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그대는 말이 없는가?

이런저런 이야기 2019.04.10 14:14 Posted by 문촌수기
거대한 조각상을 다 만든 다음, 조각가는 자기 조각상을 발로 걷어 차면서 말했다.

"왜 그대는 말이 없는가?"
(Why do you not speak.)

모세상. 235cm. 피에트로 인 빈콜리 성당 (Basilica di San Pietro in Vincoli)

미켈란젤로는 대리석에 생명을 넣었다. 그렇게 완성된 모세상은 자기가 생각해도 살아있는 사람같이 느껴졌던 모양이다.
완벽한 작품에 대한 자기 감탄이다.
생생하게 상상하고 자기 열정을 다한 결과이다.
왜 모세는 아무 말도 없었을까?
미켈란젤로가 자기 경탄에 빠진 나머지 혼잣말을 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로마에 가보지 못했다. 가게 되면 모세를 먼저 찾아가 말을 건내고 싶다.

 "당신은 왜 다시 오셨어요?"
(Why did you come back?)

미켈란젤로에게는 하지 않았던 말을 내겐 들려 줄 것 같다. 무슨 대답을 들려줄까?
어쩌면 경판을 들어 보이며 새로운 십계명을 전할지도 모르겠다. 엉뚱한 상상에 재미난다.
("지식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상력이다." ㅡ 아인슈타인)

꽃 다움, 나 다움 - 매력 홀릭

이런저런 이야기 2019.04.01 21:59 Posted by 문촌수기

지난 삼월에는 꽃 향기로 큰 위로를 받았답니다.
머리와 눈이 맑지 못하니, 밝고 향기로운 꽃으로 고통을 이겨내고 치유를 바라는 이가 꽃을 보내주었어요. 그 위로를 기억하고자 그림으로 남깁니다.

가운데 보름달 같이 환한 꽃은 '라넌큘러스(Ranunculus)' 라 하네요.
처음 본 꽃인데 보자마자 끌렸어요. 이름도 낯설고 어려워요.
그런데 꽃말이 '매력ᆞ매혹'이라네요. 그야말로 '매력홀릭'이죠.

마침 우리 학교 이름이 '매홀고'랍니다. '물 고을(물골 맷골)'의 고구려 시대 지명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선생님은 우리 학교 매력에 홀릭했고, 너희들의 매력에 홀릭했단다.'라며 말해줬어요. 라넌큘러스의 꽃말이 '매력' '매혹'이라니 아이들에게 이 꽃 그림을 전하고 싶어요.

그런데 그 말의 어원에는 라틴어 '개구리(Rana)'가 숨어있데요. 이 꽃도 습지에서 많이 자라기 때문이래요. 축축한 습지에 살고 못 생긴 개구리인데, 어찌 이렇게 매럭적인 꽃이 되었을까요? 사람들 손에 많이 개량되었답니다. 그래서 '봄의 여왕'이라는 별명까지 얻게 되었데요.

누구나 자기를 가꾸기 나름이지 않을까요? 좋은 생각을 갖고 나를 긍정하며, 자기를 멋지게 디자인하고 계속 가꿔가면 되겠죠.

꽃같이 아름다운 인생

이런저런 이야기 2019.03.26 11:15 Posted by 문촌수기
성모님 앞에서 기도드립니다.
세상에 아픈 사람 없게 해달라고...
이제 혼자서기 힘든 지팡이를
벽 모서리에 기대놓고
당신은 꽃 앞에 섭니다.
한 때는 꽃 같이 예쁜 때가 있었죠.
지금도 꽃보다 아름다운 당신입니다.
아프지 마셔요.
              ~  서울성모병원에서

오방색 조찬, 우주의 기를 먹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9.03.26 09:10 Posted by 문촌수기
천지 창조, 우주 구성요소. 너무 거창한가? 동양의 세계관은 음양오행사상으로 설명된다. 음양오행으로 천지창조와 우주 세계를 설명한다.
아침 식사, 간단히 식탁이지만
하늘(天)과 땅(地)이 키운 오방색 재료를 불(火)과 물(水)로 조리하여 차렸다. 그 색이 예쁘다. 색을 먹는다. 풍성한 식사가 되었다.
스스로에게 주문을 읊는다.
"나는 우주의 기(氣)를 채운다."

