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2021/01/08'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21.01.08 왕실 무덤에 심는 측백나무와 조포사
  2. 2021.01.08 마이 웨이ㆍMy Way

[박상진의 우리그림 속 나무 읽기] [1] 귀신 쫓으려 왕실 무덤에 심는 측백나무

박상진 경북대 명예교수 /입력 2021.01.08 03:00
~조선일보, 2021.01.08 스크랩

정선 '사문탈사'(1741), 비단에 채색, 21.2x33.1㎝, 간송미술관 소장.
그림 이름이 좀 어렵다. ‘사문탈사(寺門脫蓑)’의 ‘사'는 도롱이를 나타내는 말이며 ‘절 문 앞에서 도롱이를 벗는다’는 뜻이다. 볏과의 여러해살이풀인 띠로 만든 옛날 비옷이 도롱이이다. 그림처럼 눈 오는 날 입으면 방수는 물론 방한복의 기능도 해준다. 소한과 대한의 중간인 지금이 바로 그림 속의 그 계절이다.
절 앞에 길게 늘어선 여섯 그루 고목나무가 우선 눈에 들어온다. 맨 왼쪽의 연하게 줄기만 그러져 있는 나무는 또 다른 ‘사문탈사도’에 나무 전체가 다 그려져 있어서 전나무임을 알 수 있다. 나머지 다섯 그루는 모두 측백나무이다. 사람 크기와 비교해 볼 때 두 아름이 넘는 고목나무이다. 땅에 맞닿은 줄기 아랫부분에는 모두 고깔 모양으로 나무 속이 썩어 있다. 나무 크기나 속 썩음으로 봐서 나이는 적어도 300~400년으로 추정된다. 측백나무의 줄기 껍질은 원래 세로로 깊이 갈라지므로 그림에서도 약간 굵은 빗금으로 처리했다. 측백나무는 침엽수로 분류하지만 날카로운 바늘 모양 잎이 아니다. 작디 작은 비늘잎이 여러 겹으로 포개지면서 한쪽으로 눌린 것처럼 전체적으로 납작하다. 그림에서 눈이 살짝 덮인 것처럼 보이는 납작한 잎은 측백나무 잎의 실제 모습 그대로이다.
예부터 왕릉의 둘레 나무는 주로 소나무를 심었지만 측백나무도 흔히 심었다. 무덤 주위에는 시신을 뜯어먹고 사는 ‘망상(魍像)’이란 괴물이 살고 있다고 한다. 그런데 망상은 호랑이와 측백나무를 가장 겁낸다고 알려져 있다. 호랑이는 무덤 앞에 석상으로 만들어두고 주위에는 망상을 물리칠 측백나무를 심었다는 것이다. 중국 베이징 근교, 명나라 역대 17황제 중 13명이 잠들어 있는 대규모 능묘군인 명13릉 주변은 온통 측백나무로 둘러싸여 있다.
측백나무는 중국의 사원이나 귀족의 묘지에는 반드시 심는 나무였다. 그렇다면 왜 우리의 절 앞에 하필이면 고목이 된 측백나무가 자리 잡게 되었을까? 절의 성격과 관계가 깊다고 생각한다. 문 옆으로 긴 행랑채가 달려 있는데 이런 절 건물 모습은 조선 왕실의 무덤을 관리하는 원찰에서나 볼 수 있다고 한다. 이런 절을 조포사(造泡寺)라고 했으며 나라 제사에 쓰는 두부를 주로 만들었다. 오늘날 수원 융건릉 가까이 있는 용주사가 대표적인 조포사라고 한다. 그림에서 소를 타고 절을 찾은 손님은 율곡 이이 선생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선비가 흔히 찾는 왕실과 관련된 사찰에 의미가 있는 나무라면 바로 측백나무를 들 수 있다.

#측백나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마이 웨이ㆍMy Way

카테고리 없음 2021. 1. 8. 11:42 Posted by 문촌수기


내 인생 이제 후반전으로 들어왔다. 퇴직하고서야 멈추어서 뒤를 돌아본다. '나의 삶, 마이 웨이(MyWay)를 어떻게 걸어 왔던가? '

프랭크 시나트라는 때론 'by way(샛길)'을 걷고, 때론 'high way(고속도로)를 달렸지만, 결코 'shy way(수줍은 길)'는 아니었다고 노래한다. 자신있게 "내 방식대로 걸었다(And did it my way)."라고 끝을 맺으며 자신이 걸었던 삶을 한마디로 정리한다.
그런데 나는 이렇게 당당하게 내 삶을 노래하지 못한다. 이제부터라도 내 방식대로 한번 살아보고 싶어서 이 노래를 좋아할 뿐이다.

