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그림자에게 묻는다.

분류없음 2019.05.26 17:51 Posted by 문촌수기
'treemoon' 필명을 쓰는 선생님으로부터 선물을 받았다. 'Cafe 꽃그림자' 이름 뿐 아니라, 아름다운 캘리글씨와 그림큐브를. 늘 그 향기와 그늘에 감사하고 위안이 된다.
뒷동산 산책길에 미안하지만 노란 금국을 몇송이 데려와 수반에 꽂고 어울리게 하였다.  그저깨 지난 일력이지만 또한 음미하며 같이 짝을 이루었다.
마침내 꽃에게 묻는다.

"봄볕 아장아장 어디로 돌아가는가?
 새삼 꽃 앞에서 술잔 잡아 들었네.
 종일토록 꽃에게 물어도 꽃은 말이 없는데
 누굴 위하여 시들고 누굴 위하여 피는가?"
 ㅡ 임운, <꽃은 누구를 위하여  피고 지는가>

도스 시대 행복 추억

사랑하는 사람들 2019.05.26 10:04 Posted by 문촌수기
30여년 교직의 삶을 마무리하며 천천히 책꽂이부터 정리한다. 이제 그만, 선생님으로 삶이 아니라 그냥 좀 살아보자.
버릴 책, 나눌 책, 가질 책을 가른다. 참 실없이 많이 가졌다. 아직도 무겁다. 계속 덜어 가야겠다. 비워 가야겠다.
그중, 잡지 한권. 월간 <한글과컴퓨터> 93년 6월 창간호가 눈에 띠어 손에 잡혔다.
'그래 이런 시대가 있었지.'
책장을 넘기다, 우리 아기의 생애 첫 연필들기 필기흔적을 찾았다. '이 때면 두살이었구나.'
아빠 무릎 위에 앉아서 색연필을 잡고 아빠 보는 잡지 책 위에 자기를 표현한 흔적이다. 아기는 최선을 다했겠지. 아빠가 한장을 넘겨 읽으니 아기는 또 그리고, 또 그리고. 그렇게 좋아라하며 아빠랑 눈마주치고 웃었겠다. '아, 행복한 때 였구나.' 여기 영원히 남아 있다.

'사랑하는 사람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스 시대 행복 추억  (0) 2019.05.26
예수님의 사랑타령  (0) 2018.05.06
황매화  (0) 2018.04.26
잃어버린 고향, 다시 얻은 고향  (0) 2018.04.02
딸 키우는 재미  (0) 2013.01.29
쇼니 생일 선물은 쇼니 동생 맺어주기  (0) 2013.01.04
♡지식정보처리ㅡ비주얼씽킹과 스토리텔링
~<꽃들에게 희망을> 이야기와
       꿈나비 쪽매ᆞ좌우명
~이름문자도(네임 두들링):잘하는 것, 좋아하는 것, 바라는 것
♡심미적 감성 역량ㅡ화첩 그리기

송산ᆞ역량개발ㅡ공동체역량

분류없음 2019.05.19 16:59 Posted by 문촌수기
공동체역량ㅡ아름다운 송산만들기 프로젝트 계획하기와 발표

손가락 그림으로 자아탐구

송산역량개발ㅡ송산화첩(나를 찾는 길)

분류없음 2019.05.19 13:15 Posted by 문촌수기
나를 찾는 길ㅡ자기관리역량, 지식정보처리역량, 심미적 감성역량

화성시 송산고 교정에 마그리트가 소담스레 피었네요. '마음속에 감춘 청춘의 사랑'이라는 꽃 말을 가졌답니다.

아~  그 마음이 이해되요.
그 때의 나에게, 짝사랑에 속앓이하는 청춘에게 말하고 싶어요.

"사랑한다고 말하셔요.
내일은 당신의 것이 아니랍니다.
아니, 내일은 없답니다.
지금이 선물이랍니다.
오늘 찾아가 사랑하는 그 마음을 전하셔요."

주저하지말고, 미루지말고 마음을 전하세요. 감추고 있지말고, 아파하지말고,
차라리 퇴짜를 받아 더 아파하더라도 사랑한다고 말하셔요. 퇴짜받은 고통은 크지만 그리 오래가진 않을거요.
희망하고 긍정하셔요.
상대도 당신 사랑의 고백을 기다리고 있었을거요.

BTS와 BEATLES

비주얼씽킹+맵수업 2019.05.18 12:57 Posted by 문촌수기
BTS, 55년전의 비틀즈 처럼.
이 사진 한장에서 많은 것을 읽을 수 있게 되었다.

