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재와 바보는 종이 한장 차이란다. 그것을 가르는 기준은 뭘까? 천재와 게으름뱅이도 많이 닮았다. 그럼, 무엇이 다를까? 그 차이는 '선택 의지의 자유' (freedom of Willkür)에 있다. 천재에게는 스스로 선택하는 게으름과 바보짓이 있다. 그것 이외에는 모든 것이 다 귀찮고 의미 없다. 오직 자기 세계에 몰입하는 바보가 되고 게으름뱅이가 된다. 선택한 게으름은 삶에 여유를 주고 머리 속에 상상력을 심어 준다. 작은 씨앗의 상상력이 자라면서 위대한 창작과 발견을 할 수 있었다.

공자님은 참 부지런하셨나 보다. 맹자는 감히 공자를 평하면서, "배우기를 싫어하지 않고, 가르치기를 게을리 하지 않으셨다.'(학불염이교불권) 고 말했다.
공자에게는 제자가 많았다. 제자들은 제각기 재능이 있었다. 그 중에 재여(宰予)라는 제자는 언변이 뛰어났다. 하지만 행실이 좀 더디고 게을렀던 모양이다. 재여가 낮잠을 자자 공자가 말했다.
 “썩은 나무는 조각할 수 없고, 더러운 흙으로 된 담장은 흙손으로 다듬을 수 없다. 내가 재여를 어찌 나무라겠는가?”
宰予晝寢, 子曰, “朽木不可雕也,
糞土之牆 不可杇也, 
於予與何誅?” 
(재여주침, 자왈, 후목불가조야,
분토지장 불가오야, 어여여하주) (공야장5-9)
얼마나 게을렀으면 이런 야단을 맞을까?

그러나 선택적인 게으름은 필요하다. 게으름에서 창의성이 발현된다. 주변을 둘러보라. 인류의 삶을 풍요롭게 해준 것이 정말 무엇인지?
게으름 덕분이다.

12‧14 子張 問政.
子曰: “居之無倦*, 行之以忠*.
(거지무권 행지이충)
자장이 정사를 묻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마음 두기를 게으름이 없어야 하고,
행하기를 충심으로써 해야 한다
."
(*無倦~始終如一 / *以忠~表裏如一)
Tsze-chang asked about government. 
The Master said,
"The art of governing is to keep its affairs  before the mind without weariness, 
and to  practise them with undeviating  consistency.
"

거지무권, 행지이충

 더읽기> 후목불가조야와 김홍도의 게으름
https://munchon.tistory.com/m/1398

0509 썩은 나무로는 조각할 수 없다.

단원 김홍도는 왕유(王惟)의 전원락(田園樂) 싯구를 가져오면서 수하오수도(樹下午睡圖)를 그렸다. 그림 속에 자신의 모습을 그렸다. '고면거사(高眠居士)'라는 자호를 가진 걸 보면, 낮잠을 무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누군가가 말했다. 인생(Life)은 love(사랑), imagination(상상력), fun(재미), evolution(혁신)이 있어야 행복하다고. 그렇다. 가난한 나의 청춘도 상상이 있었기에 살 맛 났다. '아름다운 사람'간판을 내건 의상실 안의 마네킹을 보고 반하여 '나타샤'라 이름지어 부르고 피그말리온 처럼 짝사랑하고, 베버의 '무도회에의 권유'에 맞춰 그녀와 함께 상상의 월츠를 춘다. 누가 미친 소리라해도 뭐 어때? 돈 드는 일도 아니고, 남에게 폐 끼치는 일도 아니다. 상상은 자유요, 창조의 씨앗이다.

비틀즈를 좋아했지만 존 레논은 별로 호감이 가질 않았다. 일본 여자랑 결혼했다고, 생긴거나 목소리가 남자답지 못하다고, 폴 매카트니랑 비교해서 한 수 아래 같다고, 어쨌던 젊을 때는 그랬다.
이제와서 생각하면 미안하다.
아니?, 일본 여자를 사랑했다고 별로 마음에 안든다니? 그래 그건 내가 속이 많이 좁았다. 사람이 사람을 사랑하는데 아름답지 않은가? 목소리나 생긴 것을 평가하는 것도 내가 어린 탓이다. 타고 나는 것인데, 그것이 나와 다른 것이 또한 아름답지 않은가? 폴 매카트니랑 비교하는 것도 아니다. 재능은 제각기 다르고 쓰임새가 다를 뿐이다.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것이 또한 아름답지 않은가?
어쨌거나 나는 그의 <이매이진ᆞimagine>, 이 한 곡의 노래 만으로도 존 레논을 무척 좋아할 수 있다.

