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은 하나다

이런저런 이야기 2020. 7. 25. 11:03 Posted by 문촌수기

나는 세상이 두겹으로 보인다.
종종 찾아 오는 편두통과 뇌신경 손상으로 복시증상이 온 것이다. 눈을 뜨면 어지럽다. 그래서 눈을 감고 있거나 어두운 곳이면 편하다. 일체의 사람이 만들어 내는 소리도 들리지 않으면 편하다.
숲 속에서 들리는 새소리 벌레 소리 바람 소리를 찾는다. 하늘을 올려다본다. 저 높이 떠가는 구름과 푸른 하늘은 두겹으로 보이지 않는다. 하늘은 하나라서 다행이다. 하늘은 멀어서 다행이다.

 

'이런저런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은 하나다  (0) 2020.07.25
미안하다는 말이 가장 어렵다.  (0) 2020.06.15
공부해서 남 준다  (0) 2020.05.30
고운 빛은 어디서 났을까?  (0) 2020.05.22
정신 차려야지.  (0) 2020.04.28
다락ㅡ다묵일미(茶墨一味)  (0) 2020.02.07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