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말 지긋지긋한 경자년이 지나가고 드디어 신축년 새해가 왔다. 그간 우리는 코로나19로 많은 것을 잃어버렸다. 버려지고 부서지고 잊혀지고 무너졌다. 많은 이들이 삶의 터전을 잃었고, 놀이터에서 아이들 소리가 사라졌다. 친구들과의 만남은 잊혀지고, 사랑하는 친구와 함께 부르는 노래 소리는 그쳤다. 가족과도 헤어지고 급기야 소리내어 울지도 못하게 입을 닫아야했다. 가슴 조이며 그래도 낙관하며 잘 견뎌 왔다. 달리 방법이 없다.
그래도 나 혼자 희망의 노래를 불러본다. 이 모든 게, 내 탓은 아니라고 위로하며, '이 또한 지나가겠지'라며 긍정해본다, 너무 애쓰지도 말고 그냥 흘러가는대로 순리에 맡기자며 내버려 둔다. 조급하지도 말며 다시 찾겠다며 억지 부리지도 말자며 달래본다.
버려지는 커피여과지에 말라버린 낙엽으로 <렛잇비> 노래그림 그린다.
"Let it be, 무위(無爲)하소서"라며, 신축년 연하장으로 대신한다.
광명과 평화의 2021년 소띠 해를 기원하며.

 

'let it be', 커피여과지, 커피가루, 낙엽, 수채물감, 먹

 

하모니카 연주> HOHNER 다이아토닉 C key, 밥딜런 시그니처

 

Let it be.m4a
3.13MB

 

<Let it be > 노랫말 해석 ㅡ (VOA, 팝스 잉글리쉬 부지영)
(1절)
When I find myself in times of trouble
내가 어려움에 처해 있으면
Mother Mary comes to me
어머니 메리가 내게 와서
Speaking words of wisdom, let it be
지혜의 말씀을 해주시죠, 그냥 내버려두라고
And in my hour of darkness
그리고 내가 암흑의 시간 속에 있을 때
She is standing right in front of me
어머니 메리는 바로 내 앞에 서서
Speaking words of wisdom, let it be
지혜의 말씀을 해주시죠, 그냥 내버려두라고
(후렴)
Let it be, let it be
그냥 둬, 그냥 내버려두라고
Let it be, let it be
그냥 둬, 그냥 내버려두라고
Whisper words of wisdom, let it be
지혜의 말씀을 속삭여 주죠, 그냥 내버려두라고

(2절)
And when the brokenhearted people
세상의 모든 상처입은 사람들이
Living in the world agree
함께 아파할 때
There will be an answer, let it be
해답이 있을 거에요, 그냥 내버려두라고….
For though they may be parted
비록 그들이 떨어져 있다 할지라도
There is still a chance that they will see

깨달을 기회는 아직 있어요
There will be an answer, let it be
해답이 있다는 걸…. 그냥 내버려두라고
(후렴×2)

(3절)
And when the night is cloudy
구름이 잔뜩 낀 밤에
There is still a light that shines on me
날 비추는 한 줄기 빛이 있어요
Shine on until tomorrow, let it be
내일까지 비칠 거에요, 그냥 내버려두세요
I wake up to the sound of music
음악 소리에 잠을 깨죠
Mother Mary comes to me
어머니 메리가 내게 와요
Speaking words of wisdom, let it be
지혜의 말씀을 들려주면서, 그냥 내버려두라고
(후렴×2)

내 부족한 하모니카 연주를 음원으로, 내 친구 바리톤 김영후 선생님이 노래로 날개를 달아주셨다.

 

let it be-하모니카와바리톤.m4a
3.05MB

 


https://youtu.be/5__EYzhYatk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의 십팔번, 이문세의 '옛사랑' 노래를 부르며 눈 오는 날 광화문 거리를 찾아가고 싶지만 말문이 막혀서.
이 시대는 촛불을 켜고 반대의 함성이 가득했던 광장을 비워야 하며 반대는 커녕, 입 다물기를 강요 받으며 살아야 하나보다. 코로나19바이러스 때문이기도 하지만 조선시대 임금보다 더 높은 곳에 계시는 분의 심기를 상하게 해서는 안되는 또 다른 이유가 또 있구나. 국민과 소통하겠다며 광화문 앞으로 내려오겠다는 공약은 空約이 되고. 방역과 경호의 철옹성을 쌓아 스스로 여는 말문조차도 뜸하다.

이문세 노래그림, 광화문 연가(좌)ㆍ옛사랑(우)

그래도 노래 부른다. 내 마음대로 노래라도 부르며 추억속으로 걸어간다. 그리고 그린다. 광화문 연가와 옛사랑을 좌우로 나란히 그려 두니 보기도 좋지않나? 하늘에 복을 빌며 기도하는 좌우의 합장이다.
내리는 흰눈으로 반칙과 거짓과 위선과 독선을 씻어내고 깨끗한 새해를 소망해본다.
* 이문세 노래에 맞춰, 하모니카 연주> HOHNER 다아이토닉, 크로스오버 Akey

옛사랑Aㅡ이문세노래.m4a
4.50MB

<옛사랑> 노랫말
남들도 모르게 서성이다 울었지
지나온 일들이 가슴에 사무쳐
텅빈 하늘밑 불빛들 켜져가면
옛사랑 그이름 아껴 불러보네

찬바람 불어와 옷깃을 여미우다
후회가 또 화가 난 눈물이 흐르네
누가 물어도 아플 것 같지 않던
지나온 내 모습 모두 거짓인걸

이제 그리운 것은
그리운대로 내맘에 둘꺼야
그대 생각이 나면
생각 난 대로 내버려 두듯이

흰눈 나리면 들판에 서성이다
옛사랑 생각에 그길 찾아가지
광화문 거리 흰눈에 덮여가고
하얀눈 하늘 높이 자꾸 올라가네

이제 그리운 것은
그리운대로 내맘에 둘꺼야
그대 생각이 나면
생각 난 대로 내버려 두듯이

사랑이란게 지겨울 때가 있지
내맘에 고독이 너무 흘러넘쳐
눈 녹은 봄날 푸르른 잎새위엔
옛사랑 그대모습 영원속에 있네

흰눈 나리면 들판에 서성이다
옛사랑 생각에 그길 찾아가지
광화문 거리 흰눈에 덮여가고
하얀눈 하늘 높이 자꾸 올라가네

https://youtu.be/CPLK6L1fq7k

窮民이 가지는 집회 결사의 자유, 양심의 자유와 의사표현의 자유마저도 저당잡히는 시대를 살아야 하나보다. 이순신 장군도 세종대왕도 기가막혀 말문을 닫으려 한다. 정말 '경험 해보지 못한 나라'에서 지금 살고 있다.

