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24 공자의 四敎, 문행충신

논어와 놀기 2021. 1. 22. 14:59 Posted by 문촌수기

스스로 호학자라 평하신 공자는 증자에게 나의 道는 하나로 통한다고 했다. 증자는 스승이 말한 도를 忠ᆞ恕라 했다.
공자는 문행충신하라고 가르치셨다.
배운 바[文]를 실천[行]하고 거짓됨이 없이 자기 최선[忠]을 다하며 말한 바를 지켜서 신의[信]있는 사람이 되라고 하셨다.

"나의 길[道 ]은 무엇이던가?"
"나는 무엇을 가르쳤던가?"
"나의 사교(四敎)는 무엇인가?"

 

07‧24 子以四敎: 文ᆞ行ᆞ忠ᆞ信. (자이사교, 문행충신)
~ 공자는 네가지로써 가르침을 펼치셨다.
학문ᆞ수행ᆞ충(자기 최선)ᆞ신(사람간의 신의)이었다.
There were four things which the Master taught,-letters, ethics, devotion of soul, and truthfulness.

文ᆞ行ᆞ忠ᆞ信

 

댓글을 달아 주세요

0706 도에 뜻을 두고...예에 노닐어야

논어와 놀기 2021. 1. 13. 08:33 Posted by 문촌수기

육신에 四肢를 달고 살아가고 있다. 덕분에 가고 싶은 데 가고, 하고 싶은 일을 한다. 그래도 사람답게 살아가는 데는 뭔가 허전하다. 살아가는 뜻과 힘과 방향과 머무는 바 있어야 한다.
도ᆞ덕ᆞ인ᆞ예는 공자가 살아가는 길이요, 사람 공부를 하는 방도이다. 내 삶과 공부를 돌아본다. 내 한 삶을 도덕선생으로 살았건만, 새삼 돌아보니 그 '도덕' 무엇이던가? 내 삶의 길이 무엇이던가?
다시 공부하고 다시 살아야겠다.

 

07‧06 子曰: “志於道, 據於德, 依於仁, 遊於藝.” (자왈, 지어도, 거어덕, 의어인, 유어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도에 뜻을 두며, 덕을 굳게 지키며, 仁에 의지하여 따르며, 藝에 노닐어야 한다."
The Master said,
"Let the will be set on the path of duty.
"Let every attainment in what is good be firmly grasped.
"Let perfect virtue be accorded with.
"Let relaxation and enjoyment be found in the polite arts."

지어도, 거어덕, 의어인, 유어예

*이 장은 사람이 학문을 함에, 마땅히 이와 같아야 함을 말씀하신 것이다.[人之爲學 當如是也]
* 藝ㆍ예 : 禮예ㆍ樂악의 文과 射사ㆍ御어ㆍ書서ㆍ數수의 法, 6예를 말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23 제 노릇도 못해서야?

논어와 놀기 2020. 12. 1. 18:27 Posted by 문촌수기

공자님께서는 '정치란 바르게 하는 것[政者正也, 논12-17]'라 말씀하시고 '군군신신 부부자자'라며 정명(正名)을 가르치셨다. 정의를 구현하는 정치를 한답시고 부정을 저지르면 그것은 정치도 아니요, 정의도 아니다. 늦더라도 어렵더라도 설령 뜻을 이루지 못할지라도 끝까지 공명정대해야 할 것이다.
"政不正, 政哉(정부정 정재?) ~ 정치가 바르지 못한데, 정치라 할 수 있겠는가?"

그 '이름(名)을 바르게(正)'하려면 어떠해야할까? '나다움'을 물어본다. 무엇이 '나다움'일까? 내가 나답다라고 하는 것이 과연 나다움이 맞을까? 아닐 것이다. 그럼 남들이 "이런게 너 다운 거야"라고 말해 주는게 과연 나다움일까? 그것도 아닐 것이다.
그렇다면 '내가 아는 나다움'과 '남이 알아주는 나다움'의 교집합 범위가 나다움일까? 글쎄, 과연 그럴까?
나다움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정녕 행복할텐데...
분명 나에게 주어진 직분과 책임이 내 삶의 즐거움이 된다면 참 행복이라 할 것이다.

06‧23 子曰: “觚不觚, 觚哉! 觚哉!”
(고불고, 고재! 고재!)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모난 술그릇인 고(觚)가 모나지 않으면, 모난 술그릇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The Master said, "A cornered vessel without corners-a strange cornered vessel! A strange cornered vessel!"

