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래그림40

Moon River, 그대 나의 친구 허접한 시 한수, Moon River에 붙입니다. 한시 韻의 원칙에 얽매이지 않고 그냥 마음가는대로 지어 볼랍니다. "그대, 드넓은 월인강이여 나 저 달과 함께 그대를 건너가리 무지개 속 간직된 꿈을 찾아서 그대, 나의 둘도 없는 친구여" (你寬月印江 / 我與月渡你 尋彩虹抱夢 / 你是我至親) Moon river, wider than a mile 문리버, 더 없이 넓도다. I'm crossing you in style some day 나, 언젠가는 멋지게 그대를 건너리 Oh, dream maker, you heart breaker 오, 나의 꿈이여, 내 마음의 고통이여 Wherever you're goin', I'm goin' your way 그대 어디를 가든, 나 그대 길을 따르리 Two drifters.. 2020. 7. 3.
Both Sides Now~삶과 사랑의 양면성 낮이 있으면 밤이 있듯이, 골이 깊으면 봉우리가 높듯이, 햇살 아래에 생기는 그늘이 생기듯이, 세상사 모든 것 이것이 있기에 저것이 있나봅니다. 내 손바닥을 엎으면 바로 손 등이 보이죠. 구름 아래에는 눈 비 내리지만 구름 위는 햇살 속에 온통 천사의 머리결이며 아이스크림 성과 같네요. 주고 받는 사랑도 이러하듯, 사랑의 기쁨으로 살아가고 사랑의 슬픔으로 시들어 가네요. 오르막 산길이 다하면 내리막 길이 시작되듯이 삶도 그러한가 봅니다. 내리막 인생이지만 큰 맘먹고 내 몸 한 번 돌아서면 다시 오르막 길이죠. 세상사 모든 것, '얻은 것은 본래 있었던 것이고, 잃은 것은 본래 내게 없었던 것(得之本有 失之本無)'이 랍니다 그렇게 여기자고요. 같은 일이라도 '~때문에' 보다, '~덕분에' 다행이라 여깁시다.. 2020. 7. 2.
일곱송이 수선화와 貧而樂 화훼단지 들러 공짜 꽃향기 실컷 마시고 몇 천 원 밖에 안하는 화초를 사들고 왔다. 분갈이 후에 자리를 잡으니 이 또한 즐거움 아닌가! 누가 인생을 즐기기 위해 가난을 택하겠나? 부득이해서 받아 들인 거지. 가난 속에서도 돈으로 살 수 없고 돈이 없어도 다른 즐거움을 내 것으로 받아들이는 긍정과 희망과 자존의 자세를 가지면 그 속에서도 즐거움은 있을 것이다. '집도 없고, 집 지을 땅도 없고, 돈 한푼도 없는 가난뱅이지만 당신에게 나의 키스와 일곱송이 수선화, 아침 햇살과 달 빛과 솔잎향 베개를 드릴 수 있다'는 노래로 나의 즐거움을 더해 본다. Carol Kidd가 부른 Seven Daffodils 노래는 C 키이다. 아직 -3"(라음) 벤딩이 허술해서 low F키, 2nd 포지션(position)으로.. 2020. 6. 25.
그 꽃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Where have all the flowers gone? with Piano "Where have all the flowers gone?" 전쟁이 발발한 후, 휴전 상태로 70년이 되었다. 먼나라도 아니고 이웃 나라도 아니다. 우리 이야기다. 피란민과 이산가족들의 고통이 어서 치유되기를 기도한다. 우리 집안도 해방전후로 만주에서 이산가족이 되었다. 만주땅에 증조부 계시고, 북한에 종조부모님이, 남한에는 우리 조부모님이 증조모님을 모시고 먼저 내려오셨다. 해방의 기쁨도 잠시, 귀향의 기쁨도 잠시였다. 조국은 분단되고 길은 끊겼다. 그렇게 할아버지 삼형제는 이산가족이 되었다. 그래서 나의 오촌당숙, 육촌형제가 여기에 없다. 증조부님과 증조모님은 부부이면서도 돌아가실 때까지 서로 만나지 못하셨다. 세상에 전.. 2020. 6. 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