 ㅡㅡㅡㅡㅡ
<추억그리기>
성공회 주교좌 성당
청계천
동아일보사옥
광화문 네거리ㆍ세종대로ㆍ종로
이순신장관ㆍ세종대왕 동상
광화문 광장
세종문화회관
교보문고와 주미대사관
광화문과 경복궁
북악산과 북한산
르네 마그리트의 '사람의 아들' 패러디
광장의 고독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oogle 2021.01.24 14: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치 블로그 삭제시 상품권 지급 문의 텔레그램 : jprued

눈 오는 날이면 생각나는 길, 덕수궁 돌담길, 정동골목 언덕길. 동생이 고향을 떠나 총각때부터 18년 동안 생활했던 경향신문사를 찾아 올라갔던 그 골목길. 함께 걸었던 추억을 떠올려본다. 떠나온 고향보다 오래 살았던 서울 생활. 동생은 가끔 이렇게 이야기한다. "어디가 내 고향일까?", 하기사 우린 어디에 살던 나그네이다.  
일산에 살다가 동탄으로 이사를 올 적에도 가장 그리울 것 같아 떠나야 할 발길이 머뭇 거렸던 곳이 이곳, 광화문 네거리(세종대로, 종로) 였다. 새해에는 마스크 벗고 같이 노래하며 다시 이 길을 걸어보리라 희망한다.

이문세 노래그림 ~ 광화문연가

*하모니카 연주> HOHNER 다이아토닉, 마린밴드 Bb key

광화문연가Bb-반주.mp3
1.70MB

노랫말 따라 그린다. 오월의 향기와 눈덮인 교회당, 그리고 지금은 비어있는 돈의문(서대문)이 다시 설 수 있기를 바라면서....
https://youtu.be/mezYFe9DLRk

<광화문 연가>
이제 모두 세월따라 / 흔적도 없이 변하였지만
덕수궁 돌담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 / 다정히 걸어가던 연인들

언젠가는 우리 모두 / 세월을 따라 따나가지만
언덕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 / 눈덮인 조그만 교회당
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 가슴깊이 그리워지면
눈내린 광화문 네거리 이 곳에 / 이렇게 다시 찾아와요

언젠가는 우리 모두 / 세월을 따라 따나가지만
언덕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 / 눈덮인 조그만 교회당
향긋한 오월의 꽃향기가 / 가슴깊이 그리워지면
눈내린 광화문 네거리 이 곳에 / 이렇게 다시 찾아와요

언젠가는 우리 모두 / 세월을 따라 따나가지만
언덕밑 정동길엔 아직 남아 있어요 / 눈덮인 조그만 교회당
ㅡㅡㅡㅡㅡ
노래따라 그림따라 걷는 추억과 역사의 현장
덕수궁 - 서울시립미술관 - 정동극장 - 정동제일교회 - 구 러시아 공사관 터 - 이화학당 - 경향신문사 - 돈의문터 -
경교장(강북삼성병원) - 홍난파가옥과 월암공원 - 인왕산 한양도성 곡장과 성곽길 정상

개화기 당시 한성부, 덕수궁 주변 - 오른쪽 하단의 황단(皇壇)이 대한제국 선포 뒤 하늘에 제사드리는 환구단이다.


