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강변에서,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음악이야기 2020. 10. 16. 12:36 Posted by 문촌수기

 <강변에서> 김민기 곡ㆍ글ㆍ노래 

 

김민기의 <강변에서>,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서산에 붉은 해 걸리고 강변에 앉아서 쉬노라면
낯익은 얼굴이 하나둘 집으로 돌아온다
늘어진 어깨마다 퀭한 두눈마다
빨간 노을이 물들면 왠지 맘이 설레인다

강건너 공장의 굴뚝엔 시커먼 연기가 펴오르고
순이네 뎅그런 굴뚝엔 파란 실오라기 펴오른다
바람은 어두워가고 별들은 춤추는데
건너 공장에 나간 순이는 왜 안 돌아 오는걸까

높다란 철교위로 호사한 기차가 지나가고
강물은 일고 일어나 작은 나룻배 흔들린다
아이야 불밝혀라 뱃전에 불밝혀라
저 강건너 오솔길따라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라~라라 라라라 노저어라
열 여섯살 순이가 돌아온다
라~라라 라라라 노저어라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아이야 불밝혀라 뱃전에 불밝혀라
저 강건너 오솔길따라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하모니카로 '강변에서'를 불러보았다.

 

강변에서Bb김민기.m4a
3.86MB
강변에서G송창식.m4a
3.79MB

 

파란 하늘과 붉은 단풍이 어울려 바람에 춤을 춘다. 그렇게 가을 저녁은 보라색으로 물든다. 보라색은 성스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서럽기도 하다. 김민기의 <강변에서> 노래를 따라가면 세마치 장단에 덩실 덩실 춤추게 되고, 노랫말에 나도 모르게 가슴이 미어진다. 열 여섯 살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는 기쁨보다는 늦도록 공장 일하는 고달픈 순이의 삶이 스밀기 때문이다.
김민기는 '열 여섯 살 순이'를 노래하고, 송창식은 '열 아홉살 순이'를 노래한다. 지금 같았으면 고등학교를 다닐 나인데 공장에 다니는 어린 순이의 삶이 서럽다. 순이가 다녔던 공장은 방직 공장일 것이다. 식민지 조선에 처음으로 세워진 공장도 방직공장이었고, 1960년대에서부터 1980년대까지 우리나라 근대화의 중심이 되는 산업 또한 방직산업이었다. 시골 마을마다 산비탈에 뽕나무 밭을 일구고, 초가삼간 집집마다 방 한칸이라도 누에치기를 하였다. 어릴 적 내 고향의 모습이었다. 누에치기 방안에서는 들판에 내리는 소나기 소리가 들렸다. 그 누에고치에서 실을 뽑아 직물을 짜는 방직공장에는 대부분 여공들이 다녔다. 그 어린 처녀들은 집안 살림과 오라버니 학비에 보탬이 되라고 학교 대신에 공장으로 보내졌다. 이 시기에 살았던 내 누이같은 모든 '순이'는 조국 산업화의 일꾼이었다.

 

강화도의 조양방직공장을 모델로 그렸다. 지금은 미술관 카페로 변모하여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가 되었다.
조양방직 카페 실내
조양방직 카페 안뜰
조양방직 카페 전경
충주 남한제사 공장 내 작업모습/1960년대, '충북인뉴스'에서
강변시골마을, 높다란 철교 위로 지나가는 호사한 기차는 새마을호 열차일 것이다. 이 마을에는 서지 않았지만 시골 젊은이들에게 고향을 떠나 서울로 가서 출세하라고 충동질하는 유혹의 세이렌이었다.
새마을호 열차

 

김민기ㆍ강변에서
https://youtu.be/PqOwmYLZ0Cw

송창식ㆍ강변에서
https://youtu.be/go6qIKWhKRE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변에서,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0) 2020.10.16
같은 곡 다른 노래, 찔레꽃 가을밤 기러기  (0) 2020.10.06
Salley Garden  (0) 2020.10.02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을밤 기러기와 찔레꽃

이연실의 <찔레꽃>, 이 노래는 동요와 국민 가요의 범주를 넘어서 우리의 민요가 된 것 같다.

<찔레꽃>/ 이연실 가사ᆞ노래 /박태준 작곡 /1972년
“엄마일 가는 길에 하얀 찔레꽃
찔레꽃 하얀 잎은 맛도 좋지
배고픈 날 가만히 따먹었다오
엄마엄마 부르며 따먹었다오.

