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피의 법칙과 샐리의 법칙

 

살다 보면 일이 꼬이는(go wrong) 경우가 있다. 하필이면(of all occasion) 빵의 버터 바른 면이 바닥을 향해 떨어진다(fall buttered side down). 그 확률은 카펫 가격에 정비례한다(be directly proportional to the value of the carpet). 버스가 늘 늦게 와서 늦게 나갔더니 그날은 제시간에 와서(come on time) 이미 떠나버렸다. 하릴없이 다음 버스를 기다리는데(be obliged to wait for the next bus) 길 건너엔 같은 번호 버스가 잇달아 지나가건만 이쪽엔 감감무소식이다.

이런 현상을 '머피의 법칙'(Murphy's law)이라고 한다.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보편적 현상(universal phenomenon)이어서 '법칙'이라는 말이 붙었다. 자신만 불운하다고(have hard luck) 생각할 필요가 없다. 그런 경우는 수시로 있다. 직장에 지각을 해(be late for work) 타이어 펑크가 났다고(have a flat tyre) 둘러댔는데(make up a story), 다음날 진짜 펑크가 난다(get a flat). 살까 말까 망설이다(dither over buying an item) 큰 마음 먹고(take the plunge) 샀더니, 어디선가 세일을 하고 있다고 한다.

 줄을 섰는데 다른 줄이 더 빨리 줄어든다(move faster). 냉큼 다른 줄에 가서 섰더니 아까 그 줄이 더 빨리 줄어들기 시작한다. 비행기 안에서 승무원이 커피를 따라주는데, 마침 그때 비행기가 난기류를 만난다(encounter turbulence). 타고 간 비행기는 연착했는데(be delayed) 갈아타야 할 비행기는 제시간에 이륙해버렸다(take off on scratch). 물건이 떨어져도 하필 가장 큰 충격을 받는 쪽으로 떨어진다(fall so as to do the most damage). 게다가 그 가격에 정비례해 부서진다(be shattered in direct proportion to its value).

그와는 반대로(on the contrary) 원하는 일은 그 간절함에 반비례해 일어난다(happen in inverse ratio to its desirability). 기회는 늘 가장 적절하지 않은 순간에 찾아온다(knock at the least opportune moment). 마음에 드는 신발은 맞는 사이즈가 없고, 맞는 사이즈는 마음에 들지 않는다. 세차를 했다 하면 비가 온다. 라디오를 틀면 매번 좋아하는 노래 끝 부분이 흘러나온다. 손톱을 깎고 나면(cut your fingernails) 꼭 가려운 곳이 생긴다.

이런 머피의 법칙과 정반대 개념이 '샐리의 법칙'(Sally's law)이다. 우연히 유리한 일만 계속 생기고, 나쁜 일도 오히려 전화위복이 되는(turn evils into blessings) 경우를 말한다. 맑은 날에(on a clear day) 우산을 들고 나왔는데 갑자기 비가 쏟아진다든지, 시험 직전에 펼쳐본 교과서 내용이 문제로 나온다든지….

중요한 것은 무슨 일이 일어나느냐가 아니라 삶을 대하는 그 사람의 태도(one's attitude toward life)다. 머피의 법칙을 믿는 사람에겐 머피의 법칙만 벌어지고, 샐리의 법칙을 믿는 사람에겐 샐리의 법칙만 일어난다고 한다.
http://murphyslaws.net/by_topic.htm
http://www.murphys-laws.com/murphy/murphy-laws.html
http://sound.whsites.net/laws.htm
http://www.theparticle.com/fun/fun.php?topic=science&id=2546
  • Copyright ⓒ 조선일보 & Chosun.com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1/04/2017010403080.html

조선일보ㅡ [윤희영의 News English] 머피의 법칙과 샐리의 법칙

====================

샐리의 법칙은 영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때]에서 생겨난 말이란다.

 

 

머피와 셀리가 천사였어? | 천사와의 대화

전체공개 2008.12.04. 13:29

화장실 가려고 티슈를 네장이나 뽑아서 주머니에 불룩하니 챙겨가보니 일회용티슈가 준비되어 있다.

-이것도 머피의 법칙인가?

라고 생각하며 일을 보려하는데 퉁명스런 목소리가 벽에서 튀어나온다.

 -또 내 얘긴가?

 치선; 깜딱이야!....누구셔?

