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917 모든 것이 내게 달려있다.

논어와 놀기 2021. 3. 9. 11:51 Posted by 문촌수기

매주 미사 때 마다 가슴을 치며 고백의 기도를 드린다.
"생각과 말과 행위로 죄를 많이 지었으며,
자주 의무를 소홀히 하였나이다.

제 탓이오. 제 탓이오. 저의 큰 탓이옵니다."
(mea culpa, mea culpa, mea maxima culpa)

그래서인가?
<가시나무> 노래를 듣자마자 금새 나의 참회와 눈물로 다가왔다.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
당신의 쉴 자리를 뺐고...외롭고 또 괴로워..."
我相에 집착하니 번뇌와 고통뿐이었다.
모든 것은 다 내가 지은 것이다.

09 19 子曰: “譬如爲山, 未成一簣, 止, 吾止也.
譬如平地, 雖覆一簣, 進, 吾往也.”
(자왈: “비여위산, 미성일궤, 지, 오지야. 비여평지, 수복일궤, 진, 오왕야.”)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학문을> 비유하면 산을 만듦에 마지막으로 한 삼태기를 <쏟아 붓지 않아 산을> 못 이루고서 중지함도 내가 중지하는 것이며, 비유하면 평지에 흙 한 삼태기를 처음 쏟아 붓더라도 나아감은 내가 나아가는 것이다."

The Master said, ‘The prosecution of learning may be compared to what may happen in raising a mound. If there want but one basket of earth to complete the work, and I stop, the stopping is my own work. It may be compared to throwing down the earth on the level ground. Though but one basketful is thrown at a time, the advancing with it is my own going forward.’

비여위산 미성일궤 지오지야

 참고> 하덕규의 가시나무와 사성제

모든 것은 다 내가 지은 것 입니다.

커피여과지 그림, <가시나무>
사성제(고집멸도)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 https://munchon.tistory.com/m/1468

가시나무, '내 탓이오 내 탓이오.'

"내 속에 내가 너무 많아..." 첫 소절에서부터 가슴에 전기 충격기를 맞은 듯하다. 시적이고 철학적인 노랫말을 참으로 고운 가락으로 옷을 입혔다. 시인과 촌장이 부른 <가시나무>, 눈물나도록

munchon.tistory.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