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바람을 신바람으로!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30 17:33 Posted by 文 寸 문촌
하늘을 날아가는 비행기를 보면 참 신기하다.
“저 무거운 것이 어떻게 하늘을 날 수 있을까?”
비행기가 이륙하는 모습을 보았다.
활주로에 들어선 비행기가 엔진의 굉음을 울리며 치고 달린다. 결코 갈 지(之)로 달리는 법이 없다. 한 눈 팔지 않고 앞만 보며 똑바로 달린다[正道]. 오직 한 길이다[一途]. 쉼이 없다. 달릴수록 속력을 더한다. 그럴수록 맞바람은 거세진다.
그렇다. 날기 위해서는 바람을 받아들여야 한다. 가만히 있으면 맞바람은 없고, 자신의 무게만 있을 뿐이다. 바람이 없으면 바람을 만들어야 한다. 그 바람을 만들기 위해서 달리는 것[추력]이다. 그렇게 달리다보면 맞바람[항력]이 생긴다. 그 맞바람이 결국 자신을 들어올리는 힘[양력]이 된다. 무게를 이겨 낸 것이다. 어떤 맞바람에도 굴하지 않고 세차게 덤빈다. 불굴의 열정(熱情)으로 도전한다.
그렇게 맞바람을 견디며 힘차게 달리다 보면 드디어 그 맞바람이 날개를 떠받치며 비행기를 들어올린다.
  역경의 맞바람[항력]이 도약과 비상의 신바람[양력]으로 변하게 된다. 맞바람을 이겨내지 못한다면 비행기는 결코 하늘을 날 수 없을 것이다. 맞바람보다 뒤에서 밀어주는 바람이 더 크다면 비행기는 앞으로 꼬꾸라질 수도 있을 것이다.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없다'는 어느 시인의 말 같이, "맞바람 없이 날 수 있는 날개는 없다."

모든 공포자(공부 포기자)에게 말한다.     
생포자(인생포기자)에게도.
"한 번이라도 미쳐 봤냐? 미친듯이 도전하고 달려라. 포기하지 말라. 역경 없이 이룰 수 있는 꿈은 없다."

비행기와 비행원리에 작용하는 힘은 중력과 양력과 항력과 추력이 있다.
음이 있으면 양이 있듯이,  비행기에 수직으로 작용하는 양력이 있으면 중력이 있고, 비행기가 날아가는 방향으로 작용하는 추력이 생기면 그 반대편으로 부딪히는 항력이 생긴다.
그 네개의 힘은 인생을 닮았다.
중력(重力)~비행기의 무게, 삶의 무게, 내가 처한 환경이다.
추력(推力)~앞으로 달리는 힘, 나의 도전 의지와 건강이다.
항력(抗力)~추력에 저항하는 힘, 달리다보면 부딪히는 맞바람. 내 뜻대로 되지 않는 고난과 역경이며,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다.
양력(揚力)~ 비행기를 뜨게 하는 힘. 나의 꿈과 이상이며, 꿈의 성취이다.  한길로, 똑바로, 세차게, 쉼없이 가속을 하다보면 저절로 날개를 떠 오르게 하는 힘이 생긴다. 비행기의 무게인 중력을 이겨내는 힘이다. 어느 순간, 나도 도약하고 비상할 수 있다.

첫번째 그림은 지금의 고딩 자연계열 친구들 눈높이 맞춘 것이고, 두번째 연필로 그린 것은 중딩 친구들 위해 그린 것이다. 아래 그림은 물리학 전공 선생님과 비행원리를 이야기하면서 과학적 원리를 설명듣고 공부한 내용을 정리해본 노트이다.

도덕경 1장 1절은
"도가도 비상도"이다.

도를 도라고 하면 도가 아니린다.
참 묘한 말이다. 아니, 무슨 이런 말 장난이 있나싶다.그러나 이 그림을 보고 곰곰히 생각하고 따지니 알 듯하다.