스크랩1> 망국의 현장 덕수궁과 석조전.
서울 중구 정동에는 대한제국의 황궁이었던 덕수궁이 있습니다. 덕수궁 안에는 최초의 서양식 석조 건물이 있는데요. 최근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는 가상현실(VR) 영상으로 제작한 ‘석조전 대한제국역사관’을 내년 1월까지 홈페이지에 공개한다고 밝혔어요. 석조전은 서울 덕수궁 안에 대한제국 황제와 황후의 생활 공간을 만들어 놓은 서양식 궁전입니다. 비운의 한국 근현대사가 농축된 장소이기도 하죠.
◇한양 한복판에 지은 서양식 건물
1896년 일본의 위협을 피해 러시아 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겼던 고종은 1년 만에 돌아옵니다. 일본군이 점령한 경복궁이 아닌 덕수궁을 정궁(정식 궁궐)으로 삼고, 대한제국을 선포해 황제 자리에 오르게 되지요. 이해인 1897년에 설계를 시작한 덕수궁 안의 전각이 석조전이었습니다. 영국인 재정고문 존 맥리비 브라운이 발의해 13년 동안 건물을 짓게 됩니다. 자신이 살 서양식 궁전을 건설했다는 데서 고종의 근대화 의지를 읽을 수 있다는 시각도 있어요.
설계를 맡은 사람은 영국인 건축기사 존 레지널드 하딩이었어요. 하딩은 당시 유럽에서 유행하던 그리스 풍의 신고전주의 양식으로 석조전을 설계했죠. 여기에 유럽의 식민지였던 동남아 지역의 기후에 맞춰 베란다를 설치했죠.
지층을 포함해 3층 석조 건물로 정면 54.2m, 측면 31m의 장대한 규모였죠. 석조전은 조선의 궁궐이 왕의 침소와 업무 공간으로 분리됐던 것과 달리 두 기능을 통합했습니다. 1층엔 접견실과 홀, 2층엔 황제와 황후의 침실과 거실이 있었어요.
◇궁궐 완성 석 달 전 나라는 망하고
1910년 12월 1일 석조전이 완공됐습니다. 그러나 ‘황제와 황후’는 이곳으로 들어와 생활할 수 없었습니다. 석조전이 완공되기 석 달 전인 8월 29일 일본과 강제병합되면서 나라가 망했기 때문입니다. 황제도 황후도 더 이상 이 땅에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돌이켜보면 대한제국이 건립된 해에 설계를 시작한 궁궐이 그 대한제국이 멸망한 해에 완공된 것입니다.
1907년 황제 자리에서 물러난 뒤로 덕수궁을 거처로 삼고 있던 고종은 “서양식으로 생활하려니 영 불편하다”며 입주하지 않았어요. 고종 입장에선 자신의 근대화 노력이 좌절된 상징으로 보였을지도 몰라요.
석조전에는 정식 이름이 붙지 않았어요. 조선 시대 궁궐의 전각 이름에는 깊은 속뜻이 있습니다. 경복궁의 근정전(勤政殿)에 ‘부지런히 정치함’, 덕수궁의 중화전(中和殿)에 ‘치우치지 않는 바른 성정’이란 의미가 있죠. 하지만 석조전은 그냥 ‘돌로 지은 건물’이란 뜻입니다. 나무와 흙으로 집을 짓던 우리 전통 건축물과 다르다는 의미가 그대로 건물 이름으로 굳어진 셈이죠.
◇좌절된 근대화, 망국, 그리고 분단
이후 석조전은 귀빈 접대나 만찬을 여는 건물로 가끔 사용됐고, 일본에 볼모로 가 있던 고종의 아들 영친왕이 잠시 고국에 올 때마다 머물렀습니다. 그런데 1922년 5월 11일 이곳에서 비극적인 사건이 발생했어요. 영친왕과 일본인 왕비 사이에서 난 장남이자 왕실의 후계자였던 이진이 생후 9개월도 되지 않아 이곳에서 갑작스럽게 구토를 하고 열이 오른 끝에 세상을 떠났던 것입니다.
1930년대 일제는 덕수궁을 공원으로 꾸미면서 석조전 옆에 새 서양식 건물인 석조전 서관(지금의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을 지어 이왕가미술관을 만들었고, 원래 석조전에는 일본 미술품들을 전시했습니다.
광복 후인 1946년에는 한반도의 운명을 좌우하게 될 미·소 공동위원회 회의가 석조전에서 열렸습니다. 모스크바 3상회의 합의에 따라 일본의 식민지에서 벗어난 한반도 문제 해결을 논의하는 자리였지만, 신탁통치 문제로 의견 대립을 보인 끝에 1947년 결렬됐습니다. 좌절된 근대화와 망국(亡國)의 한을 품은 장소에 이번엔 분단의 아픔이 더해진 셈이죠. 이후 국립박물관과 궁중유물전시관 등으로 사용되던 석조전은 2014년 복원 공사를 마치고 ‘대한제국역사관’으로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스크랩2> 한국최초의 감리교회 정동제일교회 

서울정동 감리교회

1884년 여름, 조선을 방문한 맥클레이(Mcclay,R.S.)는 고종으로부터 선교 윤허를 받았다. 당시 맥클레이는 일본에 체류 당시 친분을 맺었던 김옥균(金玉均), 미국 초대 주한미국공사 푸트(Foote,L.H.)와 동반하여 고종에게 선교의 뜻을 전하였다. 고종은 병원과 학교를 먼저 개설하고 점차 선교할 것을 권하였다.
한편, 1884년 12월 4일 발발한 갑신정변(甲申政變)에서 왕실의 외척 민영익(閔泳翊)이 개화당의 습격으로 치명상을 입었다. 이때 선교사 알렌(Allen,H.N)이 그를 치료하였는데, 이 일로 서양인과 기독교에 대한 왕실의 신임이 커졌다. 조선 선교를 위하여 선교사 파송을 염두에 두고 있던 감리교와 장로교에서는 각각 아펜젤러와 언더우드를 보냈다.
1885년 4월 5일 부활절, 아펜젤러와 언더우드가 제물포를 통하여 조선에 첫 발을 디뎠다. 당시 언더우드는 서울에 입성하여 제중원 교사로 활동을 시작한 반면, 아펜젤러는 상황이 여의치 않아 인천에 머물다 1885년 4월 13일 일본으로 돌아갔다. 같은 해 6월 20일, 아펜젤러는 다시 한국을 찾았고 인천에 머무르다가 6월 28일 외국인을 위한 한국 최초의 감리교 예배를 인도하였다. 최초로 풍금을 들여와 찬송과 예배를 봉헌한 것으로도 알려져 있다.
1889년 서울에 선교의 터를 구축한 감리교 선교사들은 곧 인천 선교에 착수하여 청국 조계 내에 초가집 2채를 구입하여 감리교 서점을 열었다. 하지만 청국 조계가 조선인 거류지와 거리가 떨어져 있는 관계로 전도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러한 상황에서 1891년 6월 아펜젤러가 인천 지역 선교 책임자로 임명되었다. 그는 서울에 머물면서 배재학당에서 강의를 했는데, 주말마다 말을 타고 인천에 와서 전도를 하면서 예배당의 필요성을 느꼈다. 따라서 35.6㎡(10.8평) 규모의 예배당을 건축했다. 바닥에 마루를 깔고 외벽에 석회를 발랐으며 두 개의 방을 둔 이 예배당은 비록 작은 규모였지만 기존 건물을 활용한 것이 아니라 예배를 위해 새롭게 건축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갖는다.
교인이 점차 증가하면서 1901년 내동에 웨슬리 예배당을 새롭게 건립하였다. 1955년 웨슬리 예배당이 멸실되자 이후, 두 차례에 걸쳐 예배당 건립이 진행하었고 화재와 철거 등을 반복하다가 1985년 창립 100주년 기념 예배당을 완공하였다. 2012년에 옛 웨슬리 예배당을 복원하였다.

