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커피필터7

꽃과 어린 왕자 어릴 적 나의 외로움을 달래준 제일 좋은 친구 '어린 왕자'. 나는 나를 어린 왕자라 여기고 외로움도 친구로 삼았다. 진정한 친구는 '두번째 나(第二吾)'이다. 생떽쥐뻬리의 는 동화가 노래가 되고, 그림도 되었다. 유난히도 작은 별, B612에는 어린왕자가 보살피던 장미꽃 한송이와 화산 셋 그리고 의자 하나가 있다. 외로울 때마다 자리를 옮겨가며 석양을 바라봤다는 그 의자이다. 장미를 내버려두고 어린 왕자는 별을 떠나 우주를 여행하였다. 왕이 홀로있는 별, 가로등 별, 주정뱅이 별을 지나 마지막으로 지구에 도착했다. 지구에서 만난 귀가 큰 여우는 말도 잘했다. 그는 현자였다. 그리고 어린왕자가 떠나온 자기 별로 다시 돌아가게끔 도와준 뱀도 있다. 고장난 비행기를 다 고친 쌩떽쥐뻬리도 어린왕자의 친구가 되.. 2022. 5. 2.
오늘ㆍ Today 여기보다 나은 거기 없다. 지금보다 소중한 그때 없다. 오늘만이 나의 것, 내일은 없다. 오늘은 지금 여기에 오는 날이며 지금 막 내게 온 날이다. 지금 여기에 있는 내가 주인공이 되는 오늘보다 확실한 것이 어디 있나? 오늘 만이 實存이며 내 것이다. 특별히 4월 28일 오늘. 내가 할아버지가 된 날이다. 소중한 내 아기가 아기를 낳다니! 내 아기가 아이 엄마가 된 날이다. 오늘보다 좋은 날 언제일까? 이제 나날이 좋은, 오늘 지금이다. 존 덴버의 Today를 하모니카로 불러본다. 존 덴버ㆍToday https://youtu.be/AYT5p4SnMQk Today - John Denver (*thema) Today while the blossom still cling to the vine, I'll tas.. 2022. 4. 25.
홍시, 울엄마가 생각이 난다. "반중 조홍감이 고아도 보이나다 유자 아니라도 품음직도 하다마는 품어가 반길 이 없으니 그를 설워하노라" 고등학교 시절 즐겨 외웠던 시조이다. 나이들어 이제서야 그 설움을 알겠다. 조선의 무인이자 시인인 박인로는 쟁반에 담겨온 홍시를 보며 엄마 생각에 젖었다. 옛날 어린 육적이 엄마를 위해 귤을 몰래 품었다는 고사도 떠올렸건만 어머니는 이미 돌아가셨기에 효를 다하지 못한 그 설움을 읊었다.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호너 썬더버드 lowE+스페살20 Ekey 나도 생각이 난다. 홍시를 먹을 때면 울엄마가 생각이 난다. 자장가 대신에 젖가슴을 물리시던 울엄마가 생각이 난다. 엄마의 젖가슴이 바로 홍시이다. 막내 아가의 이유식으로 홍시를 떠 먹이던 모습도 생각이 난다. 엄마의 삶이 바로 감나무였다. 가슴엔 감꼭지.. 2022. 4. 1.
Rain & Tears, 은총의 봄비와 감사의 눈물 반가운 봄비가 내렸어요. 새벽에 조용히 창을 두드리길래 반가이 창을 열고 맞이 했어요. 참 오랜만이죠? 생명을 주시는 은총의 봄비에 감사의 눈물... 'Rain & Tears' 노래를 그렸답니다. 이 비로 울진의 산불도 끄지고 풀잎에 생명도 돋기를 바랍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도 씻겨 낼 수 있다면 더 없이 좋으련만.. 만삭의 딸에게 프레지어 꽃을 선물합니다. 꽃말이 '새로운 시작'이라네요. 다음 달 말경 해산인데, 지금 친정에서 같이 지냅니다. 냥이 둘까지 데려왔죠. 하모니카 연주 ㅡ 다음 꽃 검색으로 안사람을 장난삼아 찍었더니, 프리지어 꽃이라네요. 딸아이의 아이는 제 안사람에게 큰 선물이기 되기도 합니다. Rain & Tears 노래를 부른 이들은 '아프로디테 차일드'랍니다. 아프로디테 차일드라면 큐피.. 2022. 3. 14.
ObLaDi, ObLaDa - 삶은 계속된다. 헌해는 가고 새해는 어김없이 온다. 지난 2년의 코로나 시대를 잘 견디며 살아온 모든 사람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이런 생각을 했다. "코로나여, 니가 어떤 훼방을 놓고, 무슨 지랄을 해도, 우리네 삶은 계속된다." (Life Goes On!) 그래서 기도같이, BeaTleS의 '오블라디 오블라다(Ob-La-Di, Ob-La-Da)'와 '노란 잠수함(Yellow Submarine)'을 그려서 벽에 붙이고 부적같이 카톡 프사를 꾸몄다. 어떤 재난이 우리를 덮쳐 피난갈 곳이 없다면, 노아의 방주같은 노란 잠수함을 타고 물 속 여행을 다녀오자. 어린이의 마음으로 돌아가서 놀다오자. 새해에는 마스크 벗고 산으로 강으로 자연을 벗삼아 무병장수하기를 기원한다. https://youtu.be/lPcvf6hNXCw 오블.. 2022. 2. 2.
네모난 세상 속에 동그란 커피 그림 커피여과지에 노래 그림을 그리고 있다. 커피를 내린 후 말라 가고 물들어 가는 여과지의 모습에 그냥 끌렸다. 그래서 가루는 버리고 다시 씻어 펼쳐서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다. 쓸모를 다해 버려지는 일회용 쓰레기. 물든 커피색에 끌렸고, 화선(畵扇, 부채 그림) 같아서 마음에 들었다. 세상의 집들은 온통 네모나다. 문이나 창들도 네모나고, TV 냉장고도 네모나다. 학교도 교실도 네모나고, 칠판도 책상도 네모나고, 아이들 책과 공책들도 네모나고, 그림들도 네모나다. 그래서 '네모난 세상'이라고 노래하였지. 네모난 세상에 살아가며 찾아낸 나의 커피여과지 그림은 동그라미 라서 좋았다. 근래에는 듣지 않던 LP판을 액자로 삼아 노래 그림을 붙이니 해와 달을 닮아서 좋았다. LP판에게 생명 같은 노래를 선물해서 더.. 2021. 12. 2.
커피여과지 그림 한장 탄생까지 커피여과지 노래 그림 한 장 그리기위해 커피를 갈아서 내린다. 커피를 마신다 노래를 듣다. 노래를 부르며 추억에 젖는다. 광화문 연가와 옛사랑 그리운 마음에 그림이 그려진다. 커피여과지 물들다. 커피 여과지 씻다. 여과지 말리다. 펴다. 그리다. 낙관을 찍는다. 다리미로 다린다. 종이 박스를 오려서 액자로 삼는다. 스프레이 접착제로 풀칠한다. 듣지않는 LP을 골라내어 액자로 삼았다. 그림 속에서 노래가 흘러 나온다. 중심을 잡고 조심스럽게 붙인다. 전시하고 감상하며 다시 노래부른다. 노래 사연과 그림 속 이야기를 추억하며 글을 쓴다. 2020. 12.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