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릉 제25대 철종장황제와 철인장황후 김씨의 능(쌍릉)

 예릉睿陵(철종과 철인황후)

위치 :경기 고양시 덕양구 서삼릉길 233-126능의 형식 :쌍릉능의 조성 :1863년(고종 1), 1878년(고종 15)

능의 구성
예릉은 조선 25대 철종장황제와 철인장황후 김씨의 능이다. 하나의 곡장 안에 왕과 왕비의 봉분을 나란히 조성한 쌍릉 형식으로 정자각 앞에서 바라보았을 때 왼쪽이 철종장황제, 오른쪽이 철인장황후의 능이다. 예릉은 『국조오례의』와 『국조상례보편』에 의거한 마지막 조선왕릉의 형태로 조성하였다.
진입 및 제향공간에는 홍살문, 판위, 향로와 어로, 정자각, 비각이 배치되어 있다.
능침은 병풍석을 생략하고 난간석만 둘렀으며, 문무석인, 석마, 장명등, 혼유석, 망주석, 석양과 석호를 배치하였다. 예릉의 문무석인과 석마, 장명등, 석양과 석호 일부는 중종의 구 정릉(靖陵)의 석물을 다시 사용한 것으로, 정릉(靖陵)을 서울 강남으로 천장할 때 석물을 묻었다가 다시 꺼내 사용하였다. 장명등은 문석인 가운데가 아닌 능침 앞쪽으로 배치한 것이 특이한데, 이는 조선시대 유일한 배치방법이다.

능의 역사
1863년(철종 14)에 철종이 세상을 떠나자 이듬해인 1864년에 고양 희릉(禧陵) 서쪽 언덕인 구 정릉(靖陵) 자리에 능을 조성하였다. 이후 철인장황후 김씨가 1878년(고종 15)에 세상을 떠나자 예릉에 쌍릉으로 능을 조성하였다.

향로와 어로. 황제릉 조영원칙에 따라 향로 좌우에 어로를 깔았다.
고종의 대한제국 선포후 향로 왼편으로 어로를 하나 더 깔다보니 정자각에서 볼 때 참도가 왼편으로 치우쳤다.

 


철종장황제(哲宗章皇帝) 이야기

철종장황제(재세 : 1831년 음력 6월 17일 ~ 1863년 음력 12월 8일, 재위 : 1849년 음력 6월 9일 ~ 1863년 음력 12월 8일)은 장조(사도세자)의 손자인 전계대원군과 용성부대부인 염씨의 아들로 1831년(순조 31)에 경행방 사저에서 태어났다. 철종의 할아버지는 은언군으로 장조(사도세자)의 아들이다. 은언군은 정조 즉위 후 역모 사건에 휘말려 강화도에 유배되었다가 1801년(순조 1)에 신유박해사건 때 부인과 며느리가 천주교 신자라는 이유로 사사되었다. 이후 순조는 1830년(순조 30)에 은언군의 가족을 방면하였고, 은언군의 아들 전계대원군이 1831년(순조 31)에 철종을 낳았으나, 헌종 즉위 후에 역모사건으로 다시 강화도에 유배되었다. 계속 강화도에서 생활하였다가 1849년에 헌종이 후사 없이 세상을 떠나자 순원숙황후의 명으로 순조의 양자로 입적되어 왕위에 올랐다. 즉위 처음에는 순원숙황후의 수렴청정을 받아 국정을 운영하였고, 1851년(철종 2)부터 친정(親政)하였다. 헌종 대에부터 시작된 삼정(三政 : 전정, 군정, 환곡)의 문란이 극에 달해 진주민란을 비롯한 농민 봉기가 일어나자, 삼정이정청(三政釐政廳)이라는 특별 기구를 설치하여 삼정의 문란을 수습하기 위한 정책을 시행하였다. 그러나 안동 김씨의 세도로 인해 국정을 바로 잡지 못하였다. 그 후 1863년(철종 14)에 창덕궁 대조전에서 33세로 세상을 떠났다. 대한제국 선포 후 1908년(융희 2)에 철종장황제로 추존되었다.