정민교 기자 jmk2580@incheonnewspaper.com <저작권자 © 인천신문>

스크랩3> 구 러시아공사관 - 치욕의 아관파천 현장

사적 제253호. 지정면적 1,102㎡. 1885년 10월에 정동에 개설한 러시아공사관(당시 영사관)의 정식 건물을 짓기 위하여 1890년 8월 그 자리에 초석을 놓았다고 한다.
이 건물은 이른바 아관파천(俄館播遷)의 장소, 즉 1896년 2월부터 1897년 2월까지 고종이 피신하여 있던 곳인데, 파천중 친일 김홍집(金弘集)내각이 무너지고 친러 박정양(朴定陽)내각이 조직되었으며, 서재필(徐載弼) 주재의 독립협회가 결성되는 등 역사적으로 다난한 시대의 증인이 된 건물이다. 건물은 6·25사변으로 대부분 파괴되고 현재 지하층과 탑옥부분만 남아 있다. 구조는 벽돌조 2층으로 한쪽에 탑옥이 있으며, 양식은 사면에 무지개모양의 2연창(連窓)과 요소에 박공머리를 두고 있는 르네상스식 건물이다. 원형이 대부분 손상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역사적 의의를 감안하여 1977년 9월 사적으로 지정하였다. - <한국민족문화 대백과 사전>에서

구, 러시아 공사관

* 아관파천(俄館播遷): 친러 세력에 의하여 고종 임금이 1896년 2월 11일부터 1897년 2월 20일까지 러시아공사관으로 거처를 옮긴 사건으로, ‘아관(俄館)’은 러시아 공사관을 말함

서울 구 러시아공사관은 일본이 명성황후를 시해한 1895년의 이듬해인 1896년 2월 11일부터 1897년 2월 20일까지 고종 임금이 피신하여 국정을 수행하며 대한제국 건설을 구상하였던 역사적 중요성을 지닌 곳이다. 1890년(고종 27)에 르네상스 양식으로 건립되었지만, 한국 전쟁을 거치면서 대부분 파괴되어 현재는 탑 부분만 남은 상태다.
이곳에서 고종 임금은 친위 기병대를 설치하는 안건(1896.6.8.)과 지방 제도와 관제 개정에 관한 안건(1896.8.5.)을 반포하였으며, 민영환을 특명전권공사(特命全權公使)에 임명(1897.1.11.)하여 영국ㆍ독일ㆍ러시아 등 각국에 외교 사절로 머물게 하는 등 일본을 비롯한 열강으로부터 주권 회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였다.
또한, 환구와 사직 등에 지내는 향사(享祀, 제사)를 모두 옛 역서(曆書)의 예대로 거행하도록 조령(1896.7.24.)을 내리는 등 천자의 독립된 나라임을 알리기 위한 준비를 한 곳이기도 하다. 그 결과 고종 임금은 러시아 공사관을 떠나 경운궁으로 환궁(1897.2.20.)한 뒤 얼마 지나지 않아, 환구단을 건축하고 환구 의례를 거행한 후 황제로 즉위하여 대한제국을 선포(1897.10.12.)하기에 이르렀다.
* 환구단은 문화재 지정 시 문화재위원회에서 한글 표기는 고종 황제가 제사를 지낸 1897년 10월 12일 자 ‘독립신문’ 기록에 따라 ‘환구단’으로, 한자 표기는 <고종실록>에 전하는 바와 같이 圜丘壇으로 하기로 함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월이 지나면 잊혀지나 했는데 지워지지 않는구나. 그래도 생각하지 않고 살려고 했는데 나도 모르게 밀려 오는 생각은 어쩔 수가 없구나. 그래도 차마, 입에는 담지 못할 것 같았는데....차마 그릴 수 없는데...

조동진 <제비꽃>,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다행히 아무도 울지 않았다. 모두가 잠 듯한 조용한 소아암병동을 남자는 혼자 걷고 있다. 복도벽에 붙은 아기 천사 그림 앞에서 발걸음을 멈췄다. 한참을 바라보더니 그림에서 조심스럽게 아기 천사의 날개를 뜯어내고 있다. 그제서야 안심한 듯 남자는 복도를 지나 돌아간다. 병실의 아이는 평온히 잠들어 있고, 묵주를 들고 기도하던 마리아는 아이 옆에 엎드려 있다.

조동진의 <제비꽃> 사연이야 어쨌든, 나는 이 노래를 세상 먼저 떠난 모든 소녀들을 위해 부른다. 점점 야위어 가고 아주 한밤 중에도 깨어있기를 바라며 하늘 높이 날으는 작은 새가 되어버린 나의 어린 소녀에게 이 그림과 노래를 바친다. 이 노래 덕분에 나의 아이는 작은 새가 되었고, 제비꽃이 되었다. 잊어야 하는데 잊혀지지 않아 나의 작은 소녀를 그린다. 너는 말 한마디 없이 새털보다 가벼운 미소를 건내주었다. 그게 마지막이었지. 널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기도와 노래 뿐이구나.
'음~ 음~ 음~ 음~ ' 다하지 못 한 말, 다 할 수 없는 말은 이렇게 신음한다.

'제비꽃' 하모니카 연주
: (호너 다이아토닉, 마린밴드 Bb
)

제비꽃ㆍ반주Bb.m4a
4.40MB

 조동진의 <제비꽃> 노랫말
                
내가 처음 너를 만났을 때
너는 작은 소녀였고
머리엔 제비꽃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멀리 새처럼 날으고 싶어
음~음~음~음~~

내가 다시 너를 만났을 때
너는 많이 야위었고
이마엔 땀방울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작은 일에도 눈물이 나와
음~음~음~음~~

내가 마지막 너를 보았을 때
너는 아주 평화롭고
창 너머 먼 눈길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아주 한밤중에도 깨어 있고 싶어

음~음~음~음~~


기독교에서 제비꽃은 장미, 백합과 더불어 성모님께 바치는 '성실겸손'의 꽃이란다. 조동진의 <제비꽃> 노래를 부르며 내가 떠올린 꽃말은 '이루지 못한 사랑'이며, '꽃 피지 못한 삶'이다. 그래도 다행히 너는 '영원한 나의 소녀'가 되었다.


https://youtu.be/SAK_LuLpf8s


(스크랩), 조동진의 <제비꽃> 사연
조동진은 <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청맥, 1991)에서 '제비꽃' 시를 쓰게 된 내력을 밝힌다. 그는, "아직 찬 기운이 남아 있는 봄바람 속에서 짧게 흔들리고 있는 그 꽃을 발견하게 되면 반가움과 함께 왠지 애처로운 생각도 든다"고 한다. 그리고 "그것은 마치 꿈 많은 젊음이 갖는 절망감을 보는 듯해서 더욱 그러하다"고 한다. 이 시의 제목을 '제비꽃'이라 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일 것이다. '제비꽃'(1985)을 불렀을 때 "많은 사람들이 제비꽃의 실제 모델에 대해" 물었다. 그는 이렇게 대답한다.

