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750

단종의 유배지, 청령포 국가지정 명승 제50호. 어린 단종이 유배되어 온 곳, 육지 속의 섬과 다름없는 청령포(淸泠浦)를 다시 찾았다. 영월군 남면 광천리 남한강 상류에 위치한 단종의 유배지로, 2008년 12월 국가지정 명승 제50호로 지정되었다. 조선 제6대 왕인 단종은 숙부인 수양대군에게 왕위를 찬탈당하고 상왕으로 있다가 1456년 박팽년, 성삼문 등 사육신들의 상왕 복위의 움직임이 사전에 누설되어 모두 죽음을 당하는 사육신 사건이 일어나고 다음해인 1457년 노산군으로 강봉되어 첨지 중추원사 어득해가 거느리는 군졸 50인의 호위를 받으며 원주, 주천을 거쳐 이곳 청령포에 유배되었다. 청령포는 동, 남, 북 삼면이 물로 둘러싸이고 서쪽으로는 육육봉이라 불리는 험준한 암벽이 솟아있어 나룻배를 이용하지 않고는 밖으로 출입할 .. 2023. 11. 23.
노시산방에서 수향산방까지 수화 김환기와 향안 변동림이 노시산방 주인이었던 근원 김용준을 배웅하고 있다. 감은 다 익어가고 날은 차다. ■ 김용준의 노시산방(老枾山房, 기거 1934-1944)1948년 이 출판된 당대에 “시는 정지용, 소설은 이태준, 수필은 김용준”이라는 말을 들을만큼 문사철에 뛰어난 화가, 김용준(近園 金瑢俊· 1904∼1967)이 성북동으로 이사를 한 것은 1934년이었다. 그때만해도 그 곳은 집 뒤로 꿩은 물론 늑대도 가끔 내려올 만큼 산골이다. 하지만 김용준은 '뜰 앞에선 몇 그루의 감나무는 내 어느 친구보다도 더 사랑하는 나무들'이라 할 정도로 늙은 감나무 몇 그루를 사랑했기 때문에 이 집으로 왔다. 한 해전 먼저, 성북동 수연산방에 자리잡은 이태준(1904-1978, 호는 尙虛)이 그 감나무의 늙음을 .. 2023. 11. 21.
BPO, 오페라와 오케스트라 해설음악회 어린이집에서 손녀아기 기침이 심하다며 전화가 왔다. 병원에 데려갔다가 대기 시간이 너무 길어 연주회 가기를 포기하려 했다. 다행히 딸네집에서 저녁을 먹고 시간에 맞춰 들어왔다. 오늘도 오길 참 잘했다. 역시 부천필이다. 오늘 이 연주를 듣지 못했다면 무척 아쉬울 뻔 했다. 유정우 음악평론가와 함께하는 올해의 마지막 해설음악회이다. 내 생애에 처음 들어보는 곡을 이렇게 아름답게 들을 수 있다니! 게다가 최애의 카르멘을 타악기로 이렇게 매력적으로 만들어 내다니! 그것은 하늘이 만드는 번개소리였고, 천둥소리였고 바람의 소리였고 은총의 소리였다.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해설음악회V 클래식 플레이리스트 「오페라와 오케스트라」 2023년 11월 17일(금) 오후 7시 30분 부천아트센터 콘서트홀 지휘> 김홍식 해설> .. 2023. 11. 18.
카타쿰바, 성북동성당의 유리성화 밖에서 보는 성북동 성당은 밝고 따뜻하다. 성전으로 들어가면 의외로 어둡다. 그 어둠 속에서 눈 앞에 십자가상과 유리성화가 환하게 내방객을 맞이한다. 절로 고개 숙이지 않을 수 없다. 여느 성당과 다르게 일층이 성가대석이고 양쪽의 계단을 내려가야 성체를 모신 제대와 성전이 있다. 하느님 계신 곳으로 더 높이 오르지 않고 더 낮은 지하로 내려가 있다. 그렇게 어둡다보니 마음은 산만하지 않고 성체와 십자가상, 스테인드글라스(stained glass)에 집중할 수 있었다. 성체와 십자가상을 중심으로 양쪽의 유리성화에는 한복입은 주인공도 등장하고 우리의 민화풍이라 친근하다. 유리성화들 사이로 예수의 수난(Passion of the Christ), '십자가의 길' 14처가 부조되어 있다. 천장에서 내려오는 빛을 .. 2023. 11. 16.
온량공검양(溫良恭儉讓) 성북동 최순우 옛집, 대청에 걸린 논어 글귀. "온량공검양이득지" (溫良恭儉讓 而得之)'온량공검양(溫良恭儉讓)'은 자공이 스승 공자의 인품을 표현한 말이다. 공자께서는 따뜻하고 어질며, 공손하고 검소하며 겸양의 덕을 지녀셨다는 것이다. 현판은 추사 김정희의 스승인 강세황의 필체를 모아서 만들었다고 한다. 원문에서는 ‘以’라고 했으나 현판에서는 ‘而’로 썼다. 01학이편 10장에 나온다. 子禽問於子貢曰 夫子至於是邦也 必聞其政 求之與 抑與之與 (자금문어자공왈 부자지어시방야 필문기정 구지여 억여지여) 子貢曰 夫子溫良恭儉讓以得之 夫子之求之也 其諸異乎人之求之與 (자공왈 부자온량공검양이득지 부자지구지야 기저이호인지구지여) 자금이 자공께 물었다. “공자께선 어느 나라든 가실 때마다 그 나라의 정치에 관해 이야기를 나.. 2023. 11. 15.