 자그마한 악동처럼 생긴 천사가 벽에서 튀어나오더니 궁시렁댄다.

 -꼭 찍어서 들어오믄 누가 볼일보려고 힘주는 순간이란말야..이런 부라질!!

 치선; 혹시..머피?(일회용 티슈로 엉덩이를 닦는다.)

 머피; 그래, 나 머피야! 인간들이 최고 짱 재수없다는 머피라구!

 그의 몰골은 음식물 쓰레기 속에서 살다 나온 것처럼 추래하기 이를데 없다.

 치선; 진정하고 말해봐. 왜 머피의 법칙이라는 말까지 생기게 된거지?

 머피; 피유...마려워 죽겠을때 꼭 이런 귀찮은 질문 하는 족속들이 있다니까...그러니까 그게..

 치선; 귀차니즘이 발동하믄 가든지.

 머피; 꼭 말하려고 하믄 사람들은 들을려골 안해..흐!...ㅠㅠ;

 치선; 아 그럼 말하든지..(정말 짜증나는 천사네...)

 머피; 들어봐, 내 법칙은 이런거야. 잘못될 가능성이 있는 것은 꼭 잘못된다!

 치선; 자네가 그렇게 생각하니까 일이 더 그렇게 되는거 아닐까?

 머피; 그봐, 꼭 저렇게 말한다니까? 글구 나만 그런게 아니라고, 다른 친구들의 경우도 많단 말야. 들어봐.
2. 검퍼슨의 법칙: 걱정하는 일은 반드시 일어난다.
3. 질레트의 이사 법칙: 전번 이사 때 없어진 것은 기껏 찾아도 없다가 다음번 이사때 나타난다.
4. 프랭크의 전화의 불가사의: 펜이 있으면 메모지가 없다. 메모지가 있으면 펜이 없다. 둘다 있으면 쓸 꺼리가 없다.
5. 미궤트의 일요 목수 제 3법칙: 찾지 못한 도구는 새것을 사자마자 눈에 띈다.
6. 코박의 수수께끼: 전화번호를 잘못 돌렸을 때 통화중인 경우는 없다...엽세여?
7. 쇼핑백의 법칙: 집에 가는 길에 먹으려고 산 초콜릿은 쇼핑백의 맨 밑바닥에 있다.
8. 호로위츠의 법칙: 라디오를 틀면 언제나 가장 좋아하는 곡의 마지막 부분이 흘러나온다.
9. 린치의 법칙: 가방을 바닥에 내려놓자마자 엘리베이터가 도착한다.
10. 잔과 마르타의 미용실의 법칙: 내일 머리 자르려고 작정하자 헤어 스타일이 멋지다는 칭찬이 쏟아진다.
11. 팬지 법칙: 그럴듯한 문구가 떠오르는 때는 편지 봉투를 봉한 직후다.

어때? 이 친구들도 나못지않게 불쌍하지? 그런데 왜 나만 머피머피해대냔말야! 앙-!!

치선; 자네가 가장 부정적인 확신이 강한 모양이지 뭐...자네 친구 셀리는 안그렇잖아?

머피; 또 그 재수없는 녀석 이야기..왜 사람들은 진지하게 내 얘길 안들어주고 자꾸 그 재섭는..(빡!)

갑자기 벽을 뚫고 나타난 하얀 천사 셀리! 뒷통수 박치기를 한 머피-바닥에 나뒹군다.

셀리; 와! 응가하러 왔다가 친구를 만나는 이 행운이란..!

머피; (코피 닦는 시늉)행운인지 지랄인지...꼭 이자식 말하믄 나타나서 박치길 한다니깐? 다쳐도 나만 다치고...

치선; 오..! 이 친구가 셀리? 반가워!(악수를 한다.)

셀리; 옛친구를 만날때 새친구마저 생기는 이 기쁨! 오 마이 행복! 나오던 응가가 다 증발해버리네~

둘이 악수를 하고 나가자 머피는 얼른 엉덩이를 깐다. 잠시 후-

머피; 이,이봐! 휴지 남은거 없어? 