 

My Way -D.mp3
2.39MB

 


My Way, by Frank Sinatra
프랭크 시나트라는 1940년대부터 수십여 년 동안 미국 최고의 가수 가운데 한 사람으로 군림했고, 영화배우로도 명성을 떨쳤다. 그가 노래했다.
https://youtu.be/qQzdAsjWGPg

And now, the end is near,
이제 끝 장(죽을 날)이 가까워서
And so I face the final curtain.
(인생의) 마지막 장을 마주하게 됐습니다.
My friend, I'll say it clear;
친구여, 분명히 말할게요
I'll state my case of which I'm certain.
내가 잘 알고 있는 내 얘기를 할게요.
I've lived a life that's full –
난 충만한 인생을 살았답니다.
I've travelled each and every highway.
모든 길을 다 가봤고 (많은 일을 했다)
And more, much more than this,
그리고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I did it my way.
내 방식대로 했다는 거에요.

Regrets? I've had a few,
후회요? 조금 있었죠,
But then again, too few to mention.
하지만 입 밖에 내서 말할 정도는 아니죠.
I did what I had to do
난 내가 해야 할 일을 했고
And saw it through without exemption.
어떤 예외도 없이 끝까지 해냈답니다.
I planned each charted course –
난 내 인생의 진로를 계획했고
Each careful step along the byway,
샛길을 따라 한 걸음 한 걸음 신중하게 계획했죠.
And more, much more than this,
그리고 그 보다 더 중요한 것은,
I did it my way.
내 방식대로 했다는 거에요.

Yes, there were times, I'm sure you knew,
그래요, 그럴 때도 있었죠, 당신도 알았겠지만,
When I bit off more than I could chew,
내가 과욕을 부렸던 때도 있었죠,
(직역하면 "내가 씹을 수 있는 이상을 베어 물었다"란 말인데요. 야심이나 욕심이 지나쳐서 감당하기 어려운 일을 했다, 과욕을 부렸다는 뜻입니다.)
But through it all, when there was doubt,
하지만 그 모든 것을 통해, 의구심이 들 때도
I ate it up and spit it out.
그 일들을 잘 해냈죠.
('eat it up and spit it out'은 직역하면 '그것을 먹었고 뱉어내다'란 말인데요. '별 일 아닌 것처럼 해내다, 잘 처리하다'란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I faced it all and I stood tall
모든 일에 정면으로 맞섰고 당당히 버텼죠.
And did it my way.
그리고 내 방식대로 했어요.

I've loved, I've laughed and cried,
난 사랑을 하기도 하고, 웃기도 하고, 울기도 했죠,
I've had my fill - my share of losing.
패배도 실컷 맛봤죠.
And now, as tears subside,
그리고 이제, 지나고 보니,
(눈물을 거두고 진정하고 보니)
I find it all so amusing.
그 모든 것이 재미있게 생각되네요.
To think I did all that,
내가 그런 일들을 다 했다고 생각하니,
And may I say, not in a shy way –
말해도 될까요, 수줍게 하는 말이 아니에요.
(당당히 말할 수 있다는 뜻이죠.)
Oh no. Oh no, not me.
오 아니에요. 오 아니에요, 난 그렇지 않아요.
I did it my way.
난 내 방식대로 했어요.

For what is a man? What has he got?
남자란 무엇 때문에 남자인가요? 무엇을 가졌나요?
If not himself - Then he has naught.
그 자신이 아니라면 남자는 아무 것도 아니랍니다.
To say the things he truly feels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말하고
And not the words of one who kneels.
비굴한 말을 하지 말아야죠.
The record shows I took the blows
내 지나온 날이 보여주듯 난 당당히 시련을 받아들였고
And did it my way.
그리고 난 내 방식대로 했어요.


'My Way', 원래 이 노래는 프랑스 노래, 샹송이다. 1967년에 클러드 프랑소와 (Claude Francois)가 부른 'Comme d'Habitude'( '늘 그렇듯', '평상시처럼')를 캐나다 출신의 유명 가수 폴 앵카 (Paul Anka)는 프랑스 남부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이 노래를 듣고 마음에 들어서 당장 파리로 날아가 사용계약을 맺었다. 영어 가사는 폴 앵카가 직접 썼는데 프랑스어 원곡의 가사와는 전혀 다르다. 원곡은 일상생활의 권태로 시들어가는 사랑에 관한 노래인데요. 폴 앵카의 'My Way'는 죽음을 눈앞에 둔 한 남자가 자신의 인생을 돌아보며, 아무 후회가 없노라고 말하는 내용이다.
폴 앵카는 이 노래 영어 가사를 쓸 때 프랭크 시나트라를 염두에 뒀다고 한다. 조금 전에 "I ate it up and spit it out."이란 구절이 나왔는데, 평소 남자다움을 과시했던 프랭크 시나트라의 말투를 따온 거라고 한다. 그리고 당시 신문이나 잡지에는 'my this', 'my that' 처럼 '나'를 강조하는 글이 많았다고 하는데, 그 당시 세대의 성향도 가사에 반영했다고 한다.
'My Way'는 프랭크 시나트라 하면 바로 떠오르는 노래지만, 정작 프랭크 시나트라 본인은 이 노래를 좋아하지 않았다고 한다. 노래 가사가 너무 이기적이고, 너무 제멋대로라고 생각했다는 거다. 싫어도 어쩔 수 없이, 무대에 설 때마다 이 노래를 불러야 했다고 한다.
영국계 미국인 가수인
엥겔버트 험퍼딩크 (Engelbert Humperdinck)의 노래
https://youtu.be/-nYJbkPUrKI