교실에 게시된 태극기의 태극사괘로 음양이 가까이 있음을 전했다. 디지털 세계의 비트ᆞbit(0,1)도 그렇다며.

오행 상생 상극도

꽃다움 나다움

이런저런 이야기 2019.03.21 20:17 Posted by 문촌수기
다락캔디 친구가 프리지어 꽃을 보내고  꽃그림도 그렸어요. '봄이 오고 있나 봄.'

꽃을 그린다는게 얼마나 행복한 일입니까? 꽃말을 알아가는 것도 참 즐겁구요.
프리지어는 "당신의 시작을 응원해"라네요. 저희 집안에 지금 프리지어 향이 가득하답니다.
'매력'이라는 꽃말을 가진 노란색의 라넌큘러스, '사랑과 열정'의 장미보다도 향기는 프리지어가 으뜸이지요.

아, 제 그림 속의
수선화(나르키소스)를 짝사랑하다 나르키소스를 따라 연못에 빠져 죽은 요정이 프리지아랍니다.
그 순진하고 이루지못한 짝사랑을 불쌍히 여겨 제우스 신은 향기로운 꽃으로 피어나게 하였다네요.

고향의 봄과  뜰에 핀 수선화.

꽃이름을 불러주고 꽃말을 들어주는게 또 얼마나 행복한지...
아...엄마 산소 가는 길에 동백꽃을 만났어요. 엄마가 즐겨 부른 '동백아가씨'.
그래서 그랬는가, 엄마는 동백꽃 지듯이 곱게 돌아가셨어요. 엄마를 만난 듯 어루만지고 입맞추었습니다.
동백꽃 꽃말은 '기다림. 누구보다 널 사랑한다' 랍니다. 제겐 엄마가 전해주는 말이랍니다.

여러분은 무슨 꽃일까요?
DAUM의 꽃검색으로 셀카 찍어보셔요.
저는 '복수초'(행복ᆞ장수)랍니다. 제 아내는 '데이지'(명랑ᆞ순수), 제 딸은 '애기똥풀(몰래주는 사랑, 엄마의 사랑)'이라네요.
DAUM?-다음-다움-꽃다움! 나다움!

우리의 길, 위로가 먼저이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9.03.07 09:39 Posted by 문촌수기
바흐의 칸타타, '눈 뜨라고 부르는 소리..'를 듣는다.
고마운 말씀이며 참 좋은 가락이다.

병원 생활 속에서도 곳곳에 작은 행복이 있다. 앞 자리의 보호자인 사모님과 가족의 정성으로 오랫동안 누워있던 가장은 눈을 뜨게 되셨고, 아직 어눌하지만 말을 하게 되셨다. 그리고  '일어나 걸어라' 찬송가를 들려 달라고 하여 가족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주었다.
미안하게도 여기에 비하면 나는 얼마나 감사하고 행복한가? 한 눈으로나마 볼 수 있고, 내 손으로 밥 떠 먹을수 있고, 두 발로 걸을 수 있고. 내 입으로 노래도 부를 수 있으니..
"가족의 넘치는 사랑을 보니, 다 좋아 질거예요. 또한 주님 함께 계시니!"
덕담을 전하였다. 내 감사함에 보답이었다.

입원실 간호선생님들이 'WE路' 핑크색 뱃지를 달고 있었다.