밤 깊어 까만 데 엄마 혼자서
하얀 발목 바쁘게 내려오시네
밤마다 꾸는 꿈은 하얀 엄마꿈
산등성이 너머로 흔들리는 꿈"

이연실의 찔레꽃 https://youtu.be/iwBTngQuq9I

이연실의 노래 따라 하모니카 부른다. 괜한 눈물이 난다. 엄마 생각이 나기 때문이다.

찔레꽃F이연실.m4a
3.08MB

난 어릴 적부터 지금 껏 '엄마 일'을 '엄마 길'로 듣고 불렀다. '엄마 길 가는 길에 하얀 찔레꽃'.
엄마 길이 어디길래, 찔레꽃이 피었을까? 무슨 일이길래, 엄마 혼자서 깊은 밤에 하얀 발목 바쁘게 내려오실까? 숲이구나. 산이구나. 타박네처럼 울엄마 젖먹으러 찾아가는 산길이구나. 돌아가신 엄마가 나의 꿈 길을 찾아 내려 오시는 그 길이구나.

돌아가신 엄마 산소를 찾아 올라가는 숲에는 찔레 나무가 많다. 찔레 가시에 찔리고 걸릴까봐서 낫으로 쳐가며 산소를 오른다.
나이 들어 다시 읽어본 노래는 '엄마 길'이 아니라, '엄마 일 가는 길'이었다. '엄마 일'이 뭘까? 물론 살림살이다. 자식키우고 식구들 먹이는 일이었다. 자식 크는 재미와 사랑으로 향기롭지만, 가난하고 고단한 살림에 시린 가시가 더 많았던 삶이었다. 그렇게 엄마는 찔레꽃을 닮으셨다.
아버지와 어머니가 누워 계신 산소는 깊은 숲속 산중턱에 있다. 숲 길을 오르면 엄마 젖냄새가 난다.
엄마 아버지는 나비가 되어 찔레꽃을 피운다. 엄마 아버지는 돌아가셨어도 숲을 살리고 계셨다. 이제 '엄마 일'은 나의 일이 되었다. 자주 찾아뵙고 돌보는 일이다. 그런데 그 일도 제대로 못하고 있다. 그리움을 달래려고 '엄마 일'과 찔레꽃을 그린다.

숲과 찔레꽃,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색연필, 파스텔

 

숲숲숲, 울엄마 잠자리

 <찔레꽃> 노래의 원래 제목은 <가을밤>이다. 찔레꽃은 봄 여름에 피는데도 <가을밤>이라고 제목을 한 것은 <가을밤>이라는 원곡에서 곡조를 그대로 가져오고 개사하였기 때문이다. 어릴 적 학교에서 배운 <가을밤>의 노랫말에는 찔레꽃이 없다. 엄마 그리움만 한결 같다.

<가을밤> / 이태선 작사 / 박태준 작곡 /1929년
“가을밤 외로운밤 벌레 우는 밤
초가집 뒷산길 어두워질 때
엄마 품이 그리워 눈물 나오면
마루 끝에 나와 앉아 별만 셉니다.

가을밤 고요한 밤 잠 안오는 밤
기러기 울음소리 높고 낮을 때
엄마 품이 그리워 눈물 나오면
마루 끝에 나와 앉아 별만 셉니다.”
https://youtu.be/ClDpDYgvQcM

https://youtu.be/69UTftrTK8k

<가을밤>보다 먼저 엄마 그리움을 노래한 같은 곡조의 노래가 또 있었다. 즉 <찔레꽃>, <가을밤>의 윈조이며 우리나라 최초의 동요인 <기러기>이다.
(공식적으로는 윤극영의 <반달>이 최초의 동요이다.1926년에 발표한 동요집 《반달》 속에 수렴된 반달을 1924년 10월 12일에 만들었다고 기록하였기 때문이다)

대구가 동향인 윤복진과 박태준이 만든 곡이다.

<기러기> /윤복진 작사 /박태준 작곡 /1920년
"울 밑에 귀뚜라미 우는 달밤에
길을 잃은 기러기 날아갑니다.
가도 가도 끝없는 넓은 하늘로
엄마 엄마 찾으며 흘러갑니다.”

오동잎이 우수수 지는 달밤에
아들 찾는 기러기 울고갑니다.
'엄마엄마' 울고간 잠든 하늘로
'기럭기럭' 부르며 찾아갑니다"

https://youtu.be/rEz-0l6-IRw

https://youtu.be/ncL1s20Uog0

이 동요가 <가을밤>으로 개사된 이유는 한국전쟁이 발발한 해에 작사자 윤복진이 월북을 했기 때문이다.