모두가 하나같이 손으로 말을 하고 있다.
모두가 제각기 다른 말을 하고 있다.
무슨 말을 하는지 '귀담아'가 아니라,
'눈여겨' 자세히 바라보자. 마음으로 들어보자. 유쾌한 소리들이다.
무대위의 BTS와 진행자의 머리위에 말풍선을 그리고 각자의 말을 적어보면 어떨까? 소통의 진정한 의미는 듣는 것이며 그것도 들리지 않는 마음을 읽는 것이니깐.

무대뒤의 드럼중앙에 BTS도 언뜻 BEATLES로 읽을 뻔 했다.
처음부터 의도하여, '비틀즈'라 불려지길 바라며 BTS라 이름했고, 여기에 붙여 '방탄소년단'이라 했던가?
'21세기 비틀즈'라고 불려진 BTS, 그 까닭은 무엇일까?
그렇지만 '언제 어디의 누구'가 아니라,
그냥 'BTS(방탄소년단)'으로 알려지고 기억되길 바란다.
아무튼 절묘하고 감동적이며 자랑스럽다.

~조선일보 2019.5.18에서
55년前 비틀스가 미국 데뷔했던 흑백화면처럼… 같은 무대, 같은 옷 입고 선 BTS - 방탄소년단(BTS)이 '21세기 비틀스'가 됐다. 15일(현지 시각) 미국 CBS방송 인기 토크쇼 '더 레이트 쇼'에서 BTS가 1964년 비틀스의 미국 첫 데뷔 방송 무대를 재연했다. BTS는 55년 전 비틀스가 섰던 바로 그 무대에서, 비틀스 초기 패션인 바가지 머리와 검은 양복 차림으로 등장했다. 진행자 스티븐 콜베어(맨 오른쪽)도 비틀스 출연 당시 진행자처럼 머리를 넘기고 1960년대 양복을 입었다. 비틀스 드러머 링고 스타가 앉았던 무대 뒤쪽엔 드럼 세트가 놓였다. 드럼 중앙에는 'THE BEATLES'란 로고 대신 'BTS'가 적혔다. /Scott Kowalchyk(CBS)


조선일보ᆞ2019.5.18, A29면

'비주얼씽킹+맵수업' 카테고리의 다른 글

BTS와 BEATLES  (0) 2019.05.18
과학 독서와 TDL수업  (0) 2019.03.25
한문수업~그림문자사전과 협업 수업  (0) 2019.03.20
피쉬본(생선뼈) 그림  (0) 2018.10.13
비주얼싱킹  (0) 2018.07.23
비주얼 씽킹맵 & 캠스캐너 (CamScanner)  (0) 2018.07.16
휴대폰 저장공간(디바이스 32기가)이 부족하여 재작년에 64기가 SD카드 저장장치를 별도 구입하여 폰 속에 넣었어요.
이후 사진, 음악, 동영상 파일은 별도 SD카드 저장장치로 다 옮겼죠.
그래도 단말기 저장공간 부족한 것은 사용하지 않는 앱들을 삭제, 캐쉬 삭제 등..

그런데! 그게 아니었어요.
의미 없는 짓. 잔챙이 짓!
이만하면 오래 썼다고 생각하며
화끈하게 새 폰으로 바꿀까? 

아, 잠깐! 그것도 아니었어요.
획기적 방법이 있어요!

<설정>ㅡ<저장공간>ㅡ<디바이스 저장공간ᆞ막대그래프> 클릭으로 들어가서(참고, 제 폰은 노트4, SKT)

<카카오톡 데이터>만 삭제해도
고민 끝! 문제해결!
이것이 무려 4.23기가나?! 어플은 166메가 밖에 안되는데...이것만 한 방에 삭제해도 4기가가 늘어나는 계산이죠.
기가 차고 기가 빌(?) 일이죠!
SNS에 어떤 이들은 각각의 카톡방에 들어가 데이터(사진 등) 다운받은 후에, 데이터 삭제하라는데 그 말씀 옳고 안전하지만, 이미 끝나거나 의미없는 저는 한방에 그냥!

그래서 과감하게 데이터 삭제 단추를 눌렀어요.

짜잔! ㅡ 데이터, 캐시는 0

<앱에서 사용한 저장공간> 2위자리에서 카카오톡이 사라졌네요. 부동의 1위, <티스토리 데이터> 이 놈도 곧 제거대상ㅡ해도 되나? 이건 좀 더 알아보고요.
드디어 휴대폰단말기(디바이스)
사용가능공간이 7기가로 많이 늘어 났어요.

이후, 2,3,4위 자리의 앱에서 데이터들만 삭제해도 또 공간(7.11->8.13기가)이 늘어 났어요.