고불고 고재

 

亞자형, 네모술잔(方觚)

 

술잔, 고ㆍ작ㆍ가(왼쪽부터)

*고(觚):옛날, 몸통이 4각 또는 8각으로 된 술잔.
*작(爵):청동으로 만든 다리가 세 개 달린 고대 술잔.
*가(斝):고대의 주둥이가 둥글고 다리가 세 개인 술잔

고ㆍ작ㆍ가는 모두 술그릇으로 상(商)대의 무덤에서 한 조가 되어 부장하는 경우가 많았다. 당시에는 상당히 중요시되었던 예기였다.
모난 술잔인 고와 다리가 셋인 청동술잔 작과 주둥이가 크고 넓은 술잔 가 등, 무덤에 부장되는 술잔의 수량은 귀족의 신분 등급을 표시한다.

@ '政者正也'와 같이 동음어로 뜻풀이 한 글이 <중용>에서도 찾아 읽는다.
'仁者人也,...義者宜也'(인자인야...의자의야)
'사랑은 사람이요, 정의란 마땅함이다.'
ㅡ 사랑하지 않으면 사람답지 않으며,
속임수와 반칙은 결코 의롭지 못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20 어진 이는 어려운 일을 먼저한다

논어와 놀기 2020. 11. 11. 18:23 Posted by 문촌수기

뺀질 뺀질한 얌체들의 행동에는 분명 구분되는 특징이 있다. 힘든 일이 있을 때면 슬그머니 자리에서 사라졌다가, 먹을거리가 생기면 본래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그 자리에 앞장서 나타난다.
仁者는 '살신성인(殺身成仁)'하고, 얌체는 '보신성리(保身成利)' 한다.

06‧20 樊遲問知(智). 子曰: “務民之義, 敬鬼神而遠之, 可謂知矣.”
問仁. 曰: “仁者先難而後獲, 可謂仁矣.”

(번지문지. 자왈: "무민지의, 경귀신이원지, 가위지의" , 문인. 왈: "인자선란이후획, 가위인의".)

번지가 에 대해 묻자, 공자 말씀 하시길,"사람이 지켜야 도리에 힘쓰고, 귀신을 공경하되 멀리한다면 智라 말할 수 있다."
에 대하여 묻자, 말씀하시길, "인자는 어려운 일을 먼저하고, 얻는 것을 뒤에 하니, 이렇게 한다면 仁이라고 말할 수 있다.")
Fan Ch'ih asked what constituted wisdom. The Master said, "To give one's self earnestly to the duties due to men, and, while respecting spiritual beings, to keep aloof from them, may be called wisdom."
He asked about perfect virtue. The Master said, "The man of virtue makes the difficulty to be overcome his first business, and success only a subsequent consideration;-this may be called perfect virtue."

선란후획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12 지름길 좋아하지 말라

논어와 놀기 2020. 11. 8. 18:13 Posted by 문촌수기

길은 언제나 어디에나 있다. 가다가 막히면 되돌아가면 된다. 꼭 길이 있어야만 걸을 수 있을까? 누군가는 처음으로 길을 연 자가 있었을 것이다. 걸어야 길이 된다. 문제는 바른 길과 삿된 길을 분간하는 일이다.
지름 길은 삿된 길일까? 꼭 그렇지만은 아닐 것이다. 다만 작은 일이라도 빠르기만 바란다면 정성이 부족할 수 있기 때문이다.

06‧12 子游爲武城宰. 子曰: “女得人焉耳通行本作“爾”乎?” 曰: “有澹臺滅明者, 行不由徑, 非公事, 未嘗至於偃之室也.”
(자유위무성재 자왈 여득인언이호, 왈 유담대멸명자, 행불유경, 비공사, 미상지어언지실야)
자유가 무성의 읍재가 되었는데, 공자께서 "너는 인물을 얻었느냐?"라고 물으시니, 자유가 대답하였다. "담대멸명이라는 자가 있으니, 다닐 적에 지름 길로 다니지 않으며 공적인 일이 아니면 일찍이 저의 집에 이른 적이 없습니다."

Tsze-yu being governor of Wu-ch'ang, the Master said to him, "Have you got good men there?" He answered, "There is Tan-t'ai Miehming, who never in walking takes a short cut, and never comes to my office, excepting on public business."