'위로? 아하, 위로!' 그 한마디 말에 또한 감사하지 않을 수 없다.
"그렇구나. 치유의 시작이 위로인가 보다. 이 길은 또한 우리의 길이기도 하구나. '가르치기'보다 '위로하기'가 먼저이구다"

위로는 무엇일까?
어떻게 위로할 수 있을까?
나를 낮은(under) 자리에 두고(stand),  상대를 '위로(up)' 높이면 되겠구다. 그렇게 들어주며 이해하는 것이구나. 상대가 눈물 흘릴 때 같이 울어주고, 그 고통과 눈물을 내 것이라 여기며 눈물 닦아주면 되겠구나. 그렇게 공감하는 것이구나.
그것만으로도 힘이 되어 주겠지. 그래도 나는 좀 더 견딜 수 있으니깐.

"괜찮아, 다 잘 될거야.  힘 내자구. Cheer Up!"

위로의 노래를 듣고 긍정의 메시지를 나에게 주문한다.
걱정말아요. 아무 것도 Don't Worry About a Things
(Three little birds)ㅡ 밥 말리. 노래.

얼굴 화장과 얼의 단장

이런저런 이야기 2019.03.02 14:43 Posted by 문촌수기

편두통 후유증으로 한쪽 눈 안구마비, 복시증상으로 입원했다. 뇌신경 6번이 손상되었다 한다. 며칠이 지나도 호전 기미는 없고 이것저것 검사해도 직접적인 원인ᆞ해결책도 아직 모르겠단다. 약을 먹으며 호전되기를 기다리란다. 어쩌면 그게 다행인줄 모르겠다. 뇌출혈도 아니고, 뇌종양도 아니니 다행이지 않은가? 한쪽 눈으로는 볼 수 있으니 정말 감사하지 않은가?
그래도 두눈 뜨면 어지러워 일상 생활이 어렵게 되었다. 점점 우울해져서 씻지도 않고 있었는데, 아내가 억지로 샤워ᆞ면도를 강요해서 씻고 단장을 했다. 기분도 좋아지고, 긍정의 기운이 샘 쏟는다.

오래전에, 일본의 시세이도 화장품 회사 직원들이 노인 요양원을 찾아 화장봉사를 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깨끗이 씻고, 화장을 받은 노인들이 자발적으로 단장을 하고 산책도 나서면서 건강이 호전되었다. '예쁜 나'의 모습을 보면서 자존감이 상승하였을 것이다. 소아암 아이들, 미혼모들에게도 그 봉사 활동은 이어졌다. 화장 치료법(코스메틱 세라피)은 외모만 가꾸는 것이 아니었다.

얼굴은 '얼[魂]이 새겨진 꼴[形]'이란다. 특히 얼굴에 있는 이목구비(耳目口鼻) 일곱개의 구멍을 통해 얼이 내 안으로 드나든다. 그래서 얼굴은  '얼[魂]의 굴(掘 , 구멍)'이기도 하다. 얼굴 화장이 내면의 얼을 가꾸고 활기와 건강을 얻게 하였다.

학생들이 얼굴 화장을 한다고 야단치고 단속할 일만 아니다. 물론 우리 아이들이 환우는 결코 아니다. 세상 모든 사람이 자기 외모를 단장하는 것은 자연스런 일이며 긍정적으로 살아가는 기운이지 않을까? 그게 세상사는 맛이고 멋이지 않을까? 다만 지나친 얼굴 화장을 '얼의 단장'으로  이어주는 것이 우리의 일일 것이다.

<시세이도, 코스메틱 세라피 봉사>

얼굴화장과 얼의 단장> <논어>ᆞ회사후소~ 누가 미인인가?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미모를 위하여...
https://munchon.tistory.com/m/1246
한 해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드디어 방학입니다. 제가 고대 고대 했으니....
더 많이 고생하신 선생님은 오죽하시겠습니까?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아니, 이 인사말은 마치 명령처럼 들려요. 게다가 "좀 줘봐라, 받게" 괜한 딴지도 걸만 합니다.
그래서 이렇게 인사말을 건내봅니다.


