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4 危言危行, 道(도)가 뭐 길래?

논어와 놀기 2021. 7. 3. 21:24 Posted by 문촌수기

도(道)를 길이라 한다. 길이라 하면 쉬운 것 같지만, 길이 어디 한 길 뿐이랴? 물길, 들길, 산길, 바닷길, 하늘길, 사잇길, 지름길, 철길, 인도, 차도, 보도, 고속도로, 하물며 눈길, 손길, 말길(言路), 경로. 대체 무슨 길을 道라고 하는 건가? way, road, street, path, track, trail, route, course도 길이다. 방법도 길이요, 과정도 길이요, 경로도 길이요, 인생도 길이요, 진리도 길이다. 그래서 노자는 "도(道)를 도(道)라고 하면 도(道)가 아니다."라고 하였고, 프랭크 시나트라는 'My Way' 속에서, charted course(경로)를 계획하고, 모든 highway(탄탄대로)나 byway(샛길)도 걸었지만, 결코 shy way(수줍은 길)은 아니며 당당하게 my way를 걸었다고 노래하였던가?
나라에 도가 있다는 것은, 말길이 통한다는 말이고, 나라에 도가 없다는 것은 말길이 막혔다는 말이다. 말이 통하지 않는 세상에서는 어떻게 살아야 할까?
나의 길은 어디에 있는가? 늘 희망한다.
"길은 언제나 어디에나 있다.(The road is always everywhere.)"
"걸으면 ,길이 된다. (Walk, it's the way)"

1404 子曰: “邦有道, 危言危行; 邦無道, 危行言孫.”
(자왈: “방유도, 위언위행; 방무도, 위행언손.”)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라가 도가 있을 때에는 말을 높게 하고 행실을 높게 하며, 나라가 도가 없을 때에는 행실은 높게 하되 말은 공손하게 하여야 한다."
* 危言危行(위언 위행): 시속(時俗)을 좇지않고 우물쭈물함도 없이,  바르고 대담하며 고준(高峻)한 언행(言行).

The Master said, ‘When good government prevails in a state, language may be lofty and bold, and actions the same. When bad government prevails, the actions may be lofty and bold, but the language may be with some reserve.’

방무도 위행언손

https://munchon.tistory.com/m/1500 마이웨이를 노래합니다

마이 웨이ㆍMy Way

내 인생 이제 후반전으로 들어왔다. 퇴직하고서야 멈추어서 뒤를 돌아본다. '나의 삶, 마이 웨이(MyWay)를 어떻게 걸어 왔던가? ' 프랭크 시나트라는 때론 'by way(샛길)'을 걷고, 때론 'high way(고속도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