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별천리 - 6. 우리를 돌아보다.

09/30/2005 08:02 pm
그들의 밤은 평화로웠다. 우리 식대로라면 심심한 지경이다. 우린 밤 12시도 부족하다. 늦게까지 불 밝혀진 회사 사무실, 학교와 학원교실. 그리고 시끌벅적한 술집과 노래방들. 가족과 이웃들과 함께 나선 걷기, 달리기 운동. 글쎄, 나는 조용한 곳만 찾아 다녔나? 그들에겐 밤 문화가 없다. 장단점이 있지만 우리가 배워야 할 점이다. 해 떠있을 때 열심히 일하고 야근, 야자, 보충학습, 술자리, 2차 없이 자기발전과 가족과 함께 하는 생활에 더 많은 시간을 가지는 것이 오히려 건강한 사회를 만들지 않겠나? 
한 낮에도 전조등 밝히고 달리는 캐나다의 차량들, 사람을 먼저 생각하고 존중하는 교통문화, 엄격한 법규와 자율이 공존하는 사회, 이런 것도 우리가 문화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배워야 할 점이다. 그리고 엘리베이트에서 만난 낯선 사람들, 아침 조깅 길에 스쳐간 사람들 등등 이곳 저곳에서 만난 그들의 얼굴은 여유 있고 밝았으며 인사를 먼저 건넸다. 적어도 눈인사를 하고 지나친다. 동방예의지국에 온 선비가 부끄럽다.

비록 짧은 그리고 처음의 해외여행이었지만 많은 것을 얻고 돌아왔다. 이제 추억을 정리하며 내가 보고 느끼고 배운 것을 사랑하는 아이들에게 가르쳐야한다. 그리고 틈나는 대로 나의 추억들을 이야기로 만들어야겠다. 그동안 만났던 모든 이방인들과 동행한 이들의 행복과 건강을 빈다. 그분들은 모두 나의 도반(道伴)이었다. <끝>


[캐나다 밴쿠버의 개스타운 거리 - 한낮인데도 모든 차량은 전조등을 밝히고 다니고 있다. 뿐만아니라, 사람이 길을 건너면 멈추어 느긋하게 기다리고 있다.]

 

[ 장애우의 전동휠체어 이동이 쉽도록 언덕길을 지그재그로 닦아 놓았다.- UCLA에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파별천리-5. I'm Korean.

파별천리(2005미주탐방) 2013.01.17 22:44 Posted by 文 寸 문촌

파별천리-5. I'm Korean.

09/30/2005 07:53 pm

'I'm from Korea.' 'I'm Korean.' 어쩌다 이렇게 외국인들에 말할 때가 있었다. 그때마다 그들은 묻는다. ‘North Korea?, South Korea?". 금방 웃으며 “South Korea"라고 대답했지만 마음은 어둡고 비굴해진다. 사랑하는 가족에게 부치는 그림엽서에도 ’R.O. KOREA' 아님, 'South Korea' 또는 'Seoul, Korea'라며 주소를 써야 했다. 이렇게 그들은 두 개의 시각으로 나를 보는 듯하다. 분단된 조국의 후손이기에 따라붙는 꼬리표이다. 나에게 지워진 이 부담을 어서 벗어버리고 싶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라면 금방이라도. 그냥 ‘KOREA, KOREAN’이라 해도 반갑게 맞아줄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샌프란시스코만 유람선과 그랜드 캐년의 경비행기 안에서 채널2번으로 안내 방송되는 한국어에 대해 자긍심을 느꼈다. 그만치 우리의 위상이 높아졌기 때문이지 않을까? 아닌가? 그만치 한국인들이 영어를 잘 못하고, 또 그만치 한국인이 돈을 많이 쓰고 다니기 때문일까? 
라스베가스 다운타운의 역동적이고 환상적인 Fremont Street Experience(전구쇼)를 연출하고 대미를 장식하고 있는 ‘LG전자’의 전구쇼는 이방인들이 알아주던 말던, 한국인 나의 가슴을 벅차게 했다. 