'천국이 없다고 상상해보라'니, 시작부터 대단하지 않은가? 인류는 삶은 천국과 지옥을 상상하며 시작되었는데 그것이 없다는 것을 상상해보라니?  그것 자체가 대단한 도발적인 상상이지 않은가?
그래, 천국이 없으면 지옥도 없을거고 다만 머리 위에는 이고 있는 하늘 뿐이다.
우리 모두는 오늘을 살아갈 뿐이다. 어제는 지나 간 것이기에 되돌려 살 수 없다. 내일은 오지 않았기에 당겨 살 수 없다. 백년을 살고 수만년을 산다해고 살아가는 것은 지금 뿐이다. 당연한 것인데도 존 레논을 오늘을 위해 살아갈 것을 상상하라고 한다. 사람들은 오늘을 저당 잡혀 어제를 후회하며 살고, 내일을 희망하며 살아가기 때문이다. 엄밀히 말해 어제도 없고 내일도 없는데도 말이다. 오늘 행복해야 인생이 행복하다. 이 한절 만으로 충분하다. 선지자의 예언이요, 성현의 경전이다. 칼린 지브란의 <예언자>를 읽었고, 노자의 <도덕경>에 한 장을 더한 것 같다. 내가 더해 본다.

沒有天堂 卽沒有地獄
只有天空 爲今天而活
(몰유천당 즉몰유지옥
지유천공 위금천이활)

천당이 없으니 곧 지옥도 없다
오직 하늘만 있을 뿐
오늘을 위해 살라.


평화를 상상하며 그 그리움을 그려본다. 그리고 노래 불러본다.
(호너 다이아토닉 하모니카 밥딜런 시그니처 C key)

 

imagine.mp3
1.42MB
이매이진, 그냥그림. 커피여과지에 수채물감
커피여과지 그림, imagine

 

'이매이진'을 내 나름대로 해석하여 상상한다.
해와 달이 동시에 떠 있다. 해와 달 속에 '오늘'이 있다. 'Living for Today(오늘을 위해 살라)'는 쬐금 마음에 걸린다. 왜 오늘을 위해 살아야 할까? 차라리 '오늘을 살아야(Living Today)' 한다. 삶이 목적이다.
천국과 지옥도 없지는 않다. 여기에 있고, 오늘에 있고, 내 마음에 있다. 미워하면 지옥이고 사랑하면 천국이다. 천사와 악마도 따로 없다. 삶 속에 함께 있고, 내가 곧 천사고 악마이다.
국가는 발 아래 묻혔다. 그 전에 죽고 죽이는 무기부터 폐기되어 광물처럼 묻혔다. 종교는 없어도 성현들은 남아있다. 다르게 해석하여 종교가 생겼고 다툼이 일어나지만, '서로 사랑하며 평화 속에서 살아가라'는 가르침은 하나의 길이다. 인류의 성현들이 아이들과 함께 즐겁게 놀 뿐이다. 말뚝박이놀이에서 아이들이 또 이겼다. 누가 방귀를 뀐걸까? 천사는 코를 막고 재밌어 한다.
아이들의 노는 소리, 웃음 소리가 없는 세상을 상상해보라. 지옥이 따로 있나?
엄마들과 아이들과 성현들이 함께 노는 세상, 나도 아이가 되어 함께 노는 평화로운 세상을 상상한다.