파이프 그림을 그려놓고선 "이것은 파이프가 아니다"란다.
이말은 맞는 말인가? 틀린 말인가?
맞는 말이다. 이것은 파이프 그림이고 사진이지 파이프가 아니다.
도를 이름지어 '도' 라고 규정하는 순간 그 도는 늘 그러한 도가 아닌게 맞다.
부산에 서울로 올라오는 고속도로는 무엇인가? '경부고속도로'이다.
그러나 그 도로는 경부고속도로 일뿐 아니라, 고속국도1호선이며 아시아 하이웨이 1호선이다.
노자는 또 도에 대해 말하였다.
반자도지동이라고.
"거꾸로 가는 것이 도의 움직임이다."
"반대하는 것이 도의 작동이다."

헤겔의 변증법의 원리에서 '반(反,  antithese)'이 인류문화를 발전시키는 지양(止揚)의 힘이다.
'반대하게, 돌아가기, 다르게 바라보기, 딴지걸기, 의미재구성, 의미부여, 질문하기. . .' 이런 反의 작용이 인류문화를 성장시키고, 진리를 자라게 한다.

궁도와 반구저기ᆞ反求諸己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29 16:01 Posted by 文 寸 문촌
나에게서 원인을 찾아라.
남 탓이 아니라, 다 내 탓이다.
 "군자는 자기에게서 구하고
  소인배들은 남에게서 구한다."
    (君子求諸己, 小人求諸人)-<논어>

활을 쏘았는데 적중하지 못했다면
소인배는 활 탓하고 화살 탓하고 바람 탓하고 남 탓한다.
대인은 바람을 읽지 못한 나를 탓하고,
  활과 화살의 특성을 알지 못한 내게서 문제점을 찾고 개선해간다. 오랜만에 붓을 들어 나의 '반구저기(反求諸己)'를 돌아본다.
"도리어 나에게서 구하라."-<맹자>
다시 수양코자 활을 들고 과녁 앞으로 나아가야 겠다.

  삼년 전 체육선생님과 같이 인성교육을 위한 궁도와 맹자의 '반구저기'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후 체육 선생님은 학교 뒤 필봉산에 올라 애써 구한 나무로 활을 깎아 멋들어지게 만들고서는 내게 글 한 수를 청하기에 '일체유심조(一切唯心造)'를 써주었다. 지금 같아서는 '반구저기'를 썼을 것이다. 전기인두로 지지고 글을 새겼다.
 이 활로 시위를 당겨 화살을 날리니 운동장 끝에서 끝까지는 족히 날아갔다. 서로 흡족하여 웃었다. 이제는 이 활을 내게 건내주고는 지금은 타교로 전근을 갔다. 이후 잊고 있다가 다시 활을 들고 그 선생님을 추억하며 '반구저기'를 휘호한다.

붓을 든 김에게..
"군자의 중용이란, 때에 적합함이라."
시중(時中)이라? 수시처중(隨時處中)함도 또한 반구저기 하는 자세이다.
비가 와서 좋은 날, 바람 불어 좋은 날.
낙엽진다고 슬퍼할 필요없다.
   오늘 하루 노트북 없이 시를 읽고, 사람 만나 차를 마시며, 책을 읽고 붓을 들었으며, 활을 들고 시위를 당기면서 잘 놀았다. 행복도 내가 만들어 가기 나름이다.

사랑으로 지켜오는 대오서점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20 22:47 Posted by 文 寸 문촌
곳곳에 책방이 사라지고 있는데,
서촌 골목길에는 허름하지만 소중한 헌 책방이 아직 남아 있다.
대오서점.  '大悟', 크게 깨달음을 얻을 것은 없지만 소중한 깨침을 주기엔 충분하다.

  서촌 총각 조대식은 작은 책방하나 얻어 간판도 이름도 없이 헌 참고서나 고물 장사를 하다가, 원당(경기 고양)의 처자 권오남을 만나 결혼한 다음에 부부의 이름에서 한 글자씩 가져와 '대오'라는 책방 이름을 지었단다. 60여년전의 일이다. 그러고보니 일찌기 양성평등과 부부상화(夫婦相和)의 모습을 보여주신 부부인듯하다. 이제 할아버지는 돌아가시고 할머니만 남아 가게를 청산하려 했지만 간판에 새겨긴 아름다운 사연과 화목으로 일궈온 이 헌 책방을 책이 팔리던 안팔리던 관계없이 그리움으로 열고 계신다.
   지난 일요일. 해가 중천에 뜬 한낮에야 할머니는 출근을 하셔서 가린 천막을 걷고 가게 문을 여셨다. 간판의 '서점' 글씨는 벗겨져 사라져도, '대오' 만큼은 부부의 사랑이 건재함을 보여주고 있다. 이곳에는 시민의 사랑과 관심으로 이제 카페가 만들어지고 작은 전시회나 강연도 열리곤 한단다.