[7천 만개의 전구가 라스베가스 다운타운 프레몬트 밤거리를 환상적으로 장식하고 있는LG전자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파별천리- 4. 말이 통하네!

파별천리(2005미주탐방) 2013.01.17 22:41 Posted by 文 寸 문촌

파별천리- 4. 말이 통하네!

09/30/2005 07:26 pm
못하는 영어지만 입을 열었다. 밴쿠버에서 샌프란시스코로 올 때 창가 좌석을 달라고 했다. “아이 위시 마이 시트 비사이드 윈도우(I wish My seat is beside window.)" 신기하다. 내 영어가 분명 엉터리일텐데 알아듣는다. ‘엉터리가 아닌가?’ America West 항공 여승무원의 환한 미소는 샌프란시스코를 미리 아름답게 하고 있다. 이륙 후 30분쯤 지났을까? 희미한 안개와 지평선을 뚫고 만년설을 뒤집어선 산봉우리가 나타났다. 승무원에게 물었다. ”익스큐즈 미, 왓츠 뎃 마운틴스 네임?“ 역시 내 말을 알아들었다. 그런데 뭐라 얘기하는지 못 알아듣겠다. ‘모르겠다. 미안하다. 앞에 가서 물어보겠다’하는 듯 했다. 밴쿠버의 가이드 에디(Eddy) 말처럼, 그 사람의 눈을 보면 얘기가 다 통하는가 보다. 기내 방송이 나온다. ”왼쪽 창 밖에 보이는 산은 레이니어 마운틴입니다.“라고. 그런데 역시 귀에 들어오진 않았다. 옆 자리의 서양 부인에게 실례를 구하고 다시 물었다. ”레이니어 마운틴“ 그래도 못 알아들어 종이와 펜을 드렸다. ”Rainier Mt." 정말 감사한 일이다. 국립공원 레이니어 산 아래에 시애틀(Seattle)이 있다는 것을 알고는 가 본적 없는 곳이지만 반가웠다. 
누가 '아는 만큼만 보인다'고 했나? 간절히 찾고 구하면 몰랐던 것을 알게 되고 보이지 않았던 것도 보이게 된다. 그것은 정말 감격스런 일이다. 가는 곳 만나는 사람마다 스스로 놀란 만큼 영어를 제법 사용했다. 입도 문제지만 진짜 문제는 귀다. 알아듣지 못해 먼저 말을 건네기도 두려웠다. 난 ‘귀머거리 자라’인가 보다. 그래도 큰 소득이다. 진실된 마음을 실어 눈을 마주보며 말을 하면 이 세상에 통하지 않을 말은 없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가이드 없이 지도 들고 가족들과 함께, 마음가는 대로 발 닿는 대로 여행을 할 수도 있겠다는 용기가 생겼다. 아, 하모니카는 꼭 챙겨야겠다. 콜로라도 저녁 강변과 잘 어울렸을 건데. 

[레이니어 산]


 

밴쿠버의 UBC(University of British Columbia) 대학생들이 차례대로 올라서서 뭐라고 외친다. 궁금하여 물었다. “Excuse me. What are you doing?", ‘echo...뭐뭐뭐'라며, 올라가 말해보란다. 올라서서 말한다. ”I'm Korean. I love my country." 정말 신기하게 메아리가 울린다. 묻지 않았더라면 몰랐을게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파별천리-3. 행복은 1달러로도 충분하다.