가을밤 기러기,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그런데 <가을밤>의 1절 가사는 1929년 12월 7일자 동아일보에 이정구라는 사람의 이름으로 실려 있었다. 이정구도 월북했다. 그래서 그 이름을 쓰지 못하고 이태선의 이름이 작사가에 오르게 된 것이다.

가수 이연실은 1972년, <가을밤>에 새로운 가사를 붙여 <찔레꽃>을 발표했다. 그런데 < 찔레꽃> 가사도 이연실의 창작물은 아니었다. 1930년 이원수(고향의 봄의 작사자)가 지은 동시가 원작이었다.

“찔레꽃이 하얗게 피었다오 / 언니 일 가는 광산 길에 피었다오/ 찔레꽃 이파리는 맛도 있지/ 배고픈 날 따먹는 꽃이라오. / 광산에서 돌 깨는 언니 보려고/ 해가 저문 산길에 나왔다가/ 찔레꽃 한잎 두잎 따 먹었다오/ 저녁 굶고 찔레꽃을 따 먹었다오.”

여기서 찔레꽃의 모티브를 가져온 이연실은 더욱 가슴을 저미는 가사로 만들어 청아하면서도 구슬픈 목소리에 실었다.

+이야기 더하기

<찔레꽃> 여섯 송이를 기르는 노랑나비.
20여년 전이다. 아버지 돌아가시고 가슴에 喪章(상장)을 달고 학교에 출근을 하니, 우리 반 한 아이가 "왜 나비 리본을 달았어요?"물었다. 그래서 대답해주기를,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이제 나비가 되셨구나." 이후, 노랑나비를 보면 돌아가신 어버이라 믿게 되었다.

<기러기> 동요 속의 오동잎을 그리다가, 새삼 알게 되네. 화투에 11자, 똥광 똥쌍피, 이 똥 이파리가 오동(梧桐)나무 잎인 걸, 桐(동)이란 것을! 딸을 낳으면, 시집갈 적에 장롱짜주려고 마당에 심었다는 그 나무. 노래 그림 그리다가 새삼 배우는 게 많아서 재밌다.

<가을밤> 그림 속 억새밭에 분홍바늘꽃을 그렸다. 집근처 공원에 많이 피었는데 담장가에 심으면 참 예쁘겠다. 암술 끝에 십자가를 달고 있는 모습이 신비롭다. 시베리아 횡단열차를 타고 여름을 달리면 평원에 분홍바늘꽃과 자작나무의 군락지가 펼쳐진다 한다.

https://youtu.be/CVKIG51eij0


영화, <하모니>에서 찔레꽃
https://youtu.be/AEeSbQ2c2PQ

https://youtu.be/Syret-0gHT4

제주 4.3 추념식에서 가수 이은미가 부른
<찔레꽃>과 <가을밤 >
https://youtu.be/gipsDe4Cc9s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변에서,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0) 2020.10.16
같은 곡 다른 노래, 찔레꽃 가을밤 기러기  (0) 2020.10.06
Salley Garden  (0) 2020.10.02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lley Garden

음악이야기 2020. 10. 2. 11:54 Posted by 문촌수기

아일랜드의 민요는 이상하리만큼 우리 민족 정서에 맞다. 금새 귀에 익숙해지고 따라 흥얼거리게 된다.
임형주가 부른 'Down by the Salley Garden'은 이별의 회한을 이야기한다는 면에서 우리의 아리랑 정서와 같다. 다만 노래하는 화자가 다르다. 아리랑은 떠나보내는 이가 이별을 원망하고, '샐리가든'은 떠난 이가 이별을 후회하고 있다.

salley 또는 sally는 표준 영어 단어인, sallow(갯버들)의 형태이다. 버드 나무를 의미하는 아일랜드어 saileach 의 소리와 비슷하다.
sal은 '가깝다'는 뜻이고, lis는 '물'이란 뜻으로 水楊버들(foster willow)에 가깝다.

<노랫말 해석>
Down by the the salley gardens my love and I did meet;
She passed the salley gardens with little snow-white feet.
She bid me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But I, being young and foolish, with her would not agree.

In a field by the river my love and I did stand;
And on my leaning shoulder she laid her snow-white hand.
She bid me take life easy, as the grass grows on the weirs;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now am full of tears.