<출처>머피와 셀리가 천사였어? (한글명상예터) |작성자 을보륵

==========================

머피의 법칙은 우연이 아니야

주제 인문, 수학(통계)
칼럼 분류 일반기사
칼럼 작성일 2008-07-28
원본보기 KISTI의 과학향기
머피의 법칙은 우연이 아니야 본문 이미지 1

세상일은 대부분 안 좋은 쪽으로 일어나는 경향이 있는데 이를 ‘머피의 법칙’(Murphys law)이라고 한다. 버터를 바른 면이 항상 바닥을 향해 떨어진다거나 하필 내가 선 줄이 가장 늦게 줄어든다거나 하는 것이다.

머피의 법칙은 세상을 비관적으로 바라본다는 부정적인 측면도 가지고 있으나, 다른 한편으로는 법칙이라는 말을 통해 사람들은 자신에게만 일어나는 현상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일어나고 있는 보편적인 현상이라는 사실을 깨달음으로써 다소의 위안을 얻는다.

머피의 법칙은 미공군 엔지니어였던 머피가 수행한 어느 실험 과정에서 유래된 이후, 수없이 많은 버전으로 파생되고 발전되어 왔다. 머피의 법칙은 그냥 재수 없는 현상으로 치부되기 보다는 심리적이거나 통계적으로 또는 과학적으로 설명될 수 있는 것들이 많으며 다음과 같이 세 가지 경우로 분류하여 논리적 근거를 제시할 수 있다.

첫째, 서두르고 긴장하다 보니 자신이 실수를 해서 실제로 일이 잘못될 확률이 높아지는 경우이다. 긴급한 이메일을 보내려 할 때 멀쩡하던 네트워크가 다운된다거나, 중요한 데이트를 앞두고 잘 차려 입은 옷에 음료를 쏟는다거나 하는 것이다. 머피의 법칙을 연구하던 소드(Sod)는 1000명을 대상으로 경험에 의존한 여러 가지 현상들에 관하여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결과적으로 긴급하고, 중요하고, 복잡할수록 일이 잘못될 확률이 높아지는 것을 발견하고 이를 수식으로 표현하였다. 사람들은 일이 잘못 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아는 순간, 평소와 다르게 행동하며 실수할 확률이 높아진다. 일이 잘못 되면 치명적일 수 있다고 생각하면 더욱 긴장하게 되고 정서적으로 불안하게 된다. 따라서 이러한 일들을 줄이기 위해서는 아무리 급해도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컴퓨터에게도 자신이 급하다는 사실을 절대 눈치 채게 해서는 안된다. 그럴 때일수록 태연하게 행동하고 평상심을 유지해야 한다.

둘째, 실제 확률은 50%지만 심리적 기대치가 높아서 잘못될 확률이 높게 인식되는 경우이다. 이것은 한편 인간의 선택적 기억에 기인한다. 일이 잘된 경우에 받은 좋은 기억은 금방 잊혀 지지만, 일이 잘못된 경우에 받은 안 좋은 기억은 머릿속에 오래 남는다. 또한, 다른 한편으로는 기대 섞인 비교대상의 선정에 기인한다. 예를 들어 정체된 도로에서 자신이 속한 차선이 정체가 심하다고 느끼는 것은 앞서가는 옆 차선 차량과의 비교에 의한 것으로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얘기이다.

내차와 옆 차선의 차가 아래 그림과 같이 20초를 주기로 섰다 갔다를 반복하는 경우를 생각해 보자. 두 차의 속도는 위상차를 갖고 주기적으로 변하며 평균속도는 10m/s로 동일하다. 이 때 주행거리는 속도그래프를 적분한 아래 면적에 해당된다. 아래 그래프에서 보는 바와 같이 두 차량은 동일 지점에서 시작해서 섰다 갔다를 반복하는 동안 동일한 거리를 주행하게 된다. 그러나 주행 과정을 비교해 보면, 옆차에 비하여 내차가 항상 뒤처져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내차가 앞서가는 시간은 1주기 20초 중 5초에 불과하다. 나머지 15초는 옆차가 내차 보다 앞서서 달린다. 그러니 그 차와 비교하면 내가 선택한 차선에 불만을 가지게 되는 것이다.