09/30/2005 07:09 pm

여행을 떠나오자마자 그리움이 밀려온다. 이렇게 멀리 이렇게 오랫동안 가족과 떨어져 본 적이 없어 그런가보다. 여행지의 풍경을 담은 그림엽서를 보내기로 하였다. 그리움을 전할 수도 있고 여행의 추억을 새겨둘 수도 있겠다. 그렇게 해서 거의 매일이다시피 엽서를 쓴다. 사랑하는 아내와 그리고 소중한 딸에게. 
이튿날 빅토리아 부챠트 가든에서 그림엽서만 구입하였다. 그리고 훼리 배 위에서 엽서를 쓴다. 밴쿠버에서는 연수단 일행에게 폐를 끼쳤다. 가는 길을 잠시 멈추게 하고 우체국을 찾아가 엽서를 부쳤다. 일주일 정도면 도착한다니 내가 귀국하기 전에 밴쿠버의 엽서를 받아볼 수 있겠다. 반가워할 가족들을 생각하니 좋은 선물이 되겠구나 싶었다. 가족과 학교동료, 아이들에게 줄 간단한 선물은 미리 비행기 안에서 예약 주문하였기에 여행지에서의 쇼핑은 부담을 갖지 않고, 시간을 빼앗기지 않고 거리를 돌아다니며 그림엽서를 구입하여 글을 썼다. 샌프란시스코와 라스베가스, 라플린에서는 호텔 안에서 엽서를 부쳤다. 그리고 LA의 헐리웃 거리에서는 우체국을 물어 직접 찾아가 부쳤다.

 

 


[밴쿠버 시내의큰 슈퍼마켓 안에 작은 우체국이 있었다. 엽서한통은 캐나다 달러로 1달러 25센트하였다. 수신인 주소란에 'South Korea'라 쓰기 싫어 'R.O.KOREA'라고 썼다.]

그렇게 부친 엽서들이 귀국 후 추석을 새고 하나 둘씩 집으로 도착하고 있다. 또 다른 내가 돌아오는 듯 하다. 아니나 다를까 아내와 딸은 자기가 받은 것을 자랑하며 기뻐한다. 밴쿠버, 빅토리아, 샌프란시스코, 라스베가스, 그랜드캐년, 라플린, 그리고 마지막 LA까지 모두 열 두장. 아내에게 다섯, 딸에게 여섯. 하나는 두 사람 이름 앞으로 같이 보낸 것이다. 서로가 더 많은 사랑을 받았다며 자랑하고 시샘하며 장난을 친다. 이 엽서들은 행복한 추억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다. 행복은 1달러로도 충분하다. 그림엽서 한 통의 우표 값은 70-80센트 하였다. 


[내가 부친 엽서들이 내 몸이 돌아온후 하나둘씩 차례로 도착하고 있다. 아니, LA의 헐리웃에서 가장 나중 부친 엽서가 그 전전날 라스베가스-그랜드캐년-라플린을 다녀온 후의 엽서보다 먼저 도착하였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파별천리-2. 아이 워나 조깅(I wanna Jogging)

09/30/2005 06:42 pm

2. “아이 워나 조깅(I wanna Jogging)”


다음달 초 문화일보 통일마라톤, 하순에는 조선일보 춘천마라톤대회에 참가 예정이 되어있다. ICT활용교육 우수교사 해외 연수이지만 계획했던 마라톤 연습도 소홀히 할 수 없다. 게다가 운동은 좋은 것이니깐. 아니 이역만리 낯선 곳을 달린다는 것은 참으로 가슴 벅찬 일이지 않는가? 
여행가방이 무겁지만 구두와 샌들말고도 따로 런닝화와 런닝복을 챙겼다. 그리고 호텔에 들자마자 안내소에서 물었다. 

“아이 워나 조깅, 플리즈 텔 미 굿 조깅 코스?”
(분명 이 말은 절름발이 영어일게다.) 

우아! 그런데 알아듣네! 그렇게 해서 밴쿠버의 새벽을 달렸다. 아니 정확히 말해 서리(Surrey)의 길포트 거리와 주택가를 달렸다. 아직 출근시간이 되지 않았나? 그래도 그렇지, 이렇게 한가하고 여유 있을 수가..... 사거리에서 오른쪽으로 길을 건너기 위해 신호등이 바뀌길 기다렸다. 
아니? 앞으로 건널 수는 있어도 오른쪽으로 꺾어 건너는 신호등은 바뀌지 않았다. 한 번 더 기다려보자. 그래도 변함이 없다. 할 수 없이 앞으로 건넌 다음 오른쪽으로 건너고 다시 오른쪽으로 건너 달렸다. 
그렇게 ‘ㄷ'자로 보행 신호를 주는 까닭에는 분명 합리적인 이유가 있을텐데 왜 그런지 아직 잘 모르겠다. 그래도 캐나다의 평화로운 새벽을 달리는 기분은 참 좋다. 

