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논어와 놀기

0737 위엄 있으면서도 사납지 않으셨다

by 문촌수기 2021. 1. 30.

술이7편 終.

춘풍추수(春風秋水)라는 말이 있다. 봄바람은 온화하여 만물을 싹틔우고 꽃피게 하며, 가을 샘물은 티끌 한 점없이 맑고 서리같이 차갑다는 말이다. 춘풍추수가 한 계절에 함께 있을 수 없지만, 한 사람에게는 같이 있을 수 있다. 남에게 다정하면서도, 자기한테는 엄정해야 한다. 또한 타인에게는 친절하면서 자신의 일에는 빔틈이 없어야 한다. 남에게는 엄격하면서 나에게는 너그러우면 결국 나를 망칠 뿐이다.

07‧37 子溫而厲, 威而不猛, 恭而安. (자, 온이려, 위이불맹, 공이안)
~공자께서는 온화하면서도 엄숙하시며, 위엄 있으면서도 사납지 않으시며, 공손하면서도 편안하셨다.
The Master was mild, and yet dignified; majestic, and yet not fierce; respectful, and yet easy.

온이려 위이불맹 공이안

더읽기> 춘풍추수 ~ 추사를 찾아서
https://munchon.tistory.com/m/1177

춘풍추수ᆞ春風秋水

화암사 요사채 누각에 걸린 '추수루'를 보니, 추사의 '춘풍ᆞ추수' 대련이 그려진다. 춘풍대아능용물 春風大雅能容物 추수문장불염진 秋水文章不染塵 "봄 바람의 대아는(큰 부드러움은) 만물을

munchon.tistory.com

 

'논어와 놀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0804 나, 돌아갈 곳은?  (0) 2021.02.20
0802 군자독어친  (0) 2021.02.19
0736 당당 군자와 조마 소인  (0) 2021.01.26
0735 불손한 것보다 차라리 고루함이 낫다  (0) 2021.01.25
0729 사랑이 어디 있더냐?  (0) 2021.01.24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