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623 제 노릇도 못해서야?

논어와 놀기 2020. 12. 1. 18:27 Posted by 문촌수기

공자님께서는 '정치란 바르게 하는 것[政者正也, 논12-17]'라 말씀하시고 '군군신신 부부자자'라며 정명(正名)을 가르치셨다. 정의를 구현하는 정치를 한답시고 부정을 저지르면 그것은 정치도 아니요, 정의도 아니다. 늦더라도 어렵더라도 설령 뜻을 이루지 못할지라도 끝까지 공명정대해야 할 것이다.
"政不正, 政哉(정부정 정재?) ~ 정치가 바르지 못한데, 정치라 할 수 있겠는가?"

그 '이름(名)을 바르게(正)'하려면 어떠해야할까? '나다움'을 물어본다. 무엇이 '나다움'일까? 내가 나답다라고 하는 것이 과연 나다움이 맞을까? 아닐 것이다. 그럼 남들이 "이런게 너 다운 거야"라고 말해 주는게 과연 나다움일까? 그것도 아닐 것이다.
그렇다면 '내가 아는 나다움'과 '남이 알아주는 나다움'의 교집합 범위가 나다움일까? 글쎄, 과연 그럴까?
나다움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정녕 행복할텐데...
분명 나에게 주어진 직분과 책임이 내 삶의 즐거움이 된다면 참 행복이라 할 것이다.

06‧23 子曰: “觚不觚, 觚哉! 觚哉!”
(고불고, 고재! 고재!)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모난 술그릇인 고(觚)가 모나지 않으면, 모난 술그릇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
The Master said, "A cornered vessel without corners-a strange cornered vessel! A strange cornered vessel!"

고불고 고재

 

亞자형, 네모술잔(方觚)

 

술잔, 고ㆍ작ㆍ가(왼쪽부터)

*고(觚):옛날, 몸통이 4각 또는 8각으로 된 술잔.
*작(爵):청동으로 만든 다리가 세 개 달린 고대 술잔.
*가(斝):고대의 주둥이가 둥글고 다리가 세 개인 술잔

고ㆍ작ㆍ가는 모두 술그릇으로 상(商)대의 무덤에서 한 조가 되어 부장하는 경우가 많았다. 당시에는 상당히 중요시되었던 예기였다.
모난 술잔인 고와 다리가 셋인 청동술잔 작과 주둥이가 크고 넓은 술잔 가 등, 무덤에 부장되는 술잔의 수량은 귀족의 신분 등급을 표시한다.

@ '政者正也'와 같이 동음어로 뜻풀이 한 글이 <중용>에서도 찾아 읽는다.
'仁者人也,...義者宜也'(인자인야...의자의야)
'사랑은 사람이요, 정의란 마땅함이다.'
ㅡ 사랑하지 않으면 사람답지 않으며,
속임수와 반칙은 결코 의롭지 못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