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워서 보기에 참 좋았습니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3. 1. 4. 13:15 Posted by 문촌수기

누워서 보기에 참 좋았습니다.

Category: 이런 저런 이야기, Tag: 여가,여가생활
05/16/2005 04:28 pm

어제 가족들과 인근의 농협대학에 들렀습니다.
우리 들꽃들이 참 아름다웠습니다. 특히나 키 작고 고개 숙인 꽃들이 많았습니다.
우리 겨레를 닮았나 봅니다. 고개 숙인 꽃들을 보기 위해 바닥에 앉기도 하고 눕기도 하였습니다. 그렇게 '보기에 참 좋았습니다.'
나는 땅에 안겨있었고 꽃은 하늘에 닿아있었습니다.
연분홍 금낭화는 마치 '부처님 오신 날'을 봉축하는 연등과 같았습니다.

"자기의 등불을 밝히며, 진리의 등불을 밝혀라' (自燈明하고 法燈明하라)는 인류의 스승 석가모니 말씀을 다시 새기며, 여러분마음에 꽃 등(燈)을 달아 드립니다.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42.195킬로 - 마라톤 처녀출전!  (0) 2013.01.04
미인대칭  (0) 2013.01.04
누워서 보기에 참 좋았습니다.  (0) 2013.01.04
2002년 5월 어느날, 일산 풍경  (0) 2013.01.04
남자가 흘리지 말아야 할 것?  (0) 2013.01.04
삼천리 금수강산  (0) 2013.01.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