이올린 협주곡은 우수에 젖은 선율로 먼저 우리의 감성을 말랑하게 적신다. 지휘 송유진 협연 바이올린 박수예 연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프로그램 ■ 멘델스존, 고요한 바다와 즐거운 항해 서곡 F.Mendelssohn, Me.. 2024. 5. 23.
BAC개관1주년, 생상스 첼로협주곡 오늘은 더 행복했구나. 손녀랑 같이 맛난 장어로 점심도 먹고 딸사위한테서 선물도 받고, 오후에는, 시청 앞 광장 바자회에서 안사람은 옷, 스카프도 사고 저녁에는 같이 음악회도 감상하고 왔다. 우리 아가는 엄마 아빠랑 오후에 뭐하고 놀았을까? ㅎㅎ BAC개관 1주년 페스티벌 생상스 첼로협주곡, 차이콥스키 교향곡 1번은 처음 들어본다. 특히 차이콥스키 교향곡 1번의 2악장 아다지오, 플루트와 바순과 주고받는 화려한 오보에의 독주가 아름다웠다. 시청앞 바자회 광장에서도 실황을 중계하여 대형 스크린으로 보고 들었다고 한다.차이콥스키 교향곡 1번의 2악장 아다지오 https://youtu.be/ihwYQ1dFiE8?si=orsfWcPbIKIK1UDqProgram Note 글 | 정소연, 스트라드 수석기자 ■ 보로.. 2024. 5. 20.
BAC개관 1주년 특별공연 BAC개관 1주년 특별공연 베토벤의 피아노협주곡 5번 황제. 첫 아이 태교음악이라 더욱 특별하다. 아내가 좋아해서 자주 들었다. 제 엄마 아빠의 사랑을 느껴보라며 지금은 아이의 엄마아빠가 된 딸아이와 사위에게 티켓을 선물하고 연주회장으로 보냈다. 베토벤 피아노 협주곡 5번 황제 피아노 조성진 지휘 정명훈 연주 원코리아 오케스트라 https://youtu.be/qP9gE8Enxfo?si=gt2cvKgEzYmKWNPP 말러 교향곡 1번, 거인 지휘 에센바흐 연주 서울시립교향악단 https://youtu.be/-A5CCfTAtNg?si=iisRmZaYOddzxB4z 2024. 5. 19.
BAC 해설음악회ㅡ헨델 역시 유정우 선생님의 유익하고 즐거운 해설과 춤추는 듯한 이탐구 지휘자 덕분에 내 마음도 가벼워졌다. 나도 저렇게 음악에 몸을 실어 춤추고 싶었다.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해설음악회 I 「음악의 어머니, 헨델」Bucheon Philharmonic Orchestra2024년 4월 26일(금)오후 7시 30분 부천아트센터 콘서트홀지 휘 | 이탐구해설 | 유정우협 연| 임수미(부천필 오보에 제1수석)연 주 |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게오르크 프리드리히 헨델 Georg Friedrich Händel(1685-1759)독일 출신으로 바로크 음악의 3대 거장 중 하나로 꼽히는 헨델은 바흐, 비발디와 어깨를 나란히 한다. 특히 헨델은 오페라와 오라토리오 장르에 지대한 영향을 미쳤으며, 그의 별명인 '음악의 어머니'는 그가 서.. 2024. 4. 27.
BAC 마티네 콘서트, 신화의 세계 부천시립예술단 아침의 콘서트 II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올림포스의 음악축제 MUSIC FESTIVAL OF OLYMPUS한가로운 오전, 클래식 음악을 여유롭게 음미할 수 있는 시간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와 부천시립합창단의 마티네! 아침의 콘서트! 지휘 및 해설, 박승유프로필 -오스트리아 빈 국립음대 지휘과 학사,석사,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 관현악과 예비학교, 학사, 석사, 최고연주자과정 졸업 -2020년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 차세대 지휘자 선정 - 2019년 한국지휘자협회 최우수 지휘자 선정 및 춘천시립교향악단 특별상 -2018년 BMI 부카레스트 국제 지휘 콩쿠르 준우승 및 청중상, 2015년 런던 국제 지휘 콩쿠르 우승, 2013년 오스트리아 그라츠 국제 지휘 콩.. 2024. 4. 13.
