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24 말은 더디게 행동은 민첩하게

논어와 놀기 2020. 4. 21. 09:21 Posted by 문촌수기

유투브에서 맥주빵 만드는 영상을 보고 빵을 만들어 보았다. 그 맛과 재미가 좋다. 밀가루를 채에 치면서 새삼 이 속담을 떠올렸다. '가루는 칠수록 고와지고 말은 할수록 거칠어진다.' 그렇구나!
말하지 못한 후회도 있지만, 말 많이 한 날의 후회가 크다. '다언삭궁(多言數窮)-말이 많으면 자주 궁해진다'는 노자님의 말씀이 절실하다. 언제 나도 공자님 같이 말하지 않고 살 수 있을까? '하늘이 무슨 말을 하더냐?(天何言哉). 이제 나도 말을 하지 않으련다.'

04‧24 子曰: “君子欲訥於言而敏於行.” (자왈 군자욕눌어언이민어행)
~"군자는 말은 어눌하고자 하고,
실행은 민첩하고자 한다."
The Master said, "The superior man wishes to be slow in his speech and earnest in his conduct."

눌언민행

 

'논어와 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426 아무리 친한 사이라도..  (0) 2020.04.21
0425 덕이 있으니 외롭지 않다  (0) 2020.04.21
0424 말은 더디게 행동은 민첩하게  (0) 2020.04.21
0421 기쁘고도 두렵구나.  (0) 2020.04.21
0418 부드러운 諫言  (0) 2020.04.20
0417 착한 이기주의자  (0) 2020.04.2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