버드나무 정원에서 그녀와 나는 만났네.
눈처럼 흰 작은 발로 버드나무 정원을 거닐며
그녀는 내게 말했지.
나뭇가지에 잎 자라듯 사랑을 쉽게 생각하라고.
그러나 나는 젊고 어리석어 그녀의 말을 듣지 않았네.

강가 들판에서 그녀와 나는 서 있었네.
기대인 내 어깨 위에 눈처럼 흰 손을 얹으며
그녀는 내게 말했지.
둑 위에 풀 자라듯 인생을 쉽게 생각하라고.
그러나 나는 젊고 어리석었기에,
지금 눈물로 가득하네
~~~~~~~~~~
나는 가사 속에서 'take love easy'와 'take life easy'에 마음이 꽂혔다. "그래, 삶이든 사랑이든 너무 애쓰지 말자. 쉬이 살아도 될 것을....."

Salley gardens(버드나무 정원) 이 노래는 특히 예이츠(William Butler Yeats)의 시 `An Old Song Re-sung (다시 불러본 옛 노래)`에 가락을 붙인 것으로 유명하다.`Down by the Salley Gardens`가 원래 노래의 제목이다.

버드나무 정원,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동탄호수공원에는 호수로 이어지는 개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면 인공 폭포가 있다. 길게 늘어진 공원 중심에는 개천이 흐르고 주변에는 버드나무가 많다. 물가에 억새와 부들과 수크령이 피어 바람에 흔들린다. 버드나무 아래 피어있는 쑥부쟁이 위에 범나비가 찾아와 쑥스럽게 날개를 젓는다.

범나비와 쑥부쟁이



샐리가든을 동탄호수공원 안에서 그려보았다.
물가에 풀이 자라듯 바람에 버들 잎이 흔들리듯 쉬이 사랑하지않고 임은 굳이 다리를 건너고 만다. 물따라 흘러가는 삶의 편한 길을 비켜서 좁고 어두운 길을 힘들게 올라간다.

'애쓰지 않아도 되겠건만, 만다꼬 그래 살았노?'

임형주ᆞThy Salley Garden
https://youtu.be/u2hF59MPhtY ~F

https://youtu.be/LFKJc7Op7hA

https://youtu.be/aOtXOyMhW70 ~A

-편하고 익숙한 멜로디다. 우리의 정서에 잘 맞나 보다.
하모니카로 불러본다.

Salley Garden.m4a
2.01MB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tab
♡[ (3)4 -4 5 /-4 4 -4 /5 6 -6... 6 / 7 6 -6 /6 5 -4.../4 4] (×2)
@[ 6..7../ -7 6 -6 /7 -7 -6 6 / 5 6 -6 6 /5 6 -6 7 -8 7]
+♡

 

'음악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변에서,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0) 2020.10.16
같은 곡 다른 노래, 찔레꽃 가을밤 기러기  (0) 2020.10.06
Salley Garden  (0) 2020.10.02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Both Sides Now~삶과 사랑의 양면성

음악이야기 2020. 7. 2. 11:31 Posted by 문촌수기

낮이 있으면 밤이 있듯이, 골이 깊으면 봉우리가 높듯이, 햇살 아래에 생기는 그늘이 생기듯이, 세상사 모든 것 이것이 있기에 저것이 있나봅니다.
내 손바닥을 엎으면 바로 손 등이 보이죠. 구름 아래에는 눈 비 내리지만 구름 위는 햇살 속에 온통 천사의 머리결이며 아이스크림 성과 같네요. 주고 받는 사랑도 이러하듯, 사랑의 기쁨으로 살아가고 사랑의 슬픔으로 시들어 가네요. 오르막 산길이 다하면 내리막 길이 시작되듯이 삶도 그러한가 봅니다. 내리막 인생이지만 큰 맘먹고 내 몸 한 번
돌아서면 다시 오르막 길이죠.
세상사 모든 것, '얻은 것은 본래 있었던 것이고, 잃은 것은 본래 내게 없었던 것(得之本有 失之本無)'이 랍니다
그렇게 여기자구요. 똑 같은 일이라도 '~때문에' 원망하는 마음보다, '~덕분에' 다행이라 여깁시다. 그래야 살아 갈 맛이 나죠.
"Look Different, 다르게 바라봐요."

<Both Sides Now>

커피여과지, 수채물감, 붓펜. 구름속에 천사의 얼굴이 보이죠. 잠자는 아내의 얼굴을 보면서 스케치... 내 '안에', 나름 천사. ㅋㅋ.

구름 아래는 어두운 눈비가 내리지만 그 위엔 천사의 성에 햇살이 비칩니다. 내 몸은 아래에 있지만 마음은 구름 위를 상상합니다.
누구는 철로에 매달려있고, 누구는 그 위에 서있고, 누구는 청룡열차를 타고 달립니다. 사랑은 때론 희망이 되고 때론 절망이 됩니다. 참으로 알 수 없는 삶과 사랑의 양면성이죠.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연주ᆞ마린밴드Ab
ㅡ많이 부족한 그 가운데에서도 즐거움 누려요.

<가사ᆞ해석>
1. 구름의 두 얼굴
Rows and flows of angel hair
And ice cream castles in the air