물론 내 노래 속의 등장인물은 내가 살아오면서 실제로 만났던 사람들의 이미지에서 크게 벗어날 수 없음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중략) 특히 〈제비꽃〉을 지으면서 내내 내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던 여성 이미지는 오랫동안 뇌리에 남아 있던 루이제 린저의 소설 《생의 한 가운데》의 니나 붓슈만과 프랑스 작가 앙드레 슈발츠-바르트(Andre Schwarz-Bart)의 《내 이름은 고독(A Woman of Named Solitude)》에 나오는 혼혈 노예 '솔리튜드'였다. 아마도 세상과 맞서며 끊임없이 자신과의 투쟁을 벌이는 두 여주인공에게서 상당한 인상을 받았던 것 같다.
사실 나는 오래 전부터 우리와 닮은 한 인간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겪는 꿈과 사랑, 슬픔과 좌절, 그러고는 조금씩 달관해 가는 그 성숙 과정을 노래해 보고 싶었고, 그래서 조금 욕심을 내어본 노래가 〈제비꽃〉이다.

- <우리 같이 있을 동안에>(청맥, 1991)

 그는 '제비꽃' 시를 쓰면서 니나 붓슈만과 솔리튜드를 생각했다. 이 시는 동화처럼 서사를 갖추고 있고, 한 소녀의 성장 과정을 그리고 있다. 그의 말처럼 "한 인간이 세상을 살아가면서 겪는 꿈과 사랑, 슬픔과 좌절, 그러고는 조금씩 달관해 가는 그 성숙 과정을" 노래에 담았다고 할 수 있다.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

조동진 또한 앞글에서 살핀 안동 대곡분교 홍성희(3학년), 김춘옥(2학년)과 마찬가지로 활짝 핀 제비꽃에서 '웃음'("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을 읽는다. 그런데 홍성희와 김춘옥이 제비꽃의 웃음을 직관으로 단순하게 '방글방글' '생글생글'로 붙잡았다면, 조동진은 그 웃음에서 '한 인간의 인생'을 본다. 1연에서는 '꿈과 사랑'(아주 멀리 새처럼 날으고 싶어), 2연에서는 '슬픔과 좌절'(아주 작은 일에도 눈물이 나와), 3연에서는 '달관'(창 너머 먼 눈길)의 웃음으로 말이다. 그는 제비꽃의 웃음에서, 꿈과 희망을 보고, 힘들지만 그래도 버텨내겠다는 의지를 읽고, 지난날이 한없이 그립지만, 그래서 "아주 한밤중에도 깨어 있고" 싶지만, 이제는 지금을 긍정하는 달관의 웃음으로 노래한다. 연마다 있는 "너는 웃으며 내게 말했지"에서 그 웃음은 저마다 결이 다른 웃음이고, 한 사람이 이 세상에 태어나 세상을 알고, 살아가고, 이제 곧 세상을 떠날 때의 마음을 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아! 저의 노래 그림 세 점이 드디어 세계문화유산에도 등재되었답니다.
전쟁참상을 고발하고 인류의 평화ㆍ자유ㆍ사랑의 가치를 드높혔다는 공로로!
드디어 "내가, 미쳤어." ㅋㅋ.

진짜 웃기죠? 이런 우연의 일치가!
커피여과지 그림이 접이 부채그림 같아서 좋아했는데, 거꾸로 그려도 되고 세워 그려도 되고 두장 붙여도 되고 여기에 또 세계유산 자율 등재? 하하, 이런 매력도 있네요. ㅋㅋ

♡그 꽃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 https://munchon.tistory.com/m/1442

그 꽃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전쟁이 발발한 후, 휴전 상태로 70년이 되었다. 먼나라도 아니고 이웃 나라도 아니다. 우리 이야기다. 피란민과 이산가족들의 고통이 어서 치유되기를 기도한다. 우리 집안도 해방전후로 만주에

munchon.tistory.com

♡녹슨 총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다 - https://munchon.tistory.com/m/1452

녹슨 총보다 아름다운 것은 없다

70년 전 우리 한반도에는 오늘도 총성이 울리고 있다. 고통의 울부짖음 속에 수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다. 그러기를 3년이 넘도록 수백만명의 인명피해를 맞았다. 군인들보다 민간인들의 인

munchon.tistory.com

♡사랑은 무엇일까?ᆞThe Rose - https://munchon.tistory.com/m/1450

사랑은 무엇일까?ᆞThe Rose

사람들은 사랑을 노래하고 있다. 그런데 그 사랑이 과연 뭘까? 어떤 이는 갈망(need)이라 하고, 어떤 이는 갈대(reed)라 한다. 살아가는 이유가 무엇일까? 살아가는 힘은 또 무엇일까? 모든 것이 다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변에서> 김민기 곡ㆍ글ㆍ노래 

 

김민기의 <강변에서>,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서산에 붉은 해 걸리고 강변에 앉아서 쉬노라면
낯익은 얼굴이 하나둘 집으로 돌아온다
늘어진 어깨마다 퀭한 두눈마다
빨간 노을이 물들면 왠지 맘이 설레인다

강건너 공장의 굴뚝엔 시커먼 연기가 펴오르고
순이네 뎅그런 굴뚝엔 파란 실오라기 펴오른다
바람은 어두워가고 별들은 춤추는데
건너 공장에 나간 순이는 왜 안 돌아 오는걸까

높다란 철교위로 호사한 기차가 지나가고
강물은 일고 일어나 작은 나룻배 흔들린다
아이야 불밝혀라 뱃전에 불밝혀라
저 강건너 오솔길따라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라~라라 라라라 노저어라
열 여섯살 순이가 돌아온다
라~라라 라라라 노저어라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아이야 불밝혀라 뱃전에 불밝혀라
저 강건너 오솔길따라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하모니카로 '강변에서'를 불러보았다.

