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어 놀기1

논어와 놀기 2019. 12. 17. 15:00 Posted by 문촌수기

퇴직하고 다시 <논어>를 만났다. <논어>를 읽으며 붓을 들었다. 마침 고산 최은철 님의 <논어> 서예 전각 도록을 얻었다. <논어> 200여구를 따라쓰며 붓 끝에 놀고, 삶과 사람의 길을 하나씩 물어본다. 잘 쓰거나 못 쓰거나 다시 고쳐 써지는 않을련다. 다만 뜻을 더 밝히고자 영문도 필사하며 읽어본다.

고산 최은철 서예전각 논어 도록
노자안지 붕우신지 소자회지
사생유명 부귀재천

영문 논어(The Analects of Confucius) 필사본

 초계서실 도반들과 함께 강독하고 휘호했던 <논어>는 전통문화연구소, 성백효 집주, 현토 완역 <논어집주>이다. 이 책을 저본으로 삼아 다시 나를 돌아보며 영문 필사도 해본다.

더하기+
* 나이들어 하는 공부가 재밌다. 특히 학창 시절에는 재미없었던 영어 공부가 새삼 재밌다. <논어> 구절의 영문을 복사해서 번역프로그램이 PAPAGO에 붙여서 결과를 읽고 단어와 구문을 공부할 수 있다.
이해 못할 결과에 웃어 보기도 한다.

'군자무본 본립이도생', 파파고 영문 번역결과


110 년전 뤼순감옥소에서 사형집행을 기다리던 안중근 의사, 그 절체절명의 시기에서도 붓을 들어 휘호하였다. 특히 <논어>의 명구가 많았다. 몇 해 전 흠모하는 마음으로 안의사의 유묵을 따라 써 보았다.

https://munchon.tistory.com/m/105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분명한생각 2020.05.20 15: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창의적인 행보에 늘 깜짝놀라고 부럽습니다~~^^ 늘 보고 배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