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하카타 야마카사 마쯔리(博多 山笠 祭り, まつり)

 

7월은 일본열도가 축제로 들썩인다. 일본에서는 전통방식으로 거행되는 축제를 마쯔리(祭り)라고 하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후쿠오카(ふくおか)의 하카타(博多,はかた) 마쯔리, 아오모리의 네후타 마쯔리, 그리고 교토의 祇園祭り(기온마쯔리)를 일본의 3대 마쯔리라고 한다.

 

후쿠오카의하카타 기온 야마카사’ 마쯔리 (博多祇圓山笠 祭り)

 

후쿠오카 중심인 하카타에서 매년 7월 1일부터 15일까지 열리는 750년 역사의 ‘야마카사 마쯔리’는 남자 마쯔리다. 이때 하카타의 거리는 일본남성의 웅장함과 묵직함으로 거리를 가득 메운다. 740여 년의 역사를 가진 교토의 기온마쯔리의 우아한 아름다움에 비해 호쾌함으로 알려진 축제이다.

우리는 일정의 마지막 날인 7월 13일(금요일), 후쿠오카 시내에서 하카타 야마카사 마쯔리의 힘찬 행렬을 정말 운 좋게 만날 수 있었다. 그 현장의 한가운데서 우리 아이들은 흥분하며 카메라 셔터를 누르며 환호를 질렀다.

 

세계적인 첨단 기술을 선도하면서도 조상들의 전통을 사랑하고 보전하며 즐기는 일본인들의 모습에서 우리 한국인들의 전통 문화에 대한 자세를 돌아보게 되었다. 더욱이 미래사회는 ‘지식과 문화’가 그 국가의 부와 권력을 결정짓는다는데......

 

 

[하카타 기온 야마카사 마쯔리] 안내 책자

 

7월 1일~15일까지의 축제 일정과 참가 남성의 복장 소개

 

 

 

[하카타 기온 야마카사 마쯔리] 7월 15일 행렬도 : 쿠시다 신사에서 시청

 

 

 

[하카타의 야마카사 마쯔리 모습]

하카타 야마카사 마쯔리에는 매년 7월 1월부터 15일까지 쿠시다 신사에서 후쿠오카 시청까지 하카타 지역의 여러 팀(나가레)들이 카키야마를 짊어지고 힘찬 경주를 펼친다. 2007년 금년도에는 도이, 다이코쿠, 히가시, 나카수, 니시, 치요, 에비수 등 7개의 나가레(팀)가 출전하였다. 우리 일행은 버스 안에서 이 마쯔리를 볼 수 있었다.

 

3번 야마카사,‘히가시 나가레’(동류)의 거대한 카자리야마

 

 

 

5번 야마카사 -‘니시 나가레’(서류)가 카키야마를 짊어지고 힘찬 레이스를 펼치고 있다.

 

 

하카타의 ‘캐널 시티’ 선프라자에 장식된 카자리야마

[다른 지역의 마쯔리]

● 교토의 기온마쯔리(祇園祭) : 7월이 되면, 마을에서 「콘치키친, 콘콘치키친(コンチキチン,コンコンチキチン)」이라는 기온바야시(박자를 맞추고 흥을 돋우려고 연주하는 음악)가 들려온다. 교토의 여름을 알리는 기온마쯔리의 개막이다. 이 기온마쯔리는 일본 3대 마쯔리의 하나로 전국의 산과 호코(ほこ-공격용 무기)가 나오는 마쯔리의 원조이다. 또한 교토의 역사와 함께 걸어온 유구한 전통을 자랑한다. 각지에서 실시되고 있는 기온제(祇園祭)·기온회(祇園會)의 거의 대부분이 교토의 이 기온마쯔리를 그대로 이어받았으며, 규모, 제례기간, 역사적 가치면에서 명실공히 최고의 마쯔리로 인정받고 있다. 이 화려한 잔치는 악성 전염병이 유행하였던 869년에 시작되었다. 고즈천왕의 세력을 가지고 병마를 물리치려고 전국의 66개의 나라에 대응할 수 있는 호코(무기)를 만들고 기온신사(神社)에서 고료우에(御靈會,죽은 사람의 원령이나 악성 전염병을 옮기는 신을 위로하는 제사)를 개최하게 되었다. 29일간에 걸쳐서 여러 가지 제사가 행해지지만,16일의 「오이야마(宵山)」와 다음날의 「야마보코순행(山ぼこ巡行)」이 가장 유명하다.