And feather canyons every where
Looked at clouds that way
But now they only block the sun
They rain and snow on everyone
So many things I would have done
But clouds got in my way

I've looked at clouds from both sides now
From up and down and still somehow
It's cloud's illusions I recall
I really don't know clouds at all

굽이쳐 흘러가는 천사의 머릿결
공중에 떠 있는 아이스크림 성
그리고 곳곳에 있는 깃털 같은 계곡들
난 구름을 그런 식으로만 보아왔어요
하지만 지금 구름은 해를 막고 서서
곳곳에 비와 눈을 뿌리네요
해야 할 일이 아주 많은데
구름이 내 길을 막아 서죠.

난 이제 구름의 위와 아래 두얼굴을 보았죠
하지만 어쨌든 여전히 내가 기억하는 것은
구름의 환영일 뿐, 구름이 무엇인지는
정말 모르겠어요

2. 사랑의 두 얼굴
Moons and Junes and ferries wheels
The dizzy dancing way that you feel
As every fairy tale comes real
I've looked at love that way
But now it's just another show
And you leave 'em laughing when you go
And if you care, don't let them know
Don't give yourself away
I've looked at love from both sides now
From give and take and still somehow
It's love's illusions that I recall
I really don't know love
Really don't know love at all

달과 6월과 증기선 바퀴. 모든 동화가 현실이 될 때 당신이 느끼는 어지러운 춤,
난 사랑을 그런 식으로만 보아왔지요.
하지만 이제 또 다른 새로운 쇼가 시작되네요.
당신은 그들이 웃게 내버려 두고 가죠
그들이 모르게 하려면
자신의 생각을 다 말하지 말아요
난 이제 사랑에 성공도 하고, 실패도 했기에
사랑의 두 얼굴을 보게 되었지만
내가 기억하는 건 사랑에 대한 환영이라
정말 사랑이 무엇인지 모르겠어요.

3. 삶의 두 얼굴
Tears and fears and feeling proud
To say, "I love you" right out loud
Dreams and schemes and circus crowds
I've looked at life that way
Oh, but now old friends
they're acting strange
And they shake their heads, they say I've changed
Well something's lost, but something's gained In living every day
I've looked at life from both sides now
From win and lose and still somehow
It's life's illusions I recall
I really don't know life at all

눈물과 두려움, “사랑해”라며 크게 외치는 담대함.
꿈과 계획 그리고 서커스의 관중들
난 삶을 그런 식으로만 보아왔죠
하지만 내 오랜 친구들은 이상하게 행동하고 고개를 저으며 내가 변했다고 말하죠
하지만 매일을 살아가면서 뭔가를 잃고 뭔가를 얻죠.
이제 난 성공도 하고 실패도 해서 삶의 두 얼굴을 보지만
내가 기억하는 건 삶의 환영이라
삶이 무엇인지 정말 모르겠어요.

It's life's illusions that I recall
I really don't know life
I really don't know life at all

https://youtu.be/aCnf46boC3I

 

내리막 길이지만 돌아서면 오르막 길이죠.

[강헌의 히스토리 인 팝스] [31] 구름의 양면, 사랑의 양면, 인생의 양면
https://www.chosun.com/opinion/specialist_column/2020/10/05/OT4FTOCHQBAOZHSVUPST57NP6A/

[강헌의 히스토리 인 팝스] [31] 구름의 양면, 사랑의 양면, 인생의 양면

새 천년의 첫 세기의 5분의 1이 끝나가고 있다. 21세기의 향방을 결정한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한 사람을 꼽자면 9년전 오늘 세상을 떠난 스티브 잡스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그가 우리에게 남긴

www.chosun.com

 

 https://youtu.be/tKQSlH-LLTQ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