악마가 낙서한 걸까? '개 조심'를 지우고 돼지(豚) 머리를 그려, '돈 조심'하란다. '변'자를 지우고 'U' 자를 그렸다. '소변 금지'가 아니라, '소유 금지'하란다. "안 그러면 어쩔건데?" 악마에게 물어 본다. 쥐 구멍에도 언젠가는 볕들 날이 온다.
"오늘에 살고 평화 속에 살자."
(Vivamus hodie, Lets 'vivere in pace)


https://youtu.be/L4ux15LKIq4

<노랫말>
Imagine there's no heaven
It's easy if you try
No hell below us
Above us only sky
Imagine all the people living for today

Imagine there's no countries
It isn't hard to do
Nothing to kill or die for
And no religion too
Imagine all the people living life in peace, you

You may say I'm a dreamer
But I'm not the only one
I hope some day you'll join us
And the world will be as one

Imagine no possessions
I wonder if you can
No need for greed or hunger
A brotherhood of man
Imagine all the people sharing all the world, you

You may say I'm a dreamer
But I'm not the only one
I hope some day you'll join us
And the world will be as one

(1절)
천국이 없다고 상상해 보세요.
하려고만 하면 쉬운 일이랍니다.
우리 아래 지옥도 없고
위에는 그저 하늘 만이 있죠.
모든 사람이
그저 오늘을 위해 살아가는 것을 상상해 보셔요
(2절)
나라란 게 없다고 상상해 보세요.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니랍니다.
누군가를 죽여야 하고,
무엇인가를 위해 죽어야 할 이유도 없는
그리고 종교란 것도 없는
모든 사람들이
평화롭게 사는 모습을 상상해 보세요.
(후렴)
당신은 내가 몽상가라고 말할 지 모르지만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이 나 혼자 만은 아니랍니다.
언제가 당신도 동참하길 바래요.
그러면 세상은 하나가 될 거에요.
(3절)
아무 것도 소유하지 않는다고 상상해 보세요.
당신이 그럴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욕심을 부릴 일도, 배고플 이유도 없는
한 형제처럼
모든 사람들이
함께 나누며 사는 세상을 상상해 봐요.
(후렴)

제주 소년이 부르는 이매진
https://youtu.be/YcOfpBrs-FM

+더하기♡♡♡♡
[팝송으로 배우는 영어] 존 레논의 ‘Imagine (상상해보세요)' - https://www.voakorea.com/archive/35-2007-06-06-voa14-91263689

[팝송으로 배우는 영어] 존 레논의 ‘Imagine (상상해보세요)'

안녕하세요? 팝송으로 배우는 영어, Pops English(팝스 잉글리시)의 부지영입니다. 지난 시간에는 Paul McCartney (폴 매카트니)의 ‘Silly Love Songs’의 가사에 관해 전해 드렸는데요. 한심한 사랑노래나

www.voakorea.com

[강헌의 히스토리 인 팝스] [22] 소유냐 삶이냐 | 다음뉴스 - https://news.v.daum.net/v/20200803031240812

[강헌의 히스토리 인 팝스] [22] 소유냐 삶이냐

“소유가 없는 삶을 상상해 보세요/상상하긴 힘들겠지만/탐욕도 굶주림도 없겠죠/온 인류가 형제애로 충만한 세상을/모든 이들이 세상의 모든 것을 공유하는 것을 상상해 보세요/당신은 내가

news.v.daum.net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왜 그대는 말이 없는가?

이런저런 이야기 2019. 4. 10. 14:14 Posted by 문촌수기
거대한 조각상을 다 만든 다음, 조각가는 자기 조각상을 발로 걷어 차면서 말했다.

"왜 그대는 말이 없는가?"
(Why do you not speak.)

모세상. 235cm. 피에트로 인 빈콜리 성당 (Basilica di San Pietro in Vincoli)

미켈란젤로는 대리석에 생명을 넣었다. 그렇게 완성된 모세상은 자기가 생각해도 살아있는 사람같이 느껴졌던 모양이다.
완벽한 작품에 대한 자기 감탄이다.
생생하게 상상하고 자기 열정을 다한 결과이다.
왜 모세는 아무 말도 없었을까?
미켈란젤로가 자기 경탄에 빠진 나머지 혼잣말을 하였기 때문일 것이다.
나는 로마에 가보지 못했다. 가게 되면 모세를 먼저 찾아가 말을 건내고 싶다.

 "당신은 왜 다시 오셨어요?"
(Why did you come back?)

미켈란젤로에게는 하지 않았던 말을 내겐 들려 줄 것 같다. 무슨 대답을 들려줄까?
어쩌면 경판을 들어 보이며 새로운 십계명을 전할지도 모르겠다. 엉뚱한 상상에 재미난다.
("지식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상력이다." ㅡ 아인슈타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