샌프란시스코에서의 아침 조깅은 정말 아름다운 추억으로 남아있다. 잠이 덜 깬 듯한 잔잔한 바다를 오른쪽 어깨에 끼고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SFO)을 바라보며 달리는 기분은 이루 말할 수 없이 좋다. 그렇게 메리어트호텔까지 갔다 돌아온다. 40여분을 달렸으니 왕복 7킬로 정도는 되겠다. 

이튿날 아침에도 달린다. 돌아오는 길에 어제는 못 본 무궁화를 보았다. 아, 대한민국! 길을 멈추고 무궁화를 바라본다. 꽃 봉우리가 조금 작다. 세련된 아가씨의 모습이다. 아침 산책을 나선 노부부가 걸어오며 무슨 말을 건넨다. 정확히 알아듣지 못해도 “꽃이 예쁘죠?”일게다. 참 친절하고 인사성 밝은 사람들이다. 나 역시 뭐라고 말해야 한다. 그래, 감탄문! 

“왓츠 어 뷰티플 플라워 디시즈!” 

참 멋쩍다. 그래도 우쭐하며 여쭌다.

“Do you know this flower's name?". 

모른다는 표정이다. ”Mu-Gung-Hwa" 
할머니께서 따라하신다. “무궁화”. 
이 어찌 기쁜 일이지 않는가? 

“Korean national flower, English name's ‘Rose of Sharon'." 

두 어른은 환한 미소로 나를 배려하며 말하신다. 

”로즈오브 샤론, 무궁화“ 

달리는 발걸음, 오늘같이 가벼운 적이 있었던가! 
절름발이 자라-파별(跛鼈)-가 큰일을 해냈다. 
무궁화가 있어 샌프란시스코는 더욱 아름답다. 
다시 그 길을 달리고 싶다. 


=우리 연수단이 여정을 푼 샌프란시스코 쉐라톤 게이트웨이 호텔이 사진 정가운데 작은 호수와 함께 보인다. 
나는 해안가 보도를 따라 사진 오른쪽 SFO를 향해 달렸다.=

 


=사진의 해안 오른쪽에는 노란색 건물의 메리어트 호텔이 보인다. 
여기까지 25분, 더이상 갈 곳이 없을 것 같아 다시돌아갔다. 
위의 두 사진은 캐나다 밴쿠버를 떠나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착륙하기 직전에 비행기 안에서 그냥 촬영했는데, 
새삼 추억을 새겨주는 소중한 사진이 되고 있다.=

 




[내가 달린 그 길은추억하며 이 사진을 남겨둔다. 사진 오른쪽 작은 호수가의 흰색건물이내가 이틀을 머문쉐라톤호텔이고,사진 가운데 바로 해안가의 노란색 큰건물이 메리어트 호텔이다. 왼쪽은 샌프란시스코국제공항의 활주로가 보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파별천리-1. 눈먼 자라가 될 순 없다.

09/29/2005 10:09 am

절름발이 자라가 천리를 가다.

난생 처음 국외여행이다. 설레임과 두려움이 교차한다. 역사가 깊고 문화유산이 많은 유럽이 아니라 캐나다, 미국이라서 조금은 섭섭했다. 특별한 계획은 없다. 짜여진 연수 일정과 프로그램에 충실하기로 하자며 길을 나섰다. 미국은 마침 뉴올리언즈의 허리케인 피해로 슬픔에 잠겨 있었다. 이렇게 다녀온 여행의 장면을 몇 개로 나누어 돌아본다.

1. 눈먼 자라가 될 순 없다.

