널리 베풀고 중생을 구제하는 길이 무엇일까? 물질은 한정되어 있고 사람은 넘치기에 다 베풀기에 부족하다. 모든 사람에게 공평하게 돌아가고 눈과 귀와 마음을 연 사람들은 누구나 가리지 않고 베풀 수 있는 것은 무엇일까? 한마디 진리의 말씀이요, 한가락 위로의 노래일 것이다.
다정한 눈길과 미소로 만나는 일이요, 남을 나 같이 사랑하는 작은 손길과 작은 발걸음일 것이다. 눈물을 닦아주고, 병을 고쳐주는 일일 것이다. 길을 열어주고 다리를 놓아주는 일일 것이다.

06‧28 子貢曰: “如有博施於民而能濟衆, 何如? 可謂仁乎?” 子曰: “何事於仁! 必也聖乎! 堯舜其猶病諸!
夫仁者, 己欲立而立人, 己欲達而達人. 能近取譬, 可謂仁之方也已.”

(자공왈: "여유박시어민이능제중 여하? 가위인호?" 자왈: "하사어인! 필야성호! 요순기유병저!"
부인자, 기욕입이입인, 기욕달이달인. 능근취서 가위인지방야이")

자공이 말하였다."만일 백성에게 은혜를 널리 베풀어[박시] 많은 사람을 구제한다면[제중] 어떻겠습니까? 仁하다고 할 만합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어찌 仁을 일삼는데 그치겠는가. 반드시 聖人일 것이다. 요순도 오히려 이것을 부족하게 여기셨을 것이다."
"인자는 자기가 서고자 함에 남도 서게 하며, 자신이 통달하고자 함에 남도 통달하게 하는 것이다."

Tsze-kung said, "Suppose the case of a man extensively conferring benefits on the people, and able to assist all, what would you say of him? Might he be called perfectly virtuous?"
The Master said, "Why speak only of virtue in connection with him? Must he not have the
qualities of a sage? Even Yao and Shun were still solicitous about this.
"Now the man of perfect virtue, wishing to be established himself, seeks also to establish others; wishing to be enlarged himself, he seeks also to enlarge others.
"To be able to judge of others by what is nigh in ourselves;-this may be called the art of virtue."

 

박시제중
제중원

서울특별시 종로구 재동 홍영식의 집 건물(現 헌법재판소 일대)에 들어선 제중원. 설립 당시의 명칭은 광혜원이었다.

제중원(濟衆院)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E0051479

제중원(濟衆院)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처음 명칭은 국립 광혜원(廣惠院)이었다. 1876년 문호개방 이후 고종과 조선 정부는 총체적인 근대화 작업에 착수하였다. 이때 의료 근대화도 구상하였다. 1881년 일본에 파견한 조사시찰단(朝士

encykorea.aks.ac.kr

험한 세상 다리되어
https://youtu.be/pztttIsFuQ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