최순우 옛집, 한용진 조각전 같은 길을 걷다 퇴직한 우인들과 성북동 '최순우옛집'을 찾았다. 뒷뜰 오수당 툇마루에 앉아, 낮잠의 단상을 나누고 후원뜰에 놓인 물확에 대한 담소도 즐겼다. 用자 창살의 안채를 들여다보니 안방 마님 같이 앉아있는 둥근 돌덩이가 전시되고 있었다. 후원에 梅心舍 현판된 ㄱ자 안채 안방이 전시장이다. 들어가는 대청 머리위에 현판된 글도 읽고 안방의 한지더미를 받침대 삼아 놓여있는 돌조각들을 보았다. 영겁의 시간을 품었던 돌이 현세의 인연이 닿아 사람 손에서 잘 다듬어지고 마름질되어 있다. 이제 생명을 지닌 돌이 되었다. 그 위로 햇살이 내려앉아 있다. 그 햇살과 나누는 소리가 정겹다.혜곡의 영감 3 ㅡ 한용진 조각전 김홍남 혜곡최순우기념관 관장 '혜곡의 영감'은 혜곡 최순우 (1916~1984)라는 인물이 우.. 2023. 11. 15.
성북동 한중 평화의 소녀상 성북동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은 특별하다. 한국의 소녀 곁에 중국의 소녀가 앉아 있다. 일명 '한중 평화의 소녀상'이다. 예전엔 한성대입구역 6번 출구 앞, 버스정류장 뒤에 있었지만 지금은 2번 출구 앞의 성북동 분수광장, 어린이 분수놀이터 뒤로 옮겼다. 이곳으로 옮기길 잘했네 싶다. 자라나는 우리 미래 세대들의 밝은 웃음 소리를 들을 수 있을 것 같아서 위로가 된다. 소녀상을 찾아 보기위해 약속시간보다 3, 40분 먼저 여기에 왔다. 조형물 위로 쌓인 먼지와 낙엽을 물티슈로 닦아 주었다. 그때 등 뒤에서 연신 "찰깍 찰깍"하는 카메라 셔트 소리가 들렸다. 허리를 펴서 보니 배낭을 짊어진 아가씨가 소녀상의 모습을 이리저리 카메라에 담고 있었다. 중국의 소녀상 뒤로는 그녀가 걸어 온 발자국이 찍혀 있다. .. 2023. 11. 15.
BPO 브람스와 생상스 통일바라기들의 인문학 산책을 돕고 집에 돌아오자마자 기다리던 BAC로 갔다. 브람스와 생상스의 관현악곡을 들었다. 특히 파이프 오르간 연주가 무척 기대되었다. 일부러 오늘은 오케스트라 뒷자리를 마련했다. 오르간 연주 모습과 지휘자의 표정을 느끼고 싶어서. 늘 그렇게 여기지만, 1만원의 행복이 이렇게 크다는 것에 감사하다.커튼콜카타로그지휘 요나스 알버 Jonas Alber,Conductor 바이올린 이경선 Kyung Sun Lee, Violin 첼로 양성원 Sung-Won Yang, Cello 오르간 김지성 Jisung Kim, Organ 연주 부천필하모닉오케스트라 Bucheon Philharmonic Orchestraㅡㅡㅡ ■월튼, 대관식 행진곡 W.Walton, Crown Imperial :A Coro.. 2023. 11. 11.
통일바라기들의 인문학 산책 2023.11.09 목 ~ 10 금 그제부터 어제까지 전북의 통일바라기 초중등학생들과 파주지역으로 통일인문학 산책을 다녀왔답니다. 前통일부 장관이셨던 정동영 선생님과의 인연으로 전주에 있는 사단법인 이 주최ㆍ운영한 프로그램과 장소를 제안하였으며, 가이드 북을 제작하여 안보와 평화의 중요성과 통일의 필요성을 전달하였습니다. 교단에서 통일인문학 프로그램을 집필하고 도왔던 경험을 퇴직하고도 나눌 수 있어서 보람이 컸습니다. 새벽같이 일어나 이 먼 길을 달려온 어린 아이들이 통일을 간절히 바라고 평화를 꿈꾼다면 머잖아 통일은 더 빨리 다가올 것입니다. DMZ은 더 이상 '비무장지대'가 아니라 '꿈을 만드는 평화지대(Dream Making Zone)'가 될 것입니다. 통일바라기들의 산책 이모저모 영상 초반에 해설.. 2023. 1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