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양윤리사상은 마치 라이벌전 처럼 짝을 지어 비교하며 수업을 하였다. 그리고 더블버블맵으로 정리하는 수행평가를 하였다. 아이들은 동양윤리사상보다 정리가 잘 되어 쉽다고 한다.

<비주얼싱킹ㅡ더블버블맵>
ᆞ소피스토(상대주의)와 소크라테스(보편주의)
ᆞ플라톤(이상주의)과 아리스토텔레스(현실주의)
ᆞ에피쿠로스학파(쾌락주의)과 스토아학파(금욕주의)

이 손가락 모양은 라파엘로의 그림, <아테네학당>에서 패러디 하였다.

'아타락시아'와 '아파테이아'는 문자도로  표현할 것을 바랐지만 결과는 얻지못했다. 내가 대신 그려보였다. apathy antipathy compathy telepathy로 영어 단어 공부도 하고...

소크라테스는 다비드의 그림 <소크라테스의 죽음>으로, 플라톤과 아리스토텔레스의 수업은 라파엘로의 그림 <아테네학당> 이야기로 시작하였다.
그림 속에서 이야기와 의미를 찾아가고, 그림을 모티브로 사상을 요약하고 의미를 전하는 수업방식을 나는 '픽토리텔링'(픽쳐+스토리텔링)이라고 부른다.
이야기는 흥미를 더하고 숨은 의미를 찾게하며, 기억을 오래가게 하는데 효과적이다. 아래의 글은 죽음의 관점에서 삶을 성찰하고자 써본 글이다.

@소크라테스의 삶과 죽음
@플라톤의 삶과 죽음
@아리스토텔레스의 삶과 죽음

스토아윤리 사상에 들어가면서 키닉학파의 디오게네스와 알렉산드로스의 만남을 픽토리텔링할 때, 아이들은 더 없이 흥미를 보였다.
키닉(Kynik, Cynic) 어원과 시니컬(cynical)의 유래, 그리고 시크(chic)와의 용례 구분에도 큰 관심을 보이며 재미있어 했다.

서양윤리사상, 픽토리텔링 수업 연구에 활용한 책을 소개하면, 아래와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