BAC 아드리앙 페뤼송과 드뷔시 '바다 아드리앙 페뤼송과 드뷔시 Adrien Perruchon & Debussy2024'지휘자와 작곡가 시리즈 10명의 지휘자가 조명하는 위대한 작곡가들! 아드리앙 페뤼송과 드뷔시의 '바다' 시시각각 변화하는 바다의 모습을 포착한 이 작품을 통해 트렌디하고 감각적인 프랑스인 마에스트로가 지휘하는 음(音)의 물결로의 항해가 기다려진다. 그는 2024 교향악축제에서도 피아니스트 박종해와 함께 부천필과 호흡을 맞춘다. 앞서 연주할 라벨의 작품들 또한 프랑스를 향한 그의 지극한 순애보다. Program 라벨(M. Ravel) ■ 스페인 광시곡 (Rapsodie espagnole) I. Prélude à la nuit ll. Malagueña Ill. Habanera IV. Feria 라벨의 뛰어난 오케스트레이션과 색채.. 2024. 4. 3.
구스타브 홀스트의 ‘행성’ ㅡ클래식 감상 스크랩 [신문은 선생님] [클래식 따라잡기] 태양계 행성들 주제로 한 7개 악장… 영화음악에 영감 줬죠 구스타브 홀스트의 ‘행성’ 김주영 피아니스트·대원문화재단 전문위원 기획·구성=오주비 기자 입력 2024.04.01. 03:00 올해 작곡가 구스타브 홀스트(1874~1934)의 탄생 150주년을 맞아 곳곳에서 그의 대표작 ‘행성’을 연주하는 공연들이 열리고 있어요. 지난 2월 KT심포니오케스트라가 모음곡 중 일부를 서울 예술의전당 무대에 올렸고, 오는 6월에는 KBS 교향악단의 정기 연주회(지휘자 요엘 레비)에서 연주된다고 합니다. 오늘은 구스타브 홀스트라는 작곡가보다 더 유명한 ‘행성’에 대해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점성술에 대한 관심에서 만들어져우선 작곡가 홀스트부터 살펴보죠. 1874.. 2024. 4. 3.
합창으로 듣는 시인의 사랑 겨우내 코로나에도 걸리고 감기로 고생하며 거의 집에 칩거하면서도 사랑의 이야기와 가곡이 있었기에 견딜만했다. 하이네의 시에 곡을 붙인 슈만의 연가곡 이었다. 독창으로만 듣던 을 이번에는 합창으로 들을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있기에 봄향기에 젖은 보슬비를 맞으며 부천아트센터를 찾았다.PROGRAM ■세레나데 Ständchen D.920 F.Schubert 밤에 연인의 집 창가에서 부르거나 연주하던 사랑의 노래를 세레나데(serenade)라 한다. 그 세레나데를 독일에서는 '슈텐트헨'이라 한다. 이 곡은 슈베르트가 생의 마지막 해 (1828년)에 작곡한 유작으로서 독일의 시인 루트비히 렐슈타프의 시에 곡을 붙였다. 슈베르트가 이 세레나데에 작곡한 렐슈타프의 시 몇 편은 베토벤이 작곡하려다 못한 채 세상을 떠.. 2024. 3. 29.
BAC, 최수열과 브람스 2024.3.22. 금 19시30분 부천아트센터 콘서트홀 연주, 부천필하모닉 오케스트라부천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2024년 정기연주회 '지휘자와 작곡가'시리즈는 한 해 동안 10명의 지휘자가 각각 저마다의 작곡가를 조명하는 프로젝트다. 첫 번째 순서였던 홍석원 지휘자의 바톤을 이어받아 두 번째 무대에 오를 주인공은 최수열 지휘자다. 그는 브람스를 선택하여 교향곡 제2번을 지휘한다. 브람스의 교향곡 제2번은 브람스가 오스트리아 남부에서 휴양하며 작곡한 곡이다. 아름답고 조용한 대자연을 서정적으로 담아낸 이 작품은 단순히 목가적인 성격의 전원교향곡으로만 평가되는 것이 아닌 작품의 완성도로 놓고 봐도 1번교향곡에 뒤지지 않는 걸작이다. 최수열은 여기에 찰스 아이브스의 '대답 없는 질문'과 풀랑크의 오르간 협주곡.. 2024. 3.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