‘절름발이 자라가 천리를 간다. -(足皮)鼈千里(파별천리)’라는 말이 있다. 
쉬지 않고 노력하면 비록 노둔한 사람일지라도 제 뜻을 이룰 수 있다는 뜻이다. 
나는 이 말을 좋아한다. 스스로 ‘절름발이 자라’라 칭하며 매사 부지런히 노력할 것을 경계하기 위해서다. 처음 나선 외국여행이라 영어 제대로 못하는 나는 영판 ‘절름발이 자라’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눈먼 자라’가 되어서는 안된다. 가는 곳이 해뜨는 곳인지 해지는 곳인지, 앞인지 뒤인지는 알아야지. 위아래도 모르고 좌우도 모르며 따라가는 ‘눈먼 자라’가 될 수는 없다. 그래서 가장 먼저 지도를 챙긴다. Free Map은 호텔로비와 공항에서 그리고 관광지에서 쉽게 구할 수 있었다. 

첫 기착지인 캐나다의 밴쿠버는 잉글레쉬 베이(Bay)의 아래에 있으며, 그 위(북)로 웨스트밴쿠버와 노스밴쿠버가 있다. 밴쿠버 시티 아래(남)로는 프레이저(Fraser) 강을 위아래로 끼고 있는 리치몬드와 델타, 레드너시티가 있다. 그 오른쪽(동)으로는 버나비와 뉴 웨스트민스터시티 등이 있다. 
우리 연수단이 여정을 푼 쉐라톤 길포트 호텔은 밴쿠버에서 남동쪽으로 떨어진 서리(Surrey)시티에 있다. 이들 시티들을 모두 묶어 '그레이트 밴쿠버(Greater Vancouver)‘라 부르지만, 모두 브리티쉬 캘리포니아(BC) 주(州)의 각각 별개의 市(City)들이라는 것을 알았다. 
보석 같은 부차트파크와 빅토리아를 간직한 밴쿠버아일랜드가 태평양의 섬이란 것도 지도가 있었기에 알 수 있었다. 노스밴쿠버의 린캐년(Lynn Canyon) 가까이에 있을 것 같은 유명한 관광지인 카필라노(Capilano)에 가지 못한 아쉬움은 언제일지 모를 기약으로 남겨둔다. 

 


[캐나다 그레이트 밴쿠버 지역]



두 번째 기착지인 미국의 샌프란시스코(S.F)의 지도를 보면서 ‘카운티(County)’라는 명칭을 알게 되었다. 캘리포니아 주(州,States)안에 샌프란시스코, 버클리, 오클랜드, 산마태오, 산요세 등의 카운티들이 있다. 우리말로 굳이 말하자면 ‘군(郡)’이라 번역되겠다. 샌프란시스코 국제공항(SFO)과 우리들이 머문 ‘쉐라톤 게이트웨이 호텔’은 샌프란시스코 카운티 바로 아래(남쪽)의 산마태오(San Mateo) 카운티에 있다. 우리 연수단이 방문한 홈스테디 하이스쿨은 산마태오 카운티에서 남동쪽에 있는 산타크루즈 카운티의 쿠펄티노(Cupertino) 시티에 있다. 우리 일행의방문지인실리콘 밸리의 Intel사와 I-Park사는 산요세(San Jose) 시티에 있다. 카운티 아래 단위의 행정구역이 시티(City)이다.
돌아오는 길에 가까이에 있는 스탠포드 대학교를 방문하지 못한 것은 두고두고 후회가 된다. ‘가보자’든 박** 선생님의 말씀에 귀기울이지 않고 또한 지도를 꼼꼼히 살피지 않은 잘못이다. 

지도는 낯선 여행의 나침반이며 동반자이다. 또한 여행에서 돌아와 뒤를 돌아보는 추억이 되기도 하며, 다음 여행을 계획할 때 훌륭한 조언자가 되기도 한다. 
눈 똑바로 뜨고 다니며많이 보고 돌아온 것이 스스로 자랑스럽다.
 
 

 

[샌프란시스코만 주변의 카운티 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