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의 사랑타령

사랑하는 사람들 2018.05.06 11:24 Posted by 文 寸 문촌
 춘야희우라! 밤새 내린 봄비가 좋다. 신록은 더욱 푸르고 온 세상에 생명의 싹이 움튼다. 모두가 사랑이다.
오월은 나날이 좋은 날, 나날이 사랑의 날이다. 어린이 날, 어버이 날, 스승의 날, 부처님 오신 날, 오월은 온통 사랑의 달이다.
예수님도 사랑이다. 오늘 미사 말씀의 전례도 사랑의 복음이다.
요한복음 15장은 예수님의 사랑타령이다. 그 사랑 타령 들어보자.
특히, 제자들을 '친구'라고 부르시면서,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고 하신다. 그러시고 당신은 친구를 위하여 목숨을 내어 놓으셨다. 살신성인하셨다.

15:9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신 것처럼 나도 너희를 사랑하였다. 너희는 내 사랑 안에 머물러라. 
15:10 내가 내 아버지의 계명을 지켜 그분의 사랑 안에 머무르는 것처럼, 너희도 내 계명을 지키면 내 사랑 안에 머무를 것이다. 
15:11 내가 너희에게 이 말을 한 이유는, 내 기쁨이 너희 안에 있고 또 너희 기쁨이 충만하게 하려는 것이다. 
15:12 이것이 나의 계명이다.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 
15:13 친구들을 위하여 목숨을 내놓는 것보다 더 큰 사랑은 없다. 
15:14 내가 너희에게 명하는 것을 실천하면 너희는 나의 친구가 된다. 
15:15 나는 너희를 더 이상 종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종은 주인이 하는 일을 모르기 때문이다. 나는 너희를 친구라고 불렀다. 내가 내 아버지에게서 들은 것을 너희에게 모두 알려 주었기 때문이다. 
15:16 너희가 나를 뽑은 것이 아니라 내가 너희를 뽑아 세웠다. 너희가 가서 열매를 맺어 너희의 그 열매가 언제나 남아 있게 하려는 것이다. 그리하여 너희가 내 이름으로 아버지께 청하는 것을 그분께서 너희에게 주시게 하려는 것이다. 
15:17 내가 너희에게 명하는 것은 이것이다. 서로 사랑하여라.

제2독서ㅡ요한1서 4장
4:7 사랑하는 여러분, 서로 사랑합시다. 사랑은 하느님에게서 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사랑하는 이는 모두 하느님에게서 태어났으며 하느님을 압니다. 
4:8 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하느님을 알지 못합니다. 하느님은 사랑이시기 때문입니다. 
4:9 하느님의 사랑은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났습니다. 곧 하느님께서 당신의 외아드님을 세상에 보내시어 우리가 그분을 통하여 살게 해 주셨습니다. 
4:10 그 사랑은 이렇습니다. 우리가 하느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라, 그분께서 우리를 사랑하시어 당신의 아드님을 우리 죄를 위한 속죄 제물로 보내 주신 것입니다. 
4:11 사랑하는 여러분, 하느님께서 우리를 이렇게 사랑하셨으니 우리도 서로 사랑해야 합니다. 

요한복음 14:23 예수님께서 그에게 대답하셨다.
"누구든지 나를 사랑하면 내 말을 지킬 것이다. 그러면 내 아버지께서 그를 사랑하시고, 우리가 그에게 가서 그와 함께 살 것이다."

사람도 사랑이다.
삶도 사랑이다.
하여 삶과 사람과 사랑은 하나이다.

'사랑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예수님의 사랑타령  (0) 2018.05.06
황매화  (0) 2018.04.26
잃어버린 고향, 다시 얻은 고향  (0) 2018.04.02
딸 키우는 재미  (0) 2013.01.29
쇼니 생일 선물은 쇼니 동생 맺어주기  (0) 2013.01.04
꿈 속에서도 꿈인줄 알다.  (0) 2013.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