   들어가 보지는 못했지만 안채의 모습은 이러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진을 보았다.
나중에 다시 들러 헌 책 한권을 고르고 차 한잔에 권오남 할머니와 담소라도 나눌 수 있기를 기약해본다.

  서촌 산책길을 마치고 창의문 밖, 부암동 첫머리에는 있는 작은 파스타 카페에서 대오서점의 그림을 보게 되어서 반가웠다. 카페 사장님 부인이 서촌과 부암동 골목 풍경을 그리셨단다. 부인을 위한 갤러리인 셈이다. 이래저래 부부의 사랑으로 포근해진 하루였다.

돌로 된 그림책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20 10:09 Posted by 文 寸 문촌
돌로 된 그림책.
서울 어린이도서관(종로구 사직동) 뜰 오른쪽에 돌로 만들어진 예쁜 동화책 한 권이 펼쳐져 있다.

"너는
  어떤 씨앗이니?"
"그래, 너도 씨앗이야.
    꽃을 품은 씨앗
       너는 어떤 꽃을 피울래?"

오랫동안 아이들에게 묻고 있었다.
새삼 이 나이에, 나에게도 묻고 있다.
   "나는 어떤 꽃을 피울래?"

오랜만에 지난 주말 다시 찾았을 때,
누가 이 책장을 넘겼을까?
새 쪽이 펼쳐져 있다.

"한바탕 웃고나면
   기분이 좋아져
     표정이 밝아지고
       마음이 느긋해져.
   우린 웃음으로 친구가 돼."

 사직동 체부동 누하동 누상동 서촌마을은 이상과 윤동주가 살았던 시인의 마을이고,
정선이 살았고, 이상범, 구본웅, 박노수, 이중섭이 살았던 화가의 마을이다. 이들의 시와 그림 못지않게 따뜻한 햇살과 아이들의 밝은 웃음소리를 가득받아 그려지는 이 동화책 그림이 참 마음에 든다.
윤동주 하숙집 맞은편 골목길의 풀잎소녀도 같은 자리에서 풀잎에 물을 주고 있다.

오감도, 이상의 집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19 22:17 Posted by 文 寸 문촌

그가 살던 집 지붕에 까마귀가 앉아 서촌골목길을 내려다보고 있다. 그 집안에 본웅이 사랑한 벗 해경이가 살고 있다.

장자가 이야기한다.
 "날개는 커도 날아가지못하고(翼殷不逝),
  눈은 커도 앞을 볼 수가 없네(目大不睹)."
누굴보고 하는 말일가?
 까마귀인가? 이상인가?
 '날개여 다시 돋아라. 날자 날자 날자.
다시 한번만 더 날아보자꾸나' 했건만 장자의 조롱소리만 크게 들려온다.

이름 만큼이나 이상한 시인,
이상한 얼굴, 서촌마을 이상의 집이다.

 

이상한 시인 이상과 화가 구본웅
서촌 골목길에 피어난 우정과 <논어>

나는 어떤 다리를 가졌는가?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10 18:40 Posted by 文 寸 문촌
다리.
단절된 세상을 연결하는 다리.
끊어진 길을 이어주는 다리.
그리고 그 길을 걸어가는 다리.
때론 경계를 나누는 다리.

나는 어떤 다리를 가졌는가?
선생님은 어떤 다리를 놓을 것인가?

나는 왕릉을 자주 찾는다.
살고 있는 집에서 가까우면서도 참 조용하고 넓다.
그리고 이승 사람과 저승인이 만나는 정자각 뒤를 꼭 찾아간다.이곳에는 이승과 저승을 연결하는 다리 왕릉의 신교(神橋)가 있다.

-정조의 건릉 정자각 뒤의 신교.
나는 이 신교에서 가장 가슴두근거린다.
선왕의 영은 저승에서 이승으로 찾아올 때 이 다리를 건너 정자각으로 들어가 후손을 만난다. 정조대왕은 이 다리를 건너서 아들 순조를 만났을 것이며, 융릉의 신교를 나란히 건너오시는 아버지 사도세자와 혜경궁 홍씨를 만났을 것이다.