이야기 더하기 ㅡ 극에 달한 세도정치

후대의 왕은 본래 항렬로 따진다면 동생이나 조카벌이 왕통을 잇게 한다. 왜냐하면 종묘에서 선왕에게 제사 드릴 때에 항렬 높은 이가 낮은 이에게 제사를 올리는 법도는 안되기 때문이다. 그런데 안동 김씨 척족들의 세도 권력 유지 차원에서 선왕 헌종의 7촌 아저씨벌이 되는 강화도령 원범을 왕통을 잇게 했다. 원범은 천애고아가 되어 강화도에서 나무를 하고 농사를 짓는 농사꾼으로 살던 중 5년여가 지난 어느날 갑자기 왕이 되었다. 순원왕후 김씨의 명이었다. 나이도 어린 데다 배운 것도 없다보니 대왕대비 순원왕후가 수렴 청정을 하였다. 순조 대부터 시작된 안동 김씨의 세도 정치는 이때부터 절정을 이루었다.
본디 세도ㆍ世道 정치라 함은 조광조가 도학의 원리를 정치사상으로 심화시킨데서 주창된 것이다.즉, 천리를 밝히고 인심을 바르게 하여 정학을 북돋는 일을 뜻하는 말이었다.
그러나 정조의 유탁을 받은 사돈이자 초계문신인 김조순은 12세의 어린 순조가 왕이 된 후, 안동 김씨 척족들의 세도ㆍ勢道가 시작되었다.


철인장황후(哲仁章皇后) 이야기
철인장황후 김씨(재세 : 1837년 음력 3월 23일 ~ 1878년 음력 5월 12일)는 본관이 안동인 영은부원군 김문근과 흥양부부인 민씨의 딸로 1837년(헌종 3)에 순화방 사저에서 태어났다. 1851년(철종 2)에 왕비로 책봉되었고, 1858년(철종 9)에 원자를 낳았으나 일찍 죽는 비운을 겪었다. 철인장황후는 안동 김씨 출신의 왕비였지만 정치에 뜻을 두지 않았고, 말수가 적고 성품이 온화하였다고 한다. 철종이 세상을 떠나고 고종이 왕위에 오르자 명순대비(明純大妃)가 되었으며, 1878년(고종 15)에 창경궁 양화당에서 42세로 세상을 떠났다. 대한제국 선포 후 1908년(융희 2)에 철인장황후로 추존되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효릉 제12대 인종과 인성왕후 박씨의 능(쌍릉)ㅡ미공개 지역
~인종과 인성왕후 무덤인 효릉은 젖소개량사업소 안에 섬처럼 고립돼 있어 원칙적으로 문화재 수리·보존과 학술조사 시에만 출입이 가능하다

효릉孝陵(인종과 인성왕후)

위치 :경기 고양시 덕양구 서삼릉길 233-126능의 형식 :쌍릉능의 조성 :1545년(명종 즉위), 1578년(선조 11)

능의 구성

효릉은 조선 12대 인종과 인성왕후 박씨의 능이다. 효릉은 같은 언덕에 왕과 왕비의 봉분을 나란히 조성한 쌍릉의 형식으로 정자각 앞에서 바라보았을 때 왼쪽이 인종, 오른쪽이 인성왕후의 능이다.
진입 및 제향공간에는 홍살문, 판위, 향로와 어로, 정자각, 비각이 배치되어 있다. 인종의 능침은 『국조오례의』의 형식에 따라 병풍석과 난간석을 둘렀다. 효릉 조성 당시에는 병풍석이 없었으나 1578년(선조 11)에 인성왕후의 능을 조성할 때 병풍석을 추가로 설치하였다. 인성왕후의 능침은 병풍석을 생략하고 난간석만 둘렀다. 그 밖에 문무석인, 석마, 장명등, 혼유석, 망주석, 석양과 석호를 배치하였다.

