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색깔 무지개를 타고 다니다.

이런저런 이야기 2013. 1. 4. 13:32 Posted by 문촌수기

13색깔 무지개를 타고 다니다.

Category: 이런 저런 이야기, Tag: 여가,여가생활
08/01/2007 07:27 pm

 

타고 다니는 자동차 번호 33너 52** 이었습니다.
자동차 보험에 가입하면서 차번호를 얘기해주었더니 보험원 아가씨가 확인차 되물었습니다.

"너구리 '너'자 맞습니까?"

그 말이 참 재미있었으며, 그때 부터 저는 2년 동안 '너구리'를 몰고 다녔습니다.


얼마전 자동차 번호판을 바꾸게 되었습니다.
하얀색 바탕에 길쭉한 번호판. 뭔가 새롭게 느껴졌습니다.
바뀐 차량번호,'13무 12**' 를 보험회사에 전해주었습니다.
보험원 아가씨가 2년 전 처럼 되묻습니다.

"무지개 '무'에 12** 맞습니까?"

이 순간부터 이제 나는 '무지개'를 타고 다니는 기분으로 차를 타고 다닙니다.
그것도 13색깔 무지개.

그 이후 다른 사람들의 차번호를 보면서 재미있는 상상을 해봅니다.

'가'는 가랭이?, '노'는 노가리?, '라'는 '라일락'?...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방대 나와도 선생님 할 수 있어요?  (0) 2013.01.04
장금이 꽃이 피었습니다.  (0) 2013.01.04
13색깔 무지개를 타고 다니다.  (0) 2013.01.04
사랑의 열매  (0) 2013.01.04
농담인줄도 모르고  (0) 2013.01.04
사람이 목적입니다.  (0) 2013.01.04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