 

강변에서Bb김민기.m4a
3.86MB
강변에서G송창식.m4a
3.79MB

 

파란 하늘과 붉은 단풍이 어울려 바람에 춤을 춘다. 그렇게 가을 저녁은 보라색으로 물든다. 보라색은 성스럽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서럽기도 하다. 김민기의 <강변에서> 노래를 따라가면 세마치 장단에 덩실 덩실 춤추게 되고, 노랫말에 나도 모르게 가슴이 미어진다. 열 여섯 살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는 기쁨보다는 늦도록 공장 일하는 고달픈 순이의 삶이 스밀기 때문이다.
김민기는 '열 여섯 살 순이'를 노래하고, 송창식은 '열 아홉살 순이'를 노래한다. 지금 같았으면 고등학교를 다닐 나인데 공장에 다니는 어린 순이의 삶이 서럽다. 순이가 다녔던 공장은 방직 공장일 것이다. 식민지 조선에 처음으로 세워진 공장도 방직공장이었고, 1960년대에서부터 1980년대까지 우리나라 근대화의 중심이 되는 산업 또한 방직산업이었다. 시골 마을마다 산비탈에 뽕나무 밭을 일구고, 초가삼간 집집마다 방 한칸이라도 누에치기를 하였다. 어릴 적 내 고향의 모습이었다. 누에치기 방안에서는 들판에 내리는 소나기 소리가 들렸다. 그 누에고치에서 실을 뽑아 직물을 짜는 방직공장에는 대부분 여공들이 다녔다. 그 어린 처녀들은 집안 살림과 오라버니 학비에 보탬이 되라고 학교 대신에 공장으로 보내졌다. 이 시기에 살았던 내 누이같은 모든 '순이'는 조국 산업화의 일꾼이었다.

 

강화도의 조양방직공장을 모델로 그렸다. 지금은 미술관 카페로 변모하여 젊은이들의 핫플레이스가 되었다.
조양방직 카페 실내
조양방직 카페 안뜰
조양방직 카페 전경
충주 남한제사 공장 내 작업모습/1960년대, '충북인뉴스'에서
강변시골마을, 높다란 철교 위로 지나가는 호사한 기차는 새마을호 열차일 것이다. 이 마을에는 서지 않았지만 시골 젊은이들에게 고향을 떠나 서울로 가서 출세하라고 충동질하는 유혹의 세이렌이었다.
새마을호 열차

 

김민기ㆍ강변에서
https://youtu.be/PqOwmYLZ0Cw

송창식ㆍ강변에서
https://youtu.be/go6qIKWhKRE

 

댓글을 달아 주세요

Salley Garden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2020. 10. 2. 11:54 Posted by 문촌수기

아일랜드의 민요는 이상하리만큼 우리 민족 정서에 맞다. 금새 귀에 익숙해지고 따라 흥얼거리게 된다.
임형주가 부른 'Down by the Salley Garden'은 이별의 회한을 이야기한다는 면에서 우리의 아리랑 정서와 같다. 다만 노래하는 화자가 다르다. 아리랑은 떠나보내는 이가 이별을 원망하고, '샐리가든'은 떠난 이가 이별을 후회하고 있다.

salley 또는 sally는 표준 영어 단어인, sallow(갯버들)의 형태이다. 버드 나무를 의미하는 아일랜드어 saileach 의 소리와 비슷하다.
sal은 '가깝다'는 뜻이고, lis는 '물'이란 뜻으로 水楊버들(foster willow)에 가깝다.
나는 가사 속에서 'take love easy'와 'take life easy'에 마음이 꽂혔다. "그래, 삶이든 사랑이든 너무 애쓰지 말자. 쉬이 살아도 될 것을....."

Salley gardens(버드나무 정원) 이 노래는 특히 예이츠(William Butler Yeats)의 시 `An Old Song Re-sung (다시 불러본 옛 노래)`에 가락을 붙인 것으로 유명하다.`Down by the Salley Gardens`가 원래 노래의 제목이다.
본래 예이츠의 시에서 부터인지, 아니면 노랫말로 옮기면서인가 모르겠지만 운(韻)에 맞춘 것이 절묘하다. 운에 밑줄을 쳐 본다.

<노랫말 해석>
Down by the the salley gardens my love and I did meet;
She passed the salley gardens with little snow-white feet.
She bid me take love easy, as the leaves grow on the tree;
But I, being young and foolish, with her would not agree.

In a field by the river my love and I did stand;
And on my leaning shoulder she laid her snow-white hand.
She bid me take life easy, as the grass grows on the weirs;
But I was young and foolish, and now am full of tears.

버드나무 정원에서 그녀와 나는 만났네.
눈처럼 흰 작은 발로 버드나무 정원을 거닐며
그녀는 내게 말했지.
나뭇가지에 잎 자라듯 사랑을 쉽게 생각하라고.
그러나 나는 젊고 어리석어 그녀의 말을 듣지 않았네.

