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러리 그냥헤세

행복을찾아서 2019. 4. 29. 11:21 Posted by 문촌수기
고운 이름을 얻었다. 참 마음에 든다.
생각없이, 까닭없이, 목적도 꾸밈도 없이, 그냥. '그냥' 근영하라며 캘리그래피 필명을 지어준 우초선생님이 내 그림이 헤르만 헤세 풍이라는 말에,
'그냥헤세'라는 갤러리 이름을 짓고, 작은 이젤에 갤러리 입간판을 그려 주셨다. 헤세가 화가이기도 한 것을 처음 알았다.
새삼 삶이 흥미롭고 새롭다. 새삼 이 나이 화가가 되고 싶다는 개구쟁이 욕구가 샘 솟는다.

선생님은 나와 아내의 이름, 비칠 영(暎)과 꽃부리 영(英)을 묘합하여, 우리집 카페 '꽃그림자' 이름도 지어 주셨다.
꽃 위에 햇살 내려 생기는 향기로운 그늘이 그려진다. 그 꽃그림자 아래에 앉아 다담(茶談)을 나누는 정겨움이 그려진다.

이름다운 이름, 이름답게 하는 이름을 얻는다는 것이 감동이구나.
참 행복이다.

'행복을찾아서'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갤러리 그냥헤세  (0) 2019.04.29
당귀꽃  (0) 2018.06.04
유리 성화(聖話)  (0) 2018.05.09
소확행 얻기 8S  (0) 2018.02.18
소확행을 위하여, IBEST하기!  (0) 2018.02.18
나의 소확행! 드디어 추사팽 실현  (0) 2018.02.16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