「오이야마」는 모든 야마보코가 제등을 하고, 초저녁 어스름할 때, 그 화려한 모습을 드러내는 풍치 있는 행사다. 온 마을 거리가 사람들로 가득차고 거리에 인접한 집들은 그 인파에 둘러싸인다. 「야마보코순행」은 모든 야마보코가 집합해서 거리를 행진하는 것으로 기온마쯔리의 절정을 이룬다. 순행의 선두에 치아(稚兒,사찰 등의 축제 행렬에 차려 입고 나오는 아이)가 서고, 역병사악(疫病邪惡)을 없애는 "나끼나타(長刀-왜장도)"로 고료우에의 성격을 전하고 있다. 각각의 호코에는 총 4,50명의 사람이 올라탄다. 그리고 고래의 기온바야시를 연주하며 행진한다.

 

● 아오모리의 네푸타(ねぷた)마쯔리 : 네부타(ねぶだ)와 같은 기원을 가졌다. 부채모양의 등롱(나무, 돌, 금속 따위를 만든 테두리 안에 불을 붙이게 한 기구)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으로 진경(津輕, 여러 가지 칠을 거듭하여 복잡하고 아름다운 반점이나 무늬를 나타낸 것)의 상징인 암목산(岩木山)의 어슴푸레한 실루엣을 배경으로 정교하고 치밀한 그림이 떠오르는 모양이 환상적이다. 높은 것은 8m에 달하는 큰 등롱의 겉그림은 무사(武者)이다. 피를 묻힌 검을 움켜진 도적 떼와 설화 속 영웅의 날카로운 눈매 등이 어둠 속에 떠오르는데 뒷면은 요염한 미녀의 모습이다. 웅장하고 화려한 「네부타」와 대조적으로 「네푸타」는 무섭고 왠지 애조를 띄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네부타가 승리를 축하하는 개선형(이기고 돌아오는 형상)인 것에 대해, 용감함과 전투의 비장감이 공존하는 출진형(싸움터에 나가는 형상)으로 불려진다.「둥둥/ 둥둥」하는 북소리에 맞춰 거리를 행진한다. 그 수는 크고 작은 것을 합쳐 4,50개이다. 따르는 사람들의 함성도 향수를 불러일으킨다.

 

● 도쿄의 칸다마쯔리(神田祭) : 5월 14∼15일 칸다신사에서 행해지는 마쯔리로, 미코시(神輿,가마) 축제이다. 에도 시대 산노오마쯔리와 1년씩 교대로 실시되었고, 산노오마쯔리가 무가(武家)의 마쯔리인데 반해 이 마쯔리는 서민들의 마쯔리로서 인기를 모았다.「天下마쯔리」라고도 불리며 장군을 뵈러 가는 영예를 얻고자 하는 사람들이 호화로운 다시(축제 때 끌고 다니는 장식을 한 수레)·옥대(玉臺)를 만들어 그것으로 번창했지만 관동 대지진으로 소실되었다. 현재, 크고 작은 미코시(가마) 200여 개와「칸다바야시(흥을 돋우기 위해서 피리, 북, 장구 등으로 반주하는 음악)」로써 소박하면서도 화려했던 지난날의 민심을 읽을 수 있다.

 

● 오사카의 텐진마쯔리(天神祭) : 매년 7월 24일에서 25일에 행해지며 일본 3대 마쯔리이자 일본 3대 선상마쯔리이다. 또한 교토의 기온마쯔리처럼 오사카 사람들의 생활 속 깊이 정착한 축제이며, 스사와라미치자네공(菅原道眞公)의 진혼제가 기원으로 천년이상의 역사를 가진다.

 

● 간토(竿燈) : 동북지방의 3대 마쯔리 중의 하나. 아오모리의 네부타나 네푸타처럼「眠り流し(네무리나가시-칠석에 등롱을 강이나 바다로 떠내려 보내는 행사다. 가을 수확 전에 일의 방해가 되는 졸음을 쫓는다는 의미로, 종이인형을 바다에 띄워 신배웅을 하는 것)」라고 불리는 졸음을 쫓는 오봉 행사가 기원으로 일컬어진다. 간토는 긴 대나무에 횡죽을 몇 개씩 끼워서 여기에 여러 개의 등을 달아 장식한 것. 중심이 되는 간토는 길이 12m, 등의 개수는 46개, 무게는 50Kg에 이른다. 마을의 문양을 넣은 반전(半纏,짧은 겉옷의 한 가지로 옷고름이 없고 깃을 뒤로 접지 않는 활동적인 것)에 흰 양말 차림의 남자들이 이것을 손바닥에 올리거나, 한 손으로, 이마로, 혹은 허리에 올려 기예를 겨룬다. 저녁이 되어 대로에 모이는 간토는 약 120개. 큰북소리와 함께 일제히 세워 올린다. 기합을 지르며 기예를 펼치면 박수 갈채가 터져 나온다. 바람에 흔들리는 간토의 균형을 잡는 것은 매우 어려운 기술이 필요한 것이지만 어린 소년들도 동참하여 열연한다.

 

 

  (좌) 교토 가온 마쯔리       (중) 도쿄의 칸다마쯔리      (우) 아오모리의 네푸타(ねぷた)마쯔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