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동계곡 가는 길

매홀고 인문학 산책 교사 동아리와 나루고 국어교과 선생님들의 인왕산 자락 산책길입니다. 점심은 누하동의 즐겨가는 선인재 식당입니다. 

길을 걷다 골목에 주저앉아 그림을 그리는 사람도 있네요.

인왕산 병풍ᆞ치마바위와 수성동 계곡 기린교.

"그 까짓것 뭐 그리 대단하다고
민들레 앞에 쪼그리고 앉아..."
바로 이런 자세가 인문학하는 자세.

박노수 미술관에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