기가 찬 일, 기가를 비우자.
氣滿之事, GIGA虛兮!
오산시에는 특별한 유적지가 있다.
오산화성궐리사(烏山華城 闕里祠).
절이 아니라 사당이다. 불교의 예배당이 아니라 유교의 예배당이다. 그것도 유교의 교조인 공자의 사당이다. 또한 이곳에는 국내 유일의 2층 누각의 행단이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는 2곳에 공자의 사당인 궐리사가 있는데 그 중의 하나가 오산시의 화성 궐리사이며, 또 하나는 논산시의 노성궐리사이다.
궐리사 ㅡ 민족문화백과사전에서
정면 3칸, 측면 2칸의 익공식 맞배지붕의 건물. 경기도 기념물 제147호. 공서린(孔瑞麟)의 사당이다. 이 곳은 원래 조선 중종 때의 문신으로 경기도관찰사 등을 지낸 공서린이 서재를 세우고 후학들에게 강의를 하였던 곳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 당시 뜰안 은행나무에 북을 달아놓고 문하 제자들에게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도록 깨우치며 교수하였는데, 그가 죽은 뒤 그 나무가 자연 고사하였다고 한다. 그 뒤 정조가 화산(花山)에서 남쪽 멀리 바라보니 많은 새들이 슬피 울며 모여들므로 괴이하게 여겨 그곳에 행차해 보니, 죽었던 늙은 은행나무에 싹이 트고 있었다.
그리하여 1792년(정조 16) 이 곳에 사당을 짓게 하고, 이곳의 지명을 궐리로 고치게 하였으며, 공자의 영정을 봉안하게 하고 ‘闕里祠’라는 사액을 내렸다. 궐리는 노나라의 곡부(曲阜)에 공자가 살던 곳을 본떠 지은 이름이다.
현재 솟을삼문 주위로 사고석담[四塊石墻 : 돌담]이 둘러 있고, 사당이 있으며, 입구에 하마비(下馬碑)가 있다. 삼문에는 ‘聖廟(성묘)’라는 현판이 있다. 이 곳에는 1904년에 제작된 「궐리사성적도 闕里祠聖蹟圖」가 경기도 유형문화재 제62호로 지정, 보관되어 있으며, 지방의 유림들이 해마다 봄·가을에 엄격한 제례로 제향을 드리고 있다.
공자성상
 이 성상은 1993년 7월에 중국 산동성 곡부현에서 기증하였다 한다.

공자상 좌우에 자사자, 안자, 맹자 증자상이 있다.

궐리사 외삼문

외삼문을 들어가..

내삼문은 바라보며..

왼쪽에 은행나무가 있다. 행단의 상징수이다.

오른쪽에는 행단이 보인다.

내삼문

내삼문에 들어가면 사당, 聖廟가 있다.

성묘 안, 공자 위패

공자상 왼편에 안자상ᆞ자사자상

공자상 오른편의 아성, 맹자상.

증자상 뒷모습

자사자상 뒷모습

성묘와 향나무

공자상 좌대 사면에는 공자생애가 부조되어있다.

공자성상전 내삼문을 내려나오면서 오른편에 '공부자문화전시관'이 있다.

행단ㅡ공자는 은행나무 아래에 단을 세우고 제자를 가르쳤다. 이후 모든 행단은 공자의 학당을 가리킨다.

공자가 거문고를 켜며 제자들과 가르치는 <행단예악>도를 보면, 뒤의 나무는 살구나무 같이 보인다. 행단의 杏은 살구나무 杏이기도 하다.
그렇다면 공자의 행단은 과연, 은행나무인가?
참고로 중국 곡부의 공묘(孔廟) 안에 있는 행단(杏壇)에는 살구나무가 심어져있다.
참고>행단의 나무는 은행나무일까 살구나무일까?ᆞᆞᆞᆞ
조선 후기 정약용(1762~1836)도 이 문제를 제기했다. 다산은 <아언각비>에서 ‘우리나라 사람이 잘 못 알아 공자의 사당 뒤에 은행나무를 심어 행단(杏壇)을 상징하게 되었다.’ 고 하여 은행나무가 아니라는 사실을 밝혔다고 한다.
그런데 왜 살구나무일까?
행단의 그림은 궐리사 소장 성적도 일부이다.
궐리사에 소장된 공자의 성적도(聖蹟圖)
는 목판의 새김이 비교적 섬세한 편이며,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공자의 성적도이므로 중요한 자료적 가치가 있다.

궐리사 행단을 지나 뒤로 돌아가면 궐리사 인성학당이 있다.

氣高太山 平生淸高
문헌공 공서린 생가터에 선 인성학당

이곳에서 우리는 위대한 사상가, 공자만 읽을 것이 아니라, 백성을 사랑하고 정의롭고 잘사는 나라를 건설하고자 했던 개혁군주 정조의 교육입국 이상을 읽어봐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