강가 들판에서 그녀와 나는 서 있었네.
내 어깨에 기대어 눈처럼 흰 손을 얹고서는
그녀는 내게 말했지.
둑 위에 풀이 자라듯 인생을 편하게 살라고 했지.
그러나 나는 젊고 어리석었기에,
지금 눈물로 가득하네
~~~~~~~~~~

버드나무 정원,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동탄호수공원에는 호수로 이어지는 개천을 따라 상류로 올라가면 인공 폭포가 있다. 길게 늘어진 공원 중심에는 개천이 흐르고 주변에는 버드나무가 많다. 물가에 억새와 부들과 수크령이 피어 바람에 흔들린다. 버드나무 아래 피어있는 쑥부쟁이 위에 범나비가 찾아와 쑥스럽게 날개를 젓는다.

범나비와 쑥부쟁이

 샐리가든을 동탄호수공원 안에서 그려보았다.
물가에 풀이 자라듯 바람에 버들 잎이 흔들리듯 쉬이 사랑하지않고 임은 굳이 다리를 건너고 만다. 물따라 흘러가는 삶의 편한 길을 비켜서 좁고 어두운 길을 힘들게 올라간다.

'애쓰지 않아도 되겠건만, 만다꼬 그래 살았노?'

가을이 깊어 가며 버드나무도 단풍들고, 임이 떠난 저 건너 산에도 푸른 빛을 잃고 가을물이 들었다.

Salley Garden

https://youtu.be/LFKJc7Op7hA

https://youtu.be/aOtXOyMhW70 ~A

-편하고 익숙한 멜로디다. 우리의 정서에 잘 맞나 보다.
하모니카로 불러본다.

 

Salley Garden.m4a
2.01MB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tab
♡[ (3)4 -4 5 /-4 4 -4 /5 6 -6... 6 / 7 6 -6 /6 5 -4.../4 4] (×2)
@[ 6..7../ -7 6 -6 /7 -7 -6 6 / 5 6 -6 6 /5 6 -6 7 -8 7]
+♡
Db key https://youtu.be/M2mkDcQzhh0


https://youtu.be/8_R2x9Rp_nQ /Db

 C key https://youtu.be/eCCDBs4Zha8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강변에서, 우리 순이가 돌아온다  (0) 2020.10.16
같은 곡 다른 노래, 찔레꽃 가을밤 기러기  (0) 2020.10.06
Salley Garden  (0) 2020.10.02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
첫 소절에서부터 가슴에 전기 충격기를 맞은 듯하다. 시적이고 철학적인 노랫말을 참으로 고운 가락으로 옷을 입혔다.
시인과 촌장이 부른 <가시나무>, 눈물나도록 아름다운 이 노래를 처음 듣자마자 반하였다.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 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


회한과 원망과 미움은 어디서 온 것일까?
누가 지은 것일까? 더듬어보면 모두 내가 지은 것이다. 我相이 집착을 가져오고, 번뇌를 낳고, 제 꼬리를 물고 제자리를 도는 고통에 빠지게 한다.
이 고통 무슨 까닭일까?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나의 큰 탓이다."
(mea culpa, mea culpa, mea maxima culpa)

가시나무 속에 가시 뿐이니 어찌 아프지 않으랴? 내 안에 나 하나로 가득 채웠으니, 어찌 외롭지 않으랴?

가시나무,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파스텔

 

노래를 짓고 부른 하덕규는 독실한 크리스천으로 알려졌다. 그래서일까, 이 노래를 CCM(현대 기독교음악ᆞContemporary Christian Music)으로 분류하는 사람도 있다. 그렇기도 하다. 나를 비워야 주님을 영접할 수 있다. 나를 버려야 주님을 따를 수 있다.

나는 이 노래를 불교적으로도 해석하였다.
고집멸도(苦集滅道), 사성제와 삼법인은 불교의 가장 기본적 교리이다.

苦 -모든 것이 고통이다. ㅡ '일체개고'
集 -그 고통은 아상(我相)과 탐진치(貪嗔痴ㆍ3毒)를 쌓은 까닭이다. ㅡ백팔번뇌ㆍ'제법무아'를 깨닫지 못함
滅 -아상과 탐진치를 없애야, 열반(nirvana)에 이를 수 있다. 니르바나는 '끄다'라는 뜻이다.ㅡ '열반적정'
道 -그러기 위해서 여덟 개의 바른 길을 수행해야한다. ㅡ 팔정도

내가 품고 있는 미움, 원망, 분노는 결국 가시가 되어 나를 괴롭힌다. 내가 피운 촛불 하나가 탐욕과 집착이 되어 나를 태운다. 이 고통에서 벗어나 평화를 얻으려면 가시를 없애고 화염의 불씨를 꺼야 한다.

시인과 촌장ㅡ가시나무
https://youtu.be/9HXiuwM0Jsg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 당신의 쉴 곳 없네
내 속엔 헛된바램들로 당신의 편할 곳 없네
내 속엔 내가 어쩔 수 없는 어둠 당신의 쉴 자리를 뺏고
내 속엔 내가 이길 수 없는 슬픔 무성한 가시나무숲같네

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
쉴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 또 괴로워 슬픈 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의 쉴 곳 없네

바람만 불면 그 메마른가지 서로 부대끼며 울어대고
쉴곳을 찾아 지쳐 날아온 어린새들도 가시에 찔려 날아가고
바람만 불면 외롭고 또 괴로워 슬픈 노래를 부르던 날이 많았는데
내 속엔 내가 너무도 많아서 당신의 쉴 곳 없네

하덕규 이후, 십여년이 지나 조성모가 가시나무를 크게 히트시켰다.
https://youtu.be/s_vBf5Do-D8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내 동생이 함께하는 '한가람 합창단'의 노래, <가시나무>. 남성 합창으로 듣는 이 노래가 참 좋다. 고해성사와 보속의 기도와 같다. 

11 가시나무.mp3
3.78MB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곡 다른 노래, 찔레꽃 가을밤 기러기  (0) 2020.10.06
Salley Garden  (0) 2020.10.02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500 Miles, 이런 시절도 있었구나.  (1) 2020.08.3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름다운 사람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2020. 9. 1. 00:09 Posted by 문촌수기

