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이메라이]는 ‘꿈’을 의미하는 독일어 ‘트라움’에서 나온 말이다.  

어떤 이는 아주 행복하고 달콤한 꿈을. 어떤 이는 가슴저리게 아픈 꿈을'

 

 

 슈만의 [트로이메라이]는 모두 13곡으로 이루어진 피아노 모음곡 [어린이 정경] 중에 나오는 곡이다.

제목에 ‘어린이’라는 말이 들어 있지만 사실 이 작품은 어린이를 위해 작곡했다기보다 어른인 슈만이 자신의 어린 시절을 돌아본 일종의 추억 노트라고 할 수 있다. [술래잡기], [조르는 아이], [만족], [트로이메라이(꿈)], [난롯가에서], [약이 올라서] 같이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해 본 어린 시절의 기억들이 소박하고 단순한 멜로디 속에 오롯이 담겨 있다.

‘트로이메라이’를 해석하자면 ‘꿈을 꾸다’ 정도가 된다.

꿈?????????????????? - 가장 먼저 장자의 호접지몽이 연상된다.

장주나 나비나 모두가 꿈이며, 꿈이라고 말하는 지금 순간도 꿈이다.

그래, 차라리 모두 꿈이었으면.... 

 

http://blog.naver.com/justcoin03?Redirect=Log&logNo=206110830

 

슈만과 클라라  그리고 브람스 : 그 지고지순한 삼각관계 이야기

http://navercast.naver.com/magazine_contents.nhn?rid=1504&contents_id=81280

 

슈만이 자살하기 위해 라인강에 투신했다. 실패한 슈만은 정신병원에 입원했고 2년후 정신이상으로 세상을 떠났다.

슬픔에 젖은 클라라를 위해 브람스는 ...... 클라라는 슈만의 아내 였으며, 슈만은 브람스의 스승과 같은 사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