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0405 바른 길이 아니거든 가지마라.

논어와 놀기 2020. 4. 20. 16:32 Posted by 문촌수기

부귀가 아무리 좋아도 함부로 쫓다가는 신세를 망치는 최첩경이다. 여색과 뇌물에 현혹되어 오랫동안 애써 쌓아온 명성을 하루 아침에 날려 먹는 사람을 허다하게 봐왔다.
대외적으론 정의를 외치면서 존경받든 사람들이 남들 모르게 자기 자식의 대입시를 위해서는 스펙을 부정하게 만들어낸 폴리페서들. 그 몰락의 길은 가파르다.

군자가 仁을 떠나서 어찌 그 이름을 군자라 이를 수 있겠는가? 군자란 밥을 먹는 동안에도, 경황 중에도, 위급한 상황에서도 반드시 仁해야 한다.
正名이어야 한다.

04‧05 子曰: “富與貴, 是人之所欲也; 不以其道得之, 不處也. 貧與賤, 是人之所惡也; 不以其道得之, 不去也.
君子去仁, 惡乎成名? 君子無終食之間違仁, 造次必於是, 顚沛必於是.”
(부여귀, 시인지소욕야;불이기도득지,불처야.
빈여천, 시인지소오안;불이기도득지,불거야.

군자거인 오호성명? 군자무종식지간위인, 조차필어시,전폐필어시)

~군자가 仁[사랑]을 떠나서, 人[사람됨]을 떠나서, 어찌 이름을 군자라 이를 수 있겠는가? 군자란 밥을 먹는 동안에도, 경황 중에도, 위급한 상황에서도 반드시 仁해야 한다. 正名(정명)해야 한다.

The Master said, "Riches and honors are what men desire. If they cannot be obtained in the proper way, they should not be held. Poverty and meanness are what men dislike. If they cannot be avoided in the proper way, they should not be avoided.
"If a superior man abandon virtue, how can he fulfill the requirements of that name?

군자거인 오호성명

 

댓글을 달아 주세요

0402 인자와 지자

논어와 놀기 2020. 4. 20. 16:29 Posted by 문촌수기

'흔들리지 않고 피는 꽃이 어디 있으랴?' 라고 시인은 노래했다. 비바람이 두렵다면 꽃은 피어 날 수도 없다. 사람도 마찬가지다.
어려움에 처했을 때 진가가 드러난다. 그래서 젊을 때에의 고생은 사서라도 한다 했다.

공자도 많은 수난을 겪으면서 천하를 떠돌았다. 그래도 운명에 굴하지 않고 세상에 고개 숙이지 않았다. 그런 스승을 따라 다녔던 자로(子路)가 하루는 공자에게 불평하였다. “군자도 곤궁해질 때가 있습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군자는 곤궁함을 굳게 버티지만, 소인은 곤궁해지면 아무 짓이나 한다.” (君子固窮, 小人窮斯濫矣)《논어》위평공 편에 나오는 얘기다.

 

04‧02 子曰: “不仁者不可以久處約, 不可以長處樂. 仁者安仁, 知者利仁.” (불인자불가이구처약, 불가이장처락, 인자안인, 지자리인)
~"인하지 못한 자는 오랫동안 곤궁한데 처할 수 없으며 장구하게 즐거움에 처할 수 없으니 仁者는 仁을 편안히 여기고,
智者는 仁을 이롭게 여긴다."


The Master said, "Those who are without virtue cannot abide long either in a condition of poverty and hardship, or in a condition of enjoyment.
The virtuous rest in virtue; the wise desire virtue."

인자안인 지자리인

 더하기+
# 과연 안중근!
안의사가 조국을 위하여 정의를 구하고 仁을 이루어 죽음을 기다리는 시간 속에서 붓을 들어 전한 글씨가 이것이다. '불인자불가이구처약'
~"인하지 못한 자는 오랫동안 곤궁한데 처할 수 없다."
안의사야말로 眞군자요 대장부이다.

불인자불가이구처약, 안중근 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

04리인편 01 어진 마을이 아름답다.

논어와 놀기 2020. 4. 20. 16:28 Posted by 문촌수기

경기도 용인시에 처인구가 있다. 바로 <논어>의 구절 '處仁'인가해서 찾아보니 과연 그랬다. 그 마을이 새삼 친하게 다가온다. 마을 이름이 어찌 공자님의 말씀으로 되었는지 그 유래는 모르나 '사랑에 거처한다'는 이름 만으로도 끌린다. 사랑이 머무른 곳이니 아름다운 마을이겠다. 어진 마을을 골라 사는 것도 지혜로운 일이다.

04‧01 子曰: “里仁爲美. 擇不處仁, 焉得知?” (자왈 리인위미,택불처인,언득지)
"마을 인심이 어질고 후하니 아름답다. 가려서 仁厚한 마을에 살지 않는다면 어찌 지혜롭다고 하겠는가? "

The Master said, "It is virtuous manners which constitute the excellence of a neighborhood. If a man in selecting a residence do not fix on one where such prevail, how can he be wise?"

리인위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