행불유경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04 출신이 아니라, 인품이 중요하다

논어와 놀기 2020. 11. 5. 10:47 Posted by 문촌수기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난다.' 소의 새끼는 송아지요. 말의 새끼는 망아지다. 자연의 당연한 이치다.
하지만 사람에게까지 그 애비를 보고 그 새끼를 안다고 감히 말해서는 안될 것이다. 성자의 애비가 모두 성자는 아니요. 현자의 아들이 모두 현자는 아니지 않는다.
사람도 자연에서 낳지만 사람은 살아가면서 만들어 지고 또 스스로를 만들어 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고수(瞽叟, 눈 먼 장님이라는 뜻)를 아버지로 두고도 순(舜) 임금이 있었다.
중궁의 부친은 비록 미천하고 행실이 악했지만, 중궁은 선하고 어진 인물이었기에 세상에 마땅히 쓰임이 있을거라며 이렇게 비유하시며 중궁을 평하신 것이다.

06‧04 子謂仲弓, 曰: “犁牛之子騂且角, 雖欲勿用, 山川其舍諸?”
(리우지자 성차각 수욕물용 산천 기사저)
공자께서 제자인 중궁을 평하면서 말씀하셨다. "얼룩소(리우) 새끼가 색깔이 붉고[성] 또 뿔이 제대로 났다면 비록 쓰지 않고자 하나 산천의 신이 어찌 그것을 버리겠는가?"

The Master, speaking of Chung-kung, said, "If the calf of a brindled cow be red and horned, although men may not wish to use it, would the spirits of the mountains and rivers put it aside?"

리우지자 성차각 수욕물용 산천 기사저

 

 

댓글을 달아 주세요

0602 노여움을 옮기지 말라

논어와 놀기 2020. 11. 4. 10:41 Posted by 문촌수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창궐하면서 지구촌이 팬데믹에 빠진 지 열달이 넘어 간다. 불안도 전염되어 질병보다 빠르게 번져간다. 인간의 감정은 질병보다 전염성이 더 강하다. 비탄에 빠진 이를 보면 나도 슬프고, 웃는 얼굴을 보면 나도 기쁘다. 감정은 눈으로 전염되고 귀로도 전염된다.
이런 감정의 전염이 공감(共感) 현상으로 나타나면 매우 바람직한 일이다.
그러나 남편한테 화낼 일을 자녀들한테 풀고, 일터에서 짜증난 일을 집안으로 들고 온다. 부부싸움이 잦으면 자녀들은 짜증을 학교로 들고 친구에게 선생님에게 푼다. 질병같은 나쁜 감정의 전염을 차단해야 한다.
감정을 예방하는 백신은 없을까?

06‧02 哀公問: “弟子孰爲好學? 孔子對曰: “有顔回者好學, 不遷怒, 不貳過. 不幸短命死矣, 今也則亡, 未聞好學者也.”

(애공문, 제자숙위호학, 공자대왈, 유안회자호학, 불천노, 불이과, 불행단명사의, 금야즉망, 미문호학자야)
애공이 "제자 중에 누가 배움을 좋아합니까?"하고 묻자, 공자께서 대답하셨다. "안회라는 자가 배움을 좋아하여 노여움을 남에게 옮기지 않으며, 잘못을 두 번 다시 하지 않았는데, 불행히도 명이 짧아 죽었습니다. 지금은 없으니, 아직 배움을 좋아한다는 자를 듣지 못하였습니다."

The Duke Ai asked which of the disciples loved to learn.
Confucius replied to him, "There was Yen Hui; he loved to learn. He did not transfer his anger; he did not repeat a fault.

불천노 불이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6옹야01. 행실은 간단명료하게

논어와 놀기 2020. 9. 22. 17:30 Posted by 문촌수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가시나무' 노래의 첫 소절을 듣자마자 마음 속 깊이 울림이 왔다.
생각이 많다. 슬픔과 분노, 억울함과 아쉬움, 원망과 두려움...이 모든 것들은 누가 지어 낸 것일까? 결국 내가 지은 것들이다. 내가 내 안에 꽉 차 있다. 머리 속이 복잡하면 일도 번잡해진다. 엉킨 살타래처럼 삶도 꼬인다. 결국 이 고통도 내가 만든 것이다. 내 탓이다.
이제 줄여야 한다. 비워야 한다. 나를 비워야 속이 환해지고 그 속에 부처님이 들어오고 하느님이 들어온다. 단순해져야 한다. 그래야 마음이 가벼워 진다. 먼 길 가려면 가볍게 가야 한다.
居敬ᆞ行簡 전에 心簡부터 하자.
장자가 전하는 心齋도 이 지경이던가?


06‧01 仲弓問子桑伯子. 子曰: “可也簡.”
仲弓曰: “居敬而行簡, 以臨其民, 不亦可乎? 居簡而行簡, 無乃大簡乎?”
子曰: “雍之言然.”