능의 역사

1545년(인종 1)에 인종이 세상을 떠나자 고양 정릉(靖陵) 서쪽 언덕에 능을 조성하였다. 인종의 능을 조성할 때 인성왕후의 능자리를 미리 만들어 놓았다. 이후 인성왕후 박씨가 1577년(선조 10)에 세상을 떠나자 이듬해인 1578년에 쌍릉으로 능을 조성하였다.

인종(仁宗) 이야기

인종(재세 : 1515년 음력 2월 25일 ~ 1545년 음력 7월 1일, 재위 : 1544년 음력 11월 20일 ~ 1545년 음력 7월 1일)은 중종과 장경왕후 윤씨의 아들로 1515년(중종 10)에 경복궁 동궁별전에서 태어났다. 1520년(중종 15)에 왕세자로 책봉되었고, 1544년에 중종이 세상을 떠나자 왕위에 올랐다. 조선 역대 국왕 중 재위기간이 가장 짧은 9개월의 기간을 재위한 인종은 기묘사화로 유명무실해진 현량과를 복구하고, 조광조를 복권시켜주었으나, 중종의 상을 치르면서 몸이 악화되어 1545년(인종 1)에 경복궁 청연루 소침에서 31세로 세상을 떠났다.

인성왕후(仁聖王后) 이야기

인성왕후 박씨(재세 : 1514년 음력 10월 1일 ~ 1577년 음력 11월 29일)는 본관이 반남인 금성부원군 박용과 문소부부인 김씨의 딸로 1514년(중종 9)에 태어났다. 1524년(중종 19)에 왕세자빈으로 책봉되었고, 인종이 즉위하자 왕비로 책봉되었다. 인종 사이에서 소생을 낳지 못하였으며, 명종 즉위 후 공의왕대비(恭懿王大妃)가 되었다. 1577년(선조 10)에 64세로 세상을 떠났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희릉禧陵(중종비 장경왕후)

위치 :경기 고양시 덕양구 서삼릉길 233-126능의 형식 :단릉능의 조성 :1537년(중종 32)

능의 구성

희릉은 조선 11대 중종의 두 번째 왕비 장경왕후 윤씨의 단릉이다.
고양시 일산에서 멀지 않은 서삼릉 목장으로 진입하는 포퓨러 가로수 길도 희릉의 일부였다.
제향공간에는 홍살문, 판위, 향로와 어로, 정자각, 비각이 배치되어 있다. 능침은 병풍석을 생략하고 난간석만 둘렀으며, 문무석인, 석마, 장명등, 혼유석, 망주석, 석양과 석호를 배치하였다. 무석인은 큼직한 이목구비와 당당하고 위엄 있는 자세로 칼을 쥐고 있으며 갑옷의 조각 수법을 보면 작고 섬세한 문양들을 촘촘히 새기고 있다. 문석인 역시 큼직한 체구에 맞게 홀 역시 크게 묘사되어 있으며 두 손을 노출시켜 맞잡고 있다. 소매의 안쪽으로 작은 소매가 한 번 더 돌아가는 이중 소매를 보여 주고 있다.

능의 역사

1515년(중종 10)에 장경왕후 윤씨가 세상을 떠나자 태종의 헌릉(獻陵) 서쪽 언덕에 능을 조성하였다. 그러나 1537년(중종 32)에 희릉 조성 당시에서 문제점이 있다는 김안로의 주장에 따라, 현재의 자리로 천장하였다. 이후 1544년(중종 39)에 중종이 세상을 떠나자 중종의 능을 희릉 서쪽 언덕(현 철종 예릉)에 조성하면서 동원이강릉 형식으로 취하고 능호를 정릉(靖陵)이라 하였으나, 1562년(명종 17)에 중종의 능을 현 서울 강남구로 천장하면서 다시 희릉으로 부르게 되었다.

