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5 술로 그 사람됨을 본다

논어와 놀기 2021. 3. 5. 20:50 Posted by 문촌수기

수원화성 팔달문에서 지동시장으로 가는 거리에 정조대왕이 앉아 계신다. 주안상을 펼치고 술을 따르며, "불취무귀(不醉無歸)-취하지 않으면 돌아갈 수 없다"며 명을 내리신다. 양껏 마시라는 뜻이겠다. 임금께서 즐거워 먼저 취기가 오르듯 하다. <조선왕조실록> 정조실록에 나오는 장면이다.

술이 약한 나는 술 잘마시는 이가 부럽다. 취하여도 내가 술을 즐겨야지, 술이 나를 이기니 뒤탈이 두렵기 때문이다.

醉(취)는 '술'을 의미하는 酉(유)와 '끝마치다'는 의미를 가진 卒(졸)이 결합된 것으로, 술을 끝까지 마셔 취한 상태를 뜻한다. <설문해자>에서는 醉를 "주량을 채워서 마셨으되, 추태를 보이지는 않는 상태이다."라고 설명하고 있다. 古文에서 卒은 술에 취해 옷을 풀어헤치고 비틀거리는 사람의 형상이다. 두 다리가 꼬일 정도로 만취한 모습이다. 卒에는 '죽다'는 뜻도 있으니, 만취하면 죽음에도 가까워지나 보다. 아예 술을 이겨보려고 다투지 말아야 겠다.

신윤복, '유곽쟁웅(遊廓爭雄).'- 술집(유곽)에서 붙은 시비로 밖에 나와서도 싸움판이 이어졌다. 이미 갓을 부서지고 분을 삭히지 못한 선비는 웃통을 풀어 제킨다. 많이 취한 듯하다.


09 16 子曰: “出則事公卿, 入則事父兄, 喪事不敢不勉, 不爲酒困, 何有於我哉?”
(자왈: “출즉사공경, 입즉사부형, 상사불감불면, 불위주곤, 하유어아재?”)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나갔으면 공경을 섬기고, 들어와서는 부형을 섬기며, 상사에 감히 힘쓰지 않음이 없으며, 술에 곤(困)함을 당하지 않는 것. 이 중에 어느 것이 나에게 있겠는가?
(~술을 이기지 못하는 사람이 되지 말라. 술에
지지 않으려면 술과 다투지 말아야 한다.)

The Master said, ‘Abroad, to serve the high ministers and nobles; at home, to serve one’s father and elder brothers;
in all duties to the dead, not to dare not to exert one’s self; and not to be overcome of wine:– which one of these things do I attain to?’

불위주곤

 더하기+> 정조대왕의 불취무귀(不醉無歸)

​[조선왕조실록, 正祖 34卷, 辛未년 16年(1792年 3月 2日)] ~ 가운데줄에서 부터

조선왕조실록-정종(정조)실록, 34권. 3월 2일

​성균관 제술(製述) 시험에서 합격한 유생을 희정당(熙政堂)에서 불러 보고 술과 음식을 내려주고는 연구(聯句)로 기쁨을 기록하라고 명하였다.
상이 이르기를,
“옛사람의 말에 술로 취하게 하고 그의 덕을 살펴본다(醉之以酒以觀其德)고 하였으니, 너희들은 모름지기 취하지 않으면 돌아가지 않는다(不醉無歸)는 뜻을 생각하고 각자 양껏 마셔라. 우부승지 신기(申耆)는 술좌석에 익숙하니, 잔 돌리는 일을 맡길 만하다. 내각과 정원과 호조로 하여금 술을 많이 가져오게 하고, 노인은 작은 잔을, 젊은이는 큰 잔을 사용하되, 잔은 내각(內閣)의 팔환은배(八環銀盃)를 사용토록 하라. 승지 민태혁(閔台爀)과 각신 서영보(徐榮輔)가 함께 술잔 돌리는 것을 감독하라.” 하였다.

각신 이만수(李晩秀)가 아뢰기를,
“오태증(吳泰曾)은 고 대제학 오도일(吳道一)의 후손입니다. 집안 대대로 술을 잘 마셨는데, 태증이 지금 이미 다섯 잔을 마셨는데도 아직까지 취하지 않았습니다.”하니,
상이 이르기를,
“이 희정당은 바로 오도일이 취해 넘어졌던 곳이다. 태증(泰曾)이 만약 그 할아버지를 생각한다면 어찌 감히 술잔을 사양하겠는가. 다시 큰 잔으로 다섯 순배를 주어라.” 하였다.
식사가 끝난 뒤에 영보(榮輔)가 아뢰기를,
“태증(泰曾)이 술을 이기지 못하니 물러가게 하소서.” 하니,
상이 이르기를,
“취하여 누워 있은들 무슨 상관이 있겠는가. 옛날 숙종조에 고 판서가 경연의 신하로서 총애를 받아 임금 앞에서 술을 하사받아 마시고서 취해 쓰러져 일어나지 못하였던 일이 지금까지 미담(美談)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런데 지금 그 후손이 또 이 희정당에서 취해 누웠으니 참으로 우연이 아니다.” 하고, 별감(別監)에게 명하여 업고 나가게 하였다. 그때 가랑비가 보슬보슬 내리니, ‘봄비에 선비들과 경림(瓊林)에서 잔치했다.’는 것으로 제목을 삼아 연구(聯句)를 짓도록 하였다. 상이 먼저 춘(春) 자로 압운하고 여러 신하와 여러 생도들에게 각자 시를 짓는 대로 써서 올리게 하였다. 그리고 취하여 짓지 못하는 자가 있으면 내일 추후로 올리라고 하였다..

술로 취하게 하고, 그 모습을 살펴본다(醉之以酒以觀其態) ~ 태공망 강여상의 병법서 <육도> 에서 장수를 고르는 여덟가지 방법(八徵之法·팔징지법) 중 하나.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