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지 못하는 마음 : 맹자에서

마음을 찾아서 2013. 1. 1. 22:40 Posted by 문촌수기

맹자가 말했다. 사람에게는 누구나 참지 못하는 마음(不忍人之心)이 있다.
....지금 별안간 어린아이가 우물에 들어가려는 것을 보면, 누구나 깜짝놀라 측은히 여기는 마음이 생겨 아이를 구할 것이다. 그것은 그 어린아이의 부모와 친해보았으면 하는 마음도 아니오, 마을사람이나 친구들로 부터 칭찬을 듣기 위해서도 아니다. 또는 구해 주지 않았다는 비난을 듣는 것이 두려워서도 아니다. 이를 보건데,

남의 불행을 보고 불쌍히 여기는 마음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오.
악을 부끄러워하고 미워하는 마음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오.
사양하는 마음이 없으면 사람이 아니오.
옳고 그름을 분별하는 마음이 없으면 또한 사람이 아니다.

불쌍히 여기는 마음은 곧 사랑의 시작(端)이오.
부끄러워하고 미워하는 마음은 정의의 시작이오.
사양하는 마음은 예의의시작이오.
시비를 가리는 마음은 지혜의 시작이다.

사람이나면서부터 사지를 가지고 태어나듯 '인의예지'의네가지 단서를 가진다.
그러니 자신이 사랑과 정의와 예의와 지혜를 실천할 수 없다고 단념하는 것은 스스로 자신을 해치는 자이다.

孟子曰, “人皆有不忍人之心. ......(중략)..........今人乍見孺子將入於井, 皆有5惻隱之心. 非所以內交於孺子之父母也, 非所以要譽於鄕黨朋友也, 非惡其聲而然也. 由是觀之,
無惻隱之心, 非人也, 無羞惡之心, 非人也, 無辭讓之心, 非人也, 無是非之心, 非仁也.
惻隱之心, 仁之端也, 羞惡之心, 義之端也, 辭讓之心, 禮之端也, 是非之心, 智之端也.
人之有是四端也, 猶其有四體也. 有是四端而自謂不能者, 自賊者也,

-맹자, 공손추장구 상.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