주기적으로 섰다갔다를 반복하는 두 차량의 속도와 주행거리의 비교

주기적으로 섰다갔다를 반복하는 두 차량의 속도와 주행거리의 비교

그러나 내가 비교 대상으로 삼던 옆차 대신 그 차와 같은 차선에서 약 50m 뒤를 따라오고 있는 차를 비교 대상으로 삼는다면 상황은 거꾸로 된다. 그래프에서 가는 선으로 나타난 바와 같이 그 차는 항상 나보다 뒤에서 달리고 있다. 그 차 운전자 입장에서는 내차를 보면서 머피의 법칙을 생각하고 있을지도 모를 일이다. 즉 비교대상을 어떻게 설정하느냐에 따라서 ‘머피의 법칙’이 될 수도 있고 ‘샐리의 법칙’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셋째, 실제 확률은 50%가 아닌데, 사람들이 50:50일 것으로 잘못 착각하는 경우이다. 이 경우도 과학적으로나 통계학적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태양이 동서남북 어디서든지 뜰 수 있는데 왜 하필 동쪽에서만 뜨는가 하고 불평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렇게 되기로 결정되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를 결정론적 문제라고 한다. 반면, 바람이 어느 방향에서 불어올 것인가 하는 것은 다소 무작위적이다.

뉴턴은 천체의 운동이나 물체의 움직임에 관한 과학적 법칙을 연구하여 자연현상을 모두 결정론적으로 설명하려고 하였다. 반면 예측이 불가능하고 무작위적인 것을 일명 ‘카오스’라고 한다. 실제의 자연현상은 결정론적인 것과 무작위적인 것이 복합되어 나타난다. 일상용어로 표현하면 우연과 필연이 공존하고 있는 것이다.

대표적인 머피의 법칙으로 돌아가서 버터 바른 빵이 식탁에서 떨어지는 예를 생각해 보자. 축구경기에서 선공을 정할 때 동전을 던지는 것과 달리 이 경우에는 앞뒷면이 결정되는 확률이 50%가 아니다. 여기에는 우리가 제대로 인지하지 않고 있는 가정과 조건이 여럿 숨어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식탁의 높이가 약 75cm이고, 빵의 크기가 약 15cm라는 가정, 지구 중력장의 크기가 9.8m/s2라는 조건, 그리고 빵과 식탁 사이의 마찰계수가 일정 범위 내에 있다거나, 주위에 공기유동이 거의 없다거나 하는 등의 가정들이 주어져 있는 것이다. 게다가 초기조건으로 버터 바른 면이 식탁위에 있을 때 항상 위를 향하고 있다는 가정도 있는 셈이다. 버터를 발라서 접시에 업어놓는 경우는 거의 없을 테니까.

이러한 조건하에서 빵이 식탁에서 떨어지도록 가해진 외력(외부에서 주어진 힘)이나 떨어지는 순간 빵과 식탁사이의 마찰력에 의하여 회전력 즉 토크가 발생된다. 이 토크에 의하여 빵은 자유낙하하면서 일정 회전각속도를 갖고 돌게 된다. 결국 바닥에 닿을 때까지 몇 바퀴를 회전할 것인가 하는 것이 문제의 핵심이다. 물론 엎어져서 떨어진다는 것이 꼭 정확하게 180도를 회전한다는 것은 아니다. 회전각도가 90-270도 사이로 떨어지면 버터 바른 면이 바닥을 향한다.

아래 그림은 빵이 떨어지는 과정을 시뮬레이션 한 결과이다. 물론 떨어지는 과정에서 주변 조건에 따라서 약간씩 교란이 일어날 수 있다. 예를 들어, 식탁이 흔들린다거나, 손으로 세게 쳐서 떨어지게 된다거나, 바람이 갑자기 분다거나 하는 등 외부 교란 변수에 따라서 회전각이 다소 바뀔 수는 있으나 270도를 넘거나 90도에 못 미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즉 우리에게 주어진 조건(식탁의 높이, 빵의 크기, 중력의 세기 등) 하에서는 버터 바른 면이 바닥을 향하는 것은 재수 없는 우연이 아니라 그렇게 되게끔 결정되어 있는 필연인 셈이다.

버터 바른 빵이 식탁에서 떨어지는 과정

버터 바른 빵이 식탁에서 떨어지는 과정

머피의 법칙은 뉴턴의 법칙이나 케플러의 법칙과 같이 완전한 과학법칙의 범주에 들지는 않을지라도 심리적, 통계적 현상이 복합되어 나타나는 일종의 과학 법칙이다. 또 나에게만 일어나는 재수 없는 법칙이 아니라 누구에게나 일어나는 보편적 법칙인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