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1/11/05'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11.05 노래 그림 속, 캘리그래피
  2. 2021.11.05 1514 박책어인-내 탓이요, 네 덕이요.

노래 그림 속, 캘리그래피

카테고리 없음 2021. 11. 5. 14:09 Posted by 문촌수기

"커피가 노래를 만나 그림이 되다."

서화동원(書畵同源), 그림과 캘리그래피는 참 좋은 짝이다. 코로나 시대에 집콕 생활이 늘어난 '덕분에'
커피 여과지에 노래 그림을 그렸다. 버려지는 쓰레기가 캔버스가 된 셈이다. 노래 제목이나 노랫말에서 연상되는 문구를 그림 속에 넣었다

1. 이연실, <찔레꽃> 산과 숲을 "숲 숲 숲..."이라는 글자로 그렸다. 엄마 산소 찾아가는 숲속 길에 핀 찔레꽃.


2. 밥딜런, <Don't think twice it's all right>
김광석의 '두바퀴로 가는 자동차 원곡'(양병집 번안, 역ㆍ逆)이다. 두 곡을 따로 그려서 하나의 그림같이 LP판에 붙였다. 하모니카를 부는 밥 딜런의 곱슬머리 속에 "Dylan" 알파벳을 넣었고.


3. 존 레넌, <Imagine>ㅡ 노랫말 속의 Todayㆍ오늘을 표현하고자, 해와 달을 "오ㆍ늘" 글자로 그렸고, '오늘을 사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어서 'living for today'에서 for를 빼고 썼다
커피가루로 그린 땅 속에는 국가와 무기들이 화석처럼 묻혀 있고 그 위에서 아이들이 성인들과 말타기 놀이를 하고 있다. 이 아이들의 행복은 오늘 지금에 있겠지? 부처님이 기댄 벽에는 장난기 넘치는 악마가 평화의 상징을 들고 있다. "돈조심, 소유 금지" 낙서를 그렸네


4.조안 바에즈, <도나 도나> ~ 바람결에 'dona dona'가 실려가네. '주여 주여' 라는 의미이기도 하고, '이랴 이랴'는 뜻이기도 하다. 장터로 팔려가는 송아지로 수용소로 끌려가는 유태인의 모습을 노래하고 있다. 자유롭고 유쾌한 제비가 놀리듯 지저귄다.
"그러게, 누가 송아지로 태어 나랬어?"


5. 하덕규 작사ㆍ곡, 조성모 노래, <가시나무>
'내 속에 내(가시)가 많아서' 기도하는 마음으로,
"제 탓이오 제 탓이오, 저의 큰 탓이옵니다."를 라틴어로 써 보았다.
(메아 쿨파, 메아 쿨파, 메아 막시마 쿨파...)

6.아메리카 민요, 매기의 추억,
~ LP를 액자 삼고, 그 제목을 라벨지에 썼다.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아름다우면서 슬픈 사랑의 이야기가 있다.

노래 그림 이야기 ㅡ 더 읽기
https://munchon.tistory.com/m/1448

어릴 적 추억,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Jean Redpath / 매기의 추억 가사 https://youtu.be/xvZXeRfRuq4 /C key 누구나 추억의 노래 한 곡 쯤은 있다. 특히 어릴 적 불렀던 노래는 삶의 위안이 되고 일생의 친구가 되었다. '매기의 추억'은 바로 그런

munchon.tistory.com


7. 조니 미첼, <Both Sides Now>
~천사의 머리카락, 흰구름 속에 제목을 넣었다. 구름 아래와 구름 위의 세상이 다르다. 자연도 삶도 이렇게 양면성이 있다. 같은 값이면 긍정으로 살아야지.
"~때문에 보다 ~덕분에"
이 놈의 코로나19 덕분에.ㅎㅎ

+평화교육, 통일교육에 사용된, 노래그림.
김민기, <작은 연못>

https://munchon.tistory.com/m/1608

통통이의 꿈 ㅡ 평화통일 이야기

현직에 있을때 중학교 <도덕>교과서, 고등학교 <통일시민> 교과서를 집필하여 나름 스스로를 잘했다며 격려했습니다. 이제 퇴직을 하고 쉬고 있는 차에 초등학생을 위한 통일교육 책을 집필할

munchon.tistory.com


#커피와시와사랑그리고...쓰다 #커피그림
#노래그림 #커피여과지그림 #커피필터그림 #서화동원
#커피가 노래를 만나 그림이 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514 박책어인-내 탓이요, 네 덕이요.

카테고리 없음 2021. 11. 5. 10:23 Posted by 문촌수기

전봇대에 붙인 포스터 광고를 봤다. 신선한 충격과 경탄을 주었다. 군인이 긴 총을 겨냥하고 있는데 총구가 전봇대를 빙 돌아 자신의 뒤통수를 겨누고 있었다. 결과를 상상하니 끔직하다. 광고 천재로 유명해진 이제석의 포스터이다. “What goes around comes around”라는 카피가 적혀있다. '돌고 도는 물레방아 인생'이라서 내가 던진 돌이 결국 돌아서 다 내게로 온다.

세상사 다 '내 탓'만은 아니라며, 자책하지 말자고 했다. 그렇다고 '네 탓'이라며 원망을 돌리고 나면, 결국 그 손가락질은 돌고 돌아서 '내 탓'으로 책망이 돌아온다. 하니, "내 탓이요, 네 덕이라" 여기고 살아가면 몸도 마음도 가벼워진다. '너 때문에 보다는 너 덕분에' 고마워하며 살다보면 삶은 더욱 행복해진다.

1515 子曰: “躬自厚而薄責於人, 則遠怨矣.”
(자왈, 궁자후이박책어인, 즉원원의)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몸소 자책하기를 후하게 하고 남을 책망하기를 적게 한다면 원망이 멀어질 것이다."
The Master said, "He who requires much from himself and little from others, will keep himself from being the object of resentment."

궁자후이 박책어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