"새해 복 많이 줍자구요."
도처에 복이 널렸는데,  이것이 복인줄 모르고 살아왔더군요.
제가 줏은 <팔복-소확행 8S>를 나눕니다.

Small - 행복은 강도가 아니라, 빈도라네요. 작은 것에 감사하고, 작은 것이라도 자주 나눕시다.
Smile - '웃으면 복이와요.' 소문만복래(笑門萬福來)한다니 웃을 일을 자주 만듭시다.
Slow - 조급하지 말고, 좀 더 천천히 가자구요, 기다리면서 살자구요. Andante(安單泰) 하자구요.
Stop - 안 되는 일 억지부리지 말고, 포기하는 것도 괜찮을 것 같아요. '이젠 그만', 버리면 가벼워지고 가벼우면 편안하죠.
Skinship - 이런 말을 들었어요. "접속이 아니라 접촉이다."  자주 만나 손을 잡고 눈 맞추고 안아주고
Soften - 부드러운 것이 굳센 것을 이긴다죠. 어머니의 온유함과 포근한 봄바람이 나와 우리를 살린답니다.   
Simple - 단순하게 살면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을거예요. 많이 줄이고 비워야겠어요. 먼길 가려면 가볍게 가야죠.
Self - 이래나 저래나 복은 누가 주는 것도 아닙니다. 결국 제가 짓기 나름이죠. 여기저기 널린 조가비도 보석같이 여기는 마음도 결국 자기가 지은 것이죠. 나를 구하지 못하고서는 어느 누구도 구할 수 없답니다. 먼저 나를 사랑합시다.  

나는 오늘도 복을 많이 받았답니다.주문하지 않아도 배달되고 애쓰지 않아도 주어지는 오늘 하루는 정말 축복입니다. 내가 지금 여기에 살아있기 때문입니다. 아무 조건없이 전해주신 신의 선물입니다. 다만 그것을 내 것인줄 알고 챙길 때 얻게 되는 복입니다.  행복에 대하여 흥미로운 읽을거리를 신문에서 얻었습니다. 
..................................
"한국에서 '행복'이라는 낱말은 133년밖에 안 된 발명품이다. 1886년 '한성주보'에 처음 등장했다. 영어 'happiness'의 본뜻은 '행운'이었는데 일본에서 영국의 공리주의(功利主義)를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The greatest happiness of the greatest number)' 번역하며 '행(幸)'과 '복(福)'을 합쳐 '행복'이 태어났다. 철학자 탁석산은 "(신과의 연결이 끊어지면서) 행복이 신을 대체하며 일종의 세속 종교가 되었다. 행복하고자 하는 마음과 실제로 행복하지 않은 현실 사이의 괴리가 크다"고 진단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는 강요 같아서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다. 살짝 바꿔보는 건 어떨까. "새해 행운을 빕니다"라고."
....................................

행복으로 번역된 happiness의 어원은 'happen'이랍니다. 이 말이 '우연히 있다. 우연히 일어나다.'는 뜻이고 보면, 행복은 우연히 생겨난 좋은 상태인가 봅니다. 작정하여 갈구한다해서 얻어지는 것이 아닌가 봅니다. 행복이 아니라 행운인가봅니다. 어린아이의 무위한 발걸음으로 길을 걷다 눈에 반짝 띠어 줏어든 조약돌을 보석같이 소중히 여기는 그 마음이 행복입니다.
이렇게 새해 인사를 드립니다. 

"올해도 복 많이 줍자구요. 올해도 복 많이 짓자구요."
건강하시고 복 많이 줍기를 빌겠습니다. 많이 줍거든 좀 나눠주셔요. 저도 드릴게요.