왕릉에 찾아갈 때 만나는 금천교도 있다.
이 다리는 경계를 나누는 역할을 하며 씻김의 의식을 상징한다.
성스런 왕릉의 세계로 들어갈 때에 속세의 먼지를 씻어내는 의미를 지닌 다리로서, 금천교는 산사를 찾는 길에도 있으며, 궁궐에도 있다.
ㅡ 사도세자 융릉의 금천교,
원대황교(元大皇橋)는 예스럽다.
이 다리를 건너면서 정자각까지 영역은 이승과 저승세계의 교집합에 해당한다.

다리에는 끊어진 사람의 길을 이어주는 다리도 있다. 고흐의 그림 '랑글루아 다리'도 늘 나를 감동케 하며 그립게한다. 언젠가 꼭 저 다리를 건너고 싶다. 그리고 싶다.

다리 노래도 있다.
나의 애청곡이며 애창곡이다.
'험한 세상 다리되어'ㅡ사이먼과 카펑클
https://youtu.be/H_a46WJ1viA

Bridge Over Troubled Water
(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When you're weary, feelin' small,
When tears are in your eyes, I'll dry them all.
I'm on your side oh, when times get rough and friends just can't be found.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 will lay me down.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 will lay me down.
When you're down and out, when you're on the street,
When evening falls so hard I will comfort you.
I'll take your part, oh, when darkness comes and pain is all around.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 will lay me down.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 will lay me down.
Sail on silver girl, sail on by.
Your time has come to shine. all your dreams are on their way.
See how they shine, oh, if you need a friend I'm sailing right behind.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 will ease your mind.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 will ease your mind.

영사운드ㅡ험한 세상 다리가 되어.
https://youtu.be/4zzldNmQvL8

그대 지치고 서러울때
두눈에 어린 눈물 씻어 주리라
고난이 와도 오~ 물리치리라
외로운 그대위해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 지키리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 지키리

그대 괴롭고 외로울때
그대지친 영혼 위로하리라
재난이 와도 오~ 물리치리라
외로운 그대 위해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지키리
험한 세상에 다리되어 그대지키리

sail on silver girl sail on by
your time has come to shine
all your dreams are on the their way
see how they shine oh..
if you need a friend
im sailling right be.hind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will ease your mind.
like a bridge over troubled water
iwill ease your mind...........

장자의 학다리, 오리다리 이야기는
 재미도 있고 의미도 깊다.
 ㅡ 이 다리도 다리인가?

"학 다리 길다고 자르지 말며,
오리 다리 짧다고 늘리지 말라."

鳧脛雖短(부경수단) 續之則憂(속지즉우)
오리 다리 비록 짧지만 길게 이어주면 걱정하게 될 것이다.
鶴脛雖長(학경수장) 斷之則悲(단지즉비)
학의 다리는 비록 길지만 짧게 잘라주면 슬퍼할 것이다.

있는 그대로, 자연 그대로 인정하고 존중하자.

하늘에도 다리가 있다. 무지개.
나는 무지개를 타고 다닌다.
자동차 보험회사 직원이 그 사실을 깨닫게 해줬다. '13무 1000' 차량번호를 알려주니, "무지개 무, 맞습니까?"
"예" 라고 대답하면서 나는 무지개를 타고 다녔다는 것을 상상하며 감동했다. 그런데 나의 무지개는 길 위를 달리는데,
하늘로 이어지는 무지개다리도 있다.
무지개다리는 키우던 애완동물이 죽으면 간다고 하는 비유적인 장소 또는 신화적인 장소이다.

무지개다리는 저자 미상의 산문시로, 1980년대와 1990년대에에 만들어졌다고 알려져 있지만, 정확한 시기는 불분명하다. 이 구절이나 문장은 애완동물을 잃은 동물 애호가 사이에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죽은 애완동물이 주인을 기다리는 이 같은 장소에 대해 전해져 오고 있는 종교는 존재하지 않는다.
북유럽 신화에 거론되는 비프로스트 다리가 신의 나라와 인간 세계를 연결하는 다리이지만, 애완동물이 생전에 주인을 기다리는 장소는 아니다. 그러나 세상을 넘어 세계로 영혼을 인도하는 장소로는 유사성이 있다고 한다.

