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25 사랑의 모습은 다양하구나

논어와 놀기 2020. 9. 8. 15:34 Posted by 문촌수기

사랑이 무엇이더냐? 사랑은 사람이다. 일단 그 발음이 너무나 흡사하다.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 노래를 듣고 참 좋아한 분이 계셨다. 세월이 한참이나 지나서 노랫말 속의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를 ' 아름다운 그 이름 사랑이어라.'라고 알았단다. 그렇다. 사람은 사랑이다. 사랑은 사람이다. 사랑하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다.
사람이 다르듯 사랑의 모습이 똑같은 것은 아니다. 부모를 사랑하는 것과 자식을 사랑하는 것은 다르다. 들에 핀 꽃들이 다양하듯이, 사람에 따라 사랑의 모습이 다르다. 그러나 진심은 한결같아야 한다. 결코 거짓됨이 있거나 속임이 없어야 할 것이다. 진심이 없으면 사랑도 아니다.

05ᆞ25 子曰: “老者安之, 朋友信之, 少者懷之.” (자왈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자로가 선생님의 뜻을 듣고자 하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늙은이를 편안하게 해주고, 붕우를 미덥게 해주고, 젊은이를 감싸주는 것이다."

Tsze-lu then said, "I should like, sir, to hear your wishes."
The Master said, "They are, in regard to the aged, to give them rest; in regard to friends, to show them sincerity; in regard to the young, to treat them tenderly."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TAG 공자, 논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25 내 잘함을 자랑하지 말고,

논어와 놀기 2020. 9. 8. 15:31 Posted by 문촌수기

모두가 다 제 잘 난 맛에 사는데, 내 잘남을 남들 앞에 자랑한다는 것은 참으로 경계할 일이다. 다만 내게 좋은 것이 친구에게도 좋을 것 같아 권하는 것 조차도 내 잘남을 경계하듯이 한다면 사람 관계가 마치 살얼음 위를 걷는 것처럼 두렵고 담을 쌓게 될 것이다. 서로 입다물고 허물 없기만을 바란다면 사귐은 왜 필요하겠나?

05ᆞ25 顔淵曰: “願無伐善, 無施勞.” (안연왈 원무벌선 무시로)

~ 안연이 말하였다.
"원컨데 저의 잘함을 자랑하지 않으며, 공로를 과장함이 없고자 합니다."

Yen Yuan said, "I should like not to boast of my excellence, nor to make a display of my meritorious deeds."

무벌선 무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09 말을 듣고 행실을 본다

논어와 놀기 2020. 4. 21. 10:25 Posted by 문촌수기

지금껏 살아오면서 집안 어른이나 학교 선생님께 들은 가장 많은 훈계는 '언행일치'의 가르침이었다.
사람됨과 사람간에 지녀야 할 도리 중에 이보다 더 중요하고 쉬운 도덕이 있을까?
그런데 가르침은 쉽고 행하기란 참 어렵다.
어려운 까닭이 어디 있었을까? 다 말이 앞섰기 때문이었다. 말 말을까 한다.

앞에서 공자님께서 낮잠을 일삼은 재여를 꾸짓는 말씀이 있었다. 이어서 말보다 행실의 중요하다는 것을 가르치신다.

05-09.2子曰: “始吾於人也, 聽其言而信其行; 今吾於人也, 聽其言而觀其行. 於予與改是.” (청기언이 신기행, 청기언이 관기행)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처음에 나는 사람의 그 말을 듣고 그 행실을 믿었지만. 이제 나는 사람의 말을 듣고 그 행실을 보게 되었으니, 내가 재여에게서 이것을 고치게 되었다.”

The Master said, "At first, my way with men was to hear their words, and give them credit for their conduct. Now my way is to hear their words, and look at their conduct. It is from Yu that I have learned to make this change."

청언관행

 참고
최순우 옛집, 오수당 뜨락에서 - https://munchon.tistory.com/m/1245

최순우 옛집, 오수당 뜨락에서

오수당(午睡堂), 낮잠자기 좋은 집! 말만 들어도 위로가 된다. 일 없이 생각 없이 낮잠에 빠질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선비가 책베개를 하고 팔베개로 높여서 툇마루에 누웠다. 포근한 햇살을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0402 인자와 지자

논어와 놀기 2020. 4. 20. 16:29 Posted by 문촌수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라고 시인은 노래했다. 비바람이 두렵다면 꽃은 피어 날 수도 없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어려움에 처했을 때 진가가 드러난다. 그래서 젊을 때에의 고생은 사서라도 한다 했다.

공자도 많은 수난을 겪으면서 천하를 떠돌았다. 그래도 운명에 굴하지 않고 세상에 고개 숙이지 않았다. 그런 스승을 따라 다녔던 자로(子路)가 하루는 공자에게 불평하였다. “군자도 곤궁해질 때가 있습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군자는 곤궁함을 굳게 버티지만, 소인은 곤궁해지면 아무 짓이나 한다.” (君子固窮, 小人窮斯濫矣)《논어》위평공 편에 나오는 얘기다.

 

04‧02 子曰: “不仁者不可以久處約, 不可以長處樂. 仁者安仁, 知者利仁.” (불인자불가이구처약, 불가이장처락, 인자안인, 지자리인)
~"인하지 못한 자는 오랫동안 곤궁한데 처할 수 없으며 장구하게 즐거움에 처할 수 없으니 仁者는 仁을 편안히 여기고,
智者는 仁을 이롭게 여긴다."


The Master said, "Those who are without virtue cannot abide long either in a condition of poverty and hardship, or in a condition of enjoyment.
The virtuous rest in virtue; the wise desire virtue."

인자안인 지자리인

 더하기+
# 과연 안중근!
안의사가 조국을 위하여 정의를 구하고 仁을 이루어 죽음을 기다리는 시간 속에서 붓을 들어 전한 글씨가 이것이다. '불인자불가이구처약'
~"인하지 못한 자는 오랫동안 곤궁한데 처할 수 없다."
안의사야말로 眞군자요 대장부이다.

불인자불가이구처약, 안중근 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04리인편 01 어진 마을이 아름답다.

논어와 놀기 2020. 4. 20. 16:28 Posted by 문촌수기

경기도 용인시에 처인구가 있다. 바로 <논어>의 구절 '處仁'인가해서 찾아보니 과연 그랬다. 그 마을이 새삼 친하게 다가온다. 마을 이름이 어찌 공자님의 말씀으로 되었는지 그 유래는 모르나 '사랑에 거처한다'는 이름 만으로도 끌린다. 사랑이 머무른 곳이니 아름다운 마을이겠다. 어진 마을을 골라 사는 것도 지혜로운 일이다.

04‧01 子曰: “里仁爲美. 擇不處仁, 焉得知?” (자왈 리인위미,택불처인,언득지)
"마을 인심이 어질고 후하니 아름답다. 가려서 仁厚한 마을에 살지 않는다면 어찌 지혜롭다고 하겠는가? "

The Master said, "It is virtuous manners which constitute the excellence of a neighborhood. If a man in selecting a residence do not fix on one where such prevail, how can he be wise?"

리인위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