(중궁문자상백자 자왈 "가야간"
중궁왈 "거경이행간 이임기민 불역가호, 거간이행간 무내대간호?"
자왈, "옹지언연")

중궁이 자상백자에 대하여 물으니,
공자 답하시기를 "그의 간략함도 괜찮다[可]" 중궁이 말하였다. "자신이 敬에 있으면서 간략함을 행하여 인민을 대한다면 可하지 않습니까? 자신이 간략함에 처하고 다시 간략함을 행한다면 너무 간략한 것이 아니겠습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옹(중궁)의 말이 옳다."

Chung-kung said, "If a man cherish in himself a reverential feeling of the necessity of attention to business, though he may be easy in small matters in his government of the people, that may be allowed. But if he cherish in himself that easy feeling, and also carry it out in his practice, is not such an easymode of procedure excessive?"
The Master said, "Yung's words are right."

거경 행간

 敬(경), 一字로 나를 단속하려 처음으로 서각한 글자이다.

 좋아하는 '가시나무' 노래를, 기도문과 같이 커피여과지에 또 그린다.

https://munchon.tistory.com/m/1468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 첫 소절에서부터 가슴에 전기 충격기를 맞은 듯하다. 시적이고 철학적인 노랫말을 참으로 고운 가락으로 옷을 입혔다. 시인과 촌장이 부른 <가시나무>, 눈물나도록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25 삶이 다양하듯, 사랑도 그래.

논어와 놀기 2020. 9. 8. 15:34 Posted by 문촌수기

사랑이 무엇이더냐? 사랑은 사람이다. 일단 그 발음이 너무나 흡사하다.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 노래를 듣고 참 좋아한 분이 계셨다. 세월이 한참이나 지나서 노랫말 속의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를 ' 아름다운 그 이름 사랑이어라.'라고 알았단다. 그렇다. 사람은 사랑이다. 사랑은 사람이다. 사랑하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다.
사람이 다르듯 사랑의 모습이 똑같은 것은 아니다. 부모를 사랑하는 것과 자식을 사랑하는 것은 다르다. 들에 핀 꽃들이 다양하듯이, 사람에 따라 사랑의 모습이 다르다. 그러나 진심은 한결같아야 한다. 결코 거짓됨이 있거나 속임이 없어야 할 것이다. 진심이 없으면 사랑도 아니다.

05ᆞ25 子曰: “老者安之, 朋友信之, 少者懷之.” (자왈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자로가 선생님의 뜻을 듣고자 하니)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늙은이를 편안하게 해주고, 붕우를 미덥게 해주고, 젊은이를 감싸주는 것이다."
(어린 아이들을 품어주는 것).

Tsze-lu then said, "I should like, sir, to hear your wishes."
The Master said, "They are, in regard to the aged, to give them rest; in regard to friends, to show them sincerity; in regard to the young, to treat them tenderly."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아름다운 사랑, 아름다운 사람 노래그림 이야기
https://munchon.tistory.com/m/1466

아름다운 사람

대학생이 되었다. 70년대말 학번이다. 그렇게도 가보고 싶었던 다방을 이제 가 볼 수 있게 되었다. 3월의 캠퍼스, 곳곳에서 서클 회원 모집이 한창이다. 어떤 이유로 가입했는지 기억에 없지만 나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0525 내 잘함을 자랑하지 말고,

논어와 놀기 2020. 9. 8. 15:31 Posted by 문촌수기

모두가 다 제 잘 난 맛에 사는데, 내 잘난 것을 남들 앞에 자랑한다는 것은 경계할 일이다. 다만 내게 좋은 것이 친구에게도 좋을 것 같아서 권하는 것 조차도 제 자랑을 경계하듯이 한다면 사람 관계는 얼어붙고 말 것이다. 그렇게까지 겸손하여 담을 쌓고 문을 닿을 것까진 없어야 겠다. 過恭이 非禮이듯이, 겸손도 지나치면 허물만 더하게 된다. 허물 없기만을 바라면서 입만 다물면, 벗은 무엇 때문에 사귀나?

05ᆞ25 顔淵曰: “願無伐善, 無施勞.” (안연왈 원무벌선 무시로)

~ 안연이 말하였다.
"원컨데 저의 잘함을 자랑하지 않으며, 공로를 과장함이 없고자 합니다."

Yen Yuan said, "I should like not to boast of my excellence, nor to make a display of my meritorious deeds."

무벌선 무시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