세조 유시에 따라 병풍석 없이 12지간의 난간 만을 두른 단릉이다.
몸통에 비해 머리가 유별히 큰 문석인. 홀笏 역시 크며, 양팔 소매 주름은 끝에서 돌아와 손목 위에서 두겹으로 감겨 흐르고 있다
희릉의 문ㆍ무석인은 조선왕릉 최대의 석물이다
정자각 신문에서 능침으로 이어진 신교는 사초지 강 (岡)속으로 스며 들어가듯이 조성되어 상상력을 더하고 경건한 마음이 일어나게 한다.
예감에는 뚜껑돌이 덮혀 있다

 

장경왕후(章敬王后) 이야기

장경왕후 윤씨(재세 : 1491년 음력 7월 6일 ~ 1515년 음력 3월 2일)는 본관이 파평인 파원부원군 윤여필과 순천부부인 박씨의 딸로 호현방 사저에서 태어났다.
중종 1년(1506)에 후궁으로 간택되어 숙의(淑儀, 내명부 종2품)로 책봉되었다가, 중종의 첫 번째 왕비인 단경왕후가 칠일 만에 폐위되면서 이듬해에 왕비로 책봉되었다. 9년간 왕비로 있으면서 어느 누구도 천거하거나 해하지 않아 중종이 감탄하여 어진 장경왕후를 주나라 문왕의 비와 비교하면서 '태사(太姒)의 덕' 이상이라 극찬하였다. (참고, 문왕의 모후는 태임(太姙)이며, 신사임당의 당호는 태임의 덕을 본받는다는 뜻.)
중종 사이에서 효혜공주와 인종을 낳았으며, 1515년(중종 10)에 인종을 낳고 산후병으로 7일 만에 경복궁 동궁별전에서 25세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중종은 훗날 장경왕후와 같이 묻히길 바라며 헌릉(태종릉) 우측 능선 너머, 현 서초구 세곡동에 희릉을 조성하였다. 시호는 '단정하고 밤낮으로 조심스럽다' 하여 장경(章敬)이라 하고, 능호를 희릉(禧陵)이라 했다.
그러나 20여년 후 능역조성의 주도세력이었던 정광필 등에 반감을 산 김안로가 장경왕후 능침 아래에 큰 암반이 있어 세자(인종)에게 흉하다고 고해서 귀가 얊은 중종이 천장을 지시하였다. 정적 제거를 위한 옥사였다. 그래서 지금의 서삼릉 영역 내로 옮겨 졌고, 정광필 등은 김해로 유배되고 김안로 세력이 실권을 장악했다.
김안로는 장경왕후의 딸 효혜공주의 시아버지로 중종과는 사돈지간이 되며, 장경왕후 부친인 윤여필, 오빠 윤임과 손을 잡고 세자를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장경왕후 승하 후 왕비가 된 문정왕휘 윤씨의 동생 윤형원과 대립하게 된다. 이런 세력다툼을 세자편의 윤임을 대윤, 문정왕후 동생 윤형원 파를 소윤이라 했다.

희릉이 있는 서삼릉 지역은 없어진 수복방, 수라청이 복원되어야 하며, 주변의 승마장과 목장으로 훼손된 지형, 물길, 금천교 등의 복원이 이루어져야 한다.

장경왕후는 그의 아들 인종과 며느리 인성왕후 박씨의 효릉ㆍ孝陵이 희릉 옆 서측 능선 서삼릉 영역 안에 같이 있어, 인종을 낳고 칠일 만에 산후병으로 죽은 애통한 장경왕후는 영원토록 효자 인종과 며느리의 효도를 받고 있다. (이창환, 신의 정원 조선왕릉에서)


희릉 초장지ㅡ서울 서초구 구룡산
처음에는 세종대왕과 소헌왕후의 영릉 초장지 일 것이라고 여겨 발굴을 시작하였다가 쌍릉이 아니고, 단릉이라서 연구결과 장경왕후 초장지로 밝혀졌다. 태종의 헌릉이 있는 대모산에서 서쪽에 있는 산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