https://youtu.be/ixbcvKCl4Jc

https://youtu.be/a8dfgegOcyc

https://youtu.be/8LOOIm1QgL0

스크랩
[강헌의 히스토리 인 팝스] [40] 언제나 끝은 다가온다

강헌 음악평론가
조선일보 2020.12.07 03:00

화무십일홍(花無十日紅). 인생과 권력의 무상함을 묘사하는 말로 이보다 더 압축적인 말은 찾아보기 힘들 것이다. 더군다나 한 해를 마무리하는 스산한 12월이면 이 우주에 영원한 것은 없다는 지극히 평범한 이 말은 더욱 실감난다. 어느 누구도 끝 혹은 소멸을 피할 순 없다. 콘크리트 지지율이라는 말이 여전히 한국 정치계를 좌우하는 금과옥조지만 60년을 넘게 버텨온 어떤 ‘콘크리트’도 한순간에 먼지로 사라지고 마는 것을 우리는 똑똑히 보았다.

미국 스탠더드 팝 음악의 아이콘 프랭크 시나트라가 쉰네 살이 되던 해인 1969년에 발표하여 아직까지도 노년의 장엄한 찬가로 남아 있는 ‘My Way’가 반복해서 강조하는 주제어는 ‘나만의 길’. 즉 나만의 방식이다. ‘나는 계획한 그 길을 따라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옮겼어/ 이보다 더더욱 중요한 것은 내 방식대로 수행했다는 것이야.’
기나긴 도중에 후회가 없을 리 없다. 그러나 해야 할 일을 하는 것, 그것도 예외를 두지 않고 끝까지 해내야 한다고 초로에 들어선 시나트라는 힘주어 말한다. 마흔다섯 살에 그림을 본격적으로 배우기 시작하여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에도 여전히 정력적인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는 영국의 할머니 화가 로즈 와일리의 전시회가 한국에서 열리고 있다. 그의 상상력은 동화처럼 소박하지만 창의적인 개성으로 빛난다. 뉴욕 양키스의 전설적인 포수이자 감독인 요기 베라는 타임아웃제가 없는 야구의 특성을 바탕으로 ‘끝날 때까지 끝난 것은 아니다’라는 유명한 명언을 남겼다.
‘My Way’는 1200곡이 넘는 프랭크 시나트라의 방대한 취입곡 중에서도 인생작이라고 꼽히는 명작이다. 그러나 정작 본인은 이 노래를 지극히 싫어했다고 그의 딸 낸시가 나중에 밝혔다. 이렇듯 인생은 또한 아이러니로 가득 차 있다. 프랭크 시나트라의 묘비명은 그의 노래 제목이기도 한 ‘The Best is yet to come’이다. 최고의 시간은 아직 오지 않았다.

십년전 기사에서는.
'마이웨이' 필리핀에서 죽음의 곡이 된 사연은?

박순찬 기자

입력 2010.02.08 23:03

필리핀의 가라오케에서 프랭크 시나트라(Sinatra)의 ‘마이웨이(My way)’를 부르다간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가라오케의 대부분은 아예 노래책에서 이 노래를 지웠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10년간 최소 6명이 가라오케에서 ‘마이웨이'를 불렀다가 희생돼, 아예 살인 항목의 서브 카테고리에 ’마이웨이 살인(My way killings)'을 설정하고 여기에 희생자들을 분류하기까지 한다고 미국의 뉴욕타임스가 7일 보도했다. 그 마이웨이가 죽음을 부르는 이유에 대해서는 해석이 분분하다.
가라오케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필리핀에서 '마이웨이'는 누구나 즐겨 부르는 노래다. 하지만 "노래를 못 부른다"는 다른 손님들의 비웃음이나 조롱에 격분해 시비를 벌이다 살인으로 이어지는 폭력사건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가사도 문제다. 남들이 뭐라 해도 내 식대로 한다는 노래 가사는 상대방에게 노래 순서를 기다리는 이들에게 오만하게 들릴 수도 있다. 노래교실 버치 알바라신 사장은 NYT에 “망설여질 때면…꿀꺽 삼켰다가 뱉어버렸지(When there was doubt…ate it up and spit it out)” “내 식대로 했다(I did it my way)”같은 가사는 자존심과 오만으로 비쳐 사람들을 자극하는 듯하다“고 설명했다.
https://www.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2/08/2010020801720.html

'마이웨이' 필리핀에서 죽음의 곡이 된 사연은?

필리핀의 가라오케에서 프랭크 시나트라(Sinatra)의 ‘마이웨이(My way)’를 부르다간 자칫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가라오케의 대부분은 아예 노래책에서 이 노래를 지웠다.필리핀에서는 지난 10년

www.chosun.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