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책길] 한성대입구역 5번출구,
나폴레옹 제과점에서 만남 ㅡ최순우옛집ㅡ 선잠단지ㅡ 성북동면사무소ㅡ한양도성 성곽길ㅡ북정마을ㅡ성북동 비둘기 쉼터 ㅡ만해 심우장ㅡ (점심)ㅡ 수연산방(차한잔)ㅡ 길상사 (- 마을버스 타고 다시 한성대입구역으로 복귀 - 해산)
출발 ᆞ나폴레옹 제과점ㅡ

최순우옛집ㅡ

오수당

두문즉시심산ㅡ"문을 닫은 즉, 이 곳은 깊은 산속." (오수당 안채뜰에 붙인 현판)
굳이 몸이 드나드는 곳만 문이 아닐 것이다. 더러운 세상에 마음을 닫는 것, 그럴 적에 유유함을 얻게되라라는 것은 아닐까? '세상 같은 것은 더러워서 버린다'는 백석의 심정도 이러한 것이 아닐까?

오수당 뜨락에서 낮잠단상ㅡ옛날 학창시절의 달콤한 오수, 공자와 제자 재여의 낮잠, 목어와 목탁이야기, 잠과 꿈ㅡ호접지몽, 임실의 오수(개 오, 나무 수) 이야기 등

밀레와 고흐의 낮잠 그림ㅡ노동후의 휴식, 한편의 성화처럼

선잠단지ㅡ스쳐지나가며, 경신고 담장이 된 한양도성성곽돌들
우리밀국시와 성북동면사무소?ㅡ국수단상

한양도성 성곽길ㅡ성북동마을

북정마을

성북동 비둘기 쉼터ㅡ김광섭의 시

만해 심우장ㅡ
(점심)ㅡ
수연산방(차한잔)ㅡ
길상사

[인문학-스토리텔링]
ᆞ최순우 옛집:<무량수전 배흘림 기둥...>의 저자
             오수당 에서 '낮잠' 단상
ᆞ선잠단지:선잠단ㅡ선농단ㅡ사직단ㅡ장충단 '제단' 단상
ᆞ성북동 면사무소에서 '국수'단상
ᆞ한양도성 길과 성북동
ᆞ북정마을: 도시 개발과 촌락보존의 가치
ᆞ비둘기 쉼터: 김광섭의 '성북동 비둘기' 시낭송
ᆞ심우장:만해의 항일정신과 시문학 세계, 심우도 그림 이야기
ᆞ수연산방:구인회의 상허 이태준 문학세계. 전통차 한잔
ᆞ길상사:백석 시인을 사랑한 자야 -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법정스님의 '무소유'를 읽고서
      -성모마리아와 관세음보살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