무지개를 닮은 다리는 산사의 금천교에 해당하는 피안교에 많다. 아치형 교각이 반원형의 무지개를 닮아 홍예교(虹霓橋)라 하며, 구름다리라 한다.
선암사 승선교. 이 다리를 건너면서 하늘 위를 걷는 신선이 된다.

한글날, 세종대왕 덕분에 주중에 하루 또 쉬게 되네요.
감사함을 전하며, "한글사랑하기"를 약속합니다.
~ '한글 사랑'하기는 비단 국어교과 만의 교육이 아닐 것입니다.
천지인의 조화와 애민사상 등 윤리 철학도 담겨있고,
역사적인 이야기 가치가 많을 뿐 아니라,
미술적인 조형미도 우수할 것입니다.
'한글'을 가지고도 충분히 융합수업이 가능하는 것이지요.

사랑은 사람입니다.~ [仁者人也]
'살아간다'는 것은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사랑할 줄 모르면 사람이 아니라는 말씀입니다.
~ [不仁이면 非人]
"삶, 사람, 사랑은 하나입니다."
그 모습을 하나의 글자로 만들어서 즐겨 사용하였더니,
아내로 부터 이런 선물을 받았네요. 컵 받침 캘리.

 

생생기쁨 - 생명 살리기 행복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04 22:37 Posted by 文 寸 문촌

참 반갑고 고맙다.
생명의 탄생만큼 기쁜 일이 있을까?
환경을 바꾸었더니,
다시 살아나고 새생명이 태어났다.

유리 어항 속에 키우던 구피들이 한두마리씩 죽어가기에,
까닭도 모르고 안타까워 하다가
문득, 부레옥잠화가 생겨 장독 뚜껑에  담고 동네 가까운 곳에서 고운 흙을 깔고 물을 부었다. 며칠이 지나 흙탕물이 가라앉았기에 조심스럽게 한마리만 옮겨 보았다. 이튿날에 더욱 생기있게 다니는 모습을 보고 용기를 얻어 남아 있는 구피들을 모두 이주시켰다.
나 자신이 도회지 아파트 생활을 하다가 시골 황토집으로 이사를 간 기분이다.
그렇게 보름 남짓 지났는데 부레옥잠화 뿌리 속에서 꼬물꼬물 유영하는 구피새끼가 여러 보였다.
하도 작고 숨어서 카메라로 잡을 수 없었다.
아내의 탄성에 거실 가득이 사랑의 기운이 피어난다.
살아있다는 것은 사랑한다는 거다. 사랑한다는 것은 살리는 것이다.

유리 어항은 치워지고 그 자리에 국화분이 얹혀있다. 행복이 어디 멀리있나?

그래서 그랬구나

그냥쌤의 픽토리텔링 2018.10.01 10:10 Posted by 文 寸 문촌
"그래서, 그랬구나."
아이들과 대화하면서 이 말을 자주 하니, 아이들은 선생님께서 자기 말을 경청하고 있다고 여겨 마음의 문을 열면서 속 말까지 쏟아냈습니다.
처음부터 마음의 문을 열지 않겠죠. 미소띤 얼굴로 의자를 권하여 조금 더 기다리면, 말문을 열때가 있답니다.
 그때 고개 끄덕여주면서,
"그래?!"
"그랬구나."라며
고수(鼓手)의 추임새를 넣습니다.
그러면 창(唱)은 더욱 흥이 돋습니다.

문제 행동을 일삼는 아이들에게도 그렇게하여  듣다 보면,
'그래서~,'라는 문제 원인을 스스로 찾게되고,
'그랬구나'라는 문제 행동의 결과에 공감하게 되죠.
일단, 아이가 문제 행동의 원인과 결과를 스스로 알고, 선생님께서 경청해주셨다는 것만으로도 문제행동의 해결책을 스스로 찾을 수 있을겁니다.
어디 아이들 뿐이겠습니까?
세상사 가만히 귀기울여 들어보고
자세히 바라보면 다아,
"그래서 그랬구나"
고개 끄덕여집니다.
이중섭의 '벚꽃 위의 새'를 흉내내어 커피필터지에  끄적여보았습니다.
이 그림 속 이야기에도 꽃 잎 떨어지는 까닭이 있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