대학생이 되었다. 70년대말 학번이다. 그렇게도 가보고 싶었던 다방을 이제 가 볼 수 있게 되었다. 3월의 캠퍼스, 곳곳에서 서클 회원 모집이 한창이다. 어떤 이유로 가입했는지 기억에 없지만 나의 유일한 서클이 로타랙트였다.
서클 모임 장소가 시내 다방이었다. 처음 가는 다방이라 잔뜩 기대를 품고 갔는데, "이 뭐야?" 한복입은 다방마담, 레지와 중절모에 양복 차려입으신 점잖은 어르신들. 뿌연 담배연기. 경로당은 아니고 어르신 쉼터요 만남의 장소였다. 어르신 덕분에 우리도 점잖아지고 조숙해졌다. 다방 위에는 당구장, 실은 이곳이 우리들은 놀이터였다. 그러나 내가 설레인 곳은 다방 아래 일층의 의상실이었다. 좁은 계단을 오르기 전 일층의 의상실은 늘 나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다. 나는 의상실 진열장 앞에 잠시 머물며 넋을 잃은 듯 마네킹을 바라본다. 너무 예뻤다. 아! 나의 이상형, 러시아 소설 속에 등장하는 여주인공, 나타샤가 저 여인일까? 내 혼자 마음으로 '나타샤'라 부르면서 사모하게 되었다. 의상실의 이름도 공교롭게 '아름다운 사람들'이었다. 훗날 비밀처럼 감춰둔 이 짝사랑을 친구한테 이야기 했더니, "니, 미친갱이 인가? 마네킹을 다 사랑하게?" 소문이 퍼져 서클 안에서 한 때 광대가 되었다. 피그말리온이 갈라테이아를 사랑한 것처럼 나도 나의 나타샤에게 매일 키스라도 해볼걸...
난 그 이후로 나의 나타샤보다 예쁜 마네킹을 본 적 없다. 청춘은 이렇게 미친 적이 있어 아름답다. 젊음은 미치는 것이다.


김민기의 <아름다운 사람> 노래가 참 좋다. 잔잔히 내리는 비에 천천히 젖어 드는 것 같아 철없고 잘 울고 가난한 내 정서에 딱 어울리는 노래였다. 김민기를 따라 <아름다운 사람>을 하모니카로 불러본다. 길 떠나지 못한 아이의 눈물에 나도 눈물 고인다.

 

아름다운 사람.m4a
3.67MB

 

<가사>
어두운 비 내려오면
처마 밑에 한 아이 울고 서 있네
그 맑은 두 눈에 빗물 고이면
음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

세찬 바람 불어 오면
벌판에 한 아이 달려 가네
그 더운 가슴에 바람 안으면
음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

새 하얀 눈 내려 오면
산 위에 한 아이 우뚝 서 있네
그 고운 마음에 노래 울리면
음 아름다운 그 이는 사람이어라
그 이는 아름다운 사람이어라

사십년이 더 지난 지금, 이 노래를 부르다가 문득 의문이 생겼다. "처마 밑에서 한 아이는 왜 울고 있을까?" 머리 속에서 그림이 그려진다.
1절에 빗 속에 우는 아이, 2절에 세찬 바람을 향해 벌판을 달려가는 아이, 3절에 눈 오는 산 위에 우뚝 선 아이. 세 아이에게서 연결점을 찾았다. 바로 '길 떠남'이다. 새끼 새가 둥지를 떠나는 것 처럼, 언젠가는 부모님과 집을 떠나야 한다.
뜻을 찾아 세상으로 길을 떠나는 아이, 마침내 길 끝에서 뜻을 이룬 아이. 모두 아름다운 사람들이다. 그러면 처마 밑에서 우는 아이는? 길을 떠나야하는데 차마 발걸음을 떼지 못할 만큼 사연이 깊다. 가난하고 병든 가족이 계셨을 것이다. 두 눈에 고인 슬픈 빗물은 한발짝 걸음도 내딛지 못 할 만큼 무겁다.

정말 아름다운 사람은 누구일까? 엄마 생각이 났다. 세 아이들은 '길 떠남'에 서 있다면, '엄마'는 '돌아옴'에 있다. 뜻이 집에 있고 살림에 있기 때문이다. 식구들 살리기 위해 밭일 나가시고, 장에 나가시고, 그러고는 찬거리 먹거리 가득이 이고 집으로 돌아오신다. 사람살리는 살림살이보다 더 아름다운 일이 있을까?
어머니와 우는 아이를 이중섭의 마지막 작품으로 알려진 '돌아오지 않는 강'에서 슬쩍 따왔다.

<아릉다운 사람>,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아름다운 사람>,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파스텔
이중섭, <돌아오지 않는 강>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Salley Garden  (0) 2020.10.02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500 Miles, 이런 시절도 있었구나.  (1) 2020.08.30
어릿광대를 보내주오.  (0) 2020.08.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은 연못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2020. 8. 30. 22:54 Posted by 문촌수기

깊은 산 속 '작은 연못'의 평화는 붕어 두마리의 싸움 때문에 깨진 것이 아니고 인간탐욕의 침입 때문이다. 제국주의의 팽창 침략 때문에 동족간의 전쟁이 일어난다. 인간의 물신주의가 전(全)생명체인 자연을 파괴하고 있다.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도 인간탐욕이 빚은 자연의 경고로 들어야 한다.
이제 자연에 더 가까워야한다.
멀리보다 발 밑을 볼 줄 알아야 한다.
큰 소리보다 작은 소리에 귀를 기울여야한다

 
작은 연못
​작곡 김민기 · 작사 김민기 · 노래 김민기
1절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지만​
​먼 옛날 이 연못엔 예쁜 붕어 두 마리
살고 있었다고 전해지지요 깊은 산 작은 연못​
​어느 맑은 여름 날 연못 속에 붕어 두 마리
서로 싸워 한 마리는 물 위에 떠오르고
​여린 살이 썩어 들어가 물도 따라 썩어 들어가
연못 속에선 아무 것도 살 수 없게 되었죠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죠

2절
​푸르던 나뭇잎이 한 잎 두 잎 떨어져
연못 위에 작은 배 띄우다가 물 속 깊이 가라앉으면
​집 잃은 꽃사슴이 산 속을 헤매다가
연못을 찾아와 물을 마시고 살며시 잠들게 되죠
​해는 서산에 지고 저녁 산은 고요한데
산허리로 무당벌레 하나 휘익 지나간 후에
​검은 물만 고인 채 한 없는 세월 속을
말 없이 몸짓으로 헤매다 수 많은 계절을 맞죠
​깊은 산 오솔길 옆 자그마한 연못엔
지금은 더러운 물만 고이고 아무것도 살지 않죠

양희은과 노찾사도 이 곡을 불렀다.

'커피여과지 노래그림'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0) 2020.09.19
아름다운 사람  (0) 2020.09.01
작은 연못  (0) 2020.08.30
500 Miles, 이런 시절도 있었구나.  (1) 2020.08.30
어릿광대를 보내주오.  (0) 2020.08.29
도나 도나  (0) 2020.08.25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