8S, PPT슬라이드로 보기>
http://munchon.tistory.com/1071 

행복은 저축이 되지 않는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8.11.20 11:39 Posted by 문촌수기
"행복은 저축이 되지 않는데."
아내가 라디오에서 들었다며 내게 전한다.
'아내에게 저축되었으니 이 행복한 말을 나눌 수  있게 된 것 아닐까?'  괜한 딴지로 달리 생각해본다.
아니다. 설령 저축되고 기억되어도 내게 전하고 나눌 때 행복한 것이니 이 말이 맞는 말 같다.
그 말을 듣는 순간,
"그러니깐, 지금 사용하라는 거다. '아끼다 ×된다'는 말이 이 말이구나." 감탄했다.
행복은 감정이니 지금 행복하다고 느끼는 것이 행복이라는 것이다. 누릴 수 있을 때 행복한거다. 가을 산책 길의 행복을 찾아 누린다.

고맙다. 아직도 꽃 피어 있어서

물들어 가는 것이 꽃 보다 예쁘구나.

갈대, 너를 볼 적 마다 
가야 할 때를 알게 되는 가을을 느낀다.
다들 고맙구나.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굴 화장과 얼의 단장  (0) 2019.03.02
내가 줏은 팔복, 소확행 8S 나눕니다.  (0) 2019.01.06
행복은 저축이 되지 않는다.  (0) 2018.11.20
시 낭송 - Love, George Herbert  (0) 2018.11.19
좋은 만남  (0) 2018.10.10
슬로우 캠프  (2) 2018.09.30

시 낭송 - Love, George Herbert

이런저런 이야기 2018.11.19 16:04 Posted by 문촌수기

 http://www.korearoot.net/song/HarrieReading-Love-GeorgeHerbert.mp3

                내가 참 좋아하고 존경하는 '두복'님(필명)의 시 낭송입니다.


           

Love(3) - George Herbert -

Love bade me welcome: yet my soul drew back,
Guilty of dust and sin.
But quick-eyed Love, observing me grow slack
From my first entrance in,
Drew nearer to me, sweetly questioning
If I lacked anything.

"A guest," I answered, "worthy to be hers":
Love said, "You shall be he."
"I, the unkind, ungrateful? Ah, my dear,
I cannot look on thee."
Love took my hand, and smiling did reply,
"Who made the eyes but I
?"

 

 
사랑(3) - 조지 허버트 -
 
사랑은 열렬히 나를 환영했다. 
그러나 내 영혼은 주춤했다. 
죄 많은 몸인 것을 의식하고서.

그러나 눈치빠른 사랑의 신은 처음 들어서면서부터
망설이는 것을 보고서
내게로 더 가까이 다가와 상냥하게 물었다,
“무엇이 부족한 것이 있느냐고?”

“여기에 있을 만한 손님이 없습니다”라고 말하자,
사랑은 말했다, “그대가 그런 사람이라”고.
“불친절하고 감사할 줄 모르는 제가요? 아, 님이여,
저는 당신을 바라볼 수가 없습니다.“
사랑의 신은 내 손을 잡고 미소지으며 대답했다,
“나 이외 누가 눈을 만들었는가?”고.

“주님, 옳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것을 망쳤습니다.
그러니 수치에 걸맞는 곳으로 가게 해 주십시오.”
사랑의 신은 말했다. 
“그 책임을 누가 졌는지 그대는 모르는가?”고.
“님이여, 그러면 제가 섬기겠습니다.”
이에 사랑의 신은 “앉아 이 식사를 맛보라”고 하였다.
그래서 나는 그 자리에 앉아 음식을 먹었다.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줏은 팔복, 소확행 8S 나눕니다.  (0) 2019.01.06
행복은 저축이 되지 않는다.  (0) 2018.11.20
시 낭송 - Love, George Herbert  (0) 2018.11.19
좋은 만남  (0) 2018.10.10
슬로우 캠프  (2) 2018.09.30
아름다운 세상ㅡ임산부 배려석 인형  (0) 2018.08.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